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보통날의 와인 : 박찬일이 들려주는 일상의 와인 이야기 (Loan 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박찬일
Title Statement
보통날의 와인 = One fine day, a glass of wine : 박찬일이 들려주는 일상의 와인 이야기 / 박찬일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나무[수:] :   백도씨,   2012   (2017 4쇄)  
Physical Medium
287 p. : 천연색삽화 ; 22 cm
ISBN
9788994030951
General Note
이 책은 <<와인 스캔들>>의 개정판임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7033
005 20191121161405
007 ta
008 191121s2012 ulka 000c kor
020 ▼a 9788994030951 ▼g 13590
035 ▼a (KERIS)BIB000012992385
040 ▼a 211023 ▼c 211023 ▼d 211009
082 0 4 ▼a 641.22 ▼2 23
085 ▼a 641.22 ▼2 DDCK
090 ▼a 641.22 ▼b 2012z5
100 1 ▼a 박찬일
245 1 0 ▼a 보통날의 와인 = ▼x One fine day, a glass of wine : ▼b 박찬일이 들려주는 일상의 와인 이야기 / ▼d 박찬일 지음
260 ▼a 서울 : ▼b 나무[수:] : ▼b 백도씨, ▼c 2012 ▼g (2017 4쇄)
300 ▼a 287 p. : ▼b 천연색삽화 ; ▼c 22 cm
500 ▼a 이 책은 <<와인 스캔들>>의 개정판임
740 2 ▼a 와인 스캔들
900 1 0 ▼a Park, Chan-il,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641.22 2012z5 Accession No. 12125112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우리가 와인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상식들을 날카롭게 지적함으로써 와인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올바른 방법을 제시한다. 특히 한국인의 잘못된 와인 지식을 바로잡아 올바른 와인 상식을 알려주고 일상 속 ‘보통날에 와인 마시는 즐거움’을 전한다.

그동안 와인을 마시는 자리라고 하면 불편함 때문에 거부감부터 들었던 사람들에게, 와인을 골치 아프게 공부해야 할 비즈니스로만 여겼던 사람들에게, 소주만큼 편안하게 와인을 마시는 법을 깨우쳐 줄 것이다.
와인을 술이라기보다 일종의 국물로 해석하는 서양 요리사 박찬일이 와인에 대해 독자적인 시선을 가지고 집필한 이 책은 2007년 출간된 <와인 스캔들>의 완전 개정판으로 그간의 5년 동안 달라진 와인 정보와 더불어 작가의 장점인 요리와 와인 분야를 강화했다.

“와인, 당신 멋대로 즐기라니까”
여전히 와인을 부담스럽게 느끼는 당신에게 편안하게 와인 마시는 즐거움을 전합니다.


이 책은 우리가 와인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상식들을 날카롭게 지적함으로써 와인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올바른 방법을 제시한다. 특히 한국인의 잘못된 와인 지식을 바로잡아 올바른 와인 상식을 알려주고 일상 속 ‘보통날에 와인 마시는 즐거움’을 전한다.
그동안 와인을 마시는 자리라고 하면 불편함 때문에 거부감부터 들었던 사람들에게, 와인을 골치 아프게 공부해야 할 비즈니스로만 여겼던 사람들에게, 소주만큼 편안하게 와인을 마시는 법을 깨우쳐 줄 것이다.
와인을 술이라기보다 일종의 국물로 해석하는 서양 요리사 박찬일이 와인에 대해 독자적인 시선을 가지고 집필한 이 책은 2007년 출간된 《와인 스캔들》의 완전 개정판으로 그간의 5년 동안 달라진 와인 정보와 더불어 작가의 장점인 요리와 와인 분야를 강화했다.

와인은 꼭 다리를 잡고 마셔야 한다고?
어설프게 알던 와인 상식과 부디 안녕 하기

와인은 다리를 잡고 마셔야 한다, 와인은 격식을 갖춰 마셔야하는 술이다, 디캔팅은 오래된 와인에만 필요하다, 레드와인은 실온상태로 마셔야 한다 등등 와인 좀 마셔봤다는 사람들의 ‘잘난 체’에 와인 마시는 일이 더욱 불편해진 경험이 있을 것이다. 과연 그들이 알고 있는 와인 상식은 다 옳을까?
와인 종주국에서는 식사 자리에서 물처럼 가볍게 마시는 와인이 왜 한국에서는 허리 꼿꼿이 세우고 격식을 갖춰서 마셔야 하는 어려운 술이 된 것일까. 와인 종주국의 대중들은 대부분 와인 상식을 잘 모른다. 그냥 반주 삼아 한두 잔 마시는 걸 즐길 뿐인데 왜 한국에서 와인은 공부해야 하는 술이 된 것일까.
와인은 꼭 격식 있는 자리에만 어울리는 술이 아니다. 소주만큼 편안하게 마실 수 있어야 한다. 기존의 와인 책들은 한국과 일본만 어색하게 지키고 있는 잘못된 와인 상식을 그대로 답습해 전하고 있다. 이 책은 그러한 잘못된 와인 상식을 날카롭게 지적하고 올바른 와인 상식을 전한다. 저자가 전하는 올바른 와인 상식은 그동안 와인을 술로써 편하게 대하지 못했던 독자들에게 자유롭고 편안하게 와인 마시는 법을 알려 줄 것이다.

알면 알수록 더 맛있는 술, 와인!
비즈니스용 와인 지식 대신 일상의 와인을 만나라

이탈리아 요리계의 ‘스타 셰프’ 박찬일은 이미 각종 신문 매체와 《보통날의 파스타》, 《추억의 절반은 맛이다》, 《어쨌든, 잇태리》 등 여러 권의 책에서 선보인 유려한 글 솜씨와 핵심을 놓치지 않고 정곡을 찌르는 통쾌한 내용으로 글 쓰는 요리사로 유명하다.
그가 이번 책에서는 ‘와인을 요리’한다.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와인 교육기관인 AIS에서 공부하고 이탈리아에서 3년 동안 셰프와 소믈리에로 일하면서 체험한 진짜 ‘와인 이야기’와 학문이 아닌 일상에서 배운 ‘살아있는 지식’을 전한다. 실제 와인 종주국에서 경험한 생생한 와인 이야기들은 당신이 와인을 좀 더 편하게, 좀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흥미롭게 펼쳐지고 있다. ‘오버’하지 않고 소믈리에처럼 와인을 시음하는 법, 떫고 거친 맛을 줄여주기 위해 '젊은' 와인에 하는 디캔팅, 소비자의 눈을 현혹시키기 위해 라벨이 숨기고 있는 비밀 파헤치기, 먹다 남은 와인 좀 더 오래 보관하는 방법 등 아는 척을 위한 와인 지식이 아니라 실용적인 와인 정보로 가득하다.

1부에서는 기존의 잘못된 와인 상식을 깨뜨려 와인의 허와 실을 정리해 가벼운 마음으로 와인을 대할 수 있게 한다. 2부에서는 오크통, 코르크, 디캔팅과 브리딩 등에 대한 재미있는 정보를 소개해 좀 더 깊이 있는 와인의 세계로 독자를 이끈다. 3부에서는 여자를 닮은 와인 이야기,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와인 이야기 등 작가의 감칠맛 나는 글 솜씨로 와인의 매력을 담았다. 마지막 4부에서는 저자가 가장 잘 아는 분야인 요리와 와인을 맛있게 버무렸다
사람들은 와인은 알면 알수록 더 맛있는 술이라고 입을 모아 말한다. 1부부터 4부까지 읽고 나면 저녁 메뉴에 맞춰 어느 새 가까운 마트의 와인 코너를 살피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신간 보도자료

더 맛있어진 와인 이야기!
셰프의 체험이 녹아있는 와인과 음식의 마리아주

박찬일은 ‘와인은 국물이다’라고 말한다. 서양은 우리나라와는 달리 국과 찌개문화가 없기 때문에 퍽퍽한 요리와 함께 국물로서 와인을 즐긴다는 것. 와인을 ‘술’로 대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서양에서는 식사에 곁들이는 일상적인 ‘음식’이다. 그래서 “좋은 술이 있으니 식사나 하자”는 얘기보다는 “좋은 음식이 있으니 어떤 와인을 마실까”를 고민한다고 한다. 치즈에 와인이 잘 어울린다는 건 귀동냥으로 들은 바가 많아서 상식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치즈는 통상적으로 300종이 존재한다. 모든 치즈가 모든 와인과 궁합이 잘 맞을까? 한식과 와인은 정녕 어울리지 않을까? 어떤 음식이든 소화해내는 1만 원짜리 화이트와인의 매력을 제대로 아는가? 《보통날의 와인》에서는 그동안 저자가 셰프로서 체험한 음식과 와인의 조화에 대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맛있게 전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박찬일(지은이)

누군가는 ‘글 쓰는 셰프’라고 하지만 본인은 ‘주방장’이라는 말을 가장 아낀다. ‘노포’라는 단어가 생소하던 시절부터 오래된 식당을 찾아다니며 주인장들의 생생한 증언과 장사 철학을 글로 써왔다. 세계에서 인구당 식당 수가 제일 많고, 그만큼 식당이 쉬이 폐업하는 나라, 대한민국. 그럼에도 격동의 현대사를 고스란히 버티고 이겨낸 노포의 민중사적 가치를 발견하고 기록하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아무도 하지 않으면 우리가 하자’며 후배 노중훈과 의기투합해 전국의 ‘백년식당’에 근접한 노포들을 찾아 취재하기로 했다. 그렇게 2012년 ‘노포 탐사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전국의 ‘밥장사의 신’들을 찾아 발로 뛰며 취재한 지 어언 10년 가까이 흘렀다. 그들의 숭고한 노동과 벅찬 인심과 변치 않는 맛을 정리해 《백년식당》 (2014), 《노포의 장사법》 (2018) 두 권의 책을 펴냈다. 이 책들로 말미암아 서울시의 ‘오래가게’ 사업 등이 시작됐고, ‘뉴트로 트렌드’를 타고 사회·문화적으로 노포의 가치가 알려지고 관심이 확산되는 데에 일조했다. 매일 주방을 드나들면서도 《오사카는 기꺼이 서서 마신다》, 《오늘의 메뉴는 제철 음식입니다》, 《추억의 절반은 맛이다》, 《지중해 태양의 요리사》 등 다수의 책을 펴냈다. <한겨레>, <경향신문> 등의 매체에도 글을 쓴다. 서울 서교동과 광화문의 <로칸다 몽로>와 <광화문국밥>에서 일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p a r t ; 01
어설프게 알던
와인 상식과 안녕 하기
와인, 당신 멋대로 즐기라니까
오버하지 말고 편하게 마시자
어설프게 알면 우기게 마련이다
나는 오늘 바가지를 썼다?
wine tip 할인점에서 와인 사기
와인이 소주보다 싸다고?
wine tip 코키지는 왜 받을까
소믈리에는 와인 감별사가 아니다?
wine tip 소믈리에가 되는 법
오해를 부르는 와인 기사
프랑스의 굴욕
하우스와인이 싸구려라고요?
화이트와인은 까다롭지 않다
먹다 남은 와인, 어쩌지?
빈티지에‘속지’않기
함께 마시고 싶지 않은‘와인 전문가들’
와인 초보들이여, 함정에 빠지지 말자

p a r t ; 02
와인을 좀 더
깊이 있게 알게 되다
얼마나 배워야 와인의 맛을 표현할 수 있을까?
숙성의 비밀을 간직한 오크통
와인을 따는 기막힌 재미, 코르크
잔에 따라 와인의 맛이 달라진다
디캔팅과 브리딩, 어떻게 할까
오감이 반응하는 와인 시음법
라벨이 숨기고 있는 비밀
축제와 매혹의 술, 샴페인
까다롭게 만드는 디저트와인
보르도 와인 중 으뜸, 그랑크뤼
품질이 뛰어나도 값은 싼 크뤼 부르주아
비싸다 vs 비쌀 만하다, 럭셔리 와인의 세계
와인셀러가 필요하다고
수준 높은 와인 리스트로 식당 공략법
내 식탁으로 세계의 와인을 초대하다

p a r t ; 03
짙은 향기를 머금은
와인의 매력
와인은 인생의 축소판이다
와인 마시는 여자가 좋다
여자들이 와인을 마신다, 세상이 바뀐다
지중해식 장수법
wine tip 양조용 포도와 생식용 포도의 차이
와인을 사랑한 만화, 신의 물방울
보졸레 누보, 열광의 슬픈 전말
와인 매너보다 더 중요한 테이블 매너
와인 장터의 허와 실
와인을 두 배 가치 있게 즐기는 법

p a r t ; 04
와인과 요리로
맛있는 시간을 채우다
와인은 국물이다
wine tip 와인의 품종별 특징
치즈와 와인, 환상의 조합
이탈리아산 와인에는 이탈리아 치즈
맛있는 빵과 와인의 매치
와인과 한식은 잘 맞을까?
고기 요리에 와인을 마시는 몇 가지 방법
우리 땅에서 나는 재료와 와인의 마리아주
화이트와인의 놀라운 매력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다카라지마사.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