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우리를 속이는 말들 : 낡은 말 속에는 잘못된 생각이 도사리고 있다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홍순
서명 / 저자사항
우리를 속이는 말들 : 낡은 말 속에는 잘못된 생각이 도사리고 있다 / 박홍순 지음
발행사항
서울 :   Whale books,   2020  
형태사항
227 p. : 천연색삽화 ; 22 cm
ISBN
9791190313391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26-22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37326
005 20200715134948
007 ta
008 200715s2020 ulka b 000c kor
020 ▼a 9791190313391 ▼g 03700
035 ▼a (KERIS)BIB000015618021
040 ▼a 244006 ▼c 244006 ▼d 211009
082 0 4 ▼a 001.3 ▼2 23
085 ▼a 001.3 ▼2 DDCK
090 ▼a 001.3 ▼b 2020z6
100 1 ▼a 박홍순
245 1 0 ▼a 우리를 속이는 말들 : ▼b 낡은 말 속에는 잘못된 생각이 도사리고 있다 / ▼d 박홍순 지음
260 ▼a 서울 : ▼b Whale books, ▼c 2020
300 ▼a 227 p. : ▼b 천연색삽화 ; ▼c 22 cm
504 ▼a 참고문헌: p. 226-227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1.3 2020z6 등록번호 11183414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01.3 2020z6 등록번호 1212537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1.3 2020z6 등록번호 11183414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01.3 2020z6 등록번호 1212537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인간에 대해 부당한 편견을 심어주는 말과 세상에 관해 왜곡된 사고방식을 퍼뜨리는 말을 다룬 책이다. “소확행을 즐겨라”는 사회와 기업이 주도한 ‘유행’이며, “그놈이 그놈이다”는 정치적으로 사용된 ‘구호’다. 또한 머릿속에 뿌리 깊게 박힌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 심리학자와 유전학자의 ‘오판’이며,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는 사람들의 일방적이고 왜곡된 기준일 뿐이다. 이러한 어그러진 말들을 그림, 역사, 사회현상을 관찰해 인문학적으로 고찰한다. 상식적이고 규범적인 말에 속지 않는 방법은 말 뒤편에 숨겨진 진실을 들춰내는 것이다.

일상어의 당연함에 길들어진 사람들에게 전하는,
모순된 언어의 민낯!
우리는 사회와 정치에 이용당해 온 사실을 이제야 알 뿐이다

일상어에 대한 우리의 신뢰는 절대적이다. 하지만 무심코 내뱉고 으레 쓰는 말에는 잘못된 오류가 넘치며, 결론적으로 말은 공평하지 않다. 거기에는 단순한 언어적 오류뿐만 아니라 정치적, 사회적으로 학습되어 온 관념이 내포되어 있다. 과거나 현재나 말을 만들고 유포하는 주도권은 항상 사회 강자에게 있다. 우리는 통념의 프레임에 갇힌 말들이 거리낌 없이 사람들을 지배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만 한다.

《우리를 속이는 말들》은 인간에 대해 부당한 편견을 심어주는 말과 세상에 관해 왜곡된 사고방식을 퍼뜨리는 말을 다루었다. “소확행을 즐겨라”는 사회와 기업이 주도한 ‘유행’이며, “그놈이 그놈이다”는 정치적으로 사용된 ‘구호’다. 또한 머릿속에 뿌리 깊게 박힌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 심리학자와 유전학자의 ‘오판’이며,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는 사람들의 일방적이고 왜곡된 기준일 뿐이다. 이러한 어그러진 말들을 그림, 역사, 사회현상을 관찰해 인문학적으로 고찰한다. 상식적이고 규범적인 말에 속지 않는 방법은 말 뒤편에 숨겨진 진실을 들춰내는 것이다.


더 이상 상식과 사회적 통념에
속지 않을 자유와 기회
말의 속박에서 벗어나야 새로운 관점을 얻는다!

인간의 삶은 말에서 시작해 말로 끝난다. 삶을 하루로 요약하면, 아침에 일어나 밤에 잠들 때까지 언어의 매개 속에 우리는 살아간다. 그런데 사회적 통념의 말들에 권력과 사회적 강자의 의도가 들어가면서 속절없이 말의 덫에 빠져버렸다. 상황과 의도에 따라 다르게 해석해야 하는 말도, 처음부터 조작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말도 의심 없이 그대로 받아들이는 게 익숙해졌다.

저자 박홍순은 《우리를 속이는 말들》의 궁극적 목적은 말에 의한 생각 왜곡을 걸러내고 새로운 시각을 갖는 일이라고 한다. 이제 더는 당연하게 살아갈 수 없는 세상이고, 말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는 시대다. 그렇기에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상식이라는 덫을 의심할 때, 비로소 관성적 시야에서 벗어날 수 있다.

“말의 속박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것은 불가능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최소한 덜 속는 것만으로도 삶과 생각이 더 자유로워지는 방향으로 첫 발걸음을 뗄 수 있다. 일보를 내디뎠다면 생각이 엉뚱하게 나아가지 않도록 일정한 한도 내에서는 제어하는 일이 가능하다.”
_저자의 말에서


하나를 봐도 하나를 파악하기
어려운 게 말과 사람

라파엘로부터 칸딘스키 그림까지 훑어가며 생각의 왜곡을 파헤치다!

《우리를 속이는 말들》은 일상이 고스란히 담긴 명화를 통해, 인간이 밟아온 역사를 통해 그리고 사회가 내비치는 현상을 통해 편견을 꼬집는다. 이 책으로 밀레 <만종>, 라파엘로 산치오 <아네테 학당>, 바실리 칸딘스키 <무제> 등 우리가 익히 잘 아는 작품뿐만 아니라 테오도르 제리코 <도벽환자의 초상>, 아돌프 멘첼 <쇠 압연 공장>, 장 시메옹 샤르댕 <차 마시는 여인> 등 익숙하지 않지만 감각적인 작품을 보며 우리는 말의 뒷모습을 발견한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라는 말은 오래된 통념이다. 프랑수아 부셰의 <몸단장>을 보면, 하녀의 도움을 받으며 몸단장에 열중인 한 여인이 등장한다. 그 주변에는 온갖 물건이 어지럽게 놓여 있다. 이 모습을 보고 우리는 이 여인은 방만하고, 우유부단하며 충동적인 사람이라고 평가할 수 있을까? 단편적인 한 장면을 두고 인간을 규정할 수 없다. 모든 인간은 상황, 관계, 환경에 따라 다른 모습을 내비치기 때문이다. 누군가를 ‘이런 사람’이라고 규정하는 일은 불가능하다. 다시 말해, 하나를 보면 열을 아는 것이 아니라 ‘하나를 봐서 하나를 아는’ 것조차 어려운 게 진실이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 생각은 터무니없는 오만이다. 특정한 사람만이 아니라 자신과 관계를 맺는 모든 사람에 대한 편견이 생긴다. 스스로 편견을 만들어낼 뿐만 아니라 한번 생긴 편견을 확대 해석한다.” _본문에서


말과 사회는 맞닿아 있는 것,
‘모성애는 본능’이라는 프레임

고전과 현대의 책으로 사회현상을 풍부하게 읽다

또한 이 책은 권력과 차별에서 벗어나고자 투쟁한 프랑스대혁명을 비롯해 전, 근대사를 되짚으며 시류를 이야기한다. 그리고 고전과 현대의 책을 인용해 생각의 왜곡을 바로잡고 병목현상, 소비중독 사회, 여성의 의무 등을 분석한다.

“여성은 모성애가 있다”라는 관념은 대중매체나 일상에서 흔하게 듣는 말이었다. ‘모성애=본성’이라는 프레임 속에서 여성의 육아 의무는 당연시해 왔다. 섀리 엘 서러가 쓴 《어머니의 신화》에 따르면 여성은 본래 육아에 예속되어 있지 않았다. 역사학과 문화인류학 연구에서는 원시공동체는 모계사회고 이 사회에선 오히려 육아에 남성이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한다. 게다가 중세 유럽에서는 아이는 보통 유모들이 키웠다. 그렇기에 모성은 여성이 태어날 때부터 갖는 본성은 아니라는 것이다. 문제는 모성애가 본성이라는 말이 여성을 억압하고, 육체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 부담을 준다는 데 있다.

“인류 역사에서 육아를 둘러싼 어머니의 역할 변화 과정을 고려할 때, 모성애는 본성이 아니라 역사적으로 특정한 조건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육아에 충실한 ‘좋은 어머니’라는 개념은 자연법칙이 아니라 인위적, 문화적으로 형성되어 왔다.” _본문에서

어떻게 만들어지고 조율되느냐에 따라 언어가 가지는 힘은 더없이 강력해진다. 여기에 속수무책으로 우리가 끌려다니면 위 현상처럼 사회에 자신을 옭아매는 꼴이 된다. 말의 겉모양에 속지 않는 것, 어렵지만 해야만 하는 일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홍순(지은이)

글쓰기와 강연을 통해 인문학을 많은 사람들, 뒤돌아볼 틈 없이 앞만 보고 달려오느라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친근한 벗으로 만드는 일에 애착을 갖고 있다. 인문학이 생생한 현실에서 벗어나는 순간 화석으로 굳어진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인문학적 사유를 일상의 사건과 삶에 밀착시키는 방향으로 글을 써왔다. 동서양 미술작품을 매개로 철학적?사회적 영역으로 인식 지평을 확장하여 인문학적 사유로 심화해 들어간 《미술관 옆 인문학》(1, 2권), 서양철학사와 서양미술사를 통합적으로 서술한 《사유와 매혹》(1, 2권), 지난 수천 년간의 사상사에 굵직한 궤적을 남긴 주요 논쟁을 시간.공간을 넘나드는 가상 논쟁을 통해 토론식으로 풀어낸 《히스토리아 대논쟁》(1∼5권) 등을 펴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저자의 말]
말은 우리의 생각을 조종한다

PART 1 인간에 대한 편견의 말

chapter 1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 나머지는 안 봐도 비디오야 | 정말 하나를 보면 열을 아는가? | 열을 봐도 하나를 알기 어렵다 - 한나 아렌트 《인간의 조건》

chapter 2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 언제부터 이렇게 살았을까? | 심리적, 유전적 근거가 동원되다 | 욕구가 인간을 변화시킨다 - 제러미 벤담 《도덕과 입법의 원리 서설》

chapter 3 공부는 때가 있다
- 공부 기회는 지금뿐이야 | 우정과 첫사랑은 나중에 경험해도 되는가? | 누구를 위한 상식인가? - 에리히 프롬 《소유냐 존재냐》

chapter 4 찬물도 위아래가 있다
- 너 몇 살이야? | 노인과 소년이 친구라고? | 위아래가 없어야 우정이다 - 마르쿠스 툴리우스 키케로 〈우정에 관하여〉

chapter 5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
- 저 사람은 진정성이 없어 | 진정성의 정체는 있는가? | 인간은 임시변통 재주꾼이다 - 질 들뢰즈 《안티 오이디푸스》

chapter 6 인간은 다 이기적이다
- 인간은 이기적 존재라는 상식 | 유전적으로 결정된 이기성? - 리처드 도킨스 《이기적 유전자》 | 이타성이 진화를 이끈다 - 매트 리들리 《이타적 유전자》

PART 2 세상을 왜곡시키는 말

chapter 7 아는 만큼 보인다
- 먼저 알아야 한다는 강박관념 | 현대미술은 알아야 보이는가? | 보고 느끼고 안다 - 레프 톨스토이 《예술이란 무엇인가》

chapter 8 아프니까 청춘이다
- 청춘은 원래 아프다는 위안 | 불확실과 불안 속에 사는 청춘 | 청춘의 희망은 어디에서 오는가? - 조지프 피시킨 《병목사회》

chapter 9 소확행을 즐겨라
- 일상의 작은 행위에서 행복을 찾다 | 소확행이 행복을 주는가? | 진정한 욕구인가, 허위의 욕구인가? - 헤르베르트 마르쿠제 《일차원적 인간》

chapter 10 손님은 왕이다
- 손님이 제왕이 되다 | 소비중독 사회의 일그러진 자화상 - 존 더 그라프 《어플루엔자》 | 감정의 상품화 - 앨리 러셀 혹실드 《감정노동》

chapter 11 그놈이 그놈이다
- 모든 정치인은 썩었다? | 정치 불신이 만드는 정치적 무관심 | 정치가 희망이다 - 박상훈 《정당의 발견》

chapter 12 여성은 모성애가 있다
- 여성만의 신비한 본능? | 모성애가 여성에게 강제하는 것 | 모성이라는 신화의 역사 - 섀리 엘 서러 《어머니의 신화》

참고 도서 | 도판 목록

관련분야 신착자료

민음사. 편집부 (2021)
송상용 (2021)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HK/HK+성과확산총괄센터 (2021)
東京大学未来ビジョン研究センタ- (2021)
21세기 장성아카데미 (2021)
Braunstein, Florence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