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국민의 심리학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Le Bon, Gustave, 1841-1931 정명진, 역
Title Statement
국민의 심리학 / 귀스타브 르 봉 지음 ; 정명진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부글북스,   2019  
Physical Medium
259 p. ; 23 cm
Series Statement
Boogle classics
Varied Title
Lois psychologiques de l'évolution des peuples
ISBN
9791159201134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Social psychology Ethnopsychology Social ethics Social conflict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8009
005 20191204095709
007 ta
008 191129s2019 ulk 000c kor
020 ▼a 9791159201134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fre
082 0 4 ▼a 302 ▼2 23
085 ▼a 302 ▼2 DDCK
090 ▼a 302 ▼b 2019z9
100 1 ▼a Le Bon, Gustave, ▼d 1841-1931
245 1 0 ▼a 국민의 심리학 / ▼d 귀스타브 르 봉 지음 ; ▼e 정명진 옮김
246 1 9 ▼a Lois psychologiques de l'évolution des peuples
246 3 9 ▼a Psychologiques de l'évolution des peuples
260 ▼a 서울 : ▼b 부글북스, ▼c 2019
300 ▼a 259 p. ; ▼c 23 cm
440 0 0 ▼a Boogle classics
650 0 ▼a Social psychology
650 0 ▼a Ethnopsychology
650 0 ▼a Social ethics
650 0 ▼a Social conflict
700 1 ▼a 정명진, ▼e
900 1 0 ▼a 르 봉, 귀스타브,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02 2019z9 Accession No. 11181973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프랑스어 제목은 ‘국민들의 진화의 심리학적 법칙’이다. 출간된 19세기 말부터 20세기까지 지식인들의 필독서로 읽혔다. 집단의 특성을 바탕으로 민족 또는 국민의 발달 과정을 분석하고 있는 책이다. 사회적 평등에 관한 현대 사상, 평등사상의 기원과 발달, 평등사상의 효과, 평등사상의 심리적 배경 등이 상세하게 소개된다. 아울러 현대인이 원시 시대 인간의 역사와 인간의 정신적 구조의 다양성, 유전 법칙 등에 대해 너무 모르고 있다는 점이 지적된다.

각 민족의 문명을 이루는 요소인 언어와 제도, 종교, 문화 등을 파고들면서, 민족 또는 국민의 존립에 가장 중요한 것은 그 민족 또는 국민의 지성이 아니라 기질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역사는 곧 민족 또는 국민의 기질의 산물이라는 관점이 두드러진다. 그런 까닭에 이 책을 읽는 내내 ‘우리 국민의 기질적 자질은 무엇인가?’ ‘우리는 무엇을 추구하고 있는가?’라는 의문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국민에겐 무엇이 중요한가?

이 책은 『군중 심리』(Psychologie de Foules)(1895)로 유명한 귀스타브 르 봉의 첫 성공작(1894)이다. 프랑스어 제목은 ‘국민들의 진화의 심리학적 법칙’이다. 출간된 19세기 말부터 20세기까지 지식인들의 필독서로 읽혔다.
집단의 특성을 바탕으로 민족 또는 국민의 발달 과정을 분석하고 있다. 사회적 평등에 관한 현대 사상, 평등사상의 기원과 발달, 평등사상의 효과, 평등사상의 심리적 배경 등이 상세하게 소개된다. 아울러 현대인이 원시 시대 인간의 역사와 인간의 정신적 구조의 다양성, 유전 법칙 등에 대해 너무 모르고 있다는 점이 지적된다.
각 민족의 문명을 이루는 요소인 언어와 제도, 종교, 문화 등을 파고들면서, 민족 또는 국민의 존립에 가장 중요한 것은 그 민족 또는 국민의 지성이 아니라 기질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역사는 곧 민족 또는 국민의 기질의 산물이라는 관점이 두드러진다. 그런 까닭에 이 책을 읽는 내내 ‘우리 국민의 기질적 자질은 무엇인가?’ ‘우리는 무엇을 추구하고 있는가?’라는 의문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귀스타브 르 봉이 꼽는 영국인과 프랑스인의 차이를 보자. 프랑스인은 곧잘 흥분하고, 환경에 쉽게 불만을 품고, 정부가 국민의 운명을 보다 행복한 방향으로 이끌 것이라고 기대한다. 그래서 개인의 자유에 대한 관심보다 평등에 대한 관심이 훨씬 더 크다. 그런 기질이 프랑스를 세계에서 격변을 가장 많이 겪은 나라로 만들었다는 것이 르 봉의 분석이다. 반면에 영국인은 의지가 강하고, 불굴의 활력이 있으며, 매우 진취적이고, 자제력이 강하며, 독립심이 비사교적일 만큼 강하고, 행동을 앞세우는 특징을 지닌 것으로 분석된다.
두 민족 사이에 나타나는 이런 차이 때문에 프랑스는 ‘국가에 의한 개인의 흡수’, 즉 국가가 개인들을 모두 흡수해 버리는 것이 목표처럼 보이고 여차 하면 국민이 정부를 바꾸려 드는 그런 나라가 된 반면에, 영국은 국가의 행위는 최소한으로 줄이고 개인의 행위는 최대한으로 강화하는 그런 나라가 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르 봉은 한 민족의 제도는 그 민족이 갖춘 기질적 자질의 산물이고, 국민은 각자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갖게 되어 있다고 주장한다.
민족의 기질적 차이는 어떤 결과로 나타날까? 르 봉이 기질적 자질들을 두루 갖췄다고 호평하는 영국인이 개척한 미국과 스페인 사람이 주로 개척한 남미를 비교해 보면 된다. 북미와 남미는 크기도 비슷하고 토양도 비슷하다. 게다가 남미 각국의 헌법이 미합중국의 헌법을 모델로 삼았기 때문에, 오늘날 북미와 남미의 차이는 민족의 기질이 아닌 다른 것으로는 쉽게 설명되지 않는다. 르 봉이 최고로 꼽는 국민의 자질은 충동을 지배하려는 태도이다.
군중의 특성에 대한 연구로 유명한 르 봉은 아돌프 히틀러와 베니토 무솔리니, 시어도어 루즈벨트, 지그문트 프로이트, 블라디미르 레닌 등 다양한 인물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해진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귀스타브 르 봉(지은이)

프랑스 부르주아 집안에서 태어난 르봉은 의학과 인류학을 연구하다 사회심리학으로 영역을 넓혀간 학자이자 사상가이다. 일찍이 부모의 유산을 물려받아 경제적으로 여유로웠던 덕분인지 유럽·아프리카·아시아 각국을 수시로 여행했고, 이 해외 경험과 다방면에 걸친 왕성한 호기심을 바탕으로 역사·민속학·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다. 의사로서 사회 경력을 시작한 르봉은 파리 코뮌과 제3공화정의 혼란 속에서 대중사회의 문제를 해결할 방책을 찾고 현실 정치에 도움이 되고자 하는 소명 의식에서 사회심리학 연구에 몰두하게 되었다. 그 결실로 1894년 《민족 진화의 심리학적 법칙들》을 발표했고, 그다음 해인 1895년 《군중심리학》을 출간했다. 또한 자신으로 하여금 군중의 문제에 관심을 갖게 만든 파리 코뮌과 불랑제 장군 사건, 드레퓌스 사건과 같은 역사적 사건들을 모티프로 《사회주의의 심리학》, 《프랑스 혁명과 혁명의 심리학》 등을 펴냈다. 평생 독신으로 지내며 연구에 몰두한 르봉은 역사학과 심리학 관련 저서를 꾸준히 발표하다 90세를 일기로 숨을 거두었다. 《군중심리학》은 르봉에게 세계적 학자이자 문필가의 명성을 안겨주었을 뿐만 아니라 타르드와 함께 현대 사회심리학의 기초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게 했다. 프랑스의 사회심리학자 모스코비치에 의하면, 르봉의 이론은 독일의 사회학자 짐멜과 베버, 프랑크푸르트학파의 아도르노, 미국 시카고학파의 파크, 《정당론》을 쓴 미헬스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또 정치학 분야에서는 ‘정치심리학’이라는 영역을 개척했고, 프랑스 혁명의 역사가 르페브르에 의해서는 ‘역사심리학’이라는 형태로 수용되었다. 한편, 그가 처음 사용한 ‘집단무의식’ 개념은 프로이트에 의해서는 정신분석학으로, 그리고 융에 의해서는 분석심리학의 핵심 개념으로 수용되고 발전되었다. 프랑스 제5공화국의 기초를 마련한 대통령 드골과 미국의 국력을 크게 신장시킨 제26대 대통령 루스벨트 등 저명한 정치 지도자들이 리더십을 계발하는 데도 《군중심리학》은 큰 도움을 주었다.

정명진(옮긴이)

한국외국어대를 졸업한 뒤 중앙일보 기자로 사회부, 국제부, LA 중앙일보, 문화부 등을 거치며 20년 근무했다. 현재는 출판기획자와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칼 융 레드 북>(칼 구스타프 융) <흡수하는 정신>(마리아 몬테소리) <부채, 첫 5000년의 역사>(데이비드 그레이버), <나는 왜 내가 낯설까>(티모시 윌슨) <당신의 고정관념을 깨뜨릴 심리실험 45가지>(더글라스 무크), <상식은 어쩌다 포퓰리즘이 되었는가>(소피아 로젠펠드), <타임: 사진으로 보는 ‘타임’의 역사와 격동의 현대사>(노베르토 앤젤레티)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들어가는 글〉
현대적 평등 사상과 역사의 심리학적 토대

- 1부 민족의 심리학적 특성
1장 민족의 영혼
2장 민족 기질의 변동성의 한계
3장 민족의 심리적 등급
4장 개인과 민족의 점진적 분화
5장 역사적 민족의 형성

- 2부 민족의 심리적 특성은 그 민족의 문명의 다양한 요소에 어떻게 표현되는가
1장 국민의 영혼의 외적 표현으로서 문명의 다양한 요소들
2장 제도와 종교, 언어는 어떤 식으로 변하는가
3장 예술은 어떻게 변하는가

- 3부 국민의 기질의 결과로서 국민의 역사
1장 제도가 어떻게 국민의 영혼에서 나오는가
2장 미합중국과 중남미 국가들의 혁명에 관한 비교 연구에 앞의 원칙들을 적용하면
3장 국민의 영혼의 변화가 그 국민의 역사적 진화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가

- 4부 민족의 심리적 특성은 어떻게 변하는가
1장 사상은 민족의 삶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가
2장 종교적 믿음은 문명의 진화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가
3장 위대한 인물들은 국민의 역사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가

- 5부 민족 기질의 해체와 민족의 쇠퇴
1장 문명은 어떻게 사라지는가
2장 결론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DeVito, Joseph A (2021)
Wahl-Jorgensen, Karin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