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마취

마취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진예찬
Title Statement
마취 / 진예찬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안양 :   도반,   [2019]  
Physical Medium
151 p. ; 21 cm
기타표제
한자표제: 麻醉
ISBN
9791189988180
General Note
線裝本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5887
005 20200210143808
007 ta
008 200205s2019 ggk 000c kor
020 ▼a 9791189988180
035 ▼a (KERIS)BIB000015410597
040 ▼a 211046 ▼c 211046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진예찬 마
100 1 ▼a 진예찬
245 1 0 ▼a 마취 / ▼d 진예찬
246 0 ▼i 한자표제: ▼a 麻醉
260 ▼a 안양 : ▼b 도반, ▼c [2019]
300 ▼a 151 p. ; ▼c 21 cm
500 ▼a 線裝本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진예찬 마 Accession No. 11182376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진예찬 에세이. 어린 시절 프랑스로 이민을 떠나 남다른 경험을 하고 한국에 돌아와 건축가로 활동하며 새로운 시선으로 보고 듣고 느낀 것들을 글로 썼다. 고서제본, 오른쪽 넘김, 세로쓰기 책이다.

세로쓰기 에세이
프랑스 출신 건축가 진예찬 작가가 던지는 화두
‘마취痲醉’


어린 시절 프랑스로 이민을 떠나
남다른 경험을 하고
한국에 돌아와
건축가로 활동하며
새로운 시선으로
보고 듣고 느낀 것들을
글로 쓰다.

---------------------

우리 문제점은 무엇일까?
우리 장점은 또 무엇일까?
일상적인 일들에 젖어서 살고 있으면 무엇인가 명확하게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
마치 자신이 어떤 냄새가 나는지를 자신이 모르는 것과 비슷하다.
그냥 이것이 당연한 것이거니 하고 살고 있는 것이다.

프랑스에서 오랫동안 생활하고 공부한 진예찬 작가에게는
그러한 것들이 날카롭게 보였다.

그래서 ‘마취痲醉’ 한 단어를 화두처럼 던지며 책을 출간하였다.

‘마취痲醉’

나부터도 나는 마취痲醉 상태가 아니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까?
그렇게 느끼는 것이 오직 나뿐일까?

스스로 감정을 배제시키고, 감성을 퇴화시키고, 남들의 감정과 감성을 무시해버리는, 이런 마취 상태에서는, 타인에 대해 무감각해지고, 나의 감각에 대해서도 무감각해진다.
- 본문 중에서 -

우리가 보지 않고 듣지 않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를 말해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다행한 일이다.

우리는 참으로 어렵고 힘든 역사를 살아왔다.
제대로 보지 않고 제대로 듣지 않는다면
앞으로 또 얼마나 더 어렵고 힘든 역사를 살아야 하는 것일지 모를 일이다.
국가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개인적인 문제에서도 그렇다.
그래서 이런 이야기들이 중요한 것이고, 자꾸 들어보아야 하는 것이다.

한 예를 들어보면 항상 개발이 발전적이라 좋다고만 생각했던 우리들에게 진예찬 작가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하고 있다.

골목 등 도시의 생활 공간을 자꾸 없애는 것은, 공간의 뿌리를 자꾸 뽑아 내어 사람들이 정처없이 떠돌게 만드는 일이다.
- 본문 중에서 -

참 무서운 말이다.
공간의 뿌리를 뽑아내는 것이라니, 그런 생각은 해보지 못했다.
또 그것이 사람의 마음을 정처없이 떠돌게 만드는 것이라니..
그런데 아니라고 부정할 수가 없다.

건축가인 진예찬 작가는
작은 동물에서부터 시작하여 국제 정세까지 우리 주변의 폭넓은 내용들에서
우리가 꼭 보아야 할 것들을 이야기 하고 있다.
대부분은 우리가 무감각하게 넘기고 있는 것들이다.
마치 마취된 것처럼 말이다.

한국인이라면 누구든지 일독을 권하고 싶다.
그리고 마취痲醉에서 깨어나 좀 더 멋진 삶을 바라보며 살 수 있기를 바란다.
자꾸 그러한 노력을 하여야 우리에게 미래가 있기 때문이다.
불행은 어리석은 사람에게 오는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길고양이 업둥이에게서 한 수 배우다
봉순이
중학교 시간
어울리지 않는 옷
Anestesia
자기감지학
창의
청년 시간
유행
자연
아파트
남녀평등
갈색머리
일
정신적 폭력
Vegan
고등학교 시간
Architecture
정치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