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트라우마 공감학교 : 상처받은 아이들과 교사들이 함께 공감하는 학교 만들기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Craig, Susan E. 김현수, 역
Title Statement
트라우마 공감학교 : 상처받은 아이들과 교사들이 함께 공감하는 학교 만들기 / 수잔 크레이그 지음 ; 김현수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에듀니티,   2020  
Physical Medium
235 p. : 삽화 ; 23 cm
Varied Title
Trauma-sensitive schools : learning communities transforming children's lives, K-5
ISBN
9791164250400
General Note
부록: A. 교사 연수를 위한 자료, B. 당신의 ACE 점수는?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p. 221-231)과 색인수록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Children with mental disabilities --Education Abused children --Education Psychic trauma in children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in children Educational psychology Community and school Teacher-student relationships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3353
005 20200120161627
007 ta
008 200115s2020 ulka b 001c kor
020 ▼a 9791164250400 ▼g 1337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372.21 ▼2 23
085 ▼a 372.21 ▼2 DDCK
090 ▼a 372.21 ▼b 2020
100 1 ▼a Craig, Susan E.
245 1 0 ▼a 트라우마 공감학교 : ▼b 상처받은 아이들과 교사들이 함께 공감하는 학교 만들기 / ▼d 수잔 크레이그 지음 ; ▼e 김현수 옮김
246 1 9 ▼a Trauma-sensitive schools : ▼b learning communities transforming children's lives, K-5
260 ▼a 서울 : ▼b 에듀니티, ▼c 2020
300 ▼a 235 p. : ▼b 삽화 ; ▼c 23 cm
500 ▼a 부록: A. 교사 연수를 위한 자료, B. 당신의 ACE 점수는?
504 ▼a 참고문헌(p. 221-231)과 색인수록
650 0 ▼a Children with mental disabilities ▼x Education
650 0 ▼a Abused children ▼x Education
650 0 ▼a Psychic trauma in children
650 0 ▼a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in children
650 0 ▼a Educational psychology
650 0 ▼a Community and school
650 0 ▼a Teacher-student relationships
700 1 ▼a 김현수, ▼e
900 1 0 ▼a 크레이그, 수잔,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72.21 2020 Accession No. 11182181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트라우마 입은 아이들이 학교에 오고 있다. 이 아이들을 위해 학교가 새롭게 준비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아이들이 학교에 가지고 오는 것은 책가방만이 아니다. 아이들은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와 함께 온다. 이 책은 초기 트라우마가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뇌과학적 이해를 바탕으로 트라우마 입은 아이들에게 합당한 돌봄 제공의 중요성과 이를 위한 사회적 협력의 절실함을 말한다.

어린 시절 부정적 경험을 한 아이들의 삶을 학교에서 변화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탐색함으로써 사회의 미래를 바꾸어나가는 ‘트라우마 공감학교’ 운동의 역사와 구체적인 정책, 교사와 관리자의 실천 방안을 두루 안내한다.

어릴 적 부정적 경험으로 트라우마 입은 아이들이
매일 등교하고 있다!

아이들의 트라우마를 이해하여 배움 역량을 되살려주는
트라우마 공감학교를 만들기 위해
교사와 교육 관계자가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 매뉴얼

트라우마 입은 아이들을 위해
학교는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가


어린 시절에 겪은 부정적 경험이 아동의 정상적인 발달 과정을 방해한다는 것은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져왔다. 아동기 트라우마는 성장기 아동의 뇌 구성을 바꿔서 학업이나 사회관계를 능숙하게 해낼 능력을 위태롭게 만든다. 이런 아이들은 학교에서 다양한 문제를 일으킨다. 학습 능력이 떨어지거나 관계 맺기에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을 학교가 제대로 돌보지 못하면 아이의 삶뿐만 아니라 어른들의 삶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며 사회 전체가 져야 할 부담도 커지게 된다.
저자는 교육 분야와 신경과학 분야의 최신 연구를 연결하여 교육계에 아동기의 부정적 경험이 아동의 뇌 발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함으로써 트라우마 입은 아이들을 학교가 구체적으로 도울 길을 모색해나간다. 아동기에 폭력 등 독성 스트레스에 노출된 아이들은 뇌 형성에 좋지 않은 영향을 받고 여러 문제 행동을 일으키기 쉬운 상태로 입학하지만, 학교는 준비되어 있지 않다. 그런 아이들은 학교에서 다시 상처받고 좌절하며 문제 행동을 일으킴으로써 본인뿐만 아니라 다른 아이들과 어른들에게도 피해를 입힌다. 그러나 이런 아이들의 특성을 교사와 학교 관리자, 교육 정책 입안자들이 제대로 이해하고 대응하면 상황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저자는 그 근거로 신경과학의 연구 결과를 가져온다.
인간의 뇌 발달은 매우 역동적인 것이어서 상황에 대한 적응력이 평생에 걸쳐 형성된다. 아이들은 자신을 지지해주는 어른들의 지속적이고 조직적인 보살핌을 통해 얼마든지 움츠러들었던 능력을 회복할 수 있다. 어떤 아이도 초기 트라우마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의 솔루션으로 저자는 맞춤형 지도와 정서적 지원을 꼽는데 이 트라우마 공감학교 모델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만들어낸 이러한 지식을 교사와 학교 관리자, 정책 입안자들이 함께 갖추어야 한다는 것이 그 전제가 된다. 트라우마에 민감한 렌즈를 통해 교육개혁을 다시 바라보아야 할 때라고 저자는 힘주어 말한다. 이 렌즈는 트라우마로 인해 치르게 될 큰 대가를 미리 알아보고 트라우마의 증상이 매우 광범위함을 인식할 수 있게 해주며 이러한 사회적 인식을 바탕으로 ‘트라우마 공감학교’ 운동이 널리 퍼져야 우리가 원하는 교육개혁을 효과적으로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신경과학과 교육학의 만남
어릴 적 트라우마는 아이들의 학업적·사회적 성공을 위협하는 발달상 결함의 패턴들과 긴밀한 인과 관계를 맺고 있다. 그러나 어른들이 트라우마 입은 아이의 상황을 충분히 이해하면 그것을 극복할 기회를 열어줄 수 있다. 교사들은 이 책을 통해 트라우마를 입은 아이들과의 관계 맺기 전략을 비롯해 문제행동의 재발과 반항을 반복하지 않게 돕는 전략을 안내받을 수 있다.
저자는 아이에게 애착 관계의 경험이 왜 중요한지, 트라우마 입은 아이들이 학교 안에서 긍정적 애착 관계를 경험하게 돕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인식하고 그런 교육적 실천을 해나갈 교사를 사회적 제도적으로 지원하는 시스템의 구축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역설한다. 트라우마 입은 아이들의 성취감과 자의식 발달을 도울 세분화한 개입 시스템과 시스템적 통합을 촉진하는 활동을 상세하게 안내하면서 이런 활동이 아동기 트라우마를 겪은 아이들에게 어떤 도움을 주는지도 밝혀주고 있다. 트라우마 입은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자기조절에 취약하기 마련인데 그런 아이들에게 적합한 이런 활동들은 자기조절 능력을 담당하는 신경통로를 강화해준다.

이차피해 방지 시스템
트라우마를 겪은 아이들과 함께하는 교사들은 끝없는 정서적 희생을 요구받는다. 이는 학교를 떠나는 교사의 증가 현상과도 관련이 있다. 저자는 트라우마 입은 아이들을 다루는 데 실패하는 교사들의 어려움에 공감하면서 트라우마의 전염성을 이해하고 이를 극복하는 훈련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교사의 회복력 증진을 위한 시스템적 지원에 대해서도 섬세하게 다룬다. 트라우마에 공감하는 학교로 변화하기 위한 도전에는 무척 복잡하고 섬세한 고려사항이 뒤얽히기 마련이다. 교사들의 열정만으로는 불가능한 일이다. 저자는 트라우마 공감학교로 변화하는 과정의 복잡성을 이해하고, 그 변화 과정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재원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지역과 현장에서 리더십의 역할, 과정 평가와 학생의 성과 평가의 필요성도 놓치지 않는다.

공감하는 것으로 시작하기
트라우마와 학습에 관련된 최신의 논의들을 망라하고 있지만 이 책이 그 문제에 대한 모든 답을 제시할 수는 없다. 해마다 다양하고도 새로운 문제를 가진 아이들이 등장하는 공립학교의 위기는 전 세계적으로 공통된 현상이며 이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다 같이 머리를 맞대고 문제를 풀어갈 실마리를 얻는 것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다. 진정한 학교 개혁의 길을 걷기 위해 교육자에게 필요한 것은 신경과학을 통한 통찰력으로 아이들의 학업적, 사회적 능력을 저해하는 장벽을 꿰뚫어 보는 능력일 것이다. 이 책의 목표는 바로 교육자들에게 그러한 길을 알려주는 가이드가 되어주는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서문

들어가며

1장 트라우마 공감학교 만들기-학교 변화를 위한 자원
2장 학생들의 트라우마 다루기-교육개혁이 놓치고 있는 요소
3장 애착의 신경학-돌봄의 중요성
4장 트라우마가 학습 의욕에 미치는 영향-트라우마와 인지 발달
5장 트라우마 공감학교의 교사-상처받은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수업과 활동 디자인
6장 자연이 주는 또 한 번의 기회-성찰하는 뇌 만들기
7장 교사의 상처와 소진-교사에게 일어나는 감정 손상 인지하기
8장 진보하는 학교-트라우마 공감학교를 향한 변화 준비하기

부록: 교사 연수를 위한 자료/ 당신의 ACE 점수는?

옮기고 나서
참고문헌
찾아보기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