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오래된 연장통 : 인간 본성의 진짜 얼굴을 만나다 / 증보판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전중환
서명 / 저자사항
오래된 연장통 : 인간 본성의 진짜 얼굴을 만나다 / 전중환
판사항
증보판
발행사항
서울 :   사이언스북스,   2014   (2020 11쇄)  
형태사항
398 p. : 천연색삽화 ; 22 cm
ISBN
9788983711168
서지주기
참고문헌(p. 365-383)과 색인수록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22317
005 20200715162834
007 ta
008 200326s2014 ulka b 001c kor
020 ▼a 9788983711168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155.7 ▼2 23
085 ▼a 155.7 ▼2 DDCK
090 ▼a 155.7 ▼b 2014z1
100 1 ▼a 전중환
245 1 0 ▼a 오래된 연장통 : ▼b 인간 본성의 진짜 얼굴을 만나다 / ▼d 전중환
250 ▼a 증보판
260 ▼a 서울 : ▼b 사이언스북스, ▼c 2014 ▼g (2020 11쇄)
300 ▼a 398 p. : ▼b 천연색삽화 ; ▼c 22 cm
504 ▼a 참고문헌(p. 365-383)과 색인수록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5.7 2014z1 등록번호 11182659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5-31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5.7 2014z1 등록번호 111830977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4-21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현대 사회와 현대 도시인의 일상을 통해 마음과 본능, 욕망의 진짜 얼굴을 낱낱이 파헤친 최고의 진화심리학 입문서 <오래된 연장통>이 증보판으로 출간되었다. 한국인 최초의 진화심리학자 전중환 교수가 당시 한국 독자들에게는 낯선 학문이었던 진화심리학을 재미있고 친절하게 안내하고자 쓴 책으로 2010년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로 올라섰으며, 그해 대학생과 청소년을 위한 추천 도서, ‘올해의 과학책’ 등으로 선정되었다.

이번 증보판은 초판의 틀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몇 가지 낡거나 잘못된 부분들을 바로잡고 12개의 이야기를 새로 추가하였다. 자식 양육에서 나타나는 남녀의 서로 다른 성역할, 반려동물, 스포츠, 기억, 체취, 전통 의학, 저출산, 근친상간, 남녀 사망률, 정치, 복지와 분배 등 초판에 담지 못했지만 현대 도시인의 삶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주제와 현상들을 진화심리학을 통해 들여다보았다.

또한 <오래된 연장통> 초판 출간 이후 진화심리학이 인기를 얻으며 국내에 쏟아지기 시작한 관련 도서들 중에서 독자들이 진화심리학의 최근 연구 흐름을 느끼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책들을 예술, 문화, 법, 경영, 도덕, 종교, 문학비평, 미학, 요리 등 세부 분야로 나누어 소개하고 있다.

최고의 진화심리학 입문서
정치, 스포츠, 복지와 분배, 성역할, 반려동물 등
12개의 새로운 주제, 144쪽이 추가된 증보판 출간!


★ APCTP 선정 ‘올해의 과학 도서’
★ 문지문화원 사이 선정 ‘올해의 과학책’
★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선정 ‘대학 신입생을 위한 추천 도서’
★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선정 ‘청소년 추천 도서’
★ 2015년도 창비 『고등 국어 1 교과서』 수록 도서

“과거에 비해 자원이 훨씬 풍부한 현대 산업 사회를 사는 사람들이 왜 자식 수를 늘리기는커녕 자발적으로 줄이는 걸까?”, “왜 사람들은 사기꾼을 처벌하고자 그 과정에서 자신이 손실을 보는 것까지 기꺼이 감수할까?”, “몇백만 원짜리 명품 귀마개처럼 낭비적이고 비효율적인 과시적 소비가 나타나는 까닭은 무엇일까?”, “자식 양육에 있어서 왜 여성이 더 많은 시간과 자원을 투자하는 것일까?”, “수백만 년에 걸친 수렵-채집 생활은 우리의 마음이 복지와 분배 문제에 대해 어떤 시각을 갖게끔 설계했을까?”, “반려동물은 어떻게 인간의 마음을 조작해서 유전적 친자식이 아니라 엉뚱하게 개나 고양이에게 사랑을 쏟게 할까?”.
요리, 유머, 쇼핑에서부터 음악, 종교, 정치, 도덕에 이르기까지, 현대 사회와 현대 도시인의 일상을 통해 우리 마음과 본능, 욕망의 진짜 얼굴을 낱낱이 파헤친 최고의 진화심리학 입문서 『오래된 연장통』이 증보판으로 출간되었다. 한국인 최초의 진화심리학자 전중환 교수(경희 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가 당시 한국 독자들에게는 낯선 학문이었던 진화심리학을 재미있고 친절하게 안내하고자 쓴 『오래된 연장통』은 2010년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로 올라섰으며, 그해 대학생과 청소년을 위한 추천 도서, ‘올해의 과학책’ 등으로 선정되었다. 뿐만 아니라 인문학과 사회 과학, 자연 과학을 넘나들며 인간 본성을 탐구하는 진정한 통섭형 연구의 선두 주자로서 한국 학문의 지형도에 새로운 지평을 여는 역할을 하였다.
증보판은 초판의 틀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몇 가지 낡거나 잘못된 부분들을 바로잡고 12개의 이야기를 새로 추가하였다. 자식 양육에서 나타나는 남녀의 서로 다른 성역할, 반려동물, 스포츠, 기억, 체취, 전통 의학, 저출산, 근친상간, 남녀 사망률, 정치, 복지와 분배 등 초판에 담지 못했지만 현대 도시인의 삶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주제와 현상들을 진화심리학을 통해 들여다보았다. 또한 『오래된 연장통』 초판 출간 이후 진화심리학이 인기를 얻으며 국내에 쏟아지기 시작한 관련 도서들 중에서 독자들이 진화심리학의 최근 연구 흐름을 느끼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책들을 예술, 문화, 법, 경영, 도덕, 종교, 문학비평, 미학, 요리 등 세부 분야로 나누어 소개하고 있다. 최고의 진화심리학 대중서로 오랫동안 사랑 받고 있는 『오래된 연장통』을 통해 현대인의 몸속에 들어 있는 석기 시대 마음,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에 담긴 인간 본성을 비밀을 파헤쳐 보자.

진화, 현대 사회와 인간을 해부하다!
요리, 유머, 쇼핑에서부터 음악, 종교, 정치, 도덕, 문화에 이르기까지
현대 도시인의 일상 아래 숨겨진 우리 마음의 실체를 밝히다


프랑스 사회학자 앙리 르페브르(Henri Lefebvre)가 언어학을 도구로 매일 반복되는 지긋지긋한 일상에서 위대함을 끌어냈다면, 『오래된 연장통』은 진화심리학이라는 새로운 틀로 현대 사회와 현대 도시인의 일상에 접근한다. 마트에서 싱싱한 고기와 야채를 고르고, 텔레비전 개그 프로그램을 보며 박장대소하고, 연예인의 가십에 귀를 쫑긋 세우고, 카페 2층 구석 자리에 앉아 친구를 기다리고, “오! 필승 코리아~”를 열창하며 눈물 흘리고…… 요리, 유머, 쇼핑에서부터 음악, 종교, 도덕, 문화에 이르기까지 때로는 소소하고 때로는 가슴 뛰는 현대 도시인의 일상사를 진화적으로 분석함으로써 그 속에 깃든 인간 본성의 실체와 인류의 오랜 진화 역사를 밝힌다.

진화, 인간 본성을 읽다

진화와 현대 도시인, 진화와 현대 사회라니, 진화는 수천만 년 전 지구상에서 자취를 감춘 티라노사우루스의 발톱을 설명하는 데에나 쓰이는 구닥다리 개념이 아니었던가?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인간의 행동과 마음을 어떻게 ‘감히’ 진화 따위가 설명할 수 있단 말인가? 오랫동안 우리 인간은 본능에 지배되는 다른 동물과 달리 합리적인 이성을 토대로 문화를 창조하고 전승하는 존재라는 것이 상식으로 지배해 왔다. 따라서 인간 본성은 동식물을 다루는 생물학이 감히 접근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라 여겨졌다. 하지만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의 『종의 기원(The Origin of Species)』이 출간된 지 150년이 된 오늘날 이 ‘상식’은 빠르게 무너지고 있다. 진화생물학에 기반을 둔 다윈 혁명이 인문학과 사회과학뿐만 아니라 예술, 문학, 법, 종교, 경영, 도덕 등 인간이 이룩한 모든 지식 체계에 새로운 빛을 던지고 있는 것이다.
다윈 혁명의 선두에 서서 가장 커다란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 바로 진화심리학이다. 진화심리학은 발달심리학이나 긍정심리학처럼 전통적인 심리학이 자연스레 가지치기를 하며 생겨난 분과 학문이 아니라 다윈의 진화론을 기반으로 하여 사회생물학, 인류학, 인지과학, 심리학이 한데 모여 인간 본성에 대해 함께 성찰하는 과정에서 탄생한 통섭형 과학이다. 1990년대부터 시작된 진화심리학 열풍은 다윈 탄생 200주년, 『종의 기원』 출간 150주년을 맞은 2009년을 지나며 정점에 이르러 서구의 유수한 대중매체들이 그간 과학과 무관하게 여겨 온 분야들을 진화적인 시각에서 조망하는 특집 기사들을 앞 다투어 내고 있으며 인간 행동을 진화 이론에 입각해 알기 쉽게 설명한 과학 대중서들도 일반 독자들에게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어서 진화생물학이나 진화심리학 관련 서적들은 해외에서 출간되기 무섭게 한국어로 번역되어 나오며 하루가 멀다 하고 각종 웹사이트나 블로그, 텔레비전, 신문 등에서 진화심리학이나 사회생물학의 관점에서 남녀의 행동 등을 설명하는 예들을 만날 수 있다. 하지만 진화심리학 전문가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국내 학계의 실정상 일반 독자가 인간에 대한 진화적 탐구에 흥미를 갖게 되었다 하더라도 그 지적 호기심을 체계적으로 이끌어 줄 길잡이를 찾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쏟아져 나오는 진화 관련 대중서들은 대부분이 번역서여서 이 가운데서 옥석을 가리기도 쉽지 않다. 검색 포탈에서 ‘진화심리학’을 검색해 봤자 부정확한 정보투성이다.
(주)사이언스북스에서는 우리나라 최초의 진화심리학 전문가인 전중환 교수와 함께 우리 독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일상생활 속에서 자주 접하게 되는 사례들을 통해 쉽고 재미있게 진화심리학을 소개하는 『오래된 연장통』을 출간하였다. 저자인 전중환 교수는 서울 대학교 생물학과 대학원 최재천 교수의 연구실에서 개미의 행동생태학으로 석사학위를 받고 『욕망의 진화(The Evolution of Desire)』, 『이웃집 살인마(The Murderer Next Door)』, 『위험한 열정 질투(The dangerous passion)』 등으로 우리 독자들에게도 친숙한 미국 텍사스 대학교의 저명한 진화심리학자 데이비드 버스(David Buss) 교수의 연구실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이 시대 진정한 통섭형 과학자이다.
현재 경희 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저자는 가족들 간 협동과 갈등, 먼 친족에 대한 이타적 행동, 근친상간이나 문란한 성관계에 대한 혐오 감정 등을 연구하고 있으며 《영국 왕립 학술원 회보(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Biological Sciences)》, 《행동생태학(Behavioral Ecology)》, 《아메리칸 내추럴리스트(American Naturalist)》, 《심리학 탐구(Psychological inquiry)》 등 유수의 국제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하고 《가디언(Guardian)》, 《데일리 텔레그래프(The Daily Telegraph)》, 《슈피겔(Der Spiegel)》 등의 일간지 및 잡지에 자세히 소개되기도 하는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이어 가고 있는 소장 학자이다. 또한 최재천 교수의 추천사에도 언급되어 있듯이 “10대 청소년부터 나이가 지긋한 어르신들까지 모두 공감할 소재들로…… 어려운 내용을 쉽게 그리고 감칠맛 나게 설명하는 남다른 귀재를 지녀” 각종 신문과 잡지, 블로그(http://evopsy.egloos.com)에 인기리에 칼럼을 게재하고 KBS 「인문강단 락」 등 대중 강연으로 대중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으며, 아모레퍼시픽, 삼성전자, 풀무원 등의 기업체와의 프로젝트 작업들을 통해 소비재의 제품 디자인 및 생산과 관련해 인간의 심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국내 최초, 국내 유일의 진화심리학자가 들려주는 본격 진화심리학 책인 『오래된 연장통』을 통해 진화와 전혀 상관없어 보이던 우리 일상생활을 진화심리학이라는 새로운 렌즈로 들여다봄으로써 그간 너무도 당연하게 여기고 무심하게 지나쳤던 우리의 행동들을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고, 그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마음과 본능, 욕망의 실체를 대면하게 될 것이다. 또한 여기저기서 표피적으로만 소개되던, 그래서 때로는 갖은 오해를 불러일으키기도 한 진화심리학에 대해 전문가의 친절한 설명을 통해 제대로 된 이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우리 마음의 진짜 얼굴을 만나다

진화심리학은 인간 역시 자연선택에 의한 진화의 산물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하므로, 인간의 마음은 곧 우리의 진화적 조상들이 수백만 년에 걸쳐 지속적으로 부딪혔던 여러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적응적 문제들을 잘 해결하게끔 설계된 다양한 심리 기제들의 묶음이라 정의한다.
인류의 조상들이 아프리카의 사바나 초원에서 수렵-채집 생활을 하며 풀어야 했던 적응적 문제들은 수없이 많았다. 주변 사람들의 얼굴을 잘 구별하기, 무서운 포식자를 피하기, 전염병에 걸리지 않기, 매력적인 이성을 고르기, 신선한 음식을 구하기, 안전한 거처에서 지내기, 자식들을 잘 키우기, 사기꾼에게 당하지 않기, 배우자의 바람기를 다스리기, 적의 침입을 막기, 윗사람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등등은 그 가운데 극히 일부 예에 불과하다. 야외에서 캠핑을 하다 보면 병을 딸 일, 천을 자를 일, 못을 박을 일, 전선을 벗길 일 등등 여러 가지 문제들에 부딪히게 된다. 이처럼 다양한 문제들을 대비하겠다고 망치 하나 달랑 들고 캠핑을 떠나는 것만큼 어리석은 일도 없을 것이다. 저자는 언제 어떤 일이 닥칠지 모르는 상황에 유연하고 융통성 있게 대처하기 위해서는 병따개, 칼, 망치, 드라이버, 톱 등 전문적인 해결책들이 모두 구비된 연장통이 필요하듯 인간의 마음 또한 각각의 적응적 문제들을 잘 해결하게끔 특수화된 수많은 심리적 ‘공구’들이 빼곡히 담긴 연장통과도 같다고 말한다.
단, 우리 마음은 수백만 년 전 아프리카의 수렵-채집 생활에서 겪어야 했던 문제들을 잘 풀게끔 설계된 탓에, 마치 모닥불에서 나는 불빛을 암컷이 내는 교미 신호로 오해하고 불 속으로 뛰어드는 불나방처럼 농경 사회나 현대 산업 사회 이후로 나타난 생소한 문제들에 대해서는 때로 불행한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약 1억 1000년 전 시작된 농경 사회나 200년도 채 되지 않은 현대 산업 사회는 복잡한 신경 구조의 진화를 수반한 복잡한 심리적 적응이 출현하기에는 턱없이 짧은 시간이었다. 즉, 우리 마음은 톱이나 망치, 드라이버처럼 전통적인 공구들만 들어 있고 전기 대패나 슬라이드 만능 각톱처럼 현대에 들어서야 비로소 필요성이 대두된 첨단 공구들까지 구비되지는 않은 오래된 연장통인 것이다. 그리 하여 먹을거리가 부족했던 과거 환경에서는 더 많은 에너지원을 섭취할 수 있도록 열량이 높은 음식을 달게 느끼게끔 설계된 심리가 적응적이었을지언정 오늘날처럼 슈퍼마켓이나 카페, 편의점에서 24시간 달고 기름진 음식을 쉽게 구할 수 있는 환경에서는 곧 각종 성인병과 비만을 일으키는 원흉이 되기도 한다.
이렇듯 진화심리학은 인간의 마음이 어떤 먹을거리를 먹을 것인가, 어떤 배우자를 고를 것인가, 어떻게 비바람과 적을 피할 것인가 등 수백만 년 전 우리 조상들이 맞닥뜨렸던 다수의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일상적 문제들을 잘 해결하게끔 설계되었다는 가정하에 마음이 설계된 목적을 연구함으로써 인간의 마음과 욕망, 본능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제공한다.

일상을 들춰 인간 본성의 비밀을 파헤치다

이 책은 진화심리학이라는 새로운 틀로 현대 도시인의 마음, 그리고 그 연장선상에 있는 각종 사회문화 현상 등을 파헤쳐 봄으로써 진화를 우리의 일상생활에 초대하려는 노력이다. 진화는 단지 오래전에 멸종한 티라노사우루스나 매머드를 설명할 때에만 유용한 개념이 아니다. 진화는 때론 지겹고 때론 가슴 뛰는 우리의 소소한 일상사를 과학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인간 본성의 실체에 성큼 다가서게 해 주는 매우 쓸모 있는 도구다.
진화라는 렌즈를 통해 우리의 일상을 들여다보면 왜 인간은 다른 영장류들과 달리 털이 없는지, 왜 여성에서는 발정기가 은폐되었는지 등 우리의 외형적 모습뿐만 아니라, 왜 MC 유재석의 자학 개그에 박장대소하는지, 왜 연예인의 가십에 귀를 쫑긋 세우는지, 왜 카페에 가면 창밖이 내다보이는 구석 자리에 앉는지, 왜 매운 음식이라면 눈물, 콧물 다 흘리면서도 사족을 못 쓰는지, 왜 남녀의 쇼핑 리스트에 올라 있는 물건은 서로 다른지 등 인간의 행동들까지도 모두 잘 이해할 수 있다. 그리고 더 나아가 타지인이라면 배척하고 보는 자민족 중심주의나 집단주의, 자신의 목숨까지도 내던지며 폭탄 테러를 감행하게 하는 종교적 헌신, 은혜는 되갚으려 하고 배은망덕한 자는 단죄하려는 도덕성 등 각종 사회문화적 현상들도 말끔히 설명할 수 있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고 나면 지긋지긋하고 비루하게 느껴지던 소소한 우리의 일상이 화려하고 다채로운 풍광으로 눈앞에 펼쳐질 것이다. 지하철이나 야구장, 도심 빌딩 숲에서 선사시대 인류의 모습을 맞닥뜨리게 될지도 모른다. 내 남자나 내 여자의 옷차림에서 생생한 욕망을 읽게 될 것이며 냉면에 겨자를 쳐 먹는 회사 동료의 모습에서 고기를 신중하게 고르는 어머니의 손길에서 오랜 인류의 진화 역사를 깨닫게 될 것이다. 일상을 한 꺼풀만 들추어 보라. 우리 마음의 진짜 얼굴을 만나게 될 것이다.

이 책을 쓴 전중환 박사는 한국인 최초로 진화심리학을 정식으로 전공한 학자이다. 전문 학자들이 자신의 학문을 소개할 때 일반인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해 제대로 소통하지 못하는 경우를 심심찮게 본다. 그러나 전중환 박사는 예외이다. 그의 글은 늘 10대 청소년부터 나이가 지긋한 어르신들까지 모두 공감할 소재들을 그득히 담고 있다. 어려운 내용을 쉽게 그리고 감칠 맛 나게 설명하는 것은 결코 만만한 일이 아니다. 전중환 박사는 그런 점에서 남다른 귀재를 지닌 사람이다. 이미 인터넷에는 그의 글을 따라 읽는 일군의 열혈 독자들이 있는 것으로 안다. 이 책을 읽을 독자들도 그의 매력에 빠져들 것이라 믿는다. 그가 이끄는 한국 진화심리학의 미래가 사뭇 밝아 보인다.
--최재천(국립 생태원 원장)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전중환(지은이)

심리학에서는 사람의 마음을 어떻게 연구할까? 사람들을 붙잡고 왜 그렇게 행동했는지 물어보면 되지 않을까? 아쉽게도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사람들 대부분은 자기가 한 행동의 정확한 이유를 알지 못한다. 강아지가 왜 귀여운지 주인에게 물어보라. “그냥, 딱 보면 귀엽잖아요?” 정도로 대답할 것이다. 왜 강아지는 귀엽고 송충이는 징그러울까? 송충이가 귀엽고 강아지가 징그러우면 안 되는 이유라도 있나? 과학은 우리로 하여금 “아하!” 하고 절로 무릎을 치게 한다. 제멋대로 벌어지는 잡다한 사실들을 하나의 일반 원리로 매끄럽게 설명해주기 때문이다. 심리학에도 다양한 심리 현상을 하나로 꿰는 통합 이론이 존재한다. 160년 전부터 있었다. 찰스 다윈의 진화 이론 말이다. 진화심리학자들은 마음이 어떠한 기능을 하게끔 자연선택에 의해 ‘설계’되었는지 탐구함으로써, 심리학을 탄탄한 과학으로 진보시키고 있다. 《진화한 마음》은 진화심리학의 이론적 토대와 최신 연구 동향을 담은 대중서다. 나는 진화심리학을 들어보긴 했지만 정확히 뭘 하는 학문인지 궁금하신 분, 진화심리학은 과학의 탈을 쓴 유전자 결정론 혹은 성차별주의라고 굳게 믿으시는 분, 그리고 진화심리학을 좋아하는데 막상 책을 사보면 이미 다 아는 내용이라서 실망하셨던 분 들을 마음에 두고 이 책을 썼다. 진화심리학자로 사람들은 왜 역겨운 행동이 잘못되었다고 믿는지 연구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행동생태학 석사를, 텍사스대학교(오스틴) 대학원에서 진화심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국제캠퍼스)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오래된 연장통》, 《본성이 답이다》, 옮긴 책으로는 《욕망의 진화》(데이비드 버스), 《적응과 자연선택》(조지 윌리엄스)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사 진화심리학에 빠져드는 진화적 이유 9
머리말 다윈의 렌즈 15

첫 번째 연장 진화, 마음을 읽다 23
두 번째 연장 같은 행성, 다른 선택압 39
세 번째 연장 유전자를 위한, 유전자에 의한 행동 49
네 번째 연장 문화와 생물학적 진화 59
다섯 번째 연장 병원균, 집단주의, 그리고 부산갈매기 69
여섯 번째 연장 다윈, 쇼핑을 나서다 79
일곱 번째 연장 웃으면 복이 왔다 89
여덟 번째 연장 고기를 향한 마음 99
아홉 번째 연장 뜨거운 것이 좋아 109
열 번째 연장 진화의 창 너머 보이는 풍경 119
열한 번째 연장 자연의 미(美) 127
열두 번째 연장 여왕 벌거숭이두더지쥐의 사생활 137
열세 번째 연장 이야기의 생물학 145
열네 번째 연장 발정기는 사라지지 않았다 155
열다섯 번째 연장 털이 없어 섹시한 유인원 165
열여섯 번째 연장 가을빛이 전하는 말 175
열일곱 번째 연장 도덕은 본능이다 185
열여덟 번째 연장 도덕의 주기율표 193
열아홉 번째 연장 음악은 왜 존재하는가 203
스무 번째 연장 종교는 피할 수 없는 부대 비용 213
스물한 번째 연장 동성애는 어떻게 설명하죠? 223
스물두 번째 연장 기억의 목적 237
스물세 번째 연장 저출산의 진화심리학 247
스물네 번째 연장 인간의 가장 가까운 친구 257
스물다섯 번째 연장 우리는 왜 스포츠에 열광하는가 267
스물여섯 번째 연장 향수, 어느 MHC 유전자의 이야기 277
스물일곱 번째 연장 전통 의학의 기원 287
스물여덟 번째 연장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 295
스물아홉 번째 연장 왜 암컷은 자식을 더 돌볼까? 303
서른 번째 연장 약한 자여, 그대 이름은 남성이니라 311
서른한 번째 연장 근친상간을 회피하는 이유 321
서른두 번째 연장 정치적 동물 331
서른세 번째 연장 복지와 분배 341

맺음말 진화는 토대다 351
증보판에 부쳐 357
참고 문헌 365
찾아보기 385

관련분야 신착자료

Berk, Laura E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