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작은 아씨들 : 무비 아트북 (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McIntyre, Gina 전행선, 역 Webb, Wilson, 사진
서명 / 저자사항
작은 아씨들 : 무비 아트북 = Little women : the movie artbook / 지나 매킨타이어 글 ; 전행선 옮김 ; 윌슨 웨브 사진
발행사항
서울 :   알에이치코리아,   2020  
형태사항
191 p. : 천연색삽화 ; 26 cm
원표제
Little women : the official movie companion
ISBN
9788925568171
일반주제명
Motion pictures --Setting and scenery Motion pictures --Production and direction
주제명(개인명)
Alcott, Louisa May,   1832-1888   Film adaptation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8273
005 20200221152121
007 ta
008 200220s2020 ulka 000c kor
020 ▼a 9788925568171 ▼g 03680
035 ▼a (KERIS)REQ000048639184
040 ▼a 248026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791.43/72 ▼2 23
085 ▼a 791.4372 ▼2 DDCK
090 ▼a 791.4372 ▼b 2020z2
100 1 ▼a McIntyre, Gina
245 1 0 ▼a 작은 아씨들 : ▼b 무비 아트북 = ▼x Little women : the movie artbook / ▼d 지나 매킨타이어 글 ; ▼e 전행선 옮김 ; ▼e 윌슨 웨브 사진
246 1 9 ▼a Little women : ▼b the official movie companion
260 ▼a 서울 : ▼b 알에이치코리아, ▼c 2020
300 ▼a 191 p. : ▼b 천연색삽화 ; ▼c 26 cm
600 1 0 ▼a Alcott, Louisa May, ▼d 1832-1888 ▼x Film adaptations
630 0 0 ▼a Little women (Motion picture : 2019)
650 0 ▼a Motion pictures ▼x Setting and scenery
650 0 ▼a Motion pictures ▼x Production and direction
700 1 ▼a 전행선, ▼e
700 1 ▼a Webb, Wilson, ▼e 사진
900 1 0 ▼a 매킨타이어, 지나, ▼e
900 1 0 ▼a 웨브, 윌슨, ▼e 사진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91.4372 2020z2 등록번호 11182464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할리우드에서 가장 주목 받는 여성 감독 그레타 거윅의 영화 '작은 아씨들'을 책으로 만난다. 150년 동안 작가들이 사랑한 고전, 루이자 메이 올컷의 <작은 아씨들>은 이미 수차례 영화화되었지만 이번 작품은 그레타 거윅 감독만의 시선으로 재해석했다는 평을 받았다.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힌 '작은 아씨들'은 전 세계 평단의 폭발적 호평을 받으며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96%, 메타크리틱 91을 기록했다.

<작은 아씨들 무비 아트북>은 공식 메이킹 북으로, 영화를 만들기까지의 과정, 캐릭터 분석과 주조연들의 인터뷰, 배우들의 스틸컷, 영화 속 음악, 음식은 물론이고 아카데미 의상상을 수상한 재클린 듀런이 선보이는 19세기 미국의 의상과 소품에 대한 숨은 이야기를 실었다. 영화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고스란히 담아냈다.

“모든 세대는 각자의 『작은 아씨들』을 가질 자격이 있다.”

2020년 첫머리부터 ‘영화 좀 본다는’ 이들은 조용히 한 영화가 개봉하길 기다리고 있었다. 그레타 거윅, 시얼샤 로넌, 티모시 샬라메. 할리우드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셋의 조합만으로도 반가운데, 제목을 들으면 심장이 더욱 빠르게 두근거린다. '작은 아씨들'. 루이자 메이 올컷의 고전 『작은 아씨들』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조’ 역의 위노나 라이더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1994년판 '작은 아씨들'의 여성 제작자들이 다시 뭉쳐 만든 2019년판 '작은 아씨들'. 그 25년 사이에 여성들의 삶은 달라졌을까? 정확히 150년 전인 1869년에 발표된 소설 『작은 아씨들』의 메시지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생생하고, 유효할까? 『작은 아씨들 무비 아트북』에 그 해답이 담겨 있다.
『작은 아씨들 무비 아트북』은 시얼샤 로넌, 엠마 왓슨, 플로렌스 퓨, 티모시 샬라메, 메릴 스트립, 로라 던 등이 참여한 영화 '작은 아씨들' 제작에 관한 친절한 설명서다. 작가 올컷이 고전을 쓰기까지의 역사, 영화를 만들기까지의 과정, 캐릭터 분석과 주조연들의 인터뷰, 배우들의 미공개 스틸컷, 영화에 나오는 음악, 음식 조리법은 물론이고 아카데미 의상상을 수상한 재클린 듀런이 선보이는 19세기 미국의 의상과 소품에 대한 숨은 이야기를 실었다. 카메라 뒤에서 바라본 풍경을 생생하게 담아낸 『작은 아씨들 무비 아트북』은 영화 〈작은 아씨들〉의 여운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싶은 독자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되어줄 것이다.
#작은아씨들 #그레타거윅 #시얼샤로넌 #티모시샬라메 #작은아씨들영화

주목받는 차세대 여성 감독 그레타 거윅의 '작은 아씨들'
영화 '작은 아씨들'의 모든 것을 담아낸 공식 메이킹북!

★「뉴욕타임스」 선정 올해의 영화 TOP10★
★제32회 미국 시카고 영화비평가협회(CFCA) 4관왕★
★제77회 골든 글로브,골든 글로브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 음악상 노미네이트 ★
★제25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드 9개 부문 노미네이트★

‘여성’과 ‘예술’을 말할 때
결코 빠뜨릴 수 없는 이름, ‘조 마치’


“난로 옆에서 꾸벅꾸벅 조는 건 딱 질색이야.
난 모험이 좋아. 나가서 재미있는 일을 찾아볼 거야.” -조 마치 (p.41)

낡은 외투에 고무장화, 한 손에는 빗자루, 다른 한 손에는 삽을 든 채 쿵쾅거리며 현관을 나서는 소녀. 어디 가느냐는 언니의 물음에 “운동하러 가.” 하고 ‘쿨’하게 말하는 소녀의 이름은 ‘조 마치’다. ‘작은 아씨들’의 둘째인 그녀는 그 존재가 ‘넘사벽’이었던 당대부터 태어난 지 150년이 되는 오늘날까지 수많은 여성들에게 ‘워너비’이자 ‘롤모델’이 되어주었다. 인생의 소울메이트를 심지어 이성 가운데서 발견하지만, 그 ‘행운’을 스스로 박차고, 오직 글쓰기에서 행복을 찾으려 했던 조. 그녀가 지금 우리 앞에 다시 나타난다면, 그녀의 목소리는 어떤 울림을 줄까? 할리우드에서 활약하는 여성 영화 제작자들도 그 점이 무척이나 궁금했던 것 같다. 1994년, 이미 한 차례 『작은 아씨들』을 영화화했던 그들이 25년 뒤, 또 한 편의 '작은 아씨들'을 만들기 위해 뭉쳤으니 말이다. 그뿐 아니다. 영화 '레이디 버드'(2017)로 아카데미 5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배우에 이어 감독으로서의 재능까지 인정받은 차세대 여성 감독 그레타 거윅이 감독을, 그런 감독에게 “배우라기보다는 창의적인 파트너”라고 인정받은 시얼샤 로넌이 ‘조 마치’ 역을 맡았다. 우리의 ‘조’가 어느 때보다 ‘조’다울 수 있는 완벽한 조건이다.

“모든 세대가 그들의 어린 시절을 형성해 온 고전 영화와 도서들을 다시 들여다보며 그 안에서 ‘우리 시대를 위한 것’을 찾아볼 기회를 얻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1994년의 우리에게는 특정한 종류의 『작은 아씨들』이 필요했는데, 2019년에도 마찬가지라는 느낌이 들어요. […] 우리는 이야기를 가져야만 해요. 그 이야기 속에서 우리 자신을 보고, 우리 시대에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이 무엇인지 깊이 생각하면서 극장 밖으로 걸어 나갈 수 있어야 합니다.” -로빈 스위코드('작은 아씨들' 공동 제작자) (p. 21)

영화 개봉과 함께 원작 소설인 『작은 아씨들』과, 영화 '작은 아씨들'의 해설서인 『작은 아씨들 무비 아트북』이 동시에 출간되었다. 루이자 메이 올컷의 『작은 아씨들』의 팬으로 2019년판 영화 '작은 아씨들'을 통해 다시 한번 감동받기 원하는 고전적인 팬들은 물론, 아직 작품을 접하지 못한 이들을 위해서도 2020년은 완벽한 조건이다. 『작은 아씨들 무비 아트북』에는 세계적인 고전을 써낸 루이자 메이 올컷에 대한 전기적인 사실부터, 어린 시절부터 『작은 아씨들』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제작진과 출연진들이 들려주는 영화 제작 배경, 원작과 등장인물에 관한 깊고도 참신한 이해, 시대적 배경을 가진 고전을 스크린에 옮기는 작업이 어떤 것인지를 완벽하게 보여주는 영화의 제작 과정까지 충실히 담겨 있다. 읽고 보는 것만으로 고전을 즐길 수 있는 최고의 기회다.

감독과 배우 인터뷰, 스틸컷,
영화 속 음식, 의상, 소품에 대한 숨은 이야기들


『작은 아씨들 무비 아트북』에는 감독과 배우들의 깊이 있는 인터뷰뿐 아니라 영화 속 음식, 의상, 소품 등을 담당한 제작진들의 목소리도 충실히 담겨 있다. 영화 속에서 조가 집을 떠나 뉴욕으로 향하며 들고 간 여행 가방은 실제 1800년대 여행 가방을 어렵게 대여한 것으로, 소품 감독 데이비드 굴릭은 조가 가방을 너무 적게 가져가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지 않도록 뉴욕에 갈 때 들고 갈 물건들로 스크린 테스트까지 진행했다. 아카데미상을 받은 의상 디자이너 재클린 듀런은 베스가 죽고 가족들이 입는 애도 의상을 디자인하며 각 인물들이 느낄 슬픔에 따라 색과 의상 스타일을 달리했다. 마미는 검은색으로, 메그는 그보다 한 낮은 단계의 슬픔을 표현하기 위해 회색으로. 조는 베스가 죽고 곧 옷을 준비할 성격이 아님을 고려해 베스가 죽기 전부터 애도 의상을 입고 있도록 했다. 푸드스타일리스트 크리스틴 토빈은 빅토리아 시대 정통 요리법을 마치 가족의 실생활에 맞게 단순한 조리법으로 재탄생시켰다. 안무가 모니카 빌 반스는 네 번의 춤 장면을 위해 배우들과 2주에 걸쳐 20시간짜리 리허설을 진행했고, 촬영 때에는 (이후에 사용될 영화 음악이 아닌) 데이비드 보위를 틀어놓는 전략으로 배우들의 풍부한 감성을 이끌어냈다.
2019년판 영화 '작은 아씨들'은 감독 자신이 밝히고 있듯 원작에 충실한 작품이지만 시작 부분은 원작과 다르다. 아버지 없이 지내는 첫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는 마치 자매들의 대화가 아니라, 1868년 가을 뉴욕, 조가 초조함을 털어버리고 자신의 소설을 팔기 위해 대담하게 출판사 사무실로 성큼성큼 걸어 들어가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바다 건너 파리에서는 막냇동생 에이미가 다른 화가 몇 명과 함께 간 소풍에서 자세를 잡은 신사 둘과 숙녀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콩코드의 집에 남은 베스는 텅 빈 방에서 홀로 피아노를 연주한다. 근처에 사는 메그는 소박한 자기 집에서 크랜베리 잼을 만들려고 고군분투하다 연이은 실패에 좌절감을 느껴 흐느끼는 중인데, 쌍둥이 자녀들이 갑작스럽게 나타나 그녀의 기분을 풀어준다. 성인이 된 마치 자매들에게 언니, 동생, 엄마, 아빠와 함께했던 지난 시간은 어떤 의미를 가질까? 그들에게서는 무엇이 사라졌고, 여전히 남아 있는 것은 무엇일까? '작은 아씨들'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다시 한 번 질문을 던진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지나 매킨타이어(지은이)

뉴욕 타임즈 선정 베스트 셀러인 《Stranger Things: Worlds Turned Upside Down》의 저자다. 다른 책으로는 《Guillermo Del Toro's The Shape of Water: Creating a Fairy Tale for Troubled Times》, 《The Art of Ready Player One》, 《Star Wars Icons: Han Solo》 등이 있다. 현재 남편과 딸과 함께 일리노이주 리버사이드에 산다.

전행선(옮긴이)

연세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한동안 영상번역가로 일하며 240여 편의 다양한 영상물을 번역했다. 현재는 전문 출판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허풍선이의 죽음』을 비롯한 '해미시 맥베스 순경' 시리즈, 『지진새』, 『파기환송』, 『전쟁 마술사』, 『공룡사냥꾼』, 『에스에프 에스프리』, 『개는 어떻게 우리를 사랑하는가』, 『적』, 『사장님 아무거나 먹지 마세요』 등이 있다.

윌슨 웨브(사진)

정보제공 : Aladin

목차

Chapter 1. 루이자 메이 올컷과 『작은 아씨들』의 유산
뛰어난 각색 작품들 | 루이자 메이 올컷의 문학적인 삶 | 초월주의

Chapter 2. 새로운 인상: 그레타 거윅, 『작은 아씨들』의 다음 장을 쓰다
내가 처음 『작은 아씨들』을 읽었을 때

Chapter 3. 훌륭하고 힘 있는 말

Chapter 4. 작은 아씨들의 여성들(그리고 남성들)
조 마치 | 습판 사진 | 메그 마치 | 베스 마치 | 에이미 마치 | 장면 해부하기-얼음물 속에 빠지는 에이미 | 마미 마치 | 마치 대고모 | 시어도어 ‘로리’ 로런스 | 프리드리히 바에르 | 존 브룩 | 마치 씨 | 해나 | 로런스 씨

Chapter 5. 개성과 시간을 입다: 〈작은 아씨들〉의 의상
메그 마치-낭만과 모성 | 조 마치-활기와 비관습 | 베스 마치-여성성과 낭만 | 에이미 마치-우아함과 세련미 | 로리-개성과 비정통 | 마미-대담함과 자유분방함

Chapter 6. 마음 가는 곳이 집이다
오처드 하우스 들여다보기

Chapter 7. 마치 자매처럼 살기
영화 속 레시피: 마치 가족처럼 요리하기 | 장면 해부하기-첫 결혼식

Chapter 8. 우리 춤춰요

Chapter 9. 영원히 행복하게

관련분야 신착자료

국가기록원. 서비스정책과 (2022)
Duras, Marguerite (2022)
四方田太彦 (2022)
한국현대영미드라마학회 (2022)
Eaghll, Tenzan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