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나는 자폐 아들을 둔 뇌과학자입니다 : 아들의 자폐를 통해 새로운 세계를 발견한 어느 뇌과학자의 기록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Wagner, Lorenz 김태옥, 역
Title Statement
나는 자폐 아들을 둔 뇌과학자입니다 : 아들의 자폐를 통해 새로운 세계를 발견한 어느 뇌과학자의 기록 / 로렌츠 바그너 ; 김태옥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김영사,   2020  
Physical Medium
304 p. ; 20 cm
Varied Title
Der Junge, der zu viel fühlte : wie ein weltbekannter Hirnforscher und sein Sohn unser Bild von Autisten für immer verändern
ISBN
9788934992783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Parents of autistic children --Germany --Biography Autistic children --Germany --Family relationships --Biography Fathers and sons Brain --Research
주제명(개인명)
Markram, Henry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29452
005 20200526143641
007 ta
008 200526s2020 ggk 000c bkor
020 ▼a 9788934992783 ▼g 0385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0 ▼a 618.92/858820092 ▼2 23
085 ▼a 618.9285882 ▼2 DDCK
090 ▼a 618.9285882 ▼b 2020
100 1 ▼a Wagner, Lorenz
245 1 0 ▼a 나는 자폐 아들을 둔 뇌과학자입니다 : ▼b 아들의 자폐를 통해 새로운 세계를 발견한 어느 뇌과학자의 기록 / ▼d 로렌츠 바그너 ; ▼e 김태옥 옮김
246 1 9 ▼a Der Junge, der zu viel fühlte : ▼b wie ein weltbekannter Hirnforscher und sein Sohn unser Bild von Autisten für immer verändern
246 3 9 ▼a Junge, der zu viel fühlte
260 ▼a 파주 : ▼b 김영사, ▼c 2020
300 ▼a 304 p. ; ▼c 20 cm
600 1 0 ▼a Markram, Henry
650 0 ▼a Parents of autistic children ▼z Germany ▼v Biography
650 0 ▼a Autistic children ▼z Germany ▼x Family relationships ▼v Biography
650 0 ▼a Fathers and sons
650 0 ▼a Brain ▼x Research
700 1 ▼a 김태옥, ▼e
900 1 0 ▼a 바그너, 로렌츠,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618.9285882 2020 Accession No. 11182888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세계적 뇌과학자 아버지 헨리 마크람과 자폐 아들 카이,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그들의 경이롭고 특별한 여정. 아들 앞에서 무력한 아버지이자 무능한 학자일 수밖에 없었던 헨리는 카이를 위해 자폐증 연구에 매달린다. 이 책은 헨리가 상처와 고통, 실패 끝에 기존의 상식을 뒤집고 마침내 새로운 진실에 도달하는 과정을 솔직하고 담담하게 그렸다. 우리는 모두 다른 세계에 살고 있을 뿐이다. 조금 더 조용하거나, 조금 더 격렬한 세계에.

“당신도 그들처럼 느낄 수 있다면”

우리는 모두 다른 세계에 살고 있을 뿐이다
조금 더 조용하거나, 조금 더 격렬한 세계에

세계적 뇌과학자 아버지 헨리와 자폐 아들 카이,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경이롭고 특별한 여정


“당신은 알고 있을 거 아니에요. 당신은 뇌과학자잖아요.” 사람들은 그가 뇌과학자이기 때문에 아이를 도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는 더 깊은 좌절감에 빠졌다. 높이 평가받은 논문도, 저명한 상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 뇌를 가장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 아들의 뇌는 이해할 수 없었다.
《나는 자폐 아들을 둔 뇌과학자입니다》는 세계적인 뇌과학자 헨리 마크람과 자폐 아들 카이의 특별한 성장을 그린 책이다. 이 책의 저자 로렌츠 바그너는 독일의 유명 저널리스트이자 전기 작가다. 그가 마크람 가족의 사연을 소개한 심층기사 ‘The Son Code’는 수많은 독자들 사이에서 공유되고 추천되면서 대중에게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다. 독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에서 가장 많이 읽힌 기사 중 하나가 되기도 했다. 독자들의 성원은 계속 이어졌다. 저자는 헨리와 카이의 경이로운 이야기를 보다 자세하게 취재했고 그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 이 책을 썼다.
이 책의 주인공인 헨리 마크람은 신경과학 분야를 선도하며 컴퓨터 시뮬레이션이 가능한 인공두뇌 개발을 목표로 뇌과학 프로젝트를 이끈 주역이다. 그가 선구적인 뇌신경 연구를 시도하는 배경에는 아들 카이가 있다. 이 책은 학자로서, 또 아버지로서 아들을 위해 자폐증 연구에 매달린 헨리가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기존의 상식을 뒤집고 마침내 자폐증에 대한 새로운 진실에 도달하는 과정을 솔직하고 담담하게 풀어냈다.

움츠러들었다고 생각했던 아이는
믿을 수 없을 만큼 격렬한 세상에 살고 있었다


카이는 먼저 사람에게 다가가는 아이였다. 항상 “안녕하세요, 저는 카이예요” 예의 바르게 인사했고, 공원 벤치에 앉아 있는 사람의 무릎을 끌어안곤 했다. 대청소를 하느라 바닥이 물로 철벅거릴 때면 그 위에서 미끄러지며 장난치는 것을 좋아했다. 스노보드를 타면 가족 누구보다 빨리 달렸다. 여행지에서는 호텔의 모든 직원과 친구가 되었다. 헨리는 카이가 자폐증이라는 사실을 인정할 수 없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카이는 자신만의 의례를 중요하게 여겼다. 늘 마시던 우유가 아니면 입도 대지 않았고, 침대에서는 베개가 제자리에 있지 않으면 버둥거리기만 했다. 옷을 갈아입을 때는 양말을 고르느라 외출 준비가 한없이 길어졌다. 사소한 일상이 괴롭게 변해갔다. 학교에서 카이는 문제아가 되기 일쑤였다. 한번 자제력을 잃으면 아무 이유 없이 바닥에 몸을 던져 소리를 질렀다. 누나들도, 엄마도, 아빠도 카이를 이해하지 못하는 시간이 늘어났다. 헨리는 카이가 가족들로부터, 그리고 세상으로부터 멀어지는 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뇌과학자로서 헨리는 다른 부모보다 더욱 절망스러웠다. 매일 뇌를 들여다보면서도 아들의 머릿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는 짐작조차 하지 못했다. 헨리는 자폐증과 뇌의 관계를 밝히기 위해 연구에 매진했다. 그것이 카이를 돕는 길이라고 생각했다. 상처와 고통, 실패 속에서 삶과 연구를 하나로 결합한 헨리는 비로소 희망을 발견했다. 자폐증에 대한 새로운 시각, 바로 ‘강렬한 세계’ 이론이었다.
이 책은 세계적인 뇌과학자임에도 아들 앞에서 무력한 아버지이자 무능한 학자일 수밖에 없었던 헨리와 그의 아들 카이가 서로를 통해 세상을 배우고 성장하는 과정에 관한 한 편의 기록이다. 다정한 마음으로 담아낸 그들의 이야기는 독자에게 깊은 울림을 준다.

과학, 사랑 그리고 조금 특별한 순간이 가르쳐준 것들

카이에게는 길거리의 몇몇 사람이 수많은 인파나 다름없다. 들려오는 모든 소리는 비행기 활주로의 소음 같다. 누군가 차에 시동을 걸면 냄새 때문에 자리를 피해야 한다. 거리의 카페도 휴식의 공간이 되지 못한다. 사람들은 너무 크게 웃고, 너무 크게 음료를 홀짝거린다. 얼음은 쿵쾅쿵쾅 소리를 내며 부서지고 커피는 폭포처럼 내려진다. 환풍기조차 위협적으로 돌아간다. 카이는 모든 감각이 증폭된 격렬한 세계에 살고 있었다. 감정이 결핍되어 스스로를 세상과 단절시켰던 것이 아니라 똑같은 자극도 더 섬세하고 예민하게 인식했기 때문에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세상과 거리를 두었던 것이다.
자폐증은 자폐 스펙트럼 장애라고 명명할 만큼 증상이 다양하며 그 원인도 불명확하다. 아직도 더 탐구해야 할 미지의 영역이다. 이 책은 아버지이자 뇌과학자인 한 남자의 시선을 통해 자폐의 세계를 생생하게 그려낸다. 즐거운 추억뿐 아니라 화가 나고 실망했던 기억까지 부모로서의 심정 또한 가감 없이 고백한다. 자폐에 한 발자국 더 가까이 다가가 폭넓게 공감할 수 있도록 해주는 책이다.
이제 헨리에게 카이는 이해할 수 없는 아이가 아니다. 헨리와 카이, 마크람 가족은 서로를 보듬고 지지하며 언제나 함께한다. 헨리는 카이에게 안정감과 따뜻함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카이 역시 스스로 행동을 조절하기 위해 노력한다. 자폐인은 그저 세상을 더 많이 느끼고 있을 뿐이다. 20대 청년이 된 카이 역시 더 많은 것을 느끼며 세상으로, 미래로 나아가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로렌츠 바그너(지은이)

독일의 저널리스트이자 전기 작가. 독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일간지인 〈쥐트도이체차이퉁〉의 기자로, 〈파이낸셜타임스 도이칠란트〉의 편집장으로 일했다. 테오도르볼프상, 독일언론인상 등 여러 굵직한 언론상을 수상했다. 로렌츠 바그너가 뇌과학자 헨리와 그의 아들 카이를 소개한 심층기사 ‘The Son Code’는 〈쥐트도이체차이퉁〉에서 가장 많이 읽힌 기사 중 하나다. 수많은 독자들 사이에서 공유되고 추천되면서 대중에게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다. 그 뒤로 그는 더욱 자세하게 마크람 가족을 취재했고 그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 이 책을 완성했다.

김태옥(옮긴이)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사회학을 전공하고 독일의 루어대학교에서 미디어학, 철학, 사회학을 공부한 후 미디어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씨네21〉 독일 통신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옮긴 책으로 《Stand Up 초급과 고급 과정의 실전 페미니즘》 《페미니즘의 작은 역사》 《세계를 집어삼키는 검은 기업》 《알랭 바디우, 공산주의 복원을 말하다》 《미디어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I 수수께끼
당신의 아이인가요?
모든 것을 바꾸어놓은 아이
수표
카이를 평가하고 싶다고요?
의심
샌프란시스코
코브라
여우
린다는 누구도 볼 수 없는 것을 본다

II 사냥
무력함
휴지통에서 꺼내다
우주비행사 카밀라
낯선 소년
기존의 학설을 의심하다
카이! 그 선을 넘어선 안 돼!
특별한 사람들의 나라로부터 돌아와서
타니아는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다
마지막 시도
나무

III 깨달음
카이가 세상을 보는 방식
우리가 무슨 짓을 한 거지?
네? 창가 자리가 없다고요?
모든 상식에 반하여
편지
뇌를 만들자
동료와의 갈등
모니카의 눈물
스파이와 천재로부터
큰 기대
도움을 주는
사랑하는 카이

감사의 말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