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사람과 그의 글 : 사료와 함께 읽는 평전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범, 1970-
Title Statement
사람과 그의 글 : 사료와 함께 읽는 평전 / 김범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테오리아,   2020  
Physical Medium
527 p. ; 22 cm
ISBN
9791187789284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p. 513-517)과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29366
005 20200525163120
007 ta
008 200525s2020 ulk b 001c ckor
020 ▼a 9791187789284 ▼g 03910
035 ▼a (KERIS)BIB000015588154
040 ▼a 221002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20922 ▼2 23
085 ▼a 953.050922 ▼2 DDCK
090 ▼a 953.050922 ▼b 2020
100 1 ▼a 김범, ▼d 1970-
245 1 0 ▼a 사람과 그의 글 : ▼b 사료와 함께 읽는 평전 / ▼d 김범 지음
260 ▼a 서울 : ▼b 테오리아, ▼c 2020
300 ▼a 527 p. ; ▼c 22 cm
504 ▼a 참고문헌(p. 513-517)과 색인수록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050922 2020 Accession No. 11182883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역사 속 인간에게 가장 진실하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이 책은 그 방법을 명료하게 제시해 준다. 이 책은 <사화와 반정의 시대>, <연산군―그 인간과 시대의 내면> 등의 책을 펴낸 저자(김범,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가 '네이버 캐스트'에 연재해 누리꾼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은 '인물 한국사' 가운데 일부를 추려 다듬은 평전이다.

그러나 여느 평전과는 그 성격이 다르다. 사료와 간단한 해설을 덧붙인 새로운 시각의 평전인 까닭이다. 즉, 단지 인물에 대한 평가를 곁들여 적은 전기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이와 함께 '역사의 순수 재료'인 사료를 찬찬히 곱씹어 보도록 함으로써 한 역사 인물에 대해 보다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독서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 책은...

역사 속 인간에게
가장 진실하게 다가가다


역사 속 인간에게 가장 진실하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이 책은 그 방법을 명료하게 제시해 준다. 이 책은 <사화와 반정의 시대>, <연산군―그 인간과 시대의 내면> 등의 책을 펴낸 저자(김범,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가 ‘네이버 캐스트’에 연재해 누리꾼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은 ‘인물 한국사’ 가운데 일부를 추려 다듬은 평전이다. 그러나 여느 평전과는 그 성격이 다르다. 사료와 간단한 해설을 덧붙인 새로운 시각의 평전인 까닭이다. 즉, 단지 인물에 대한 평가를 곁들여 적은 전기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이와 함께 ‘역사의 순수 재료’인 사료를 찬찬히 곱씹어 보도록 함으로써 한 역사 인물에 대해 보다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독서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우뚝한 면모부터 그늘진 모습까지
22명의 역사인물


이 책은 조선시대부터 구한말, 현대에 이르기까지 22명의 역사인물을 소환해낸다. 멀게는 양녕대군부터 가깝게는 ‘바람의 파이터’ 최영의까지 왕실, 학자, 무장, 경계인 등 그 층위도 다양하다. 일탈과 권력을 꿈꾸기도 하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갈등을 겪기도 하며, 그러나 자신의 신념을 지키고 역경을 극복하며 격랑의 시대를 헤쳐 온 그들. 사료와 함께 읽어 그들의 이야기는 더 깊으며, 더 생동적이다.

지위를 떠나 여느 아버지와 아들이 빚은 불화와 파열음을 그대로 보여주는
‘양녕대군의 반성문’

유자광을 바라보는 남곤과 유몽인의 상반된 시선이 여실히 드러나는
‘유자광전’, ‘어우야담’

장수는 물론 군졸과 노비까지 생각하는 이순신의 깊은 인간애가 그대로 담긴
‘한산대첩 장계’

송시열을 향한 윤선거와 윤증 부자의 불편한 마음을 담은 보내지 않은 편지
‘기유의서’, ‘신유의서’

“아, 과인은 사도세자의 아들이다”, 조선 국왕들의 언어 중 가장 인상적인 첫 문장
‘정조의 첫 윤음’

에둘러 말하지 않고 간결하지만 59세 武將의 올곧은 삶과 디테일이 돋보이는
‘최윤덕 비변사의’

이념도 중요하지만 먹고사는 문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호소했던 한 지식인의 강변
‘이항복의 편지’

훈민정음 창제에 반대하지만 한글의 유용성과 세종의 열정을 반증하기도 하는
‘최만리의 상소’

그들은 어떻게 역사가 되었는가?
사료를 읽는 즐거움


보통 사람(역사학자가 아닌 사람)이 고서(번역된 고서라도)인 1차 사료를 접할 일은 별로 없을 것이다. 하여 사료는 어렵고 무미건조할 뿐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그 안에 적힌 상황은 소설 속 광경처럼 눈앞에 그려지며 때로는 어떤 뭉클함을 주기도 한다. 왕에게 올리는 승전 보고서인 ‘한산대첩 장계’에서 이순신이 노비의 이름까지 하나하나 불러주는 행위는 그 어떤 승전의 과시와 화려한 미사여구보다 눈물겹다. 최윤덕이 건의한 군더더기 하나 없는 국방 강화책 ‘비변사의’는 청렴결백한 변방 무장의 진심이 그대로 전해지며, “아, 과인은 사도세자의 아들이다”라고 시작하는 정조의 ‘첫 윤음’은 자신의 정체성과 세손 시절의 어려움, 앞으로 펼칠 정치의 구상이 응축돼있다. “죽어야 옳았지만 그러지 못했다/오늘은 정말 어쩌지 못할 상황이 됐는데”라는 황현의 ‘절명시’에는 나라가 속절없이 무너진 상황에 부딪친 지식인의 고뇌가 절절히 새겨져 있다. 이처럼 사료는 단지 과거의 것이 아니라 또 다른 ‘읽기의 즐거움’이라는 것을 이 새로운 평전은 말해준다.

사람과 그의 글,
전체를 보는 감동을 전해주다


난세일수록 뛰어난 인물이 많이 배출되는 것은 역설과 순리를 넘나들거나 그 경계에 있는 현상일 것이다. 뛰어난 인물이 그리 많았는데 어째서 난세가 닥쳤는지 의문을 제기할 수도 있고, 난세를 극복하려면 출중한 인물들이 그만큼 더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할 수도 있다. 그래서 역사 속 인물은 언제나 우리의 관심사이다. 그들의 모습에서, 우리의 현재를 진일보시킬 교훈을, 혹은 반면교사라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의 모습을 누군가의 시각에 의해 접해야 했다는 점에서 그 교훈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사료의 적나라한 생생함과 구체성을 곁들인 이 평전은 독자가 스스로 역사 속 인물을 판단할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큰 산을 종주하고 긴 곡 전체를 들어보는 감동을 느끼게 해줄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범(지은이)

1970년 서울 출생. 현재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으로 일하고 있다. 조선 전기 정치사를 연구해 고려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저서에 《사화와 반정의 시대》, 《연산군―그 인간과 시대의 내면》, 《사람과 그의 글》, 《민음 한국사―15세기》(공저), 번역서에 《유교적 경세론과 조선의 제도들―유형원과 조선 후기》(제임스 B. 팔레 지음), 《조선왕조의 기원》(존 B. 던컨 지음), 《무신과 문신》(에드워드 슐츠 지음)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책을 내면서 005

1부 일탈과 권력을 꿈꾸다
양녕대군
폐세자의 불행한 운명과 긴 인생 016
반성문과 항의서-양녕대군이 태종에게 올린 글 두 편 026
유자광
서자에서 일등공신에 오른 논쟁적 인물 036
상반된 시각-남곤이 본 유자광과 유몽인이 본 유자광 054
윤원형
권력을 전횡한 조선 중기의 외척 070
“윤원형의 죄는 머리털을 뽑아서도 세기 어렵습니다”-이이가 쓴 윤원형 탄핵상소論尹元衡疏 077
정여립
논란에 싸인 기축옥사의 주인공 086
용납되지 못한 혁명적 학자-신채호가 평가한 정여립 092

2부 역경을 극복한 의지
이순신
자신과 나라의 역경을 극복한 명장 100
모든 전공의 기록-이순신이 쓴 한산대첩 장계見乃梁破倭兵狀 117
곽재우
임진왜란의 대표적 의병장, 홍의장군 136
의병장의 편지-곽재우가 김덕령에게 보낸 회신答金將軍德齡書 150
안용복
희생과 고난으로 독도를 지킨 조선의 백성 156
경륜이 담긴 판단-전 영의정 남구만이 영의정 유상운에게 보낸 답변答柳相國 168
최영의
극진 가라테를 창시한 ‘바람의 파이터’ 176
고향 산천을 잊을 수 없다-최영의의 말과 글 184

3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갈등
윤선거
윤증의 아버지, 조선 후기 소론의 태동 192
보내지 않은 편지 1-기유년 송영보에게 보내려던 답신擬答宋英甫 己酉 201
윤증
노론과 소론의 갈라섬, 그 기점에 있던 인물 220
보내지 않은 편지 2-신유년 여름 회천에게 보내려던 편지擬與懷川書 辛酉夏 231
숙종
환국 정치의 명암 252
세 환국의 시작-『숙종실록』의 기록들 263
희빈 장씨
환국정치의 중심에 섰던 비극적 운명의 왕비 270
희빈 장씨의 마지막 순간-『숙종실록』의 두 기사 278
사도세자
부왕에게 사사된 비극적 운명의 세자 284
“아, 과인은 사도세자의 아들이다”-정조의 첫 윤음 309

4부 자신의 신념을 지키다
최윤덕
북방 개척에 공헌한 조선 전기의 명장 316
무장의 간결한 글-최윤덕이 건의한 국방 강화책備邊事宜 329
최만리
한글 창제에 반대한 집현전의 수장 336
한글 창제에 반대하다-최만리의 ‘갑자 상소’ 346
임경업
대명對明 의리를 실천한 비운의 명장 358
의리를 실천하다가 죽다-송시열이 쓴 「장군 임경업전林將軍慶業傳」 368
최익현
위정척사론을 실천한 최고령 의병장 378
도끼를 지니고 대궐문에 엎드려 화의를 배척하다-최익현의 「지부복궐척화의소持斧伏闕斥和議疏」 394
황현
「절명시」와 『매천야록』을 남긴 조선 말기의 지사 414
멸망한 나라의 지사-황현의 「절명시」와 한용운의 추모시 426

5부 격랑의 시대를 헤쳐가다
이항복
격동의 시대를 헤쳐간 조선 중기의 명신 434
먹고사는 문제가 가장 중요하다-이항복이 정자 최유해에게 보낸 편지與崔正字有海書 441
이덕형
능력과 덕망을 겸비한 조선 중기의 명신 452
“나이가 어리면 처벌할 수 없도록 법률로 규정하고 있습니다”-이덕형의 영창대군 처벌 반대상소陳大君不可加罪箚 459
유몽인
정치적 균형과 자유로운 문학을 추구한 『어우야담』의 저자 472
문명 비판의 우언-유몽인의 「호랑이를 잡는 함정虎穽文」 485
이시백
호란의 수습과 국방 강화에 기여한 대신 496
혼란의 시대를 지탱한 대신을 기리다-윤휴가 쓴 이시백의 제문 507

참고문헌 513
찾아보기 519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