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마흔에 읽는) 동의보감 : 몸이 바뀌어야 삶이 바뀐다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방성혜
서명 / 저자사항
(마흔에 읽는) 동의보감 : 몸이 바뀌어야 삶이 바뀐다 / 방성혜 지음
발행사항
파주 :   리더스북 :   웅진씽크빅,   2012   (2019 8쇄)  
형태사항
281 p. ; 23 cm
ISBN
9788901150826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5724
005 20200205170142
007 ta
008 200205s2012 ggk 000c kor
020 ▼a 9788901150826 ▼g 13510
035 ▼a (KERIS)BIB000012953079
040 ▼a 211006 ▼c 211006 ▼d 211009
082 0 4 ▼a 610/.9519 ▼2 23
085 ▼a 610.99011 ▼2 DDCK
090 ▼a 610.99011 ▼b 2012z5
100 1 ▼a 방성혜
245 2 0 ▼a (마흔에 읽는) 동의보감 : ▼b 몸이 바뀌어야 삶이 바뀐다 / ▼d 방성혜 지음
260 ▼a 파주 : ▼b 리더스북 : ▼b 웅진씽크빅, ▼c 2012 ▼g (2019 8쇄)
300 ▼a 281 p. ; ▼c 23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610.99011 2012z5 등록번호 12125215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본격적으로 노화가 시작되는 시기인 40대에 맞춰 동의보감을 재해석한 책이다. 1부에서는 방대한 분량의 동의보감을 40대에 흔히 나타나는 몸과 마음의 병증에 초점을 맞춰 재구성했다. 기억력 저하, 노안(老,眼), 정력 감퇴, 탈모, 우울증, 분노조절장애 등 실제로 저자의 한의원을 찾아온 마흔 환자들의 임상사례를 바탕으로 서술해 현장감을 높였다.

2부에서는 동의보감 속에 녹아 있는 지혜를 바탕으로 마흔의 삶을 경영하는 법을 제시했다. 병의 뿌리를 도려낸 후에 약을 써야 한다는 병을 치료하는 방법에서는 묵은 생각과 낡은 질서를 몰아내야 새로운 삶을 열 수 있다는 통찰을 이야기하고, 아홉 번 팔뚝을 부러뜨려봐야 비로소 좋은 의사가 된다는 구절에서는 마흔이야말로 수많은 실패를 바탕하고 있기에 성공할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는 희망을 전한다.

동의보감은 단순한 의서가 아니다. 각종 경서(經書)와 도가 서적의 내용이 함께 인용되어 풍부한 삶의 지혜를 담고 있다. 다시 말해 동의보감에는 비단 건강 비법뿐만 아니라,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마음가짐도 함께 담겨 있는 것이다. 그 자신도 마흔을 넘긴 저자, 한의사 방성혜는 독자들이 동의보감을 고전의학서의 틀에 가둬 해석하는 것이 아닌 삶의 치유서이자 몸을 통해 앞날을 설계하는 비전서로 받아들이기를 희망한다.

“마흔, 몸 안의 탁기와 습(濕)을 몰아내라!”
기억력 저하, 정력 감퇴, 만성피로… 보양식을 들이붓는 것은 약이 아니라 독


마흔이 되면 만 40세, 만66세를 대상으로 평생 딱 두 번하는 생애전환기 건강진단 통지서를 받는다. 중년과 노년으로 생애주기가 나뉘는 시기이며, 몸을 기점으로 삶이 전환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생애전환기라는 말도 그래서 붙여진 이름일 것이다.
마흔이 되면 무엇보다 몸이 예전 같지 않음을 가장 먼저 느낀다. 동의보감에서는 마흔을 이렇게 표현했다. “40대가 되면 오장육부와 십이경맥이 모두 왕성하다가 정지하고 피부가 무르고 얼굴의 빛이 없어지며 수염과 머리털이 희기 시작하고 기혈은 보통 정도로 왕성하면서 변동하지 않기 때문에 앉기를 좋아한다.” 본격적으로 노화기 시작되는 시기인 것이다.
▶ 기억력 저하: 머릿속에 찌꺼기 피인 어혈이 쌓여서 생겨
일상생활에서 가장 먼저 느끼는 노화는 기억력의 저하이다. 사람 이름도 금방 떠오르질 않고 말을 하다가도 적절한 단어가 머릿속에서만 맴돌고 금방 뱉어지질 않는다. 동의보감에서는 사람의 머리에 찌꺼기 피인 어혈이 쌓이면 기억력의 쇠퇴가 일어난다고 했다. 머리에는 건강한 피인 정혈이 도달해야 총명함을 유지할 수 있는데, 나이가 들면서 병든 피인 어혈이 도달하면 총명이 시들고 기억력이 저하되어 건망증이 잘 생기는 것이다.
▶ 정력 감퇴: 마라톤은 기혈의 순환을 좋게 해 발기에 도움
한편 중년 남성들의 가장 큰 고민은 정력 감퇴이다. 그런데 뜻밖에도 엉뚱한 것에서 정력 상승의 효과가 발견되어 중년 남성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다. 바로 마라톤을 시작하니 정력이 좋아지더라는 것이다. 동의보감에서 그 이유를 찾아보면 건강한 사람은 발뒤꿈치까지 숨을 내려 쉰다고 했다. 즉 마라톤이 정력에 좋은 이유는 심폐기능을 키우고 기혈의 순환을 좋게 해 혈액이 성기에 더 잘 도달하기 때문이다.
▶ 만성피로: 먹고 바로 눕고 바로 자는 습관, 비위에 습(濕) 쌓이게 해
현대인의 만성피로의 원인도 동의보감에서 찾을 수 있다. 사람이 게을러지고 눕기를 좋아하고 팔다리를 들어올릴 힘이 없어지는 것은 비위에 탁한 기운인 습(濕)이 있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즉 먹고 바로 눕고, 먹고 바로 자는 것이 소화기를 매우 힘들게 만들고 몸속에 음식 찌꺼기를 자리 잡게 만든 것이다. 가뜩이나 장부가 녹슬기 시작하고 효율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마흔에 피곤하다고 몸을 움직이지 않고 보양식을 들이붓는 것은 약이 아니라 독이나 다름없다.
▶ 우울증: 슬픔은 심장을 상하게 해… 기쁨으로 이겨내야
몸뿐 아니라 마흔의 마음과 관련된 병증에 대해서도 저자는 동의보감에서 답을 찾았다. 경쟁에서 밀려나고 축의금보다 부의금을 더 자주 내게 되는 마흔의 외롭고 슬프고 우울한 감정은 몸을 상하게 한다. 동의보감에서는 비즉기소(悲則氣消)라 하여 슬퍼하면 기가 사그라진다고 하였다. 몹시 슬퍼하여 심장을 싸고 있는 막인 심포(心包)가 상하게 되면 기억력이 떨어져 잊어버리기를 잘하고 사람을 잘 알아보지 못한다고 전한다. 또한 힘줄이 당기고 팔다리가 붓는다고 하며, 만약 마흔이 넘은 부인이 지나치게 슬퍼하면 혈이 쏟아져 나와 하혈이 생긴다고도 하였다. 그렇다면 이 슬픔은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동의보감의 처방은 기쁨이다. 비자 이희승지(悲者 以喜勝之)라 하여 슬픔은 기쁨으로 이겨내라고 전한다.

“건강한 몸 없이는 행복한 삶도 없다”
마흔의 삶에 반드시 필요한 통찰과 지혜를 만나다


사람의 몸이 어떻게 형성되고 생명을 영위하는 근원적인 힘과 생명을 잉태하는 능력은 무엇인지,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인체 생명 활동의 운용을 가능하게 하는 기운은 무엇인지, 감정과 심리를 포함한 사람의 정신활동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를 다룬 동의보감의 내용은 결국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는 원리에 대해 말하고 있다. 《마흔에 읽는 동의보감》 2부에서는 몸의 이치와 삶의 이치가 일맥상통함을 동의보감의 구절에서 찾아 보여주며, 마흔의 삶에 적용할 수 있는 통찰과 지혜를 전한다.
장과 위를 깨끗이 씻어내라는 뜻의 ‘탕척장위(蕩滌腸胃)’ 구절에서는 40세가 되면 부리와 발톱, 깃털을 모두 스스로 뽑아 새로운 30년의 삶을 맞이하는 솔개를 예로 들며, 오장육부를 꺼내어 박박 씻어내는 정도의 고통스러운 몸과 생각의 전환을 겪어야 마흔 이후의 삶을 행복하게 살아낼 수 있다는 지혜를 전한다.
아홉 번 팔뚝을 부러뜨려봐야 비로소 좋은 의사가 된다는 ‘구절비자 내성양의(九折臂者 乃成良醫)’에서는 성공을 위해서는 수많은 실패와 좌절이 필요한데 마흔이야말로 수많은 경험 끝에 성공할 가능성이 많은 나이라고 말하며 새로운 도전을 하기에 늦은 나이가 아님을 이야기한다.

“생(生)은 나의 의지가 아니었지만 노병사(老病死)는 나의 의지다”
수명 100세 시대, 동의보감에서 전하는 건강하게 나이 드는 비결 ‘마음을 비워라[虛心]’


바야흐로 100세 수명의 시대이다. 생로병사(生老病死)라는 네 글자 중에서 40대에 해당하는 글자는 ‘노(老)’이다. 이때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병(病)과 사(死)가 찾아오는 시기가 50대가 될 수도 있고 90대가 될 수도 있다. 생(生)은 나의 의지가 아니었지만 노병사(老病死)는 나의 의지이다. 나의 의지에 따라 노병사(老病死)가 바뀌기 시작하는 때가 바로 마흔인 것이다.
동의보감에서는 80세가 넘었는데도 마치 젊은이처럼 발걸음이 가벼운 사람의 건강 비법에 대해 이렇게 전하고 있다. “일에 부딪치더라도 다투지 마시오. 그때만 지나가면 마음이 편안하리니.” 즉 동의보감에서 건강하게 나이 드는 비결로 내린 처방은 바로 ‘마음을 비워라’는 것이다. 더불어 저자는 병들어 매달 몇 십만 원씩 병원비를 내는 돈을 아끼기만 해도 노년에 꼬박꼬박 들어오는 평생 월급을 확보한 셈이라고 말한다. 그동안 몸과 마음을 혹사하며 살아왔다면 이 책에 녹아있는 동의보감의 지혜를 통해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인생 2막을 설계할 수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시작하면서 마흔의 생로병사를 말하다

1부 동의보감으로 보는 마흔의 몸, 마음, 습관

제1장 마흔, 몸이 예전 같지 않다
깜빡깜빡하기 시작한다 :기억력 저하
과장님, 벌써 노안이세요? :침침한 눈
흰머리 대머리 듬성 머리 :탈모
어제 또 달리셨군요 :음주
마라톤과 정력 :정력 감퇴
기름때와 물때가 쌓인다 :대사증후군
부의 상징? 병의 상징! :뱃살
야식의 부작용 :위염과 소화불량
피곤해죽겠다는 말 :만성피로
혈압의 노예가 되기 전에 :고혈압
곰팡이의 습격 :무좀과 발냄새
방귀대장 뿡뿡이 :입냄새와 방귀냄새
소변에 말 못할 문제가 생긴다 :가늘어진 소변줄기
이 없으면 잇몸으로? :치통
몸이 안 좋아보인다는 말을 듣는다 :혈색

제2장 오장육부와 마음은 연결되어 있다
화가 사람을 망친다 :분노조절장애
축의금보다 부의금을 더 많이 내는 나이 :우울증
고민이 지나치면 몸이 상한다 :불면증
쉽게 놀라는 중년의 심장 :공황장애
왜 이렇게 안 낫죠? :조급증
못 고칠 병은 없다, 못 고칠 태도만 있다 :여섯 가지 불치병
늙는다는 것은 곧 철든다는 것 :노안과 동안
답답한 가슴이 편안해지는 법 :욕심병

제3장 100세 장수하는 생활습관
꿀벅지 열풍에 동참하라
책임감을 내려놓고 마음껏 웃어라
나이 들수록 채식을 하라
불규칙하게 흥청망청 살지 마라
돈 안 들이고 건강해지는 법, 적게 먹어라
무엇이든 따뜻하게 먹어라
항상 끊임없이 움직여라
시도 때도 없이 먹어대지 마라
화났을 땐 절대 먹지 마라
오색을 골고루 먹어라

2부 동의보감의 철학으로 삶을 경영하라

제4장 몸의 이치와 삶의 이치는 일맥상통한다
한 사람의 몸은 한 나라와 같다
높이 올라갈수록 가파르게 추락한다
리더의 통찰이 중요한 이유
뿌리를 도려내지 않으면 고칠 수 없다
무엇이든 흐려지기는 쉽고 맑아지기는 어렵다
병든 몸일수록 양 극단의 증상이 함께 생긴다
사람이 살아가는 이치와 천지자연의 이치는 같다

제5장 마흔, 가장 활발히 인생을 살아야 할 시간
오장육부를 씻어내야 환골탈태할 수 있다
시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씨앗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청춘의 시련이 클수록 중년의 삶은 아름답다
세상을 넓게, 따뜻하게 바라볼 수 있는 나이
다시 시작하기 너무 늦은 나이는 없다
마음을 치료하지 않으면 병은 재발한다
호미로 막을 병을 가래로 막지 마라
마흔에는 스스로 명품이 되어라

끝마치면서 언젠가 찾아올 찬란한 때를 준비하라
용어설명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규준 (2021)
Lee Kong Chian School of Medicine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