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언어의 뇌과학 : 이중언어자의 뇌로 보는 언어의 비밀

자료유형
단행본
서명 / 저자사항
언어의 뇌과학 : 이중언어자의 뇌로 보는 언어의 비밀 / 알베르트 코스타 지음 ; 김유경 옮김
발행사항
파주 : 현대지성, 2020
형태사항
229 p. : 삽화(일부천연색), 도표 ; 23 cm
원표제
El cerebro bilingüe : la neurociencia del lenguaje
ISBN
9791190994156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27-228
일반주제명
Bilingualism --Physiological aspects Neurolinguistic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49023
005 20200924140009
007 ta
008 200924s2020 ggkad b 000c kor
020 ▼a 9791190994156 ▼g 03400
035 ▼a (KERIS)BIB000015653614
040 ▼a 241049 ▼c 241049 ▼d 211009
041 1 ▼a kor ▼h spa
082 0 4 ▼a 612.8233 ▼2 23
085 ▼a 612.8233 ▼2 DDCK
090 ▼a 612.8233 ▼b 2020z1
100 1 ▼a Costa, Albert
245 1 0 ▼a 언어의 뇌과학 : ▼b 이중언어자의 뇌로 보는 언어의 비밀 / ▼d 알베르트 코스타 지음 ; ▼e 김유경 옮김
246 1 9 ▼a El cerebro bilingüe : ▼b la neurociencia del lenguaje
246 3 9 ▼a Cerebro bilingüe : ▼b neurociencia del lenguaje
260 ▼a 파주 : ▼b 현대지성, ▼c 2020
300 ▼a 229 p. : ▼b 삽화(일부천연색), 도표 ; ▼c 23 cm
504 ▼a 참고문헌: p. 227-228
650 0 ▼a Bilingualism ▼x Physiological aspects
650 0 ▼a Neurolinguistics
700 1 ▼a 김유경, ▼e
900 1 0 ▼a 코스타, 알베르트,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2.8233 2020z1 등록번호 111833752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1-06 예약 예약가능(1명 예약중)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어떻게 하나의 뇌에 두 언어가 공존할 수 있을까?” 이중언어, 나아가 다중언어가 이상하지 않은 시대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신기하다. 사람은 어떻게 말을 하고 언어를 사용하며, 또 일상에서 2개 국어 이상을 사용하는 경우 뇌가 어떻게 정보를 저장하고 처리할까?

말의 생산성과 이중언어 사용에 대해 20여 개 이상의 프로젝트를 이끌고, 저명한 과학 저널에 150편 이상의 글을 기고해온 저자는 지금까지의 연구를 집대성해 『언어의 뇌과학』을 썼다. 이 책에서 언어 사용과정에서 주의력과 학습능력, 감정, 의사결정 등과 같은 인지 영역과 어떻게 상호 작용하는지를 최신 연구 사례를 통해 밝히고 있다. 저자 본인이 이중언어를 사용하는 가정에서 태어나 동일한 환경에서 성장하는 아이들을 키우면서 경험한 생생한 깨달음이 뇌과학과 심리학, 사회학적인 지식과 어우러져 시종일관 신선하고 즐거운 지식 여행으로 독자들을 인도할 것이다.

뇌과학자 정재승, 유튜버 겨울서점 추천!
생후 7개월 아기의 언어 인식 실험부터 80세 치매 노인들의 뇌 활용 실태까지,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는 “언어와 뇌과학” 지식 콘서트

언어는 우리의 뇌를 어떻게 바꾸는가?

아기들을 보면 그저 먹고 자는 일이 전부인 것 같다. 하지만 수많은 연구는 생후 몇 개월이 안 된 아기들도 언어에 관해 매우 정교한 지식을 얻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다. 심지어 생후 5일도 안 된 신생아들도 정상적인 언어와 비정상적인 소음을 확실히 구분한다고 밝힌 연구도 있다. 그리고 두 언어 사용 가정에서 태어난 아기(4~6개월)는 말하는 사람의 영상만 보고도 그들이 무슨 언어로 말하는지 구별할 수 있다. 아이가 비록 말을 시작하기 전이라도 그들의 뇌는 주변에서 흡수하는 정보를 계속 처리하는 중인 것이다. 이렇듯 아주 어릴 적부터 뇌와 언어는 상호 작용을 통해 서로에게 긴밀하게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외국어 학습이 의사결정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

감정에 치우친 상황에서는 중요한 의사결정을 내리지 않아야 함을 우리는 안다. 감정 부담이 큰 상황에서는 이성보다는 직관을(즉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퉁치는’) 따르려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저자는 신중하고 이성적인 판단이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 외국어를 사용하면 감정으로 발생하는 영향력을 줄일 수 있다고 말한다. 일견 의사소통이 훨씬 제한된 외국어를 사용하여 중요한 결정을 시도한다면 치밀하지 못한 결과를 가져온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세계적인 학자들의 여러 연구를 통해 이것은 사실임을 입증했다. 외국어는 의사결정에서 ‘감정’의 역할을 최소화함으로써 이성적 판단이 제 역할을 발휘하도록 돕기 때문이다.
넬슨 만델라는 40년간 차별 정책으로 자기 민족을 괴롭힌 식민국 언어인 아프리칸스어를 배우면서 이런 말을 했다. “상대방이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말한다면 그 대화는 상대방의 머리로 간다. 상대방의 언어로 말한다면 그 대화는 상대방의 가슴으로 간다.” 만델라도 모국어를 고집하며 그들을 상대해서는 그들의 가슴에 호소하는 말을 꺼낼 수 없음을 안 것이다.

생산성 있는 언어 생활, 뇌과학 통찰로 스마트하게

이 책은 과학적 도구와 연구의 발전으로, 그저 ‘블랙박스’의 영역이었던 뇌와 언어활동이 어떻게 상호작용하고 있는지 종합적으로 다루고 있다. 단순히 뇌의 특정 영역에 대한 설명이 아니라 언어 사용과정에서 주의력과 학습능력, 의사결정, 감정 등의 인지 능력과 어떤 관계를 갖고 상호작용하는지를 일상적인 사례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이중언어 분야의 세계적인 학자인 저자는 2개 국어를 능숙하게 처리하는 것을 저글링하는 곡예사에 비유한다. 대화하면서 한 언어에 집중하면서 다른 언어와 섞이는 것을 통제하려면 신경을 집중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냥 저절로, 자연스럽게 되는 것이 아니다. 학자들은 이중언어자들은 두 개의 언어가 ‘동시에’ 활성화되어 언어 사용을 서로 방해한다고 말한다. 스위치 끄듯이 하나를 끄고 하나만 켤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런 이유로, 두 언어를 사용하는 가정에서 자라는 아이는 많은 혼란을 겪지 않을까 하는 염려가 있다. 언어 발달이 늦거나 심지어 둘 다 제대로 못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이다. 하지만 안심해도 좋다. 연구에 따르면 아무 문제도 없다. 시작이 조금 늦을 수는 있지만 둘을 모두 잘 해낼 것이다.

#흥미로운 질문들 (책에 상세한 설명이 있다!)
-아기들은 생판 처음 듣는 단어를 어떻게 구분할까?
-두 언어를 사용하는 가정에서 태어난 아기는 어떻게 말을 배울까?
-이중언어자가 단일언어자보다 (상대적으로) 공감 능력이 큰 이유는?
-이중언어자가 두 언어를 계속 사용하게 해주는 뇌 영역은 어디일까?
-이중언어 사용은 여러 인지 능력 발달에 어떤 영향을 줄까?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알베르트 코스타(지은이)

바르셀로나대학교에서 심리학 박사를 마치고 하버드대학교와 MIT에서 연구원으로 일한 뒤 이탈리아의 국제고등연구소(Scuola Internazionale Superiore di Studi Avanzati)를 거쳐 바르셀로나대학교로 돌아와 교수로 일했다. “이중언어 사용이 뇌 모양을 어떻게 바꾸는가”를 주제로 저명한 국제 과학 저널에 150편 이상의 글을 기고했고 20개 이상의 연구 프로젝트를 이끌었으며,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신경언어학 저널』(Journal of Neurolinguistics), 『인지』(Cognition) 그리고『신경과학』(Neuroscience)의 편집인을 지내기도 했다. 폼페우 파브라대학교(UPF)의 인지 및 뇌 센터(Cognition and Brain Center)에서 ICREA 연구 교수로 “말의 생산성과 이중언어 사용”이라는 연구 그룹을 이끌다가 2018년 12월, 48세의 이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김유경(옮긴이)

멕시코 ITESM 대학과 스페인 카밀로호세셀라대학에서 조직심리학을 공부했다. 인사 관련 업무를 하다가 지금은 출판기획과 번역을 하며 다양한 분야의 스페인어권 작품을 알리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세상을 버리기로 한 날 밤》, 《사랑에 빠지게 만드는 기술》, 《카를로스 슬림》, 《여기 용이 있다》, 《경이감을 느끼는 아이로 키우기》, 《동물들의 인간 심판》, 《어느 칠레 선생님의 물리학 산책》, 《나는 커서 행복한 사람이 될 거야》, 《엄마가 한 말이 모두 사실일까》, 《42가지 마음의 색깔 2》, 《여자의 역사는 모두의 역사다》, 《언어의 뇌과학》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제1장 두 언어 환경에서 살아가는 아이들
제2장 이중언어자의 뇌는 어떻게 작동하는가
제3장 이중언어를 하면 뇌가 어떻게 변할까
제4장 이중언어 사용은 노화를 늦추는가
제5장 이중언어자의 의사 결정

감사의 말
참고 문헌
이미지 출처

관련분야 신착자료

Mader, Sylvia S (2020)
Fox, Stuart Ira (2020)
김덕훈 (2020)
고석신 (2020)
Müller-Grünow, Robert (2020)
Babetto, Elisabetta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