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반보 앞서간 노무현의 반보 뒤에서 정치를 배우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서갑원 徐甲源 지승호 池昇昊, 인터뷰
서명 / 저자사항
반보 앞서간 노무현의 반보 뒤에서 정치를 배우다 / 서갑원 말
발행사항
서울 :   미래의창,   2020  
형태사항
350 p. : 삽화 ; 22 cm
ISBN
9788959896295
일반주기
인터뷰어: 지승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4319
005 20200127132712
007 ta
008 200122s2020 ulka 000c kor
020 ▼a 9788959896295 ▼g 03340
035 ▼a (KERIS)BIB000015468063
040 ▼a 011005 ▼c 011005 ▼d 011005 ▼d 221016 ▼d 211009
082 0 4 ▼a 324.2092 ▼2 23
085 ▼a 324.2092 ▼2 DDCK
090 ▼a 324.2092 ▼b 2020z3
100 1 ▼a 서갑원 ▼g 徐甲源
245 1 0 ▼a 반보 앞서간 노무현의 반보 뒤에서 정치를 배우다 / ▼d 서갑원 말
260 ▼a 서울 : ▼b 미래의창, ▼c 2020
300 ▼a 350 p. : ▼b 삽화 ; ▼c 22 cm
500 ▼a 인터뷰어: 지승호
700 1 ▼a 지승호 ▼g 池昇昊, ▼e 인터뷰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4.2092 2020z3 등록번호 11182238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서갑원은 노무현 대통령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수행한 참모다. 노무현의 눈과 귀가 되었던 측근이자 정치적 고난의 시기를 함께했던 동지다. 노무현이라는 커다란 정치적 유산을 짊어진 서갑원은 이제 노무현 대통령의 숨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역사의 증인이 되고자 한다.

노 대통령과의 소소한 일상과 우리가 몰랐던 인간적 면모부터 국가 정책 추진의 디테일까지 빠짐없이 말한다. 긴장됐던 첫 만남, 오로지 지역 통합이라는 대의를 위해 정치적 희생을 마다하지 않았던 노무현의 신념, 무엇보다 드라마틱했던 2002년 대선의 숨은 뒷이야기, 청와대에서 숨 쉬는 것만으로 공부가 되었던 의전비서관 시절, 그리고 국회의원 때까지 모두 꼼꼼히 담았다. 나아가 이 책은 잠시 동안의 시련과 방황을 끝내고 다시 새로운 출발점에 선 ‘정치인 서갑원’이 던지는 출사표이자 미래 청사진이기도 하다.

과거의 서갑원에게 묻고 미래의 서갑원이 답하다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했던 정치인 서갑원이 노무현에 대해 ‘말하는’ 책. 과거의 서갑원에게 묻고 미래의 서갑원이 답하는 것이다. 과거의 서갑원은 노무현 대통령의 눈과 귀가 되어 그와 모든 정치적 고락을 함께한 ‘동지이자 참모’다. 미래의 서갑원은 노무현 정신을 계승하고 새로운 한국 정치의 꿈을 펼치려는 정치인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 책을 통해 이 둘이 결코 다르지 않음을 알게 될 것이다.
서갑원은 ‘반보 뒤에 서는 정치’에 관해 말한다. 그가 생각하는 정치는 국민들의 반보 앞에서 이끌거나 또는 반보 뒤에서 밀어주는 것이다. ‘정치의 제자리’는 반보 앞이거나 뒤라는 뜻이다. 서갑원은 이를 노무현 대통령을 통해 배웠다. 노무현의 정치는 반보 앞서갔다. 국민들이 안심하고 따라올 수 있는 거리에 있었다. 그리고 서갑원은 늘 노무현의 반보 뒤에서 정치를 배웠다. ‘반보 뒤’의 자리는 비서라는 직업적 특성에서도 비롯됐지만 국민 또는 시민의 모습을 전체적으로 차분하게 조망할 수 있는 위치이기도 하다. 노무현 대통령은 비서로서 정치를 시작한 서갑원에게 이 ‘반보 뒤에 서는 정치’의 정신을 몸소 보여주었다. 노 대통령에게 비서는 운전석 옆자리에 앉아 가는 사람이 아니라 자신의 옆자리에서 의견을 내고 토론을 해야 하는 사람이었다. 바로 정치인의 자리는 허세나 형식이 아니라 현실과 실용이었던 것이다.
노무현의 이러한 ‘반보 뒤’의 정신을 통해 서갑원은 자신의 새로운 출발을 알린다. “노무현 대통령님을 우연히 만나서 이렇게 살아오기도 쉬운 일이 아니지 않습니까? 그렇게 만나기도 쉽지 않고, 가만히 생각해보면 그렇게 살아오기도 쉽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제가 능력이 출중했던 것도 아니고, 지혜가 남달랐던 것도 아니고, 뛰어난 것도 아니었는데, 당신의 모든 것들을 맡기고 또 믿어주시고, 실제로 내가 했던 것들을 인정해줘서 그 힘으로 지금까지 살아가고 있는 거죠. 우리 부모님이 나를 낳아주시고 키워주셨는데, 그 이후에 일을 하는 과정에서는 지금까지도 노무현 대통령의 그늘, 그의 힘으로 함께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쁘죠. 그래서 제가 직업으로뿐만 아니라 하나의 숙명으로 정치를 받아들이고,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남은 인생도 그럴 것이고요.” (본문 333쪽) 노무현 대통령과의 소중한 경험과 그 시간들에 대한 성찰이 미래형 정치인으로서 행동해나갈 근본적인 자산이 되었음을 서갑원은 고백한다. 처음 마음을 잃지 않고 스스로를 낮추는 자세로 국민의 반보 뒤에 서겠다는 결심과 함께.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_반보 앞서간 노무현의 기억, 반보 뒤에 선 서갑원의 기록

1. 반보 앞서간 바보 대통령
정치, 나를 버리고 남을 얻는 일
노무현의 면접
부산에서 DJ를 감싸다
호남 출신 대통령을 모신 영남 정치인, 영남 출신 대통령을 모신 호남 정치인
외교, 냉정과 열정 사이
여당 복도 야당 복도 없었던 대통령

2. 바보 대통령의 반보 뒤에 서다
말도 안 되게 지다가 말도 안 되게 이긴 순천 선거
누구와 정치를 시작했는가
말과 행동이 일치하는 정치인
의전비서관 서갑원
인사는 만萬사람을 만나고 만萬리를 걸어야 한다
실체 없는 호남 홀대론
청와대에서는 숨 쉬는 것도 공부였다

3. 때로는 망원경으로 때로는 현미경으로
청와대보다 국회가 체질에 맞다
사회적 약자가 눈에 밟히다
여수 엑스포를 위해 정경이 유착하다
일은 동기와 명분으로 이루어진다

4. 순천의 반보 뒤에 선 정치
반보 뒤에 서는 정치를 시작하다
21대 총선을 전망하다
성찰 없는 과거는 미래 없는 나라를 만든다
스타일은 신념이다

5. ‘중고’ 정치인의 ‘신상’ 정치
정치에도 크리에이티브가 필요하다
대학에서 정치의 역할을 찾다
숙제를 할 것이냐 문제를 만들 것이냐
한 세대의 진퇴는 시대의 필요에 따라 결정된다
‘때문에’ 정치인보다 ‘덕분에’ 정치인

6. 거인들의 어깨 위에서 정치를 보다
정몽구의 통찰을 엿보다
기업도 대한민국 정부의 싱크 탱크다
권력이란 각자의 제자리를 찾게 해주는 힘
과정이 치열할수록 결정은 쉽다
친구는 가까이, 적은 더 가까이

7. 과거의 서갑원에게 묻고 미래의 서갑원이 답하다
노무현의 사람들
광주, 빛이 되고 빚이 되다
정몽준이 버린 노무현을 국민이 거뒀다
실패한 후보가 될지언정 실패한 대통령은 되지 않겠다
나의 노무현에서 모두의 노무현으로
과거의 서갑원에게 묻고 미래의 서갑원이 답하다

못 다한 이야기_노무현의 반보 뒤에서 정치를 보다
에필로그_서갑원이 만난 노무현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