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태어나줘서 고마워 : 고위험 임산부와 아기, 두 생명을 포기하지 않은 의사의 기록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오수영
Title Statement
태어나줘서 고마워 : 고위험 임산부와 아기, 두 생명을 포기하지 않은 의사의 기록 / 오수영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다른,   2020  
Physical Medium
327 p. : 삽화(일부천연색) ; 21 cm
ISBN
9791156332848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수록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산부인과[産婦人科] 고위험 출산[高危險出産] 수기(글)[手記]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49160
005 20200925154949
007 ta
008 200925s2020 ulka b 000c kor
020 ▼a 9791156332848 ▼g 03810 : ▼c \16000
023 ▼a CIP2020015340
035 ▼a (KERIS)BIB000015593690
040 ▼a 211092 ▼c 211092 ▼d 211092
056 ▼a 516.04 ▼2 6
082 0 1 ▼a 618.02 ▼2 23
085 ▼a 618.02 ▼2 DDCK
090 ▼a 618.02 ▼b 2020
100 1 ▼a 오수영
245 1 0 ▼a 태어나줘서 고마워 : ▼b 고위험 임산부와 아기, 두 생명을 포기하지 않은 의사의 기록 / ▼d 오수영 지음
260 ▼a 서울 : ▼b 다른, ▼c 2020
300 ▼a 327 p. : ▼b 삽화(일부천연색) ; ▼c 21 cm
504 ▼a 참고문헌 수록
650 8 ▼a 산부인과[産婦人科] ▼0 KSH2000032548
650 8 ▼a 고위험 출산[高危險出産] ▼0 KSH2004034137
650 8 ▼a 수기(글)[手記] ▼0 KSH2001003491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edical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618.02 2020 Accession No. 13105453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아기 울음소리를 듣기 어려워지는 저출산 시대, 생과 사의 경계에 위태롭게 선 수많은 고위험 임산부와 아기를 구하기 위해 날마다 분투하는 의사가 있다. <태어나줘서 고마워>는 바로 그 의사,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오수영 교수의 이야기다. 오수영 교수는 스무 해가 지나도록 산부인과 의사로 일하며 만나온 수많은 고위험 임산부와 손끝으로 받아낸 아기들을 마음에 품고, 기억하고, 기록했다.

강남역 한복판에서 애걸복걸하며 택시를 타고 달려가 응급수술을 했던 날, 생후 채 몇 시간을 살 수 없을지라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 아이를 낳고 싶다는 임산부의 수술을 집도한 날, 여섯 번의 유산 끝에 아기를 품에 안고 울었던 산모의 배를 봉합한 날… 저자가 거쳐온 이 모든 날의 이야기에는 의료진의 가쁜 숨과 더없이 애틋한 부모의 마음, 갓난아기의 어여쁜 첫울음이 깊게 배어 있다.

힘껏 달려야 하는 산과 의사의 일상,
더없이 특별한 탄생의 이야기


‘아가, 네가 세상에 태어나 처음 만난 사람이 바로 나야.
그리고 엄마가 너를 아주 간절히 원했단다‘ _본문에서

아기 울음소리를 듣기 어려워지는 저출산 시대, 생과 사의 경계에 위태롭게 선 수많은 고위험 임산부와 아기를 구하기 위해 날마다 분투하는 의사가 있다. 《태어나줘서 고마워》는 바로 그 의사,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오수영 교수의 이야기다. 오수영 교수는 스무 해가 지나도록 산부인과 의사로 일하며 만나온 수많은 고위험 임산부와 손끝으로 받아낸 아기들을 마음에 품고, 기억하고, 기록했다.
강남역 한복판에서 애걸복걸하며 택시를 타고 달려가 응급수술을 했던 날, 생후 채 몇 시간을 살 수 없을지라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 아이를 낳고 싶다는 임산부의 수술을 집도한 날, 여섯 번의 유산 끝에 아기를 품에 안고 울었던 산모의 배를 봉합한 날… 저자가 거쳐온 이 모든 날의 이야기에는 의료진의 가쁜 숨과 더없이 애틋한 부모의 마음, 갓난아기의 어여쁜 첫울음이 깊게 배어 있다.

기적처럼 태어난 아기,
희망을 놓지 않은 고위험 임산부가 알려준 것


한 생명이 그토록 많은 위험을 뚫고,
아주 작은 확률을 통과해,
우여곡절 끝에 우리 곁에 다다른 것이었다. _ 본문에서

임신과 출산을 직접 겪지 않았다면, ‘산부인과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라는 말이 그저 막연하고 경이롭게 느껴질 수도 있다. 그러나 《태어나줘서 고마워》는 상상하기 어려울 만큼 놀랍고 가슴 뛰는 산부인과의 이야기를, 책을 읽는 모든 사람의 이야기로 바꾸어 놓는다. 탯줄이 목에 네 번이나 감긴 채 기적처럼 태어난 아기의 이야기를 보면 너무나 감사한 마음이 들고, 거의 매일 힘겨운 투석을 하며 태아와 자신을 지켜낸 임산부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저절로 응원의 말이 나온다. 대량 출혈이 발생한 임산부를 수술하면서 걱정과 근심이 가득했는데 눈을 떠 보니 꿈이었다는 대목에서는 의사의 마음에 공감하게 된다. 곳곳에 수술 장면이 눈앞에 펼쳐지는 듯한 생생함과 소중한 생명의 의미를 되짚어 보게 하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책을 읽다 보면 생명의 가치와, 이를 지키기 위한 부모와 의료진의 간절한 소망과 노력이 독자의 마음에 가닿을 것이다.

때로는 힘겨울지라도,
진정한 축복으로 돌아올 거예요


“임신과 출산에는 성공과 실패가 있을 수 없다는 것이
20년이 넘도록 분만을 담당한 의사로서 나의 소신이다.“ _ 본문에서

임신과 출산의 과정은 흔히 기대하는 것만큼 순조롭기 어렵다. 임신 초기에 질 출혈이 있는 경우만도 4분의 1에 이르고, 산부인과 교과서에 따르면 생리적 유산까지 합할 경우 모든 임신의 반은 유산으로 끝난다. 조산의 빈도는 약 8~10퍼센트, 임신중독증의 빈도는 약 6~8퍼센트, 임신성당뇨의 빈도는 약 5~10퍼센트로 알려져 있다. 이는 임신이 ‘생리적인 과정인 동시에 병적인 과정’이라서다. 그러니 임신의 합병증이 생기더라도 불필요한 죄책감을 갖거나 ‘정상’에 연연하지 말고 ‘최선’을 다하자고 저자는 말한다. 그뿐만 아니라 태어나는 아기들을 기준으로 100중 2~3명은 주된 기형이 발생하며, 태아의 이상(異常)은 많은 경우 출생 뒤 수술적 치료가 가능하다고 강조한다. 이러한 상황들이 임산부와 보호자에게 힘들 수 있지만, 누구의 잘못도 실패도 아니며 궁극적으로 더 큰 행복으로 돌아올 수 있음을 당부한다. 이를 위해 책 속에 임신과 출산에 관한 의학 상식을 갖출 수 있도록 부록을 더했다. 데이터만이 아니라 여러 사례를 더함으로써 마치 진료실에 앉아 저자의 손짓 발짓까지 더해진 설명을 생생하게 듣는 듯하다. 그리고 이런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도록, 그동안 믿고 따라와준 수많은 임산부에게 감사를 전하는 저자의 마음이 함께 담겨 있다.

※이 책의 저자 인세는 출생 전후 염색체 이상을 진단받고 삼성서울병원에서 태어나 치료받는 아이들의 치료비로 전액 기부됩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오수영(지은이)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모체태아의학 전공).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의사이자 의과대학 교수로 진료뿐 아니라 산부인과 전공의와 의과대학생 교육에 열의를 다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대한주산의학회에서 논문 실적 우수 교수에게 수여하는 남양학술상을 받았다. 고위험 임산부는 증가하고 분만을 담당하는 의사는 감소하는 분만 인프라 붕괴, 산과 교수의 부족 현상 등 사회적인 이슈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첫 책 《태어나줘서 고마워》에는 ‘생명의 탄생’을 함께하는 산부인과에서 고위험 임산부를 진료하면서 느낀 순간순간을 담아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산부인과 의사이자 엄마라서 = 4
산부인과 의사의 딸이라서 / 이민영 = 12
1부 너의 이름은 기적, 축복, 사랑 
 총알택시를 타고 수술장으로 = 25
 접촉사고보다 여섯 배나 흔한 일 = 32
 임신과 출산은 다양하고 불공평하지만 = 38
 탯줄을 네 번이나 목에 감고 나온 기적 = 44
 전력질주, 아기의 심박동이 멎었을지 모르지만 = 51
 오늘 꼭 입원하셔야 해요 = 56
 살아줘서 고마워요 = 61
 아침 8시, 생명을 구할 가장 좋은 시간 = 68
 멎었던 심박동이 다시 뛰기 시작했다 = 72
2부 가장 사랑하는 사람, 가장 먼저 만난 사람 
 제발 입원하지 말아요 = 77
 150일 전, 그날의 수술 = 85
 헛된 희망도 쓸데없는 걱정도 갖지 않도록 = 91
 안아주고 업어주고 싶은 마음 = 96
 특별한 네쌍둥이가 살아갈 삶을 기대하며 = 102
 세상에서 가장 작은 명함에 담긴 온기 = 108
 긍정의 화신에게 찾아온 생명 = 111
 일곱 번의 여정을 거쳐 = 119
 아가, 네가 태어나 처음 만난 사람이 나야 = 123
3부 아주 작은 확률을 뚫고 찾아와줘서 고마워 
 부모를 존경하고 고마워할 거예요 = 135
 잘못된 교과서를 뛰어넘는 마음 = 141
 살아남을 수 있을 때까지 버텨주길 = 146
 희망을 주는 의사에서 절망을 주는 의사로 = 150
 정상과 최선 사이에서 = 157
 애틋한 사랑 속에 머물다 간 아기 = 164
 쉽게 오는 생명은 없어요 = 169
4부 첫 숨을 듣기 위해 힘껏 달린 시간 
 산부인과 의사로 살아가는 것의 의미 = 177
 탄생의 순간을 함께하기 위해 = 182
 산과 의사의 꿈 = 186
 분만을 접다, 꿈을 접다 = 193
 걱정하지 말아요 = 198
 마음에 남은 선물 = 205
 한여름 밤의 콜 = 209
 생명을 살리는 감(感) = 213
 나의 두 딸을 만나기까지 = 219
 수영에게, 당부한다 = 227
 수술받고 수술한 날 = 231
5부 생사를 가로지르는, 앎의 무게 
 그저, 오블리가다 = 235
 분만 1일째, 사라진 산모 = 244
 ''''시(時)'''' 잡다가 아기가 잘못되었어요 = 246
 삶과 죽음의 경계에 놓이는 태아 = 249
 반드시 아파야만 하는 임산부는 없어요 = 252
 분만촉진제는 마약이 아니에요 = 256
 산부인과 의사가 가장 싫어하는 질문 = 263
 왜 의사보다 옆집 사람 말에 귀 기울일까요 = 269
 모르는 게 약, 아는 게 힘? = 273
부록 : 의학 상식 
 01 유산 = 281
 02 조산 = 283
 03 자궁경관무력증 = 291
 04 임신중독증 = 295
 05 임신성당뇨 = 301
 06 자궁내태아발육지연 = 308
 07 태아 기형 = 312
 08 태반조기박리 = 320
감사의 글 = 323
참고 문헌 = 325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