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내가 그다, 1인칭으로 읽는 조선 역사

내가 그다, 1인칭으로 읽는 조선 역사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응규, 1963-
Title Statement
내가 그다, 1인칭으로 읽는 조선 역사 / 김응규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생각나눔,   2019  
Physical Medium
288 p. : 삽화 ; 22 cm
ISBN
9791170480051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9278
005 20191218140844
007 ta
008 191216s2019 ulka 000c dkor
020 ▼a 9791170480051 ▼g 039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20922 ▼2 23
085 ▼a 953.050922 ▼2 DDCK
090 ▼a 953.050922 ▼b 2019z7
100 1 ▼a 김응규, ▼d 1963-
245 1 0 ▼a 내가 그다, 1인칭으로 읽는 조선 역사 / ▼d 김응규
246 3 0 ▼a 1인칭으로 읽는 조선 역사
260 ▼a 서울 : ▼b 생각나눔, ▼c 2019
300 ▼a 288 p. : ▼b 삽화 ; ▼c 22 cm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050922 2019z7 Accession No. 11182043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역사는 어렵고 골치 아프다고 예단하는, 그리하여 역사책을 멀리하는 분들을 위한 역사서다. 각 인물의 시선으로 사건을 해석하고, 그 인물의 목소리를 책에 담아 마치 주인공들이 직접 나에게 설명해주는 듯한 느낌을 주며, 역사 속 인물과 소통하는 재미를 선물한다.

제1편에서 3편에서는 한때 동지였으나 끝내 원수가 되어버린 삼봉 정도전, 태종 이방원, 태종의 부인 원경왕후 민씨를 다뤘다. 조선 개국 당시의 인물인 이 세 명을 각자의 입장에서 당시 시대의 상황과 심리를 그리고 있다.

그 이후는 시대를 뛰어넘어 단종 임금의 아픔, 개혁가 조광조, 그리고 그를 바라본 중종임금, 왕이 되지 못한 광해군, 병자호란으로 비운의 세자가 된 소현, 뒤주로 상징되는 사도세자, 사도의 아들 정조 임금 등 총 7명의 이야기를 그들의 시선으로 그려냈다.

월간지 『미트저널』의 화제작!
총 10편, 10명의 인물을 1인칭 화법으로 그려내다.


『내가 그다,』는 역사는 어렵고 골치 아프다고 예단하는, 그리하여 역사책을 멀리하는 분들을 위한 역사서다. 각 인물의 시선으로 사건을 해석하고, 그 인물의 목소리를 책에 담아 마치 주인공들이 직접 나에게 설명해주는 듯한 느낌을 주며, 역사 속 인물과 소통하는 재미를 선물한다.

제1편에서 3편에서는 한때 동지였으나 끝내 원수가 되어버린 삼봉 정도전, 태종 이방원, 태종의 부인 원경왕후 민씨를 다뤘다. 조선 개국 당시의 인물인 이 세 명을 각자의 입장에서 당시 시대의 상황과 심리를 그리고 있다.

그 이후는 시대를 뛰어넘어
단종 임금의 아픔, 개혁가 조광조, 그리고 그를 바라본 중종임금, 왕이 되지 못한 광해군, 병자호란으로 비운의 세자가 된 소현, 뒤주로 상징되는 사도세자, 사도의 아들 정조 임금 등 총 7명의 이야기를 그들의 시선으로 그려냈다.

역사는 어느 날 갑자기 불쑥 생겨난 게 아니라 끊임없이 이어진 우리들의 삶의 연속선상에 있다는 뜻이겠지요.
저는 이것을 쉽고 재미있게 써 보고 싶었습니다.
-글쓴이의 말 中

조선의 시작과 끝에 걸친
역사 속 인물들의 솔직한 이야기!


조선 역사 속 인물 중에는 다양한 삶의 굴곡을 가진 인물들이 많다. 그러나 이미 사실史實은 전문가들에 의해 대부분 쓰여 있기 때문에 『내가 그다,』는 사실史實은 이들에게 맡기고, ‘1인칭 기법’을 적용해 주인공의 주관적 입장에서 당시의 시대를 담았다.

그들의 주관적 입장을 담았으나 철저한 자료조사와 유적답사를 통해 역사적 사실에 왜곡된 부분이 없도록 했다. 다만 철저하게 주인공 입장에서, 1인칭 기법으로 썼기에 재미와 이해가 더 빠르다. 논픽션과 픽션의 경계를 아우르는 이 도서는 독자에게 마치 자기가 주인공인 것 같은 기분을 선사하며, 무엇보다 역사서의 지루함을 벗어나 ‘읽는 재미’가 남다르다.

역사는 과거의 일이지만 필연적으로 오늘의 일이고, 내일의 일이다. 즉 과거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오늘의 상황을 보는 눈이 생기고, 미래의 일이 예견된다. 『내가 그다,』를 읽고 역사를 익혀 그 재미에 빠져보길 권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응규(지은이)

63년 봄 강원도 최북단 고성에서 나서 남들과 비슷한 삶의 궤적을 밟아옴. 여러 직장과 직업군을 거쳐 삽십 대 중반부터 육류가공 유통업으로 밥벌이를 해 옴. 젊은 시절 문학 언저리를 기웃거리다 재능이 없음을 알고 중도 포기한 아픈 기억이 있음. 오십이 너머 희미한 옛사랑을 반추하듯 다시 일상의 소소한 느낌을 끄적거리는 버릇이 생김. 이로 인해 평범하기 그지없을 일상이 조금은 풍요로워지는 삶을 살고 있음. 최근에 역사책 탐독에 빠져 있는 평범한 중년. 아내와 성인이 된 딸, 아들 하나씩을 두고 조금씩 늙어가는 연습을 하고 있음.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제1장 방원, 왕권을 위해 칼을 빼들다

제2장 정도전, 새로운 세상에 ‘도전’하다

제3장 꿈은 이루었으나 그 끝은 허망하고
-원경왕후 민씨의 조선 건국 관찰기

제4장 단종 애사(哀史)

제5장 비운의 개혁가, 정암 조광조
-정암(靜庵)의 1인칭 화법에 기대어

제6장 광조여, 광조여, 아, 정암이여
-중종 입장에서 본 조광조

제7장 왕이 되지 못한 왕, 광해군의 독백

제8장 소현, 다른 세상에 눈을 뜨다

제9장 슬픈 왕세자, 사도思悼를 위하여
-영화 『사도』를 보고 편지 형식으로

제10장 아! 과인은 사도세자의 아들이다
-정조대왕과 수원 화성華城

글쓴이의 말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