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계산하는 기계는 생각하는 기계가 될 수 있을까? : 인공지능을 만든 생각들의 역사와 철학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Copeland, B. Jack, 1950- 박영대, 역 김재인, 감수
서명 / 저자사항
계산하는 기계는 생각하는 기계가 될 수 있을까? : 인공지능을 만든 생각들의 역사와 철학 / 잭 코플랜드 지음 ; 박영대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에디토리얼,   2020  
형태사항
546 p. : 삽화 ; 22 cm
원표제
Artificial intelligence : a philosophical introduction
ISBN
9791190254007
일반주기
감수: 김재인  
서지주기
참고문헌(p. 524-540)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Artificial intelligence --Philosophy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11424
005 20200106172648
007 ta
008 200106s2020 ulka b 001c kor
020 ▼a 9791190254007 ▼g 035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006.3 ▼2 23
085 ▼a 006.3 ▼2 DDCK
090 ▼a 006.3 ▼b 2020
100 1 ▼a Copeland, B. Jack, ▼d 1950-
245 1 0 ▼a 계산하는 기계는 생각하는 기계가 될 수 있을까? : ▼b 인공지능을 만든 생각들의 역사와 철학 / ▼d 잭 코플랜드 지음 ; ▼e 박영대 옮김
246 1 9 ▼a Artificial intelligence : ▼b a philosophical introduction
260 ▼a 서울 : ▼b 에디토리얼, ▼c 2020
300 ▼a 546 p. : ▼b 삽화 ; ▼c 22 cm
500 ▼a 감수: 김재인
504 ▼a 참고문헌(p. 524-540)과 색인수록
650 0 ▼a Artificial intelligence ▼x Philosophy
700 1 ▼a 박영대, ▼e
700 1 ▼a 김재인, ▼e 감수
900 1 0 ▼a 코플랜드, 잭,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6.3 2020 등록번호 111824486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7-05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06.3 2020 등록번호 12125175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006.3 2020 등록번호 15134883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6.3 2020 등록번호 111824486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7-05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06.3 2020 등록번호 12125175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006.3 2020 등록번호 15134883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다른 스마트한 기술들이 그러했듯 기술의 원리를 몰라도 기계의 사용은 가능하다. 그런데도 인공지능이 유별나게 공포와 불안, 비관적 전망을 자아내는 이유는 뭘까? 강인공지능 혹은 초지능은 시간의 문제일 뿐 아주 당연히 실현될 기술인 것처럼 묘사되곤 한다. 우리는 인공지능을 너무 모른다.

잭 코플랜드 교수는 컴퓨터 이론과 역사에 정통한 철학자다. ‘지능을 가진 기계’의 이론적 기초를 닦은 앨런 튜링의 저작과 논문, 강연 등을 수집해 문서보관소(아카이브)를 설립하고 연구해 온 인공지능 전문가이기도 하다. 그는, 우리가 컴퓨터를 ‘생각하는 기계’로서 받아들이지 여부는 철학적 쟁점들을 검토한 후 공동체의 합의에 따라 ‘결정’해야 하는 사안으로 간주한다.

1장부터 5장까지는 컴퓨터의 태동으로부터 시작해, 인공지능 제작을 목표로 눈부신 성과가 쏟아지던 시기의 결과물들을 소개하고 검토한다. 이런 내용은 경험적 증거들에 대한 고증이기 때문에 컴퓨터와 인공지능의 기술적 원리를 장악하지 않고서는 다뤄지지 못한다. 인공지능에 정통한 철학자이자 논리학자의 저작이 갖는 풍부한 내용성은 이 같은 저자의 학제적 역량에서 비롯한다. 책 전체는 저자의 논증 구조로 구성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6장 이후로는 인공지능이 인간의 인지를 모사하려는 목표를 추구하는 한 결부될 수밖에 없는 비경험적 문제들을 다룬다.

한국에서 인공지능의 재부상은 지나치게 급작스러웠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2016년 프로 바둑기사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이 뚜렷한 분기점이 되었다. 생각해보자. 그해 이전까지 우리(한국인)는 편리한 가전제품, 고성능 컴퓨터, 스마트한 전자기기를 인식했지, 인공지능이란 기술을 직접으로 인지하며 살진 않았다. SF 영화들이 그리는 미래상이 아무리 파국적이어도 현실감을 갖기는 어려웠다. 알파고는 달랐다. 때마침 불어닥친 다포스 포럼의 4차 산업혁명 담론이 좋은 땔감 노릇을 하기도 했다. 2011년 이후 ‘내 손바닥 안의 세상’을 가능케 한 스마트폰도 영향을 주었을 것이다.

다른 스마트한 기술들이 그러했듯 기술의 원리를 몰라도 기계의 사용은 가능하다. 그런데도 인공지능이 유별나게 공포와 불안, 비관적 전망을 자아내는 이유는 뭘까? 강인공지능 혹은 초지능은 시간의 문제일 뿐 아주 당연히 실현될 기술인 것처럼 묘사되곤 한다. 정말 그럴까? 강인공지능을 당연시하는 예상들을 무작정 수용하기 전에 자문해보면 어떨까. ‘내가’ 인공지능에 대해 알고 있는 건 무엇인가? 이 초보적인 질문에 답할 수 있는가? 우리는 인공지능을 너무 모른다. 그것이 무엇이고, 무엇을 할 수 있고 할 수 없는지, 인공지능 기술은 얼마큼 발전해 있는지, 인공지능이 인간의 뇌와 얼마나 닮았는지, 알파고는 초지능의 잠재력을 가진 기계인지 아닌지 등등.

이 책을 쓴 잭 코플랜드 교수는 컴퓨터 이론과 역사에 정통한 철학자다. ‘지능을 가진 기계’의 이론적 기초를 닦은 앨런 튜링의 저작과 논문, 강연 등을 수집해 문서보관소(아카이브)를 설립하고 연구해 온 인공지능 전문가이기도 하다. 그는, 우리가 컴퓨터를 ‘생각하는 기계’로서 받아들이지 여부는 철학적 쟁점들을 검토한 후 공동체의 합의에 따라 ‘결정’해야 하는 사안으로 간주한다. 우리는 최초의 컴퓨터가 등장한 이후 지금까지 계산하는 기계에게 인간에게 사용하던 개념들을 동등하게 사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따져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인간의 사고활동에 고유한 특성은 무엇인가? 인간의 사고를 모방하도록 만든 기계가 어느 수준까지 도달하면 ‘생각한다’고 인정할 수 있는가? 뿐만 아니라 우리는 ‘컴퓨터’란 용어에 대해서도 현실에 부합하는 개념 규정을 하지 않고 있다. 컴퓨터는 초창기의 목적대로 ‘계산기’에만 머물러 있지 않다. 나아가 기계가 생각한다고 말할 때 ‘생각’이란 어떤 내용을 함축하는가? 코플랜드의 지적대로 “이는 결코 기술적인 쟁점이 아니라 오로지 철학적인 쟁점이다.” 그리고 “어쩌면 기술 전문가들은 생각하는 기계를 실제로 전혀 만들 수 없을지 모른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인공물이 글자 그대로 생각할 수 있다는 말이 개념적 오류인지 아닌지 하는 의문은 우리가 해결할 수 있다.”(p.89)

코플랜드의 문제제기는 체계적인 접근하에 하나하나 고증되고 논증된다. 인공지능에 대한 그의 철학적 조사는 철학적 범주에만 국한되진 않는다. 1장부터 5장까지는 컴퓨터의 태동으로부터 시작해, 인공지능 제작을 목표로 눈부신 성과가 쏟아지던 시기의 결과물들을 소개하고 검토한다. 이런 내용은 경험적 증거들에 대한 고증이기 때문에 컴퓨터와 인공지능의 기술적 원리를 장악하지 않고서는 다뤄지지 못한다. 인공지능에 정통한 철학자이자 논리학자의 저작이 갖는 풍부한 내용성은 이 같은 저자의 학제적 역량에서 비롯한다. 책 전체는 저자의 논증 구조로 구성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6장 이후로는 인공지능이 인간의 인지를 모사하려는 목표를 추구하는 한 결부될 수밖에 없는 비경험적 문제(철학적 쟁점)들을 다룬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잭 코플랜드(지은이)

뉴질랜드 캔터베리대학교 교수. 철학과 논리학을 가르친다. 마음에 관한 철학, 언어철학, 논리학을 주제로 폭넓게 글을 써왔다. ‘The Turing Archive for the History of Computing’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는 튜링 연구 전문가이며, 컴퓨터와 인공지능 개발의 역사에 정통하여 이 분야에 관한 기술적 원리와 가능성, 철학적 핵심과 쟁점에 대해 깊이 있는 해설과 비평이 가능한 학자다. 철학자, 논리학자, 수학자, 컴퓨터과학자가 주요 필진인 [Logic and Reality]의 편집인이기도 하다. 한국에 번역된 저작으로는 [앨런 튜링-컴퓨터와 정보 시대의 개척자]가 있다.

박영대(옮긴이)

남산강학원 연구원. 전공수업에 써먹을 요량으로 연구실에 들렀다가, 새로운 공부에 매혹되어 눌러앉았다. 연구실에서 친구와 공부, 이 두 가지야말로 삶의 가장 소중한 기쁨이라는 것을 배웠다. 서양철학과 과학을 공부하고 있으며, 니체, 푸코, 토머스 쿤, 파이어아벤트 등 철학의 대가들로부터 공부와 삶의 노하우를 배우고 싶다. 앞으로도 쭉 고귀하고 즐거운 삶을 위해 공부하고 싶다. 대학에서는 사회학, 대학원에서는 철학을 공부했다.

김재인(감수)

서울대학교 미학과를 졸업했고 동 대학원 철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저서로는 『뉴노멀의 철학: 대전환의 시대를 구축할 사상적 토대』『생각의 싸움: 인류의 진보를 이끈 15가지 철학의 멋진 장면들』『인공지능의 시대, 인간을 다시 묻다』『혁명의 거리에서 들뢰즈를 읽자』『삼성이 아니라 국가가 뚫렸다』 등이 있다. 주요 역서로는 『안티 오이디푸스』『천 개의 고원』『베르그손주의』『들뢰즈 커넥션』『현대 사상가들과의 대화』『크산티페의 대화』『프뤼네의 향연』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감수의 말: 인공지능을 철학적으로 논한다는 것은
감사의 말

들어가며

1장 인공지능의 역사: 역사적 개요
컴퓨터의 출현
논리이론가(The Logic Theorist)
다트머스 회의
앨런 튜링 그리고 인공지능의 철학

2장 눈부신 증거들
컴퓨터의 내부
패리(Parry), 편집증적 프로그램
일라이자(Eliza), 심리치료사
슈들루(Shrdlu) 로봇
해커, 프로그램을 작성하는 프로그램
게임하는 프로그램들
범용 문제해결사(GPS)
샘(Sam)과 프럼프(Frump)
전문가 시스템

3장 기계는 생각할 수 있을까?
생각에서 의식이 필수적인가?
튜링 테스트
이미 테스트를 통과했다고요?
튜링 테스트에 대한 네 가지 반론
튜링 테스트에 대한 평가
결정의 시간

4장 기호체계 가설
기호조작
이진 기호
기호로서의 프로그램
프로그램의 실제
컴퓨터의 정의
‘기호체계’라는 가설
복수의 실현가능성

5장 사실들에 대한 면밀한 검토
가설의 증거
증거를 찬찬히 따져보기
과대광고
상식을 프로그래밍하기
데이터 vs 노하우
CYC 프로젝트
복잡성이라는 장벽

6장 흥미로운 사례, 중국어 방
중국어 방 논증
논증에서 무엇이 잘못되었나?
‘이해’라는 것을 결정하기
튜링머신 그리고 인공지능에 대한 생물학적 반박

7장 자유
터보 샘은 선택한다
의지의 자유는 환상인가?
두 종류의 자유
도벽과 강박
자유의지론
예측론과 카오스
불가피하다는 것
8장 의식
무시와 혼란
모호한 기준선
내부 모니터링으로서의 의식
말로 표현하기 힘든 그 모든 것에 대한 ‘느낌’
미스터리의 핵심으로
박쥐가 된다는 건 어떤 것일까?
메리가 모르는 것
결론 도출하기

9장 우리는 컴퓨터인가?
강한 기호체계 가설
하드웨어 vs 웨트웨어
굿바이, 폰 노이만
고깃덩어리에 의미를 더하기
믿지 않는 것을 믿기
생산성과 체계성
논의들을 평가하기
‘컴퓨터’의 의미

10장 인공지능의 새로운 출발: 병렬분산처리
기본적 아이디어
영어 수업
악몽에서 빠져나왔나요?
컴퓨터와의 비교점
웨트웨어와의 비교점
설의 중국어 체육관(Chinese gym)
처치-튜링 논제
우리의 인지 과정은 알고리즘으로 계산할 수 있는가?
컴퓨터로 네트워크 시뮬레이션하기
뇌를 둘러싼 대결
맺음말

에필로그

답
옮긴이 후기
참고문헌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Stevens, Eli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