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왜 반대편을 증오하는가 : 인간은 왜 질투하고 혐오하는가

자료유형
단행본
서명 / 저자사항
왜 반대편을 증오하는가 : 인간은 왜 질투하고 혐오하는가 / 샐리 콘 지음 ; 장선하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에포케 : 학원문화사, 2020
형태사항
340 p. ; 23 cm
원표제
The opposite of hate : a field guide to repairing our humanity
ISBN
978891920589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9851
005 20200310110819
007 ta
008 200305s2020 ulk 000c kor
020 ▼a 9788919205891 ▼g 0333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2.4 ▼2 23
085 ▼a 152.4 ▼2 DDCK
090 ▼a 152.4 ▼b 2020z3
100 1 ▼a Kohn, Sally
245 1 0 ▼a 왜 반대편을 증오하는가 : ▼b 인간은 왜 질투하고 혐오하는가 / ▼d 샐리 콘 지음 ; ▼e 장선하 옮김
246 1 9 ▼a The opposite of hate : ▼b a field guide to repairing our humanity
260 ▼a 서울 : ▼b 에포케 : ▼b 학원문화사, ▼c 2020
300 ▼a 340 p. ; ▼c 23 cm
546 ▼a 영어로 된 원저작을 한국어로 번역
700 1 ▼a 장선하, ▼e
900 1 0 ▼a 콘, 샐리,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2.4 2020z3 등록번호 1513494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본서는 현대사회 시스템에서 갈등을 야기하고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이 바로 ‘증오’라고 제시한다.
우리가 흔히 착각하거나 인정하려고 들지 않을 수도 있지만, 개인적 감정의 범주에 속한 ‘증오감’은 바로 사회 문화적 시스템의 산물이라는 것이다. 인간이 의사결정을 하고 동기를 찾는 과정은 합리적인 이성적 시스템이 작동해서가 아니라 그 근저에 있는 감정에서부터 비롯된다고 본다.

인간은 태생적으로 남을 증오하도록 설계된 존재가 아니다. 문제는 사회적 환경이 바로 인간에게 증오감을 가르친다는 것이다. 그 증오감은 ‘그들’의 문제이며 개인적인 자아(ego)인 ‘나’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것이라고 믿는다.

나 또는 내편은 우월하다는 생각, 그들은 나와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차별 받아 마땅하는 믿음이 근본적인 증오감의 원인이다. 여기에 이성적인 옳고 그름은 존재하지 않고, 우리는 선이고 그들은 악이라는 이분법만 자리잡고 있다.

보수와 진보로 대두되는 서로 다른 성향을 놓고 보더라도, 정치적으로 잘못된 판단을 한 것처럼 보이지만 정서적 태도면에서 훌륭한 사람들,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고 공감하는 사람들이 세상에 존재한다. 바로 이런 사람들이 상대를 혹은 세상을 설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정치적인 설득은 아이디어나 팩트, 자료를 통해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 정치적 설득은 바로 감정적 ‘옳음’, 서로에 대한 존경과 연민으로부터 출발한다고 본다.

저자 샐리 콘 박사는 르완다에서부터 중동, 미국의 여러 지역들을 직접 여행하면서, 인종차별, 성차별, 종교갈등 과 같은 거시적인 증오에서부터 트위터와 SNS의 프로 악플러들, 학교에서 왕따를 조장하는 학생들 등 ‘증오’의 실체와 구조를 사회학과 행동경제학, 심리학 등의 다양한 학자들의 연구와 실제 인터뷰한 탐사보도를 통해서 이 책에서 흥미롭게 풀어간다.

악한 사람을 비난하는 것만큼 쉬운 것은 없고,
그를 이해하는 것만큼 어려운 일은 없다


법학 박사이자 시사 평론가이며 칼럼니스트인 샐리 콘Sally Kohn박사는 이 책을 통해 ‘인간이 언제 악해지는가?’, ‘인간이 왜 순식간에 무례하고, 공격적이고, 차별하고, 조롱하는 존재로 전락하게 되는가?’에 대한 화두를 수 많은 연구와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면서 수집한 여러 관계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본격적으로 탐구하고 있다.

그녀는 중동, 르완다 및 미국 전역을 찾아다니면서 우리들에게 전 테러리스트들과 백인 우월주의자들, 심지어는 자신의 트위터 악플러들을 소개하면서 증오심을 남긴 사람들의 적극적이고 고무적인 이야기를 통해 차별과 증오의 생성 원인을 역사적, 거시적 관점과 개인적, 생활 속에서 마주하게 되는 사례들로 나누어서 흥미롭게 이야기한다.

『왜 반대편을 증오하는가』는 우리 사회의 증오의 생성 과정과 구조를 여러 측면에서 분석하고, 이를 타파할 수 있는 강력한 힘은 무엇인지를 솔직하게 탐구하는 도서다.

최근 5년간 미국의 대내적 여건에서 비롯된 세계적인 트렌드가 바로 PC(political correctness 정치적 올바름) 운동이다. 이 ‘정치적 올바름’의 연장선상에서 ‘미투’를 비롯한 각종 사회적 부조리와 억압에 대한 ‘바로잡기’ 운동들이 전개되는 것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오랫동안 이 문제를 연구해 온 저자 샐리 콘은 이제 ‘정치적 올바름(PC)을 넘어 정서적 올바름(EC emotional correctness)’을 추구해야 할 때라고 주창한다.
Kohn 박사는 이데올로기와 문화적 트렌드의 진화의 한 과정에서 정치적 올바름(PC)이 대두되기 시작되었다고 설명한다. 문제는 ‘정치적 올바름’이라는 우산이 우리와 같은 의견이 아닌 그 누구든 경멸하려는 사회 현상으로 변질되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가 깨달아야 하는 것은 우리가 정치적으로 올바를지라도 정서적으로는 틀렸을 수도 있다는 점이다!

우리가 흔히 착각하거나 인정하려고 들지 않을 수도 있지만, 개인적 감정의 범주에 속한 ‘증오감’은 바로 사회 문화적 시스템의 산물이다. 인간이 의사결정을 하고 동기를 찾는 과정은 합리적인 이성적 시스템이 작동해서가 아니라 그 근저에 있는 감정에서부터 비롯된다.
우리는 여러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지만, 서로 의견이 다른 것에 대해서는 충분한 시간을 들여 토론하려 들지 않는다. 하지만 상대에 대한 공감대를 갖기 시작하면, 그것이 바로 서로 공통적인 것들을 공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노력이 된다. 이것은 실로 강력하다! 타인이 나를 이해해주고 연민해주기를 바라지만 말고, 내가 상대를 이해하려는 노력을 실천해야 한다! 이것이 바로 정서적 올바름이다.

‘내로남불’은 정당화되고 있다

또한 Kohn 박사는 인간이 태생적으로 남을 증오하도록 설계된 존재는 아니라고 역설한다. 문제는 사회적 환경이 바로 인간에게 증오감을 가르친다는 점이다. 그 증오감은 ‘그들’의 문제이며 개인적인 자아인 ‘나’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것이라고 믿는다. 바로 여기서부터 나치의 학살이나 각종 전쟁들, 혐오와 악플의 문제등 거대 담론의 증오심은 ‘내로남불’처럼 정당화되고 무럭무럭 자라기 시작한다.

나와 우리는 우월하다는 생각! 그들은 다르기 때문에 차별을 받아 마땅하고 우리는 그렇지 않다는 믿음은 근본적인 증오감의 원인이 된다. 여기에 이성적인 옳고 그름은 존재하지 않는다. 근본적으로 우리는 항상 옳고 선하며, 그들은 무조건 틀리고 나쁘다는 이분법만 자리잡게 된다.

보수와 진보로 대두되는 서로 다른 성향을 놓고 보면, 정치적(성향적)으로 잘못된 판단을 한 것 같이 보여도, 정서적으로(태도면에서) 훌륭한 사람들,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고 공감하는 사람들이 세상에 존재한다. 바로 이런 사람들이 상대를 혹은 세상을 설득할 수 있는 것이다. 인간은 본질적으로나 정서적(태도)으로 올바른 사람들에 매력을 느끼고 기꺼이 경청하고자 하는 성향이 있다.
비록 정반대의 관점을 가진 사람들, 갈등 유발자들, 적에 대해서도 연민(측은지심)에 기반한 이해의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왜 반대편을 증오하는가』는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무례함과 공격성, 증오에 대해서 탐구하는 책이다. 역사적으로 발발했던 수 많은 전쟁들과 학살 사건들에서부터 지금 우리 사회에 문제가 되고 있는 사이버 폭력과 정치 성향적 비난과 조소까지… 단순한 적대감이 잔혹한 괴롭힘으로 변할 때 일어나는 위험한 순간들이 있다. 사람은 왜, 언제 악한 행동을 하는 것일까? 그리고 이러한 사회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개인과 공동체가 감당해야 할 책임감은 무엇인가?

좋든 싫든 우리는 모두 문화의 산물이며 그 문화는 우리가 만들 수도 있고 바꿀 수도 있다. 정책적으로 공동체를 만들고, 그 안에서 사회성을 익히고 전파되게 하는 것이 증오를 타파하고 정서적 올바름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대안이 된다. 그리고 정치적인 설득은 아이디어나 팩트, 자료를 통해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 정치적 설득은 바로 감정적 ‘옳음’, 서로에 대한 존경과 연민으로부터 출발한다.
흥미진진하고, 놀랍고, 유머가 담긴 샐리 콘의 책은 독자들에게 새로운 시각을 일깨우고 마음의 눈을 뜨게 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샐리 콘(지은이)

저자 샐리 콘Sally Kohn은 조지 워싱턴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뉴욕 대학 로스쿨을 졸업하여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저널리스트로 활동하기 전까지 뉴욕 대학 로스쿨의 공공 정책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저널리스트이자 사회 학자인 Kohn은 현대 사회시스템에서 갈등을 야기하고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이 바로 ‘증오’라고 진단한다. 그리고 ‘인간이 언제 악해지는가?’, ‘인간이 왜 순식간에 무례하고, 공격적이고, 차별적이고, 조롱하는 존재로 전락하게 되는가?’에 대한 화두를 수 많은 연구와 인터뷰를 통해 본격적으로 탐구하고 있다. 미국의 유명한 진보주의적 해설자 중 한 명으로 폭스 뉴스의 토론자로 활동했고, MSNBC(24시간 뉴스를 제공하는 케이블 채널)의 단골 출연자이며 시사칼럼니스트이자 CNN 정치 해설가이다.《워싱톤 포스트Washington Post》, 뉴욕타임스New YorkTimes》,《뉴욕매거진New York Magazine》, 코스모폴리탄Cos?mopolitan》, 《데일리 비스트Daily Beast》를 포함해 각종 여론 매체에도 기고하고 있다.

장선하(옮긴이)

성심여자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했다. 현재 캐나다에 살면서 번역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자 및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하버드 1교시』, 『이웃집 커플』, 『노인과 바다』, 『365 매일 읽는 마음 처방전』, 『선택』, 『30초에 뚝딱 읽는 세계의 신화』, 『셰익스피어 연극 이야기』, 『위대한 종교 인물』, 『윈스턴 처칠』 등 다수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편집자 글 ………………………………………… 4

| 서론 | 증오는 무엇인가
불리(The Bully)-타인을 괴롭히는 사람 …………………… 13

| 1장 | 왜 증오하는가
악플, 악플러 ………………………………………… 33

| 2장 | 어떻게 증오하는가
전직 테러리스트 ……………………………………… 89

| 3장 | 증오는 소속감이다
전직 백인 우월주의자 ……………………………… 133

| 4장 | 무의식적인 증오
트럼프 지지자들 …………………………………… 179

| 5장 | 전염병처럼 번지는 증오
대학살 …………………………………………… 229

| 6장 | 증오의 시스템
큰 그림 …………………………………………… 277

| 결론 | 앞으로의 여정 ……………………………… 319
감사의 말 ……………………………………… 338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