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글쎄 : strong words : 말대꾸 에세이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딥박
Title Statement
글쎄 : strong words : 말대꾸 에세이 / 딥박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동아 :   구층책방,   2020  
Physical Medium
323 p. : 천연색삽화 ; 19 cm
기타표제
아, 그때 받아쳤어야 했는데
ISBN
978890045940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48947
005 20201006144414
007 ta
008 200923s2020 ulka 000ce kor
020 ▼a 9788900459401 ▼g 03810
035 ▼a (KERIS)BIB000015635150
040 ▼a 247023 ▼c 247023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딥박 글
100 1 ▼a 딥박
245 1 0 ▼a 글쎄 : ▼b strong words : ▼b 말대꾸 에세이 / ▼d 딥박 지음
246 1 3 ▼a 아, 그때 받아쳤어야 했는데
260 ▼a 서울 : ▼b 동아 : ▼b 구층책방, ▼c 2020
300 ▼a 323 p. : ▼b 천연색삽화 ; ▼c 19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딥박 글 Accession No. 15135123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아, 그때 받아쳤어야 했는데…" 어딘가 찜찜한 하루를 보내고 잠자리에 누웠을 때 당시에는 죽어도 생각나지 않던 촌철살인 멘트가 마구마구 떠오른다. 더 강력하고 센 말이 없을까 고민하는 분들께 추천하는 말대꾸 에세이 <글쎄(Strong words)>는 당장 세상의 속도에 맞추고 눈치를 살피며 사느라 생긴 가슴 속 응어리를 조금이나마 시원하게 풀어 줄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에서는 살다 보면 겪는 고민과 문득 떠오르는 의문에 대해 저자 딥박이 당신을 대신해 애매모호한 '글쎄(So so)'가 아닌 뚜렷한 어조의 '글쎄(Strong words)'로 답한다.

답답한 일상에 펀치를 날리는 딥박의 신박한 펀치라인!
통계학 전공에 4,000만 원이나 썼지만, 결국 카피라이터 출신 작가가 된 그의 글은 명료하고 간결하며 강하고 세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고민에 대하여 유쾌하지만 가볍지 않게 풀어낸 감각적인 문장은 지루할 틈 없이 흘러가고, 말장난이 그저 장난으로만 끝나지 않고 가슴 언저리에 콱 박혀서 존재감을 내며 반짝거린다.

공장에서 찍어 낸 듯한 인스턴트 위로 따윈 개나 줘!
타인에 대한 이해가 없는 위로는 소음일 뿐이다. 작가는 나다움과 신선함을 담아내려는 노력 없이 공장에서 찍어 낸 듯한 글로 나열된 인스턴트식 위로가 아닌, 독자들의 삶의 무게와 상처를 가볍게 여기지 않는 묵직한 진심을 글에 담았다. 작가와 함께 뱉게 될 무수히 많은 말대꾸를 통해 가슴속에 품고 살던 응어리가 긍정의 에너지로 완전히 연소되는 아주 뜨거운 만남이 되길 바란다.

내 글은 쎄다! 당신을 통해서.
『글쎄(STRONG WORDS)』는 무심한데 따뜻하다. 눈물이 흐르는데 웃음이 나고, 인정하고 싶지 않은데 공감할 수 밖에 없다. 무심하게 쏘아 올린 공감의 글을 읽어 주는 독자들에 의해 여러 곳에 꽃피워진다. 글에서 얻은 공감을 통해 아픔에 위로를, 상처에 치유를, 기쁨에 축하를, 행복에 응원을 전하는 마음이 핵 펀치처럼 쎄게 전달되기를 바란다.
비 온 뒤 굳(good) 길만 걸읍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딥박(지은이)

쉽지만 우습지 않은 일상적이지만 가볍지 않은 찰나지만 오래 기억에 남는 말끝을 흐리지 않아도 여운이 남는 센 글들만 수집하고 가공하는 3년 차 기술자. 영어로는 ‘엔지니어’ 의역하면 ‘얜찐이여’다. 인스타그램 @deep_bak

25일(그림)

먹고 싶은 만큼 마음대로 먹는 게 꿈인 일러스트레이터. 어릴 때부터 만화를 좋아해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으나 그림과는 상관없는 시각디자인을 전공했고 지금은 전공과는 상관없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별 직후 뒤숭숭한 마음을 솔직하게 그려 낸 만화 『뒤숭숭』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원초적 식욕에 충실한 먹툰으로 SNS에서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25일에 태어났고, 25일에 전역하고, 25일에 월급을 받았고, 25일에 사업자 등록을 하고, 숫자 25를 좋아해서 언젠가 25가 나오는 로또 당첨을 꿈꾸고 있다. 인스타그램 @25_jw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TV를 보다가’ 떠올랐던 이 시대에 대한 이야기, ‘퇴근을 하다가’ 생각났던 직장생활과 인간관계에 대한 이야기, ‘혼자 밥 먹다가’ 울컥했던 평범한 서른세 살의 쎈 이야기를 다룬다.

프롤로그

1 TV를 보다가

다큐를 보다가
#이상한 사전 #잡생각

예능을 보다가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뉴스를 보다가
#사회적 문제 #갈등

2 퇴근을 하다가

전자렌지 돌리다
#상처 #자존감

집밥이 생각나서
#가족

3 혼자 밥 먹다가

전자렌지 돌리다
#상처 #자존감

집밥이 생각나서
#가족

설거지를 하다가
#일상 #딥박

에필로그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