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김해연의 동행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해연, 1966-
서명 / 저자사항
김해연의 동행 / 김해연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펌프킨,   2020  
형태사항
248 p. : 삽화 ; 22 cm
ISBN
9791190052177
주제명(개인명)
김해연,   1966-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4453
005 20200129091542
007 ta
008 200123s2020 ulka 000c dkor
020 ▼a 9791190052177 ▼g 038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24.2092 ▼2 23
085 ▼a 324.2092 ▼2 DDCK
090 ▼a 324.2092 ▼b 2020z6
100 1 ▼a 김해연, ▼d 1966-
245 1 0 ▼a 김해연의 동행 / ▼d 김해연 지음
260 ▼a 서울 : ▼b 펌프킨, ▼c 2020
300 ▼a 248 p. : ▼b 삽화 ; ▼c 22 cm
600 1 4 ▼a 김해연, ▼d 1966-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4.2092 2020z6 등록번호 11182265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2020년 현재 대우조선해양 탑재 2부에서 선박 만드는 현장 일을 하고 있으며, 동시에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지방자치 행정을 연구하는 '경남미래발전 연구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해연의 자전 에세이다.

1966년 부산에서 태어나 열아홉 살 때부터 지금까지 거제에서 살고 있는 그는 거제를 제2의 고향이 아닌 '제1의 고향'이라 생각하며 거제의 발전을 위해 고군분투해왔다. 솔직하고 담백한 글을 통해 김해연 이사장 개인의 성장과 지역의 발전이 어떻게 호흡하고 어우러지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거제의 일꾼 김해연이 함께 걸어온 길
그리고 앞으로 함께 걸어갈 길


이 책은 현재 대우조선해양 탑재 2부에서 선박 만드는 현장 일을 하고 있으며, 동시에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지방자치 행정을 연구하는 ‘경남미래발전 연구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해연의 자전 에세이다. 1966년 부산에서 태어나 열아홉 살 때부터 지금까지 거제에서 살고 있는 그는 거제를 제2의 고향이 아닌 ‘제1의 고향’이라 생각하며 거제의 발전을 위해 고군분투해왔다. 솔직하고 담백한 글을 통해 김해연 이사장 개인의 성장과 지역의 발전이 어떻게 호흡하고 어우러지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김해연 이사장은 어린 시절 수학 교사를 꿈꿨지만,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부산기계공고에 진학했고 고3 때 대우조선에 입사했다. 못다 이룬 학업에 대한 열망으로 틈틈이 대학을 다녔고, 부산대학교 대학원에서 기계공학 석사를 마쳤다. 그는 1987년 1만여 명의 대우조선 노동자들이 회사 운동장에 모여 처음으로 노동조합 건설을 외치던 모습을 ‘인생 최고의 명장면’으로 꼽고 있다. 노조 활동을 하던 중 변호사였던 고 노무현 대통령을 처음 만났고, 인연을 이어가기도 했다. 국회의원이 된 노무현 의원과 함께 마포 돼지껍데기 집에 자주 들르곤 했는데, 지금도 그 맛을 잊지 못한다. 정치를 권하던 노무현 의원에게 “정치는 사람이 할 끼 못 되는 거 같습니다”라고 말했지만, 결국 김해연은 정치인이 되었다.

거제 시의원, 경남 도의원을 지낸 김해연 이사장은 여러 차례 대규모 민자 사업의 문제를 밝혀 혈세의 누수를 막아냈다. 철저한 자료 조사와 현장 실사를 바탕으로 ‘통박’을 잘 굴린 덕분이었다. 파수꾼, 싸움꾼으로 유명해졌고, ‘김민자’라는 참한 별명도 얻었다.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의 주역이기도 하다.

『김해연의 동행』을 통해 김해연 이사장은 다시 한번 도약하는 거제를 위한 면밀한 청사진을 제시하기도 한다. 거제가 처한 조선 산업과 관광 산업의 현실적 한계를 뛰어넘어 한 단계 성장할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다. 추상적인 구호가 아니라 가덕도 신공항 유치와 저도 반환, 남부내륙 고속철도 등에 대한 구체적 제안들을 읽다 보면 누구라도 거제의 일꾼 김해연을 뜨겁게 응원하게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의 글
수청무대어(水淸無大魚)? 맑은 바다엔 거대한 고래가 산다! _윤후명 소설가 ● 005
거제의 용감한 도전을 바라며 _박원순 서울시장 ● 008
김해연의 동행, 국민을 위한 진심을 만나다 _김두관 국회의원(전 경남도지사) ● 010
그의 열정과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을 읽다 _송기인 신부(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013
손과 발이 믿음직한 거제 청년, 김해연 _김진주 작가(박노해 시인 부인) ● 015

프롤로그 - 옥포만을 바라보며 ● 016

1 정치 입문 전 걸어온 길
떡볶이 사건과 가훈 ● 032
떡볶이 100원어치 ┃ 나 때문에 만들어진 가훈
수학 교사의 꿈을 접고, 실업계 고등학교를 선택하다 ● 035
어머니의 비밀 ┃ 진학 고민
부산기계공고 시절의 진로 고민 ● 039
진로에 대한 고민 ┃ 인문계고 전학 포기 ┃ 은사 조근래 선생님 ┃ 방황 끝에 목표를 찾다
대우조선 입사 ● 045
조선 노동자의 고된 작업 ┃ 턱없이 낮은 임금과 생활고
노동운동에 눈 뜨다 ● 048
열악한 노동 환경과 노동조합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 ┃ ‘상무한테 욕한 새끼’ ┃ 동료들의 어이없는 해고 ┃ ‘상고문’ 배포와 사측의 노동자 탄압
김우중 회장에게 ‘200억’ 카드를 내밀다 ● 053
짱돌을 던져서 만난 김우중 회장 ┃ 김우중 회장과 해고 노동자들 만남을 주선하다
대우조선 노동조합 결성 ● 059
내 인생 최고의 명장면 ┃ 노조의 교섭 시도를 무시한 사측
경찰의 폭력적 억압과 비극의 발생 ● 062
오리걸음을 시킨 경찰 ┃ 이석규 노동자 사망 ┃ 또 다른 비극이 발생할 뻔한 웃지 못할 해프닝 ┃ 하수로에 낀 사복 경찰
노무현 변호사를 처음 만나다 ● 066
진중한 눈빛의 말 잘하는 변호사┃ 부산구치소에 수감된 노무현 변호사
노동조합 편집국장 시절, 쏘가리탕 사건 ● 068
조합 운영비 문제 ┃ 집행부 불신임과 대의원 선거
조직폭력배를 동원한 노조 탄압 ● 071
파출소 안으로 도망간 조직 폭력배
노무현 변호사와 인연을 이어가다 ● 074
부산 동구 국회의원 선거 유세장에 가다 ┃ 노무현 국회의원이 해결해준 노조 문제 ┃ 민원인이 줄을 잇던 노무현 국회의원실 ┃ 마포 돼지껍데기의 추억 ┃ 노무현 국회의원의 영향 ┃ 회한으로 남은 미안함
김우중 회장과의 기이한 인연 ● 081
미국 근무 제안과 해외 연수 ┃ 김우중 회장의 거제에 대한 애착 ┃ 가족 모임 참석 ┃ 포장마차 술자리와 수감된 노동자 면회 주선 ┃ 내 제안을 잘 들어줬던 김우중 회장
내 인생의 가장 소중한 인연, 신미경 씨를 만나다 ● 088
데이트 신청┃ 현실의 벽┃ 허락 없이 강행한 결혼┃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
잠만 자는 아빠, 일기장에 없는 아빠 ● 094
사회운동으로 눈을 돌리다 ● 096
‘거제청년연대’ ┃ ‘LPG 체적 거래제’ 시행 방법의 불합리┃ ‘옥포 아파트 연합회’ 결성
예상치 못한 계기로 정치에 입문하다 ● 100
시의원 보궐선거 출마┃선거운동 중 만난 깐깐한 어르신

2 함께 걸어온 거제시의원 시절
동네 서비스 맨의 세 가지 철칙 ● 106
공공청사 건립의 뒷이야기 ● 108
소문의 실체를 확인하다 ┃ 건설사의 불법을 실측하고 다니다 ┃ 로비의 패턴을 처음 경험하다 ┃ 아파트를 잘라라
거제에 처음으로 특급 호텔이 생긴 사연 ● 114
자연녹지 중간에 상업지가 왜? ┃ 호텔 안 지을 거면 다시 자연녹지로
저도 대신, 지심도를 받아내다 ● 117
지심도 이름의 뜻과 동백 꽃말 ┃ 지심도와 윤후명 소설가
난개발 문제 ● 121
난개발의 시작 ┃ 수상한 시행사의 행태 ┃ 시행사에 도로 부지 확보를 재촉하다 ┃ 친한 형을 미친놈으로 만들다 ┃ 시행사에 대한 의심이 현실이 되다 ┃ 난개발의 연쇄, 지역민이 피해자
깨진 계란의 희망 ● 129

3 함께 걸어온 경남도의원 시절
경남도의회 입성기 ● 134
“니가 가라. 도의회.” ┃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선거 결과
도의회 문화를 바꾸다 ● 137
도의회 입성 첫날, 딴지를 걸다 ┃ 작은 것들부터 바꿔 나가다 ┃ 질의응답 방식을 바꾸다 ┃ 도의회장에 프로젝터를!
철저한 사전 준비 ● 142
첫 도정 질문, 신문 일면에 보도되다 ┃ 자료 수집과 관리 습관 ┃ 예상 시나리오를 쓰다 ┃ 예상 밖의 전개
지역민 삶을 최우선 고려한 조례 발의 ● 146
지역 건설업체 일거리를 늘리기 위한 조례 ┃ 실질적 효과를 위한 방법 ┃ 낙도 주민의 유일한 교통수단인 도선 지원
민자 사업 감시의 중요성 ● 150
도민들 혈세를 지키기 위해 파수꾼, 싸움꾼이 되다
마창대교 ● 152
과다 책정된 교통량 예측치 ┃ 접속도로 건설비까지 재정 지원 ┃ 고금리 후순위채 발행 ┃ 최소운영수익 보장율 인하와 통행료 인하를 이끌어내다 ┃ ‘전국 최우수 의원상’ 수상과 민자사업에 대한 특강
김해관광유통단지 ● 157
느려도 너무 느린 공사 속도 ┃ 경남도와 롯데, 지분 문제 ┃ 롯데의 로비 의혹과 실체 ┃ 투자비 검증단을 꾸리다 ┃ 투자비 검증의 난항 ┃ 지분율 조정으로 1500억 경남 재산을 지키다
거가대교 ● 164
거가대교의 개통 ┃ 거가대교 협약 단계, ‘개념설계’의 문제 ┃ ‘최소운영수익 보장(MRG)’ 방식의 문제 ┃ 사업 재구조화 협상으로 불합리한 운영 방식을 바꾸다 ┃ 거가대교 하도급 업체를 불러모으다 ┃ 총 공사비의 46%만 사용한 거가대교 ┃ 부실공사 문제 ┃ 통행료 문제 ┃감사원 감사 결과 ┃검찰 고발 ┃ 거가대교와 윤석열 부장검사
두 도지사와의 만남 ● 178
김두관 도지사의 ‘모자이크 사업’ ┃홍준표 도지사, “내가 니하고 왜?”
시련과 도의원 사퇴 ● 181
스포츠 마사지 업소가 퇴폐 업소로 둔갑 ┃ 덫에 걸린 걸 알아차리다 ┃ 로비와 회유와 협박 ┃ ‘립 카페’와 ‘논두렁 시계’

4 재정비와 단련의 시기
대우조선으로 돌아가다 ● 194
노동 현장에서 일하다 ┃ 안전과 능률을 위한 제안을 하다
대학 강단에서 맞닥뜨린 청년들의 현실 ● 197
거제 시장 선거 출마 ● 200
건강 이상으로 입원하다 ● 202
아들의 고민을 듣다 ┃ 대학 생활에 적응 못한 아들 ┃ 병아리 사건 ┃ 입원으로 얻은 소중한 것들 ┃ 건강이상설이 사망설로 이어지다
‘경남미래발전 연구소’ 활동에 매진하다 ● 209
지역 봉사활동 중 만난 인연 ● 211
박정희 대통령의 훈장을 받은 아버지와 민주화 운동을 하는 딸과 사위 ┃ 정치적 동지이자 평생의 반려인 부부
오랜 인연을 돌아보다 ● 215
소탈하고 검소했던 노회찬 의원 ┃ 친누나 같은 심상정 의원 ┃ 배울 점이 많은 박원순 서울시장

5 다시 도약하는 거제의 미래를 위하여
조선 산업과 관광 산업 ● 222
대우조선 매각 문제 ● 224
한국 조선 산업의 몰락으로 이어질 대우조선 매각 ┃ 조선 산업의 재벌 사유화 저지
‘굴뚝 없는 황금 산업’, 비즈니스 관광 산업 ● 228
비즈니스 관광 산업의 롤 모델, 싱가포르 ┃ 지자체의 행정력과 영업력이 뒷받침돼야
관광객 유입시킬 행사 기획 ● 232
외국인들을 유입시킬 방안 ● 235
건강검진 의료관광 ┃ 투자 이민의 필요성
가덕도 신공항 유치 ● 238
김해 신공항의 문제점 ┃ 가덕도 신공항의 장점
저도 반환 ● 242
‘남부내륙 고속철도’ ● 244
사곡만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지연 문제 ● 247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