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올레 길을 걸으며 보는) 제주 사용 설명서 : 역사│문화│4ㆍ3

(올레 길을 걸으며 보는) 제주 사용 설명서 : 역사│문화│4ㆍ3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문창재
Title Statement
(올레 길을 걸으며 보는) 제주 사용 설명서 : 역사│문화│4ㆍ3 / 문창재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선,   2019  
Physical Medium
351 p. : 천연색삽화 ; 21 cm
ISBN
9788963125923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8823
005 20191211093141
007 ta
008 191210s2019 ulka 000c kor
020 ▼a 9788963125923 ▼g 03810
035 ▼a (KERIS)BIB000015437757
040 ▼a 211032 ▼d 211032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5 ▼2 23
085 ▼a 953.7 ▼2 DDCK
090 ▼a 953.7 ▼b 2019z2
100 1 ▼a 문창재
245 2 0 ▼a (올레 길을 걸으며 보는) 제주 사용 설명서 : ▼b 역사│문화│4ㆍ3 / ▼d 문창재 지음
260 ▼a 서울 : ▼b 선, ▼c 2019
300 ▼a 351 p. : ▼b 천연색삽화 ; ▼c 21 cm
536 ▼a 이 책은 한국 언론진흥재단 저술지원으로 출판되었음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7 2019z2 Accession No. 51104072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풍파가 많았던 제주도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4·3 사건까지를 아우른 현장답사 르포 <제주 사용 설명서>. 올레 길을 걸으며 읽는 책이라는 설명이 제목에 덧붙었다. 언론인 문창재가 지난 12년간 100번 넘게 그곳에 갈 때마다 숨은 제주의 모습을 더듬어 찾아다닌 탐방기 34편을 담은 책이다.

한국일보 논설위원실장을 지낸 그는 퇴직 후 제주대학교 HR 아카데미 고전읽기 수업을 맡아 매월 제주에 갈 때마다 그 땅의 역사와 문화현장을 타박걸음으로 찾아 다녔다. 대학이 5·16 도로변에 있어 수업 후 한라산 오르기를 즐겼다. 그러다가 항몽 유적지 표지판을 목격한 것이 계기가 되어 몰랐던 제주도 역사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왜 삼별초 유적이 제주도에 있을까. 이런 의문에서 시작된 역사 탐색은 제주도가 고려시대 이래 중죄인들이 내쳐졌던 유형의 땅이었다는 사실에서부터, 일제강점기 미군상륙전에 대비해 전도를 불침항모 같은 요새화를 시도했던 근세사로 이어졌다.

제주해안 암벽마다 뚫린 수많은 진지동굴, 오름 꼭대기의 토치카와 고사포진지 유허, 산허리에 숭숭 뚫린 산복동굴, 온전한 부대 하나를 수용할 정도의 지하 시설공간이 왜 궁벽한 그곳에 그리도 많이 필요했던지, 하나하나 파악해가는 과정은 놀라움과 통분의 연속이었다.

풍파가 많았던 제주도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4·3 사건까지를 아우른 현장답사 르포 ‘제주 사용 설명서’가 나왔다. 올레 길을 걸으며 읽는 책이라는 설명이 제목에 덧붙었다. 언론인 문창재가 지난 12년간 100번 넘게 그곳에 갈 때마다 숨은 제주의 모습을 더듬어 찾아다닌 탐방기 34편을 담은 책이다.
한국일보 논설위원실장을 지낸 그는 퇴직 후 제주대학교 HR 아카데미 고전읽기 수업을 맡아 매월 제주에 갈 때마다 그 땅의 역사와 문화현장을 타박걸음으로 찾아 다녔다. 대학이 5·16 도로변에 있어 수업 후 한라산 오르기를 즐겼다. 그러다가 항몽 유적지 표지판을 목격한 것이 계기가 되어 몰랐던 제주도 역사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왜 삼별초 유적이 제주도에 있을까. 이런 의문에서 시작된 역사 탐색은 제주도가 고려시대 이래 중죄인들이 내쳐졌던 유형의 땅이었다는 사실에서부터, 일제강점기 미군상륙전에 대비해 전도를 불침항모 같은 요새화를 시도했던 근세사로 이어졌다.
제주해안 암벽마다 뚫린 수많은 진지동굴, 오름 꼭대기의 토치카와 고사포진지 유허, 산허리에 숭숭 뚫린 산복동굴, 온전한 부대 하나를 수용할 정도의 지하 시설공간이 왜 궁벽한 그곳에 그리도 많이 필요했던지, 하나하나 파악해가는 과정은 놀라움과 통분의 연속이었다.
태평양전쟁 말기 미군의 제주도 상륙을 겁낸 일본이 도민을 닦달하여 그런 시설을 만든 것이 가련하기도 했다고 저자는 말한다. 마치 무너지는 하늘을 기둥 몇 개 세워 막아보려는 몸부림처럼 보였다는 것이다. 그 전쟁의 막바지, 제주도민을 뭍으로 소개시키던 여객선 세 척이 침몰당하여 천 명이 넘는 주민이 수장된 사건들은 우리 현대사에 결락되었다. 세 사건 가운데 하나는 조난자가 축소되어 한 줄 기록으로 남았지만, 하나는 발생 사실 자체도 파묻혀 있었다. 나머지 하나는 아직도 전모불상으로 파묻혀 있다. 이 두 사건을 파헤친 것은 귀중한 역사발굴로 평가된다.

올레 길을 걸으면서 만나게 되는 역사의 흔적도 많다. 인기 높은 서귀포 법환포구 올레 길에서는 목호의 난을 진압하기 위해 출병했던 최영 장군의 옛 전쟁을 기념하는 석물과 막숙(숙영지) 터를 볼 수 있다. 정방폭포 길에서는 서복전시관과 ‘서불과차(徐市過此)’ 과두문자가 새겨졌었다는 단애를 둘러보며 ‘서귀포’란 지명의 유래를 확인할 수 있다.
제주시 올레 길에서는 기자(祈子)사상의 흔적을 보여주는 동자복 서자복 미륵상과, 관덕정 돌하르방 모습이 그토록 남성의 양물을 빼닮은 까닭을 수긍하게 된다. 제주 역사 1번지 관덕정은 이재수의 난 현장이고 종착지이기도 하다. 제주 동쪽 해안지대를 걸을 때는 삼별초가 쌓았다는 환해장성 유적도 만나볼 수 있다.
모슬포 해안지대에서는 추사 김정희 적소와 알뜨르 비행장 유적, 옛 육군 제1훈련소 터, 이재수의 난을 설명한 대정삼의사비, 관비 정난주의 유택과 아기를 안고 선 그 모자 상이 있다. 동쪽 해안지대에서는 해녀들의 항일운동 기념관과 기념공원을 만날 수 있다.

취재기간에 있었던 4·3 사건 70주년을 계기로, 그 피비린내 나는 현장들도 두루 둘러보았다. 조천읍 북촌리는 최초로 4·3 사건의 참상을 고발한 현기영의 소설 <순이 삼춘> 현장이다. 그 마을 너븐숭이 기념관에 전시된 ‘울어도 죄가 되었다’는 그때 사진과 서화류들은 당시의 비극을 짐작할 단서이기도 하다. ‘입산자’들과 주민의 접선을 막는다고 당국이 불태워버린 한라산 중 산간 지역 80여개 마을은 아직도 수풀 속에 폐허로 잠들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문창재(지은이)

강원도 정선에서 나고 서울에서 공부하였다. 고려대학교 국문학과를 나와 한국일보사 기자가 되었다. 신문사 시절 일본 게이오(慶應) 대학 신문연구소에서 사건보도와 명예훼손론을 공부했고, 한양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을 졸업하였다. 신문사에서는 주로 사회부에서 일했고, 도쿄특파원 경험을 가졌다. 논설위원실장을 끝으로 퇴직한 후 내일신문 객원논설위원으로 일하다가, 2009년 논설고문이 되어 매주 한 편씩 시론과 칼럼을 쓰고 있다. 아름다운 서당 프로그램에도 참여, 제주대, 부경대 학생들에게 고전읽기를 지도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동경특파원 보고서』, 『나는 전범이 아니다』, 『바다만 아는 6·25전쟁 비화-증언』, 『역사는 하늘보다 무섭다』, 『정유재란 격전지에 서다』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제1부 뫼픈 제주의 역사
일제에 할퀴인 상흔 015 동굴새우처럼 눈먼 인생 027 제주도가 제2의 오키나와 035 감춰진 여객선 침몰 참사 047
제주도와 종자도의 차이 056 독립운동이 된 잠녀항쟁 065 제주도 환난의 원점 목호의 난 075 유형의 섬 제주 086
임금과 세자일가의 유배처 097 민란인가 교난인가, 이재수의 난 Ⅰ 110 외국인이 주재한 평리원 재판, 이재수의 난 Ⅱ 120
김만덕의 은광연세 130 삼별초의 피 139 서복을 찾아서 150 관비 정난주 마리아 159

제2부 몰랐던 제주의 문화
한라산과 오름 왕국 171 천국 187 추사적거지 194 호기심 사절 제주해녀 203 ‘신병공장’모슬포훈련소 213
모슬포는 전시 ‘연예수도’ 222 서귀포에 환생한 이중섭 230 피안의 섬 이어도 241 돌하르방과 환해장성 249
제주도를 바꾼 맥그린치 신부 260 세계지질공원을 아시나요? 273 여군과 해병대의 요람 제주도 282

제3부 울어도 죄가 되는 4·3사건
외면할 수 없는 4.3 293 아아, 무동이왓 마을! 301 너븐숭이 사건이 말하는 것 309
죽어서 얻은 이름 ‘무명천 할머니’ 318 ‘백조일손’의 무덤이라니 325 열세 살 소년의 4.3사건 334 내가 겪은 4.3 34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21)
국립김해박물관 (2021)
어반플레이.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