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조금 따끔할 겁니다 / 2판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Kay, Adam, 1980- 김혜원, 역
서명 / 저자사항
조금 따끔할 겁니다 / 애덤 케이 지음 ; 김혜원 옮김
판사항
2판
발행사항
파주 :   문학사상,   2020  
형태사항
374 p. ; 20 cm
원표제
This is going to hurt : secret diaries of a medical resident
ISBN
9788970125596
일반주제명
Residents (Medicine) --Great Britain --Diaries Physician and patient --Great Britain --Anecdotes
주제명(개인명)
Kay, Adam,   1980-   Diarie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49171
005 20200928154154
007 ta
008 200928s2020 ggk 000c kor
020 ▼a 9788970125596 ▼g 03840
035 ▼a (KERIS)BIB000015659304
040 ▼a 222001 ▼c 222001 ▼d 211092
041 1 ▼a kor ▼h eng
082 0 4 ▼a 610.695092 ▼a 610.92 ▼2 23
085 ▼a 610.92 ▼2 DDCK
090 ▼a 610.92 ▼b 2020z2
100 1 ▼a Kay, Adam, ▼d 1980-
245 1 0 ▼a 조금 따끔할 겁니다 / ▼d 애덤 케이 지음 ; ▼e 김혜원 옮김
246 1 9 ▼a This is going to hurt : ▼b secret diaries of a medical resident
250 ▼a 2판
260 ▼a 파주 : ▼b 문학사상, ▼c 2020
300 ▼a 374 p. ; ▼c 20 cm
600 1 0 ▼a Kay, Adam, ▼d 1980- ▼v Diaries
650 0 ▼a Residents (Medicine) ▼z Great Britain ▼v Diaries
650 0 ▼a Physician and patient ▼z Great Britain ▼v Anecdotes
700 1 ▼a 김혜원, ▼e
900 1 0 ▼a 케이, 애덤, ▼d 1980-, ▼e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신착 청구기호 610.92 2020z2 등록번호 1310545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10.92 2020z2 등록번호 15135198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신착 청구기호 610.92 2020z2 등록번호 1310545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10.92 2020z2 등록번호 15135198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끝나지 않는 근무와 하얗게 지새우는 밤 그리고 실종된 주말, 그 힘겨운 나날 속에서 남몰래 끄적거린 영국 의사 애덤 케이의 비밀 일기이자, 그가 영국 공영의료체계의 최전선에서 보낸 시간에 대한 적나라한 기록이다. 눈물 나게 유쾌한 동시에 가슴이 미어지는 이 책은 의사들의 실제 생활에 대한 가감 없는 보고서다.

6년간의 호된 교육과정을 거친 후 병동에서 '죽어라' 일해 온 저자는 의사 시절 일어났던 일들을 성찰 일지에 적어두었다. 그 일지 속에는 웃긴 일들도 있고 기록할 가치가 없어 보이는 사소한 일들도 있다. 인체의 구멍에 들어간 수많은 물건들이 있었고, 편협한 관료 체제에 대한 분노도 있었다. 그에게 일지는 수련의 시절 겪었던 잔혹한 시간에 대한 기록이자 최전선에서 일하는 의사가 어떤 것인지를 말해주는 증거였다.

결국 그는 의사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의료계에 대한 대중의 잘못된 시선을 바로잡기 위해 뭐라도 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 그렇게 이 이야기들이 한 권의 책이 되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됐다.

<조금 따끔할 겁니다>에는 산부인과 의사로서 애덤 케이가 마주했던 우스우면서도 슬프고, 힘들면서도 보람찬 일화와 함께 최전선에서 몸 바쳐 일하는 의사들의 애환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마치 한 편의 다큐멘터리처럼 생생하고, 한 편의 코미디영화처럼 웃음 짓게 하는 이 책은 영국 BBC를 통해 벤 위쇼 주연 드라마로 방영된다.

“올해 단 한 권의 책만 읽어야 한다면 이 책을 읽어라” - 《데일리 익스프레스》

★★★ 영국 내셔널 북 어워드 올해의 책 포함 4개 부문 수상 신기록
★★★ 《타임스》 《메일 온 선데이》 《가디언》 《데일리 익스프레스》
《선데이 타임스》 《스펙테이터》 올해의 책
★★★ 독자가 선정한 북스 아 마이 백 올해의 책, 《선데이 타임스》 올해의 유머북, 블랙웰 올해의 데뷔작, ibooks 올해의 책
★★★ 전 세계 37개국 번역 출간 ★★★ 영국 BBC 드라마 제작
1년 이상 《선데이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영국 200만 부 이상 판매
영국 아마존 약 13,000개 리뷰 평균 별점 ★★★★★

의사라는 극한 직업의 무게

지난해 병원 당직 근무를 하던 30대 전공의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 있었다. 전공의는 사망 전 24시간 연속으로 근무를 한 데다, 이어서 12시간을 더 근무해야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에서 대형병원 전공의들의 과로는 하루 이틀의 문제가 아니다. 이는 영국도 마찬가지다.
이 책은 끝나지 않는 근무와 하얗게 지새우는 밤 그리고 실종된 주말, 그 힘겨운 나날 속에서 남몰래 끄적거린 영국 의사 애덤 케이의 비밀 일기이자, 그가 영국 공영의료체계의 최전선에서 보낸 시간에 대한 적나라한 기록이다. 눈물 나게 유쾌한 동시에 가슴이 미어지는 이 책은 의사들의 실제 생활에 대한 가감 없는 보고서다. 전공의의 과로사라는 비극까지 일어난 한국의 독자들이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할 책이기도 하다.

코미디언이 된 산부인과 의사
삶이 시작되는 탄생의 순간, 그 치열하고도 감동적인 순간을 만들어내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산부인과 의사다. 산부인과는 정신과나 중증외상의학과처럼 뭔가 ‘매력적’이거나 ‘폼 나는’ 과는 아니다. 하지만 아기를 출생시키고 아기를 가질 수 없는 부부를 돕는 것만큼 자신의 수련을 보람 있게 활용할 수 있는 일은 없을 거라며 단호히 이 일을 선택한 사람이 있다. 바로 산부인과 의사로 일하다 병원 밖으로 도망쳐 영국 최고의 코미디언이 된 이 책의 작가 애덤 케이다.

유머러스한 통찰력으로 그려낸 의료계의 현실
6년간의 호된 교육과정을 거친 후 병동에서 ‘죽어라’ 일해 온 저자는 의사 시절 일어났던 일들을 성찰 일지에 적어두었다. 그 일지 속에는 웃긴 일들도 있고 기록할 가치가 없어 보이는 사소한 일들도 있다. 인체의 구멍에 들어간 수많은 물건들이 있었고, 편협한 관료 체제에 대한 분노도 있었다. 그에게 일지는 수련의 시절 겪었던 잔혹한 시간에 대한 기록이자 최전선에서 일하는 의사가 어떤 것인지를 말해주는 증거였다. 결국 그는 의사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의료계에 대한 대중의 잘못된 시선을 바로잡기 위해 뭐라도 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 그렇게 이 이야기들이 한 권의 책이 되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됐다.
《조금 따끔할 겁니다》에는 산부인과 의사로서 애덤 케이가 마주했던 우스우면서도 슬프고, 힘들면서도 보람찬 일화와 함께 최전선에서 몸 바쳐 일하는 의사들의 애환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마치 한 편의 다큐멘터리처럼 생생하고, 한 편의 코미디영화처럼 웃음 짓게 하는 이 책은 곧 영국 BBC를 통해 벤 위쇼 주연 드라마로 방영될 예정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애덤 케이(지은이)

영국의 공공 의료 병원 NHS의 의사였다. 현재는 코미디언이자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의사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영국의 덜위치 칼리지Dulwich College에 입학한 뒤 임페리얼 칼리지Imperial College London에서 의학을 전공했다. 의과대학 재학 중 ‘아마추어 트랜스플란트Amateur Transplants’라는 뮤지컬 코미디 동아리를 만들어 활동하는 등 일찌감치 코미디언의 기질을 발휘했다. 작가가 되기 전 병원에서 의사로 일하며 쓴 ‘성찰 일지’가 그의 첫 책인 《조금 따끔할 겁니다This is Going to Hurt》다. 이 책은 출간 즉시 영국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37개 언어로 번역돼 세계적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또한 영국 BBC 방송국 코미디 드라마 제작이 확정되기도 했다. 현재 저자 애덤 케이가 진행하는 라이브 쇼는 연일 공연장 매진 기록을 세우고 있다.

김혜원(옮긴이)

연세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디스 이즈 모네》 《나를 일으키는 백만 가지 방법》 《프레이저가 빌리를 만났을 때》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이 책을 읽는 분들께 • 9

제1장 — 의사란 뭘까? • 15
토할 거 같은 _ 인턴 시절 이야기

제2장 — 선택의 기로에 서서 • 53
이제 좀 의사다워진 _ 시니어 인턴 1년 차 이야기

제3장 — 경력이 쌓이면서 생기는 일 • 91
분위기 파악이 좀 되는 _ 시니어 인턴 2년 차 이야기

제4장 — 돈보다는 소명 의식 • 121
이제야 겨우 의사로 인정받는 _ 시니어 인턴 3년 차 이야기

제5장 — 생명을 책임지는 사람 • 149
인턴에겐 하느님 같은 존재 _ 레지스트라 1년 차 이야기

제6장 — 요람에서 무덤까지 • 185
컨설턴트를 꿈꾸는 _ 레지스트라 2년 차 이야기

제7장 — 덜 좋은 의사, 더 좋은 의사 • 221
따뜻한 의사가 되기로 한 _ 레지스트라 3년 차 이야기

제8장 — 의사에게 허락된 특권 • 263
이보다 더 좋은 직업이 있을까 _ 레지스트라 4년 차 이야기

제9장 — 고요함 전의 폭풍 • 307
컨설턴트나 다름없는 높은 사람 _ 시니어 레지스트라 이야기

제10장 — 그리고 그 후 • 341

못다 한 이야기 • 351
덧붙이는 말 • 359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 363

추천의 말 • 365
옮긴이의 말 • 371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Lee Kong Chian School of Medicine (2021)
김선영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