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그녀의 이름은 마리아 : 살아남았으므로 사랑하기로 했다

그녀의 이름은 마리아 : 살아남았으므로 사랑하기로 했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현
서명 / 저자사항
그녀의 이름은 마리아 = Her name is Maria : 살아남았으므로 사랑하기로 했다 / 김현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원너스미디어,   2020  
형태사항
327 p. : 삽화 ; 21 cm
ISBN
9791187509493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48957
005 20201006155218
007 ta
008 200923s2020 ulka 000c akor
020 ▼a 9791187509493 ▼g 03810
035 ▼a (KERIS)BIB000015682599
040 ▼a 211046 ▼c 211046 ▼d 211009
082 0 4 ▼a 951.9042 ▼2 23
085 ▼a 953.0723 ▼2 DDCK
090 ▼a 953.0723 ▼b 2020z4
100 1 ▼a 김현
245 1 0 ▼a 그녀의 이름은 마리아 = ▼x Her name is Maria : ▼b 살아남았으므로 사랑하기로 했다 / ▼d 김현 지음
260 ▼a 서울 : ▼b 원너스미디어, ▼c 2020
300 ▼a 327 p. : ▼b 삽화 ; ▼c 21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723 2020z4 등록번호 15135124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한국전쟁에 휩싸인 어린 소녀 마리아가 잔혹한 상황들을 버텨내며 미국 주류사회의 영향력 있는 사람으로서 성공을 거두기까지의 이야기다. 누군가에게는 이야기지만, 저자에게는 삶 그 자체다. 전란의 포화 속에서 가족과 떨어져 오롯이 혼자 살아남아야 했던 고작 네 살의 아이가, 먹고살기 위해 군인을 지원하고, 자유와 희망을 꿈꾸며 어렵게 미국으로 건너가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또 다른 가난과 차별을 경험하고, 함께 맞서고, 그렇게 생존하고자 하는 불굴의 의지로 버텨왔던 저자는 이제 삶의 이유와 목적을 찾게 된다. 저자는 고독과 절망 속에서도 삶의 행로를 스스로 결정해간다. 서사를 따라가다 보면 마지막 한 장까지 저자의 이런 삶의 철학이 깃들어 있다.

무엇이 인간을 인간으로서 살아가게 하는가
생존의 의지는, 결국 삶의 이유와 목적을 찾아낸다


이 책은 한국전쟁에 휩싸인 어린 소녀 마리아가 잔혹한 상황들을 버텨내며 미국 주류사회의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서 성공을 거두기까지의 이야기다. 누군가에게는 이야기지만, 저자에게는 삶 그 자체다. 전란의 포화 속에서 가족과 떨어져 오롯이 혼자 살아남아야 했던 고작 네 살의 여자아이가, 먹고살기 위해 여군을 지원하고, 자유와 희망을 꿈꾸며 어렵게 미국으로 건너가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또 다른 가난과 차별을 경험하고, 함께 맞서고, 그렇게 생존하고자 하는 불굴의 의지로 버텨왔던 저자는 이제 삶의 이유와 목적을 찾게 된다. 저자는 고독과 절망 속에서도 삶의 행로를 스스로 결정해간다. 서사를 따라가다 보면 마지막 한 장까지 저자의 이런 삶의 철학이 깃들어 있다.
그녀의 이야기는 실화다. 그러나 이 책을 읽는 모든 독자는 책을 덮는 마지막 순간에 이것이 실화가 아니기를 바랄 것이다. 그리고 동시에 마리아이자 ‘김 현’인 저자의 위대한 행보와 정신에 큰 박수와 찬사를 보낼 것이라 확신한다.

전란에 쫓겨 가족과 떨어진 4살 여자아이 마리아.
이념과 사상의 대립, 절망과 고통뿐이었던 한반도 땅에서
생존과 자유를 위해 미국으로 건너간 그녀의
슬프고도 아름다운, 눈부시게 빛나는 이야기!


한반도의 비극이자 20세기 가장 참혹했던 전쟁인 한국전쟁. 그 전쟁의 포화 속에서 가족과 떨어져 홀로 남겨진 여자아이는 그때 고작 네 살이었다.

“쉿! 네가 살 길은 그저 없는 아이처럼 조용히 숨만 쉬는 거야.
이제부터 네 이름은 마리아야!”

전쟁 속에 홀로 남겨져 언젠가 만나게 될 가족을 기다리며 처절하게 살아냈던 삶 속에서, 자신이 그토록 찾고 싶었던 것은 바로 ‘이름’이다.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딸이었던 그녀는 전쟁이 터진 후 집으로 가는 길이 차단되었고, 자신의 신념과는 상관없이 빨갱이의 자식으로 몰렸다. 그렇게 그녀의 이름은 사라졌다. 입을 다물고, 없는 존재가 되어, 상처투성이인 삶을 살아낸 이름 없는 그녀의 이름은 마리아였다.
70년의 세월 동안 빨갱이 새끼라는 눈총과 멸시, 동양인이라는 인종차별 속에서 그녀를 더욱 고통스럽게 했던 건, 아버지를 향한 깊은 원망과 증오심이었다. 초로의 나이가 된 오늘에야 그녀는 비로소 마음속 꾹꾹 쌓아놓았던 미움들을 내려놓으며 이제야 집으로 가는 길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다. 1956년 북한의 이름 모를 거리, 그 차가운 콘크리트 바닥 아래에 수많은 시체와 뒤엉켜 있을 아버지를 목도하고, 일생을 미워하고 그리워했던 마음을 울음으로 터뜨려버리는 광경은 먹먹하면서도 한편으론 그녀에게 해방이자 구원처럼 느껴지기까지 한다. 남은 삶은 자신처럼 그리움을 안고 사는 모든 사람과 의미 있는 발걸음을 놓고 싶다고 이야기하는 그녀의 이름은 ‘김 현’이다.
저자 김 현은 자신이 살아낸 시간을, 그리고 묵묵히 걸어온 삶을 때론 담담하게 때론 격앙될 수밖에 없는 목소리로 있는 그대로 독자들에게 전한다. 전쟁과 사람으로 인해 받은 무수한 생채기와 두려움을 스스로 마주하고 사랑으로 용서하기까지 70년이 걸렸다고 저자는 말한다. 일생을 고통과 분노에 몸부림쳐 온 한 인간의 상처를, 우리는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그 답은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는 순간 누구나 알 수 있다. 《그녀의 이름은 마리아》는 숨 막히는 두려움과 굶주림 가득한 전쟁터 속에서도 생명은 아름답고, 사랑은 위대하다는 저자의 인생 철학이 녹아 있으며, 자유의 땅 미국에서의 성공한 삶을 이루기까지 그녀의 단단한 용기와 위대한 투쟁이 담겨 있다.

그녀의 삶은 역사다! 절망 끝에서 희망과 용기로 써 내려간,
힘겨운 오늘을 걷고 있는 우리가 반드시 읽어야 할 책!


내 어릴 적 기억은 전쟁을 알리는 음흉하고
무시무시한 포성으로부터 시작된다.
1950년의 어느 더운 여름밤이었다.
그때 나는 네 살이었다.
잠결에 멀리서 쿵쿵 울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소리는 점점 또렷해지며
짙은 산 그림자처럼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었다.
금방이라도 자리에서 일어나 아버지를 부르며
큰 소리로 울고 싶을 만큼 겁이 났다.
그렇지만 아버지는 없고
나는 가족들과 멀리 떨어져 있었다.

전쟁과 고아, 낯선 땅의 이방인, 가난과 차별…
그 비극적인 전제에도 불구하고, 삶은 위대하고 사랑은 진리임을 확인하는 책이다.
저자 김 현은 죽음의 공포와 가난이 주는 고통을 감내하며 일평생 ‘집’으로 향한 그리운 마음을 부여잡고 세상에 맞서며 용기 있게 살아왔다. 그 삶의 이야기를, 그때 그 네 살의 아이로 돌아가서 하나하나 흘러온 시간 순서 그대로 꾹꾹 눌러 담아냈다. 한국전쟁사와 전쟁의 참상, 한국 여군 입대, 미군 부대 시절, 미국 미네소타주립대학 평의원으로서의 활동… 그 모든 날은 저자의 인생에서 단지 지나간 시간, 살아냈던 삶이었다. 그 오랜 시간 동안 한국전쟁과 인종차별을 온몸으로 겪어낸 저자가, 같은 아픔과 고통을 여전히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놓는 데에 그 의미가 있다. 그들의 고통을 함께 기억하고, 나아가 그들에게 자유와 사랑을 주고자 하는 바람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70년 세월이 넘는 기간 동안 용기 있게 스스로의 행로를 결정하고 책임져온 저자의 의지와 정신세계를 보여준다. 또한 이념과 사상의 희생양으로 생을 마감해야만 했던 아버지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는 저자의 손편지를 비롯하여, 한국전쟁의 연대기를 묶은 귀중한 자료들이 수록되어 있다.

“역사 속에서 전쟁은 언제나 인간에게 엄청난 파괴와 비극을 가져다주었다.
그리고 전쟁은 늘 인간에 의해 일어난다.”

그녀의 삶은 곧 역사다. 아무리 발버둥 쳐도 결코 놓을 수 없는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뿌리 깊은 상처를 겪은 저자의 삶 자체가 한국의 슬픈 근대사였다. 그러나 저자는 그 슬픈 역사를 승리의 역사로 바꾸었다.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미네소타주립대학 리젠트 이사회 평의원을 역임했고, 미네소타주 태평양아시안계 자문위원 회장, 미네소타 세계무역센터, 인력 투자, 전국여성비즈니스협회 등에서 이사로 활동했던 저자는 미네소타연합교회 이사회 재단이사 및 탈북민 중서부연합회의 회장 등 미국 지역사회에서 다양한 직책을 수행하며, 현재 85% 이상 유색인종 직원을 고용, 토목 엔지니어링 컨설턴트 MN Best Inc.를 경영하고 있다. 또한 미니애폴리스 세인트폴 비즈니스 저널(Minneapolis St. Paul Business Journal)의 ‘Top 25 Women to Watch’로 선정되는 등 이제는 미국 주류 사회의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서 소수민족과 약자를 위해 의미 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현(지은이)

유쾌한 웃음과 환한 낯빛 뒤에는 누구도 가늠할 수 없는 이야기가 있다. 전쟁 속에 홀로 남겨져 언젠가 만나게 될 가족을 기다리며 처절하게 살아냈던 삶 속에서, 자신이 그토록 찾고 싶었던 것은 바로 ‘이름’이다.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딸이었던 그녀는 전쟁이 터진 후 빨갱이의 자식으로 몰렸고, 그렇게 그녀의 이름은 사라졌다. 입을 다물고, 없는 존재가 되어, 상처투성이인 삶을 살아낸 이름 없는 그녀의 이름은 마리아였다. 삶은 예상했던 대로 펼쳐지지 않는 드라마였지만, 그래서 반전과 곡절이 수없이 펼쳐지는 힘겹고도 가슴 시린 삶이었지만,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살아남았으므로 사랑할 수 있다고, 미움도 원망도 비로소 내려놓고 편안해졌노라고. 자신을 버린 아버지도, 그토록 모질었던 이모엄마도 이젠 용서할 수 있겠노라고. 대한민국 여군을 거쳐 미국에서 주목해야 할 여성으로 소수민족과 약자를 위해 고군분투하기까지 모든 삶의 이야기를, 이념과 사상의 소용돌이 속에서 한 여성으로 또 한 인간으로 나아가 여전히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딸로서 살아낸 숱한 이야기들을, 이 책 속에 담아냈다. 혹자는 그녀의 삶을 ‘감히 드라마로도 이야기할 수 없다’고 이야기하고, 또 ‘한 편의 영화보다 더 진한 스토리’라고 말한다. 50년이 지나서야 마주한 아버지의 무덤 앞에 목놓아 울며 너무 미웠노라고, 그러나 너무 그리웠노라고… 남은 삶은 그러한 그리움을 안고 사는 모든 사람과 의미 있는 발걸음을 놓고 싶다고… 이야기하는 그녀의 이름은 ‘김 현’이다. MN Best Inc.의 설립자이자 CEO. 미네소타주립대학에서 경영학 학사를 취득했고, 하버드대학교 소규모 비즈니스 리더십 과정(Small Business Leadership Certification)을 수료했다.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미네소타주립대학 리젠트 이사회 평의원을 역임했다. 미네소타주 태평양아시안계 자문위원 회장으로 활동했고, YWCA USA, 미네소타 세계무역센터(MN World Trade Center), 인력 투자(Workforce Investment), 전국여성비즈니스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Women Business) 등에서 이사로 활동했다. 현재 미네소타연합교회 이사회(Foundation Board of Minnesota Council of Churches) 재단이사, 탈북민 중서부연합회(Midwest Alliance For North Korean Refugees)의 창립자이자 회장, 로즈빌 로터리클럽(Roseville Rotary Club) 이사, 미네소타주 건설협회 입법위원회(AGC Legislative Committee) 위원, 2016 글로벌 미네소타(Global Minnesota in 2016) 명예회장, 헤네핀 애비뉴 연합감리교회 이사회(Trustees of the Hennipen Avenue United Methodist Church) 재정의원, 램지 카운티 노동혁신위원회 이사회(The Ramsey County Workforce Innovation Board)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토목 엔지니어링 컨설턴트인 MN Best Inc.의 최고경영자로서 85% 이상의 유색인종 직원을 고용하여 컨설팅을 개발하고 실행하고 있으며, 미니애폴리스 세인트폴 비즈니스 저널(Minneapolis St. Paul Business Journal)의 ‘Top 25 Women to Watch’로 선정되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집으로 가는 길

1. 이름 없는 아이, 마리아
2. 생존: 살아남은 나날
3. 성장: 나의 삶을 찾다
4. 차별에 대하여
5. 더 넓은 세상을 향해서
6. 작별: 이름 모를 거리에서
7. 작은 것들을 위한 목소리

에필로그: 회복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박만순 (2021)
신정일 (2021)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HK+ 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 (2021)
박형열 (2021)
권연웅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