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 : 개와 함께한 시간에 대하여 : 댕댕이 시집 (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강지혜, 저 김상혁, 저 김소형, 저 남지은, 저 민구, 저 박세미, 저 박시하, 저 박준, 저 서윤후, 저 성다영, 저 송승언, 저 심보선, 저 안미옥, 저 안태운, 저 원성은, 저 유계영, 저 유형진, 저 임솔아, 저 정다연, 저 최현우, 저 유계영, 편
서명 / 저자사항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 : 개와 함께한 시간에 대하여 : 댕댕이 시집 / 강지혜 [외]지음
발행사항
서울 :   아침달,   2019  
형태사항
175 p. : 삽화 ; 21 cm
ISBN
9791189467128
일반주기
공저자: 김상혁, 김소형, 남지은, 민구, 박세미, 박시하, 박준, 서윤후, 성다영, 송승언, 심보선, 안미옥, 안태운, 원성은, 유계영, 유형진, 임솔아, 정다연, 최현우  
엮은이: 유계영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7973
005 20200219140915
007 ta
008 200218s2019 ulka 000cp kor
020 ▼a 9791189467128 ▼g 03810
035 ▼a (KERIS)BIB000015303734
040 ▼a 211023 ▼c 211023 ▼d 211009
082 0 4 ▼a 895.71508 ▼2 23
085 ▼a 897.1708 ▼2 DDCK
090 ▼a 897.1708 ▼b 2019z4
245 0 0 ▼a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 : ▼b 개와 함께한 시간에 대하여 : ▼b 댕댕이 시집 / ▼d 강지혜 [외]지음
260 ▼a 서울 : ▼b 아침달, ▼c 2019
300 ▼a 175 p. : ▼b 삽화 ; ▼c 21 cm
500 ▼a 공저자: 김상혁, 김소형, 남지은, 민구, 박세미, 박시하, 박준, 서윤후, 성다영, 송승언, 심보선, 안미옥, 안태운, 원성은, 유계영, 유형진, 임솔아, 정다연, 최현우
500 ▼a 엮은이: 유계영
700 1 ▼a 강지혜, ▼e
700 1 ▼a 김상혁, ▼e
700 1 ▼a 김소형, ▼e
700 1 ▼a 남지은, ▼e
700 0 ▼a 민구, ▼e
700 1 ▼a 박세미, ▼e
700 1 ▼a 박시하, ▼e
700 1 ▼a 박준, ▼e
700 1 ▼a 서윤후, ▼e
700 1 ▼a 성다영, ▼e
700 1 ▼a 송승언, ▼e
700 1 ▼a 심보선, ▼e
700 1 ▼a 안미옥, ▼e
700 1 ▼a 안태운, ▼e
700 1 ▼a 원성은, ▼e
700 1 ▼a 유계영, ▼e
700 1 ▼a 유형진, ▼e
700 1 ▼a 임솔아, ▼e
700 1 ▼a 정다연, ▼e
700 1 ▼a 최현우, ▼e
700 1 ▼a 유계영,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708 2019z4 등록번호 11182455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개와 함께한 시간에 대해 쓴 시집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가 아침달에서 출간됐다. 이 시집에는 김상혁, 박준, 송승언, 심보선, 안미옥, 유계영, 임솔아 등 반려견과 함께 사는 스무 명의 시인이 쓴 40편의 시와 20편의 짧은 산문이 담겼다. 아울러 시인과 반려견이 같이 찍은 사진도 함께 실려 뭉클함을 더했다.

개와 함께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반려견 인구 천만을 넘어선 오늘날 인간에게 이런 질문은 필연적이다. 이 질문에 시인들이 시와 산문으로 답했다. 남지은 시인은 "개와 함께한다는 것은 나 아닌 한 생을 돌보는 것. 태어남부터 사라짐까지 한 존재의 반짝임이 나에게 스며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시하 시인은 개와 함께한 이후 자신은 "개의 시인이 되었"으며 "덕분에 세상을 보는 창이 밝은색 필터를 씌운 것처럼 환해졌"다고 고백했다. 또, 심보선 시인은 "강아지들을 키우면서 죽음과 이별을 배웠"고 "내 영혼의 일부는 분명 강아지들이 키웠"노라 적었다.

개와 함께한다는 것

개와 함께한 시간에 대해 쓴 시집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가 아침달에서 출간됐다. 이 시집에는 김상혁, 박준, 송승언, 심보선, 안미옥, 유계영, 임솔아 등 반려견과 함께 사는 스무 명의 시인이 쓴 40편의 시와 20편의 짧은 산문이 담겼다. 아울러 시인과 반려견이 같이 찍은 사진도 함께 실려 뭉클함을 더했다.

개와 함께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반려견 인구 천만을 넘어선 오늘날 인간에게 이런 질문은 필연적이다. 이 질문에 시인들이 시와 산문으로 답했다. 남지은 시인은 “개와 함께한다는 것은 나 아닌 한 생을 돌보는 것. 태어남부터 사라짐까지 한 존재의 반짝임이 나에게 스며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시하 시인은 개와 함께한 이후 자신은 “개의 시인이 되었”으며 “덕분에 세상을 보는 창이 밝은색 필터를 씌운 것처럼 환해졌”다고 고백했다. 또, 심보선 시인은 “강아지들을 키우면서 죽음과 이별을 배웠”고 “내 영혼의 일부는 분명 강아지들이 키웠”노라 적었다.

이쯤이면 개를, 인간의 가장 오랜 친구를 넘어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이종異種의 혈육’이자 어린 인간에게 사랑과 이별을 최초로 가르쳐준 ‘첫 스승’이라 불러도 좋지 않을까.

아기 강아지, 늙은 개, 무지개다리
-만남부터 이별까지


너를 만나 내가 바닥이라 믿고 있던
것이 무너졌어 그렇기에
비로소 나는 날아올랐지
빛이 드는 쪽으로 한 걸음 더
-「여섯 개의 작은 발로」 부분

개와 인간의 지극히 사적인, 그러나 역사적인 첫 만남. 두 생애를 흔들어놓을 거대한 충돌이다. 양 손바닥 위에 가뿐히 올라가던 작은 생명이 인간의 일상을 온통 헤집어놓을 줄이야. 뒤죽박죽이 된 인간의 일상은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곤혹스러울 것이나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즐겁다. 개를 만나기 이전의 질서를 잃는 대신 인간은, 주어진 시간의 소중함을 다시금 되새길 수 있게 된다.

혼자서는 몰랐을 길을 걸을 때나
혼자서는 맞지 않았을 비에 흠뻑 젖을 때에도
메리와 함께 기쁘다 언닌
-「기척」 부분

그러나 “시간은 흐르고 어린 개는 자란다”(「엉망」). 인간의 시간과 개의 시간은 다른 속도로 흐른다. 인간의 한 해는 개의 일곱 해. 인간보다 어렸던 개는 머지않아 인간을 앞지른다. 개는 성큼성큼 늙어간다. 개의 무늬와 상관없는 흰털이 돋아나고, 움직임이 줄어들며, 예민했던 코와 귀가 서서히 둔해지는 것을 인간이 먼저 실감한다. 사랑하는 대상과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예감하는 일에는 당연한 슬픔이 따른다. 그러나 이것으로 끝이라면, 무지개다리 너머를 상상할 수 없다면, 인간은 다시 한 번 개를 사랑할 수 없을 것이다.

시인들이 노래한 개와의 이별은, 다만 “어느 행복한 영혼이 꽃과 햇살을 경쾌하게 지나치듯” 제 몫의 “갈 길”을 가는 것. “뒤돌아보지 않는”(「내가 잘 모르는 강아지」) 것.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개의 신」) 것. 그런데 어떤 이별이, 어떻게 이별이, 이토록 간결할 수 있단 말인가.

우리가 우리의 냄새에 맺히는 건
오랜 떨림이었으므로
잃어버린 것을 찾지 않기로 한다
너는 내 이름을 한 번도 불러준 적 없으면서
내게 있다는 신비

햇빛이 꼬리를 흔든다
네가 늘 앉아 있던 자리를 향해서
너는 있다
-「너는 있다」 부분

개와의 이별이 고통스럽기만 한 것이 아닐 수 있는 이유는, 오래 지속되는 ‘감각기억’을 남기기 때문이다. 개가 떠난 후에도 인간의 곁에는 개의 감각이 일상의 보석처럼 함께한다.

당근을 아껴 먹던 개는 떠난 후에도 여름마다 돌아와 “쏟아진 당근 사이로 짧은 꼬리”를 보여주고 “당 근, 하면” “어디서든 달려”올 것 같은 기대를 주기도 하며(「당근」), 이미 땅에 묻어준 개는 어느 아침 “옆으로 와서 한숨을 쉬며” 눕기도 하다가(「나는 환생을 믿지 않아」), 급기야 “눈 감으면” “볼 수 있는”(「부서지기 쉬운」) 존재가 된다. 없어도 있다는 믿음, 죽어서도 살아있다는 느낌. 그런 것을 가능하게 한다. 이렇게 이별을 모르던 어린 인간은 개를 통해 “외로움의 강자”(「밀리에게」)가 된다. 개를, 내가 아닌 것을, 두려움 없이 사랑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모르는 길 밖으로 나서기를 두려워하지 말자 가볍게 가볍게 땅에 그어진 선의 경계를 훌쩍 뛰어 넘으며
이 걷기를 계속하자
-「우리 걷기를 포기하진 말자」 부분

다 알지 못한다 해도 함께 사는 것이 가능하다
-말 통하지 않는 개와 마음으로 통하기

어린 개는 달린다
신발을 물어와 방 한가운데 두고
구름을 잔뜩 풀어헤쳐놓았다
(……)
개의 생각을 다 알지 못한다 해도
함께 산다
그것이 가능하다
(……)
개는 자라서 주인의 생각을 이해한다
개는 방을 어지럽히지 않는다
개는 조용하다
개는 기다린다
-「엉망」 부분

인간과 개의 역사는 가늠할 수 없을 만큼 깊고 길다. 그만큼 인간과 개 사이의 감정 역시 일상의 언어를 통해서는 결코 설명 불가능한 것일지도 모른다. 시인들이 마흔 편의 시로 옮긴 개와의 시간에는 사랑, 믿음, 우정, 행복, 영광, 죄책감, 그리움, 슬픔, 상실감, 두려움, 쓸쓸함이 있다. 또, 시의 언어를 통할 때에만 가까스로 도착할 수 있는 이름 없는 정서가 있다. 잘 보이지 않을 만큼 미약하지만 분명하게 반짝이는 마음이 있다.

놀라운 것은 이토록 복잡하고 다채로운 마음의 겹에, 그것이 즐거운 것이든 아픈 것이든 간에, 모두 개의 온기가 묻어있다는 점이다. 인간보다 1도 높은 개들의 체온 말이다. 이 시집을 끌어안지 않을 수 없는 이유. 나 개 있음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 아마도 이 따끈따끈함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유형진(지은이)

2001년 『현대문학』을 통해 등단했다. 시집으로 『피터래빗 저격사건』 『가벼운 마음의 소유자들』 『우유는 슬픔 기쁨은 조각보』 『피터 판과 친구들』 『마트료시카 시침핀 연구회』가 있다.

민구(지은이)

인천에서 태어났다. 내가 없어도 여름이 오면 누군가 너를 읽어주겠지. 시집 『배가 산으로 간다』가 있다.

심보선(지은이)

시인, 사회학자. 서울대학교 사회학과와 같은 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컬럼비아대학교에서 사회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풍경’이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15년 만에 첫 시집 『슬픔이 없는 십오 초』(2008)를 출간, 시를 사랑하는 독자들에게 큰 화제가 되었다. 이후 출간된 시집들 『눈 앞에 없는 사람』(2011), 『오늘은 잘 모르겠어』(2017)도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전공인 예술사회학분야의 연구 또한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의 문화매개전공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인문예술잡지 F》의 편집동인으로 활동했다. 예술비평집 『그을린 예술』(2013), 산문집 『그쪽의 풍경은 환한가』(2019) 등을 썼고, 어빙 고프먼의 『수용소』를 우리말로 옮겼다.

박시하(지은이)

열두 살을 목전에 둔 고양이 미니와 네 살이 되는 에단, 그리고 개 한 마리에 둘러싸여 2020년대를 보낼 거라는 사실에 늘 안도하며 산다. 동물들에게 ‘사랑 받으며 사는 법’을 배우는 중이다. 시집 『우리의 대화는 이런 것입니다』 『무언가 주고받은 느낌입니다』 등을 냈다.

박준(지은이)

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늘 개와 함께 살고 있다.

김상혁(지은이)

2009년 《세계의문학》 신인상 등단. 시집 『이 집에서 슬픔은 안 된다』, 『다만 이야기가 남았네』, 『슬픔 비슷한 것은 눈물이 되지 않는 시간』, 산문집 『만화는 사랑하고 만화는 정의롭고』.

박세미(지은이)

201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를 통해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시집 『내가 나일 확률』을 냈다.

임솔아(지은이)

2013년 시 「옆구리를 긁다」로 중앙신인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눈과 사람과 눈사람』, 장편 소설 『최선의 삶』, 시집 『괴괴한 날씨와 착한 사람들』, 『겟패킹』 등을 썼다. 문학동네대학소설상, 신동엽문학상, 문지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최현우(지은이)

1989년 서울 출생. 201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사람은 왜 만질 수 없는 날씨를 살게 되나요』가 있다.

송승언(지은이)

시를 비롯해 말이 되는 글과 말이 되지 않는 글을 쓴다. 쓴 책으로 『철과 오크』, 『사랑과 교육』이 있다.

안미옥(지은이)

1984년 경기도 안성에서 태어나 2012년 『동아일보』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온』이 있으며, <김준성문학상>을 수상했다.

김소형(지은이)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0년 《작가세계》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ㅅㅜㅍ』이 있다. 작란(作亂) 동인이다. 개를 좋아한다.

유계영(지은이)

시를 쓴다. 시집 『온갖 것들의 낮』, 『이제는 순수를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런 얘기는 좀 어지러운가』와 공저 시집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가 있다. 반려견 호두와 만난 이후로 동물에게도 마음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세상을 보는 눈이 완전히 뒤집혔다.

서윤후(지은이)

2009년 『현대시』를 통해 등단했다. 시집으로 『어느 누구의 모든 동생』 『휴가저택』 『소소소小小小』와 산문집 『방과 후 지구』 『햇빛세입자』가 있다. 제19회 박인환문학상을 수상했다.

안태운(지은이)

1986년 전북 전주에서 태어났다. 2014년 문예중앙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감은 눈이 내 얼굴을』이 있다. 제35회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다.

강지혜(지은이)

198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대진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다. 2013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시집 『내가 훔친 기적』이 있고, 시 앤솔러지 『나 개 있음에 감사하오』에 참여했다.

정다연(지은이)

2015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밤이, 아롱이와 산책하는 것과 함께 한가롭게 뒹구는 시간을 가장 좋아한다.

남지은(지은이)

2012년 『문학동네』로 등단했다. 14년 전 아빠의 오토바이에 실려 온 아기 시추 짱이를 만났다. 지금은 어르신이 된 짱이의 껌딱지 보호자.

성다영(지은이)

2019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를 통해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원성은(지은이)

2015년 《문예중앙》으로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2019년 현재 초코는 고향에서 부모님과 생활 중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여는 글 | 시답고 개다운

강지혜 | 여섯 개의 작은 발로 | 죄책감 | 신지와 나 <내 옆에 있어줘>
김상혁 | 내가 잘 모르는 강아지 | 기적의 시간 | 김살구와 나 <결혼식에 난입한 강아지>
김소형 | 개의 신 | 당근 | 꼬미와 몽이와 나 <사냥개 관찰 일지>
남지은 | 수평의 세계 | 기척 | 짱이와 나 <사랑하는 나의 작은 개>
민 구 | 이어달리기 | 나는 환생을 믿지 않아 | 복자와 나 <죽은 강아지 나라>
박세미 | 접속 | 꿈의 형벌 | 해피와 지돌과 나 <해피라는 첫,>
박시하 | 밀리에게 | 존재의 흐린 빛 | 밀리와 나 <동네 친구 만들어준 비글미>
박 준 | 단비 | 줄 | 달비와 하비와 나 <더키, 코코, 달비, 하비>
서윤후 | 너는 있다 | 부서지기 쉬운 | 서행복과 나 <안간힘을 무릅쓰고>
성다영 | 실공 | 어떤 일의 끝 | 오디와 나 <동물 오디>
송승언 | 개는 모른다 모르는 개는 안다 | 발이 닿는 곳마다 | 마초와 나 <마초의 모험>
심보선 | 강아지 이름 짓는 날 | 나를 환멸로 이끄는 것들 | 보리와 나 <나는 개 옆에서 살아왔다>
안미옥 | 조율 | 엉망 | 여름이와 나 <그래도 괜찮아>
안태운 | 흰 개를 통해 | 안개비 | 보옹이와 나 <보오오오옹!>
원성은 | 이리(Eerie) 테글턴 | 수영 | 초코와 나 <초코 사랑>
유계영 | 그 개 | 우리는 슬픔 말고 맛과 사랑과 유머 | 호두와 나 <개와 개 아닌 마음>
유형진 | 개들의 이름 | 모르텐과 똥 먹는 개 | 호두와 나 <산책 후 졸음>
임솔아 | 무릎 | 예의 | 쁘띠와 깜지와 나 <쁘띠가 낳은 깜지, 반지, 꼭지>
정다연 | 더는 비가 잦아들길 기다리지 않겠지 | 우리 걷기를 포기하진 말자 | 밤이와 아롱이와 나 <풍경 찾기>
최현우 | 코코, 하고 불렀습니다 | 집에 혼자 두지 말랬잖아 | 코코와 나 <그때서야 생각해볼게>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