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보수주의자의 양심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Goldwater, Barry M. (Barry Morris), 1909-1998 박종선, 역
서명 / 저자사항
보수주의자의 양심 / 배리 골드워터 지음 ; 박종선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열아홉,   2019  
형태사항
267 p. ; 19 cm
원표제
The conscience of a conservative
ISBN
9791196612405
일반주기
부록: 어떤 인물인가?  
일반주제명
Conservatism --United States
주제명(지명)
United States --Politics and government --20th century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39145
005 20200728172414
007 ta
008 200728s2019 ulk 000c kor
020 ▼a 9791196612405 ▼g 03340
035 ▼a (KERIS)BIB000015061052
040 ▼a 211062 ▼c 21106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20.520973 ▼2 23
085 ▼a 320.520973 ▼2 DDCK
090 ▼a 320.520973 ▼b 2019
100 1 ▼a Goldwater, Barry M. ▼q (Barry Morris), ▼d 1909-1998
245 1 0 ▼a 보수주의자의 양심 / ▼d 배리 골드워터 지음 ; ▼e 박종선 옮김
246 1 9 ▼a The conscience of a conservative
246 3 9 ▼a Conscience of a conservative
260 ▼a 서울 : ▼b 열아홉, ▼c 2019
300 ▼a 267 p. ; ▼c 19 cm
500 ▼a 부록: 어떤 인물인가?
650 0 ▼a Conservatism ▼z United States
651 0 ▼a United States ▼x Politics and government ▼y 20th century
700 1 ▼a 박종선, ▼e
900 1 0 ▼a 골드워터, 배리,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520973 2019 등록번호 1118314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520973 2019 등록번호 1513569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520973 2019 등록번호 1118314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520973 2019 등록번호 1513569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미국 보수주의를 되살리는 불씨의 역할을 했다. 350만 부 이상 판매되며, 미국 정치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오늘날에도 거의 매년 다양하게 재출간되고 있다. 골드워터는 보수주의가 위축될 때, 타협이 아니라 선명한 원칙을 선택했다.

그에게 중요한 것은 정치적 생존이 아니라, 보수의 원칙 그 자체였다. 비록 당장의 선거에서는 참패했을지라도, 바로 그 참패를 통해 보수주의는 불씨를 지폈다. 비록 60년 전 미국의 이야기이지만,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우리가 눈여겨 보아야 할 고전이자, 정치적 선언문이다.

‘보수주의자’는 누구이며,
그의 양심은 무엇에 상처 받는가?

미국 보수주의의 기반이자, 공화당 노선의 전범이 된
미국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대통령 낙선자’의 정치적 선언문!

우리나라 보수는 반공과 국가개발주의를 통해 대성공을 거뒀다. 하지만 그것은 한 시대를 위한 전략일 뿐, 시대를 초월한 보편적 원칙은 결코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수는 그런 성공 신화에 매달린 나머지, 시대의 변화에서 낙오했다. 오늘날 보수의 몰락은 탄핵이 아니라도 이미 예고된 참사였다. 이제라도 ‘보수주의가 무엇인가’라는 원론적 질문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이를 위해 반드시 참고해야 할 고전 중의 하나가 바로 미국 정치가 배리 골드워터의 <보수주의자의 양심>이다.

보수와 진보는 선악의 문제도, 정오(正誤)의 문제도, 신구(新舊)의 문제도 아니다. 그것은 문제를 바라보는 원칙과 방식 상의 “차이”의 문제다. 무엇보다 보수주의는 인간이 각자 독특한 영혼을 지니고, 자신의 삶을 스스로 선택하고 책임지는 주체라고 간주한다. 한마디로 인간의 본질은 자유다. 본질인 자유가 위축되면 인간의 존엄성이 훼손된다. 따라서 어떠한 형태로든지 인간의 자유가 침해당하면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상처를 입게 된다.

무엇보다 저자는 ‘큰 정부’가 개인의 자유를 크게 위축시킨다고 주장한다. 대공황을 계기로, 민주당이 20년간(1932-1952) 집권하며, 뉴딜정책을 통해 국가의 기능을 확대했다. 뒤이어 아이젠하워 공화당 정권이 8년간(1952-1960) 집권했으나, 골드워터가 보기에는 뉴딜정책의 그림자를 벗어나지 못했다. 더구나 다시금 민주당으로 정권이 넘어갈 지경이 되었다. 실제로 1960년에 케네디를 앞세워 민주당이 다시 집권에 성공했다.

이런 순간에, 이대로 가다가는 자유가 실종되어 보수주의가 몰락할 것이라는 진단과 더불어, 그에 대한 처방을 담은 것이 바로 <보수주의자의 양심>이다. 저자는 보수의의 원칙을 제시하고 국가 권력의 자기증식성을 지적한 다음, 다양한 아젠다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분명하게 제시한다. 그가 제시한 원칙은 네 가지, 즉 개인의 자유, 시장경제, 작은 정부, 강력한 국방이다. 이것이 바로 오늘날 미국 보수주의의 기반이자, 공화당 노선의 전범이 되었다. 나아가, 그것은 오늘날 공화, 민주 양당정치의 정책적 플랫폼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책을 통해 그는 보수주의의 원칙은 체계적으로 제시한 최초의 정치인이 되었다. 그는 순식간에 보수의 아이콘으로 떠올라, 1964년 대통령선거의 공화당의 후보로 선출되었다. 후보 수락연설에서 그는 “자유의 수호에 있어서 극단주의는 결코 악이 아니다”라고 외쳤다. 이처럼 그는 유연한 전략적 고려없이 오로지 소신과 원칙에 충실했으나, 그로 인해 파열음이 만만치 않았다. 결국 ‘우익 극단주의자’라는 오명을 쓰고 본선에서 참패하고 말았다. 그가 이긴 것은 50개 주 중 6개 주에 불과했다.

모두가 그의 재기불능을 예상했으나, 머지 않아 그가 제시한 보수주의 원칙은 재조명을 받았다. 이에 힘입어 그 자신도 정치적으로 재기했으며, 나아가 다음 세대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레이건 전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 에드윈 퓰너 전 헤리티지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지식인 등이 그를 추종했다. 그리하여 그는 “44개주를 내주고 미래를 얻은 사람,” “가장 영향령있는 낙선자” 등의 칭호를 얻으며, 평생 공화당의 원로로 존경을 받았다. 그는 상원의원으로 총 5선을 하며 30년 동안 상원을 지냈다.

한마디로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미국 보수주의를 되살리는 불씨의 역할을 했다. 특히 이 책은 러셀 커크의 <보수의 정신>과 더불어 미국 보수주의와 공화당 노선을 앞장서서 이끈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특히 “미국인 백만 명이 그(골드워터)의 책을 주의깊게 읽는다면 이 나라 전체와 세계가 좀 더 나아질 것”이라는 러셀 커크의 비평은 유명하다. 이 책은 무려 350만 부 이상 판매되며, 미국 정치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오늘날에도 거의 매년 다양하게 재출간되고 있다.

정치인이 위기에 처하면 대개는 원칙보다 타협을 선택하여 생존을 도모한다. 그러나 골드워터는 보수주의가 위축될 때, 타협이 아니라 선명한 원칙을 선택했다. 그에게 중요한 것은 정치적 생존이 아니라, 보수의 원칙 그 자체였다. 비록 당장의 선거에서는 참패했을지라도, 바로 그 참패를 통해 보수주의는 불씨를 지폈다. 한마디로 사즉생(死則生)이다. 비록 60년 전 미국의 이야기이지만,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우리가 눈여겨 보아야 할 고전이자, 정치적 선언문이다.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미국 이야기다. 우리가 그대로 좇아할 수도 없고, 좇아 해서도 곤란하다. 그러나 위기 속에서 정치적 죽음을 불사하고 혼과 원칙을 세운 점은 우리에게 절절한 타산지석이다. 이 책이 보수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생각거리가 되기를 바란다. 물론 진보를 제대로 해보고 싶은 사람이 읽어도 더없이 유익할 것이다. 보수와 진보는 서로 간에 절멸시켜야 할 적(敵)이 아니라, 상생해야 할 파트너다. 그런 점에서, 궁극적으로 우리 모두의 세계관을 더욱 풍부하고 균형 있게 만드는 데 이 책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소망한다. _옮긴이 글 중에서

[미디어 소개]
☞ 연합뉴스 2019년 2월 21일자 기사 바로가기
☞ 조선일보 2019년 2월 16일자 기사 바로가기
☞ 중앙선데이 2019년 2월 16일자 기사 바로가기
☞ 동아일보 2019년 2월 16일자 기사 바로가기
☞ 경북일보 2019년 2월 18일자 기사 바로가기
☞ 시장경제신문 2019년 2월 19일자 기사 바로가기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배리 골드워터(지은이)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출생의 정치인. 재선 상원의원 재임 중 <보수주의자의 양심>을 통해 미국 보수주의의 아이콘이 되었고, 그 여세로 1964년에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되었다. ‘자유의 수호에 있어서 극단주의는 결코 악이 아니며, 정의의 추구에 있어서 중용은 미덕이 아니다’라는 말로 적당한 타협 대신 철저한 원칙을 제시했지만, 본선에서는 극단주의자라는 비판을 받으며 패배하고 말았다. 그러나 정치적 논쟁이 가라앉자 그의 보수주의적 원칙은 새롭게 조명 받았고, 미국의 보수주의는 선거 참패에도 불구하고 그 불씨를 되살렸다. 이에 힘입어 그는 다시 상원의원이 되어 내리 3선을 더했다. 그리고 ‘44개 주를 잃고 미래를 얻은 사람’이자 평생 공화당의 상징적 원로로 존경받으며, 미국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낙선자’로 남았다. 그의 저서 <보수주의자의 양심>(1960)은 350만 부 이상 판매되며 지금도 매년 새로운 개정판이 발간되는 등, 60년이 흐른 오늘날까지도 미국 정치사의 큰 족적으로 회자되고 있다.

박종선(옮긴이)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게이오대학에서 수학했다. 사회개발연구소 부소장,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경기도지사 정책특별보좌관, 한국공항공사 상임감사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주간조선>에 ‘지금 이 책’ 시리즈를 연재하는 등 인문학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번역서로는 어빙 재니스의 <집단사고>(근간)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옮긴이의 글 4
어떤 책인가? 14

머리말 36
제1장 보수주의자의 양심 45
제2장 권력의 위험 57
제3장 주권(州權) 75
제4장 시민권 87
제5장 농민의 자유 101
제6장 노동의 자유 113
제7장 세금과 지출 139
제8장 복지 국가주의 157
제9장 교육에 관한 단상 171
제10장 소련의 위협 189
부록 : 어떤 인물인가

관련분야 신착자료

솔창의향기 (2021)
평화드림포럼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