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낙연의 언어 : 형용사는 명사의 적이다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유종민
서명 / 저자사항
이낙연의 언어 : 형용사는 명사의 적이다 / 유종민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타래,   2020  
형태사항
355 p. : 삽화 ; 23 cm
ISBN
9788982501258
일반주기
총리의 언어 개정증보판임  
부록: 이낙연 who?  
서지주기
참고문헌(p. 326-328)
주제명(개인명)
이낙연,   李洛淵,   195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29426
005 20200525140341
007 ta
008 200525s2020 ulka b 000c dkor
020 ▼a 9788982501258 ▼g 13320
035 ▼a (KERIS)BIB000015553044
040 ▼a 211064 ▼c 211064 ▼d 211009
082 0 4 ▼a 352.23092 ▼2 23
085 ▼a 352.23092 ▼2 DDCK
090 ▼a 352.23092 ▼b 2020
100 1 ▼a 유종민
245 1 0 ▼a 이낙연의 언어 : ▼b 형용사는 명사의 적이다 / ▼d 유종민 지음
260 ▼a 서울 : ▼b 타래, ▼c 2020
300 ▼a 355 p. : ▼b 삽화 ; ▼c 23 cm
500 ▼a 총리의 언어 개정증보판임
500 ▼a 부록: 이낙연 who?
504 ▼a 참고문헌(p. 326-328)
600 1 4 ▼a 이낙연, ▼g 李洛淵, ▼d 1952-
740 2 ▼a 총리의 언어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52.23092 2020 등록번호 12125330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이낙연 전 총리에 대한 책이 아니다. 20년 넘게 기자로서 글을 다듬은 자와 20년 넘게 정치가로서 말을 구사한 자에 대한 기록이다. 이 두가지를 가진 사람은 찾기 힘들다. 공교롭게도 이 전 총리가 이에 해당한다. 20년 넘게 기자로서 펜을 잡았고, 다섯번의 대변인을 하면서 공당의 입이 되었다.

볼테르는 '형용사는 명사의 적이다', 스티븐킹은 '지옥으로 가는 길은 수많은 부사로 뒤덮여 있다'고 말했다. 그의 글과 말에는 군더더기가 없다. 형용사와 부사가 낄 여지를 주지 않는다. 그의 글과 말은 생각과 연결되고 생각은 삶과 연결된다. 그의 삶은 명사요, 동사이다. 때론 (이순신처럼) 쓰고, (볼테르처럼) 말하고, (한비자처럼) 생각한 그의 언어 내공을 들여다보자.

한 사람의 언어 내공은 어떻게 완성되는가. 이낙연 언어 내공을 추적하다!

이낙연 전 총리에 대한 책이 아니다. 20년 넘게 기자로서 글을 다듬은 자와 20년 넘게 정치가로서 말을 구사한 자에 대한 기록이다. 이 두가지를 가진 사람은 찾기 힘들다. 공교롭게도 이 전 총리가 이에 해당한다. 20년 넘게 기자로서 펜을 잡았고, 다섯번의 대변인을 하면서 공당의 입이 되었다. 볼테르는 '형용사는 명사의 적이다', 스티븐킹은 '지옥으로 가는 길은 수많은 부사로 뒤덮여 있다'고 말했다. 그의 글과 말에는 군더더기가 없다. 형용사와 부사가 낄 여지를 주지 않는다. 그의 글과 말은 생각과 연결되고 생각은 삶과 연결된다. 그의 삶은 명사요, 동사이다. 때론 (이순신처럼) 쓰고, (볼테르처럼) 말하고, (한비자처럼) 생각한 그의 언어 내공을 들여다보자.

21년차 기자의 글쓰기와 20년차 정치가의 말하기, 이낙연 언어 내공 집중 분석!

이낙연 전 총리는 20년차 정치가로 뼛속까지 정치가로 알려져 있지만 20년 넘게 기자였다. 그의 인생의 5할은 기자요, 5할은 정치가이다. 대정부질문 때 보여준 촌철살인, 우문해답은 어디서 나오는지 볼테르, 한비자, 이순신의 언어를 가지고 깨알같이 분석했다. 그리고 매 장 마지막에는 실전 쓰기, 말하기, 생각하기 기술을 요약 정리했다.

1부는 이순신의 난중일기를 중심으로 '이낙연의 글쓰기'를 분석한다. 이순신의 글은 글 속에 단어 보다 침묵이 더 많이 들어 문장이다. 짧고 단호하며 공정하다. 군량미를 훔친 자를 처벌한 글을 쓰면서 “군량미를 훔쳤다. 목을 베었다”가 끝이다. 목이 떨어져 나간 자에 대한 연민과 감정선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공과 사가 분명하며 사실과 감정이 엄격히 분리되었다. 쌀 한 되까지 적는 디테일이 있고, 치열할 정도로 팩트에 충실하기도 하다. 이순신의 관점에서 ‘이낙연의 글쓰기’를 분석했다.

2부는 시대의 달변가 볼테르를 중심으로 ‘이낙연의 말하기’를 분석한다. 볼테르는 촌철살인과 같은 화법으로 당시의 정치와 종교의 폐단을 지적했다. 그의 역작인 <칸디드>을 읽은 아나톨 프랑스는 “볼테르의 손 끝에서 펜은 달리며 웃는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이것은 말을 옮기면 그대로 글이 된다는 이 전 총리의 화법과도 맞닿아 있었다. 볼테르는 또 “형용사는 명사의 적이다.”라는 말을 남겼는데, 정제되면서도 상대의 허를 찌르는 이 전 총리의 화법이 그러했다.

3부는 한비자 세계관을 가지고 ‘이낙연의 생각’을 추적한다. 이 전 총리는 국무회의 때 한비자의 “정곡을 찌르면 목숨을 잃을 것이요, 정곡을 벗어나면 자리를 잃을 것이다.”라는 말을 인용한 것으로 유명하다. 한비자는 정치를 위한 3가지 도로 이익, 힘, 명분을 꼽는데, 이중에서 실행력인 힘을 중시했다. 이 전 총리 역시 성장과 포용이라는 진보적 가치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는 실용적 해결이 필요하다는 실용적 진보주의를 주창했다. 두 사람간 사상적 연관성을 엿볼 수 있다.

4부는 ‘정치의 언어’에 대해 알아본다. 왜 정치인만 되면 막말을 하는가 라는 기본 질문부터 이 전 총리의 화법이 화제가 될 수 밖에 없는 정치 현실을 거꾸로 되 짚는다. 또 그가 한 말 중 언론에 잘 소개되지 않은 어록에는 무엇이 있는지를 살펴본다. 끝으로 부록에는 인간 이낙연을 알고자 하는 분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을 넣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유종민(지은이)

경제 전문 케이블 방송 한국경제TV 부장이자 깨움연구소 소장이다. 주요 저서로는 『하사비스처럼 알파고하라』, 『나쁜 동화가 아이를 망친다』, 『이낙연의 언어』, 『FUN WORK』, 안 짤릴만큼만 일해라』등이 있다. 깨움연구소 http://www.waking.co.kr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1부 쓰기의 언어

이순신의 언어
기자의 언어
단문의 매력
메모의 힘
문장의 디테일
글의 재료
소통의 문장
하루 한 글
쓰기의 완결
#실전, 쓰기

2부 말하기의 언어

볼테르의 언어
대변인의 언어
문장의 주인
질문력
말줄임표
말의 몸통
명사의 적
말의 온도
몸의 언어
좋은 욕
말의 잔
마침표의 미학
#실전, 말하기

3부 생각의 언어

한비자의 언어
낮은 언어
사나운 개
훌륭한 거짓말
리더의 언어
중용의 글
글 안의 길
#실전, 생각하기

4부 정치의 언어

정치인의 입
언어의 격
언행
주머니 속 송곳
총리의 어록

결 어
약 력
참고인용
부록 : 이낙연 WHO?

관련분야 신착자료

日本放送協会. スペシャル取材班 (2020)
阎步克 (2021)
한국. 국회예산정책처. 추계세제분석실. 행정비용추계과 (2021)
한국. 국회예산정책처. 추계세제분석실. 추계세제총괄과 (2021)
강훈구 (2021)
노무현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