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 30년 저질 체력 일간지 기자의 헬스 입덕기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고영 허안나, 그림
서명 / 저자사항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 30년 저질 체력 일간지 기자의 헬스 입덕기 / 고영 지음 , 허안나 그림
발행사항
서울 :   카시오페아,   2019  
형태사항
271 p. : 삽화 ; 19 cm
ISBN
9791188674978
일반주기
권말부록으로 "건강한 헬스 라이프를 위한 TIP" 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7693
005 20200317151821
007 ta
008 200214s2019 ulka 000c kor
020 ▼a 9791188674978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고영 이
100 1 ▼a 고영
245 1 0 ▼a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 ▼b 30년 저질 체력 일간지 기자의 헬스 입덕기 / ▼d 고영 지음 , ▼e 허안나 그림
260 ▼a 서울 : ▼b 카시오페아, ▼c 2019
300 ▼a 271 p. : ▼b 삽화 ; ▼c 19 cm
500 ▼a 권말부록으로 "건강한 헬스 라이프를 위한 TIP" 수록
700 1 ▼a 허안나, ▼e 그림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고영 이 등록번호 1513492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오랜 시간 운동과 담 쌓고 살아온 저질 체력의 일간지 기자. 어느 날 사무실 의자에 앉아 있다 허리가 아파 한의원을 찾았다. 수백만 원짜리 척추 교정 치료를 권유받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든 생각. '이 돈이면 차라리 PT를 받고 말지.' 그렇게 큰맘 먹고 PT를 등록한다. 더 큰 난관은 여기서부터 시작됐다.

운동 신경이 너무 둔해 3개월 동안 '다리 쭉 편 채 들어올리기(스티프 레그 데드리프트)' 한 동작을 배운다. 트레이너에게 "회원님, 일부러 그러시는 거죠?"라는 굴욕적인 말을 듣고 오기가 발동해 더 열심히 운동한다. 운동 실력은 전교 꼴찌 수준이지만 사람들로부터 "대회 나가도 되겠다"는 칭찬을 듣고 싶었다. 그러다 깨닫는다. 항상 어제보다 오늘, 더 건강해지자고.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는 저질 체력 직장인의 생존 일기다. 꼭 내 얘기 같은 에피소드 끝에는 헬스장 고르는 팁, 헬스할 때 갖추면 좋을 도구들이 부록으로 담겼다. 새해가 되면 운동을 결심하고, 건강검진 전후로 반짝 몸에 신경 쓰고, 갈수록 체력이 떨어지는 것을 느끼며 '아… 운동 해야지… 해야지…' 다짐을 해보지만, 시간 없다는 핑계로 운동을 시작하지 못한 직장인 폭풍 공감 에세이.

“병원비 아껴보려 시작한 헬스가 인생을 바꿨다.”
저질 체력 직장인의 생존 운동 일기


오랜 시간 운동과 담 쌓고 살아온 저질 체력의 일간지 기자. 어느 날 사무실 의자에 앉아 있다 허리가 아파 한의원을 찾았다. 수백만 원짜리 척추 교정 치료를 권유받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든 생각. ‘이 돈이면 차라리 PT를 받고 말지.’ 그렇게 큰맘 먹고 PT를 등록한다. 더 큰 난관은 여기서부터 시작됐다. 운동 신경이 너무 둔해 3개월 동안 ‘다리 쭉 편 채 들어올리기(스티프 레그 데드리프트)’ 한 동작을 배운다. 트레이너에게 “회원님, 일부러 그러시는 거죠?”라는 굴욕적인 말을 듣고 오기가 발동해 더 열심히 운동한다. 운동 실력은 전교 꼴찌 수준이지만 사람들로부터 “대회 나가도 되겠다”는 칭찬을 듣고 싶었다. 그러다 깨닫는다. 항상 어제보다 오늘, 더 건강해지자고.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는 저질 체력 직장인의 생존 일기다. 꼭 내 얘기 같은 에피소드 끝에는 헬스장 고르는 팁, 헬스할 때 갖추면 좋을 도구들이 부록으로 담겼다. 새해가 되면 운동을 결심하고, 건강검진 전후로 반짝 몸에 신경 쓰고, 갈수록 체력이 떨어지는 것을 느끼며 ‘아… 운동 해야지… 해야지…’ 다짐을 해보지만, 시간 없다는 핑계로 운동을 시작하지 못한 직장인 폭풍 공감 에세이. 내 얘기 같다면 그의 사연을 쫓아가 보자.

병원비 폭탄 맞고 멘탈 털린 직장인,
카페인 수혈 대신 헬스로 광명 찾다!


이 책은 생존을 위해 운동을 시작한 다소 슬픈(?) 이야기다. 그러나 궁극에는 운동의 즐거움을 찾은 여성의 이야기다. 부들부들 바벨 댄스를 추던 저자는 어느새 모든 삶을 헬스 위주로 재편한다. 머리 감는 시간조차 아깝다는 이유로 긴 머리를 싹둑 자르고, 걸 그룹 몸무게라는 46킬로그램에서 앞자리를 바꿨다. 등빨을 키워 원피스는 무릎 위로 껑충, 두꺼워진 허벅지가 들어가지 않는 스키니진, 핫팬츠는 옷장에서 아웃. 매일 달고 살던 술도 거의 끊었다. 소파 위에 늘어져 자기 바빴던 주말은 운동에만 집중할 수 있는 꿀 같은 날이 되었다.

견고했던 그의 편견은 헬스라는 운동을 시작하면서 무너져 내린다. 일단 그는 자신의 몸을 사랑하게 됐다. 운동할 때 땀범벅에 콧구멍을 벌름거리는 못생긴 얼굴마저 싫지 않다. “그렇게 운동하다 너무 우락부락해지면 어떡해?”라는 주변의 우려는 패기 넘치게 받아친다. “내 꿈은 여자 마동석이 돼서 상큼하게 풀 스쿼트 100킬로그램 치는 거야. 응원해줄래?” 어느새 트레이너로부터 “회원님은 빠따가 있잖아요!”라는 정체불명의 칭찬까지 듣는다. 몸에 대한 관점이 바뀐 것은 물론 성격도 주체적으로 바뀌었다. 남들 눈치 보기 바빴던 성격이 변화해 어느덧 개썅마이웨이 마인드로 근육을 잡는다. 병원비 아껴보려 시작한 헬스가 그야말로 삶을 바꿨다.

앓아눕지나 않으면 다행인 줄 알았는데
어느새 여자 마동석을 꿈꾸기까지…


한때는 대한민국 1퍼센트 저질 체력, 이제는 자타공인 웨이트 덕후가 된 저자. 일간지 기자답게 헬스장에 대한 문제의식도 있다. 여자를 위한 헬스장이 별로 없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대부분의 헬스장엔 남성 체형에 적합한 기구 위주로 배치됐다. 여성의 몸에는 기구가 맞지 않는다. 저자는 헬스를 취미 삼는 여성들이 많아지려면 여성을 위한 기구가 생겨야 한다고 주장한다.

앓아눕지나 않으면 다행인 줄 알았던 그의 꿈은 무려 ‘여자 마동석’이다. 앞으로의 인생 목표는 지금보다 괴상하고 제멋대로 살아도 지치지 않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행복한 삶, 지속 가능한 운동 라이프를 위해 ‘더티 라이프’를 즐긴다. 떡볶이, 라면, 과자 등등 가리지 않고 먹으면서. 끝으로 저자는 나쓰메 소세키의 말을 인용했다. “소설을 쓰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매일 아침의 맨손체조다.” 위대한 일을 하려면 일단 아주 사소한 일부터 시작하면 된다. 그동안 미뤄둔 운동을 올해는 시작해 보면 어떨까.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프롤로그 : 카페인 주사 들어갑니다 = 5
1장 나는 어쩌다 운동러가 되었나 
 네, 재미없는 운동합니다 = 18
 ''''괜찮아, 어차피 근육 안 생겨''''라고 말할 때 = 26
 이 돈이면 차라리 PT를 받고 말지 = 35
 플랭크하다가 무릎에 멍든 사연 = 42
 여자 운동이 따로 있나? = 50
2장 부들부들 덤벨 댄스를 추면서 
 내게 낙제점을 날린 것은 네가 처음이야 = 60
 닭 가슴살 먹으랬지 누가 치킨 먹으래요? = 69
 나의 친구, 근육통 = 78
 머리 감는 시간도 아까워 = 84
 글로 배운 운동 = 91
 운동러''''s High = 98
3장 여자는 ''''빠따''''지 
 배움엔 끝이 없다 = 106
 내 취미는 ''''운동 못하기''''입니다 = 114
 여자는 ''''빠따''''지 = 123
 외강내유, 외유내강(外剛內柔, 外柔內剛) = 130
 잭, 내가 (시나브로) 날고 있어요 = 137
 운동하면서 제일 무서운 말 = 144
 여자가 무슨 히어로야? = 152
4장 인생이 그렇듯 운동도 장기전 
 ''''누워서 파닥거리기''''가 뭐더라? = 162
 ''''열심히'''' 살면 다친다 = 169
 3분할 루틴이 뭔 소리야 = 178
 어느덧 나도 개썅마이웨이 = 185
 컨디션 좋은 날 = 195
 비포와 애프터가 헷갈린다고요? = 202
5장 여전히 게으른 운동러입니다만 
 게으른 운동러입니다만 = 210
 어쩌다 자격증 = 218
 안녕하세요, 말고 안녕하심까! = 224
 ''''취미하는'''' 직장인 = 232
 여자를 위한 헬스장은 없다 = 240
 고독한 운동가를 위하여 = 250
에필로그 : 앞으로도, 내가 걸어갈 길 = 258
부록 : 건강한 헬스 라이프를 위한 TIP = 264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