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애국인가 친일인가 : 일제 강점기 무관 15인 약전

애국인가 친일인가 : 일제 강점기 무관 15인 약전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원규, 1947-
서명 / 저자사항
애국인가 친일인가 : 일제 강점기 무관 15인 약전 / 이원규 지음
발행사항
파주 :   범우,   2019  
형태사항
320 p. : 삽화, 초상화 ; 23 cm
ISBN
978896365266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7563
005 20191128150215
007 ta
008 191128s2019 ggkac 000c dkor
020 ▼a 9788963652665 ▼g 03900
035 ▼a (KERIS)BIB000015366793
040 ▼a 211029 ▼c 211029 ▼d 211009
082 0 4 ▼a 951.9030922 ▼2 23
085 ▼a 953.060922 ▼2 DDCK
090 ▼a 953.060922 ▼b 2019z9
100 1 ▼a 이원규, ▼d 1947-
245 1 0 ▼a 애국인가 친일인가 : ▼b 일제 강점기 무관 15인 약전 / ▼d 이원규 지음
260 ▼a 파주 : ▼b 범우, ▼c 2019
300 ▼a 320 p. : ▼b 삽화, 초상화 ; ▼c 23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60922 2019z9 등록번호 11181929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10여년 동안 자료를 수집하여 엮은 일제 강점기 무관 15인의 약전. 45명의 대한제국 마지막 사관생도들과 두 스승 이갑과 노백린, 그리고 선배 김경천, 그들에 대한 이야기를 글로써 엮기 위해 작가는 10년 이상 자료를 수집했다.

얻은 것은 세 가지였다. 첫째는 모두가 파란만장한 생애를 살았으며 저항과 굴종이라는 두 가지 길로 극명하게 갈렸다는 사실이었다. 둘째는 친일과 굴종의 삶을 선택한 사람들이 광복 후 창군의 주도권을 잡은 역사의 모순이 아직 지워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셋째는 그래도 끝까지 절조를 지킨 지사들이 있어서 이 나라 현대사를 덜 부끄럽게 만들었다는 사실이었다. 그들의 삶에는 한국 근현대사의 영욕이 고스란히 들어 있다.

작가는 이 책에서 냉정하게 그들의 삶을 바라보며 묻혀진 진실을 밝혀내려 했다. 그러면서 민족에 대한 반역행위마저 우리 역사의 일부로 끌어안아야 한다고 생각하며 썼다.

10여년 동안 자료를 수집하여 엮은 일제 강점기 무관 15인의 약전~!

45명의 대한제국 마지막 사관생도들과 두 스승 이갑과 노백린, 그리고 선배 김경천, 그들에 대한 이야기를 글로써 엮기 위해 작가는 10년 이상 자료를 수집했다. 얻은 것은 세 가지였다. 첫째는 모두가 파란만장한 생애를 살았으며 저항과 굴종이라는 두 가지 길로 극명하게 갈렸다는 사실이었다. 둘째는 친일과 굴종의 삶을 선택한 사람들이 광복 후 창군의 주도권을 잡은 역사의 모순이 아직 지워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셋째는 그래도 끝까지 절조를 지킨 지사들이 있어서 이 나라 현대사를 덜 부끄럽게 만들었다는 사실이었다. 그들의 삶에는 한국 근현대사의 영욕이 고스란히 들어 있다.
작가는 이 책에서 냉정하게 그들의 삶을 바라보며 묻혀진 진실을 밝혀내려 했다. 그러면서 민족에 대한 반역행위마저 우리 역사의 일부로 끌어안아야 한다고 생각하며 썼다. 슬프지만 그들의 생애는 우리의 자화상일지도 모른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원규(지은이)

1947년 인천에서 출생, 인천고와 동국대 국문학과를 나와 젊은 시절 고등학교 교사로 일했다. 1984년 『월간문학』 신인상에 단편소설 「겨울무지개」가, 1986년 『현대문학』 창간 30주년 기념 장편공모에 베트남 참전 경험을 쓴 『훈장과 굴레』가 당선되었다. 인천과 서해를 배경으로 분단문제를 다룬 소설을 주로 썼으며 분단에 대한 진보적 시각을 온건하게 표현한 작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1990년대 초, 역사에서 지워진 의열단·조선의용대 등 사회주의 계열 독립전쟁 자료를 찾고 중국과 러시아 현장을 여러 차례 답사해 신문에 르포를 연재했다. 약산 김원봉이 그 중심에 있었다. 1947년에 박태원의 『약산과 의열단』이 출간된 이후 김원봉의 전기를 처음으로 썼으며(2005년) 그 후로도 자료 수집과 답사를 계속했다. 창작집 『침묵의 섬』 『깊고 긴 골짜기』 『천사의 날개』 『펠리컨의 날개』, 장편소설 『훈장과 굴레』 『황해』 『마지막 무관생도들』 등을 출간했다. 대하소설 『누가 이 땅에 사람이 없다 하랴 1-9』, 르포 『독립전쟁이 사라진다 1-2』 『저기 용감한 조선 군인들이 있었소』(공저) 등이 있다. 평전으로는 『약산 김원봉』 『김산 평전』 『조봉암 평전』 『김경천 평전』이 있으며 일제강점기 무관 15인을 다룬 약전 『애국인가 친일인가』 등을 출간했다. 대한민국문학상 신인상, 박영준문학상, 동국문학상, 한국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모교인 동국대 겸임교수로서 10여 년간 소설과 논픽션을 강의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을 내면서 5

이종혁 중위 이야기 21
용맹무쌍했던 김석원 장군 28
조선의 몽테크리스토 백작 이갑 42
호방하고 거침없던 노백린의 생애 56
일제에 순응한 우등생 염창섭 71
우등생 홍사익이 달려간 영욕의 길 85
6·25때 순절, 친일 멍에 벗은 안병범 117
관산 조철호의 거룩한 생애 134
만주국 고관이 된 우등생 윤상필 157
친일 흠결에도 참모총장 국방장관 지낸 신태영 173
제자 증언으로 밝혀진 친일 이희겸, 항일 이동훈 191
백마 탄 김 장군의 전설, 김경천 206
일제에 충성하고도 초대 참모총장 된 이응준 244
민족의 자존심 지청천 장군 281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