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독일 노동운동사 : 1848년 혁명부터 21세기까지 (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Grebing, Helga, 1930-2017 이진일, 李眞一, 역
서명 / 저자사항
독일 노동운동사 : 1848년 혁명부터 21세기까지 / 헬가 그레빙 지음 ; 이진일 옮김
발행사항
서울 :   길,   2020  
형태사항
442 p. : 삽화, 연표 ; 24 cm
총서사항
역사도서관 ;021
원표제
Geschichte der deutschen Arbeiterbewegung : von der Revolution 1848 bis ins 21. Jahrhundert
ISBN
9788964452202
서지주기
참고문헌(p. 400-401)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Labor movement --Germany --History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26153
005 20200428093856
007 ta
008 200427s2020 ulkaj b 001c kor
020 ▼a 9788964452202 ▼g 9392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331.88/0943 ▼2 23
085 ▼a 331.880943 ▼2 DDCK
090 ▼a 331.880943 ▼b 2020
100 1 ▼a Grebing, Helga, ▼d 1930-2017
245 1 0 ▼a 독일 노동운동사 : ▼b 1848년 혁명부터 21세기까지 / ▼d 헬가 그레빙 지음 ; ▼e 이진일 옮김
246 1 9 ▼a Geschichte der deutschen Arbeiterbewegung : ▼b von der Revolution 1848 bis ins 21. Jahrhundert
260 ▼a 서울 : ▼b 길, ▼c 2020
300 ▼a 442 p. : ▼b 삽화, 연표 ; ▼c 24 cm
440 0 0 ▼a 역사도서관 ; ▼v 021
504 ▼a 참고문헌(p. 400-401)과 색인수록
650 0 ▼a Labor movement ▼z Germany ▼x History
700 1 ▼a 이진일, ▼g 李眞一, ▼e
900 1 0 ▼a 그레빙, 헬가,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1.880943 2020 등록번호 11182796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1.880943 2020 등록번호 511042913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5-25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독일 노동운동사 분야의 걸출한 역사학자였던 헬가 그레빙의 대표작으로 근대적 의미에서의 독일 노동운동이 탄생하는 시기인 19세기 중반부터 2000년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의 집권 시기까지를 다루고 있다. 세상의 모든 나라가 저마다 독특한 역사적 발전의 길을 걸어왔듯이, 노동운동 또한 저마다의 역사 발전에 조응하는 독특한 전개 양상을 보여왔는데, 독일의 노동운동의 경우는 유럽 여타의 나라들에 비해 특히 다른 길을 걸어왔다.

시민사회의 지배를 관철하고 자본주의적 생산양식을 구성해 나가는 데서 독일은 영국이나 프랑스 같은 서구 국가들과 달리(독일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의 패전 이후에야 비로소 서구 국가에 합류했다고 그들 스스로도 판단한다), 권위주의적 전통과 신분제적 의식이 강했고, 연방제적 구조는 민족국가로서의 자의식이나 제도적 통일성을 만들어내기 어렵게 만들었다.

그곳에서의 노동운동은 답답하고 묶여 있는 사회와 의식에 충격을 가하는 방식으로 개인을 해방하고 사회를 변화시켜 시민사회의 자율적 역량을 키워 나갔다. 즉 영국의 경우 시작에서부터 노동조합이 노동자들의 사회적 이해를 대변했고 정당은 정치적 이해를 대변했다면, 독일에서는 19세기 국가체제가 갖고 있던 권위주의적 성격으로 인해 노동자 조직이 국가 구성의 일부로 인정받지 못했고, 그래서 노동조합과 정당은 시작부터 함께 진행되었다.

급변하는 21세기 사회 속에서 과연 노동운동의 미래는 있는가
고도로 기능이 분화되고 다양한 이해관계로 갈라진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노동자 조직을 단일한 정치집단으로 조직하는 일은 더 이상 가능하지 않는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이러한 변화와 함께 노동조합적 사고와 노동운동은 지난 수십 년 사이에 전 세계적으로 점차 설득력을 상실해가고 있다. 돌이켜보면 1970년대 후반부터 이미 고전적 의미에서의 노동운동은 종말을 고했다는 역사적 분석이 대세를 이루어왔다. 1970년대 후반은 유럽에서 전후 급성장 붐이 제2차 석유파동으로 제동이 걸리고 테러리즘과 환경운동의 대두 등 진보에 대한 고전적 믿음이 사라지기 시작한 시기이며, 제2차 세계대전을 겪지 않은 새로운 세대들이 사회 내 모든 분야에서 실질적 역할을 수행하기 시작한 때이기도 하다. 더불어 초기 노동운동의 역사에서, 그 어느 세계보다 강했던 유럽에서 사회민주당이 국민정당으로 변화하기 시작한 것은 1945년 이후이지만, 68운동을 계기로 서구에서는 다양한 사회운동들이 생겨나면서 사회민주주의는 더 이상 노동자정당으로서의 설득력을 상실하게 되었다. 프롤레타리아 계급이라 부를 수 있는, 계급의식에 바탕을 둔 노동자계층은 사라지게 되었으며, 균질적이던 노동자 사회는 점차 다양한 계층으로 분화되었다. 그런 점에서 저자 헬가 그레빙(Helga Grebing, 1930~2017)은 21세기를 맞아 더 이상 ‘노동자계급’은 존재하지 않으며, “더도 덜도 없이 일반적 의미에서의 노동운동에 대한 이해는 이제 종말을 고했다”라고까지 말한다.
그럼에도 우리가 지난 세기의 노동운동으로부터 무엇을 배울 것이 있는가? 저자는 비록 현단계에서 전통적 노동운동은 끝이 났지만, 그럼에도 (독일의 경우처럼) 사회민주당과 노동조합으로 이루어진 이 운동은 지속되어야 하며, 그런 의미에서 노동운동은 여전히 미래를 향해 열린 과정이라고 본다. 이제는 지난 시대의 다양했던 노동운동 경험을 바탕으로 지구화되고 디지털화되어가는 노동환경에 상응하는 새로운 문제 설정과 동기를 제시해야 할 때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것은 바로 인간다운 삶을 이루고자 하는 오래된 노동운동의 목표는 디지털화된 오늘날의 사회에서도 여전히 유효하기 때문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독일을 대표하는 노동사가(史家) 헬가 그레빙의 역작!
이 책은 독일 노동운동사 분야의 걸출한 역사학자였던 헬가 그레빙의 대표작으로 근대적 의미에서의 독일 노동운동이 탄생하는 시기인 19세기 중반부터 2000년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의 집권 시기까지를 다루고 있다. 세상의 모든 나라가 저마다 독특한 역사적 발전의 길을 걸어왔듯이, 노동운동 또한 저마다의 역사 발전에 조응하는 독특한 전개 양상을 보여왔는데, 독일의 노동운동의 경우는 유럽 여타의 나라들에 비해 특히 다른 길을 걸어왔다. 시민사회의 지배를 관철하고 자본주의적 생산양식을 구성해 나가는 데서 독일은 영국이나 프랑스 같은 서구 국가들과 달리(독일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의 패전 이후에야 비로소 서구 국가에 합류했다고 그들 스스로도 판단한다), 권위주의적 전통과 신분제적 의식이 강했고, 연방제적 구조는 민족국가로서의 자의식이나 제도적 통일성을 만들어내기 어렵게 만들었다. 그곳에서의 노동운동은 답답하고 묶여 있는 사회와 의식에 충격을 가하는 방식으로 개인을 해방하고 사회를 변화시켜 시민사회의 자율적 역량을 키워 나갔다. 즉 영국의 경우 시작에서부터 노동조합이 노동자들의 사회적 이해를 대변했고 정당은 정치적 이해를 대변했다면, 독일에서는 19세기 국가체제가 갖고 있던 권위주의적 성격으로 인해 노동자 조직이 국가 구성의 일부로 인정받지 못했고, 그래서 노동조합과 정당은 시작부터 함께 진행되었다.

독일 노동운동이 갖는 세계사적 의미와 특장점, 그리고 현재성
이러한 독특한 독일 노동운동의 역사에 대해 연대기적 서술 구조를 갖고 있으면서도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은 냉전과 분단의 시대가 끝난 후, 노동운동 역사에서의 다양했던 학문적 쟁점들을 하나하나 불러내면서 어떻게 정리되었고, 이를 어떻게 해석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는 데 있다. 20세기 전반 독일 가톨릭 노동자와 개신교 노동자가 어떻게 생각이 달랐는지 명쾌하게 설명하고 있으며, 1918/19년 혁명에 대한 해석의 문제, 독일에서의 노동계급의 분리나 소멸 시점, 나치 아래의 저항의 개념과 저항의 가능성에 대한 평가, 전후 독일 노동자들 내의 정서공동체에 대한 평가, 독일 노동운동이 전후 급진민주주의적 시민 해방운동과 너무 일찍 단절된 것이 아닌가의 문제를 두고 벌어진 논쟁, 통일 이후 슈뢰더/블레어 총리에 의해 제기된 ‘제3의 길’에 대한 평가, 현재의 독일 좌파당(Die Linke)에 대한 평가까지 저자는 자신의 독특한 시각을 제시한다. 특히 저자 그레빙은 이 책에서 세 가지 중요한 쟁점의 해명에 큰 힘을 쏟고 있음을 볼 수 있는데, 첫째는 독일에서 이른바 ‘수정주의 논쟁’에 대한 새로운 해석, 둘째로는 나치의 집권이라는 현실 앞에서 노동 측에 어떤 대응과 대안의 가능성이 있었는가의 문제, 끝으로 현실사회주의의 몰락 이후 노동운동의 대응과 대안들이 그것이다.
특히 그녀는 ‘수정주의 논쟁’이라 불리었던, 마르크스주의적 해석과 이의 현실에서의 접합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논쟁을 혁명과 개혁, 이론과 실천이라는 ‘이중주의’(Dualismus)로만 설명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다.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틀이라는 것이다. 실제 현실에서는 그보다 훨씬 다양한 사회민주주의적 실천 안들이 있었으며, ‘이중주의’라는 표현 자체가 현실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하는 틀이라는 것이다. 에두아르트 베른슈타인(Eduard Bernstein)이 “목표가 의미 있는 것이 아니라 운동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했을 때, 이것이 마르크스주의적 이념과 목표를 부정한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부당하게 그에게 ‘수정주의’라는 딱지를 붙였음을 지적한다. 즉 기존의 이론에 따르면 독일의 사회주의적 노동운동의 전통 속에서 이른바 실천의 이중주의 문제는 여전히 극복되지 못했고, 혁명적 이론을 개혁적 실천에 적응시키거나 개혁적 실천을 혁명적 이론과 일치시키고자 노력했어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던 것에 이중주의의 뿌리가 있다지만, 그에 반해 저자는 독일 노동운동이 그 시작에서부터 언제나 이중적 성격, 즉 한편으로 봉건주의와 가부장적 국가에 대항하고 시민적 자유와 참정권 획득을 위한 민족운동의 성격을 지녔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부르주아-자본주의적 사회에 대항하는 노동계급의 급진민주주의적 해방운동이라는 성격을 동시에 간직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마르크스주의적 교리에 대한 새로운 해석도 점차 산업자본주의적으로 구조화되는 사회환경에 대한 노동자들의 반응이고, 점진적인 의회민주주의적 헌법체제에 대한 적응이라고 본다. 동화와 억압이라는 지속적인 모순적 조건 아래에서 이른바 혁명적 이론과 개혁적 실천이라는 이중주의의 뿌리가 만들어졌지만, 이를 접점 없는 양 갈래의 노선으로가 아닌, 동전의 양면처럼 통일적으로 볼 문제라는 것이다.
분명 독일의 노동운동은 세계 노동운동사에 수많은 족적을 남겼다. 전후 독일 노동조합은 임금협상에서 확실하게 자율성을 확보할 수 있었고, 노동자평의회(Arbeiterr?te)나 노동자의 경영 참여 등을 통해 노동조건과 관련해 공장과 사회에서 분명한 목소리를 낼 수 있었다. 현저한 임금상승을 이루었으며, 긴 휴가와 짧은 노동시간을 확보할 수 있었고, 많은 노동환경의 개선을 이루어냈다. 거의 모든 정치 영역에서 독일노동조합총연맹(DGB)은 기업가들과 동등한 자격을 갖고 함께 국정을 논하는 세력으로 성장한 것이다. 이는 사회민주당 정권에서만이 아니라 보수당 정권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노동운동의 미래를 말할 수 있는 것: 그것은 바로 그 운동의 대안적 사고 능력에 있다!
이와 같은 독일 노동운동의 역사적 성과와 교훈에도 불구하고 앞서 말한 것처럼 노동운동의 미래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에 처해 있다. 저자의 말대로 ‘전통적 의미에서의’ 노동운동은 이미 폐기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동운동의 미래를 말할 수 있다면, 그것은 진정 무엇일까? 저자는 무엇보다 역사 속에서 지속적으로 보여온 노동조합의 대안적 사고 능력이라고 말한다.
노동운동에서 육체노동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줄어들고 있고, 이전 역사에서는 거의 볼 수 없었던 전 지구적 현상으로서의 폭증하는 난민과 이주민의 월경 등으로 인한 노동 문제, 그리고 여성운동과 환경운동, 소수자 등이 새롭게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도전들은 노동운동의 역사를 이제 전 지구적 관계 속에서 사유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변화와 불안의 시대일수록 사람들은 보다 자신의 정체성을 찾게 되는데, 노동운동 내지 노동의 미래 역시 그 확실한 방법은 자신의 역사를 통해 확인하는 방식이 그것이다. 역사가 바로 무기인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헬가 그레빙(지은이)

독일 베를린의 전형적인 노동자 가정에서 태어나 베를린 훔볼트 대학과 자유대학에서 역사, 철학, 정치학, 독문학 등을 공부하였으며, 1948년 독일사회민주당(SPD)에 입당하였다. 1949년 베를린 자유대학 역사학부에 게르하르트 A. 리터(Gerhard A. Ritter) 등과 함께 박사과정으로 입학해, 한스 헤르츠펠트(Hans Herzfeld) 교수의 지도 아래 1952년 「바이마르 공화국 시대 중앙당과 가톨릭 노동자」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이후 뮌헨에서 출판사 편집자 생활을 시작하였으며, 1969년 프랑크푸르트 대학 정치학부에서 이링 페처(Iring Fetscher) 교수의 지도 아래 「1945년 이후 서독에서의 민주주의에 대한 보수주의적 비판」으로 교수자격취득논문(Habilitation)이 통과된 후, 1972년 괴팅겐 대학 역사학부 교수, 1987년 보훔 대학 역사학부로 옮겨 1995년 퇴임 때까지 재직하였다. 보훔 대학 재직 시절에 유럽노동운동연구소(Institut zur Erforschung der europäischen Arbeiterbewegung, 현재 사회운동연구소Institut für soziale Bewegungen) 소장을 지냈으며, 1981년 창설된 독일사회민주당 내의 역사위원회(Historische Kommission) 구성에 참여해 평생을 SPD 역사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하였다. 저서로 Der Nationalsozialismus: Ursprung und Wesen(1959), Arbeiterbewegung und Faschismus(1990), Das „andere Deutschland“ im Widerstand gegen den Nationalsozialismus(1994), Geschichte der sozialen Ideen in Deutschland(2000) 등 독일 근현대 사회사 및 바이마르와 나치의 역사, 독일 노동운동의 역사, 독일 사회주의자 등에 관한 20여 권이 넘는 연구서가 있으며, 그 밖에도 많은 논문 집필과 언론매체 기고 및 교육 활동에 전념하였다. 퇴임 이후에도 활발한 연구 활동을 지속해 Die Worringers. Bildungsbürgerlichkeit als Lebenssinn(2004), Willy Brandt: Der andere Deutsche(2008), Streiten für eine Welt jenseits des Kapitalismus. Fritz Sternberg(2017) 등의 저서를 출간하였다. 특히 2012년에는 『내가 생각했던 자유: 베를린에 대한 기억』(Freiheit, die ich meinte. Erinnerungen an Berlin)이라는 제목의 회고록을 펴낸바 있다. 2017년 9월, 베를린에서 8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이진일(옮긴이)

서울에서 태어나 성균관대 사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마친 후 독일 튀빙겐 대학 역사학부에서 「바이마르 공화국 시대 베를린에서의 노동조합의 노동자 교육과 Fritz Fricke의 노동자 교육 활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성균관대 사학과와 같은 대학교 소속 동아시아역사연구소에서 연구교수로 재직하면서 독일의 20세기 역사와 관련된 글들을 발표해왔다. 특히 서양 인문학의 동아시아로의 전이(轉移), 서양 지정학의 독일에서의 확산과 일본으로의 전이 등에 관한 논문 등을 발표하였으며, 최근에는 지정학자 카를 하우스호퍼(Karl Haushofer)와 법학자 카를 슈미트(Carl Schmitt)로 이어지는 유럽 지정학의 확산과 전이에 대해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 「냉전의 지정학과 동아시아 ‘지역’의 구성」(2020), 「해양과 ‘공간혁명’: 칼 슈미트의 『땅과 바다』를 중심으로」(2018), 「통일 후 분단 독일의 역사 다시 쓰기와 역사의식의 공유」(2016)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14: 보수주의』(라인하르트 코젤렉, 푸른역사, 2019)가 있다. 그 밖에 다수의 공저가 있다. 2020년 현재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연구교수로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5

제1장 혁명이거나 개혁: 오직 진보만을 향하여: 노동운동의 시작에서 대중운동으로의 정착까지(1848~90년) 15
1. 혁명과 금지 사이의 노동자연합회들 17
2. 1860년대 노동운동의 새 구성 25
3. 대중조직을 향한 시도의 성공 34

제2장 국민 되기(1890~1918년) 39
1. 노동운동의 자기정체성 찾기 41
2. 탄압과 동화 사이에서 45
3. 사회주의적 현실정치 구상 56
4. 빈곤 문제에 대한 가톨릭과 개신교의 입장 62
5. 제1차 세계대전과 사회민주주의의 분열 69

제3장 국정책임정당과 계급정당이라는 자기이해의 이중성(1918~30년) 81
1. 평의회 지배와 혁명의 합법화 사이에 선 사회민주주의 83
2. 평의회의 급진화와 제3의 길의 좌절 90
3. “한 발은 집권당에, 다른 한 발은 야당에” 97
4. 노동운동의 분열 107
5. 노동자 삶의 탈프롤레타리아화 시작과 국민정당을 향한 길 112

제4장 독일 노동운동의 파국(1930~33년) 123
1. 나치에 맞선 사회민주주의의 방어전략 125
2. 선택의 기로: 노동계급 정당이냐 프롤레티리아 통일전선이냐 131
3. 순응과 저항 사이에 선 노동조합 134
4. 1932/33년의 마지막 선거 136

제5장 나치 독재기의 노동자와 노동운동(1933~45년) 141
1. 저항과 망명 143
2. 나치즘 아래의 노동자 153
3. 나치즘 이후의 독일에 대한 구상들 159

제6장 “히틀러 다음엔 우리가!” 1945~59년의 독일 노동운동 165
1. 연합군 서부점령지역의 사회민주주의: 전통과 새 출발(1945~48년) 167
2. 독일사회주의통일당과 1946~53년 소련점령지역 및 동독에서의 노동운동의 종말 175
3. 협력과 대항 사이에서의 사회민주주의(1946~59년) 180
4. 고데스베르크를 향한 긴 여정 188

제7장 ‘전통주의 계파’에서 집권당으로(1959~69년) 197
1. 1959년의 「고데스베르크 강령」 199
2. 주와 지역에서의 사회민주주의화 204
3. 사회민주주의의 방향 전환 210
4. 탈프롤레타리아화, 그렇다고 노동계급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218

제8장 진보·해방 지향적 전환과 노동운동의 전통들(1966~90년) 223
1. 사회민주주의적 ‘독일 모델’ 225
2. 개혁정책의 한계 233
3. 옛 노동운동과의 결별 235
4. 사회민주당의 위기와 연방 주(州)가 제시한 개혁의 자극들 242
5. 강령에 따른 개혁 247

제9장 민주사회에서의 노동조합 253
1. 민주국가 안에서의 자기발견 단계 255
2. ‘대항세력과 질서유지 요소’ 사이에서의 노동조합 259
3. 1980년대의 노동조합: 막다른 길로 267
4. 사회복지국가: 어제의 모델인가 미래의 모델인가 269

제10장 노동: 산업사회와 탈산업사회 구조에서의 의미 273
1. 1950년대 이후 서독의 구조변화와 공장노동 275
2. 미래가 없는 미래의 노동? 280

제11장 ‘길었던’ 1990년대 287
1. 사회민주당 1989/1990: 민족을 잊은 정당? 289
2. 동독의 사회민주당: 독일 사회민주당의 자매당? 297
3. ‘민주사회주의’는 누구에게 속하는가: 1990년대 노동운동에 남은 근본 문제에 대한 논쟁 303
4. 1990년대 노동조합: 구조적으로 막다른 골목과 미래 창출 사이에서 309
5. ‘새로운 중도’를 택한 ‘새로운 사회민주당’이 새로운 ‘제3의 길’로?: 1990년대의 사회민주당 315

에필로그 331

감사의 말 333 / 연표 335 / 주요 인물 354 / 간추린 참고 문헌 400 / 웹 주소 402 / 약어표 403 / 사진 출처 407 /
옮긴이의 말 409 / 찾아보기 431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은비 (2022)
장선구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