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방귀학 개론 : 세상 진지한 방귀 교과서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Gates, Stefan 이지연, 역
Title Statement
방귀학 개론 : 세상 진지한 방귀 교과서 / 스테판 게이츠 지음 ; 이지연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해나무 :   북하우스 퍼블리셔스,   2019  
Physical Medium
198 p. : 삽화 ; 21 cm
Varied Title
Fartology : the extraordinary science behind the humble fart
ISBN
9791164050437
General Note
색인수록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Flatulence --Popular work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6836
005 20191125094933
007 ta
008 191119s2019 ulka 001c kor
020 ▼a 9791164050437 ▼g 03400
035 ▼a (KERIS)BIB000015406631
040 ▼a 211032 ▼d 211032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612.3 ▼2 23
085 ▼a 612.3 ▼2 DDCK
090 ▼a 612.3 ▼b 2019
100 1 ▼a Gates, Stefan
245 1 0 ▼a 방귀학 개론 : ▼b 세상 진지한 방귀 교과서 / ▼d 스테판 게이츠 지음 ; ▼e 이지연 옮김
246 1 9 ▼a Fartology : ▼b the extraordinary science behind the humble fart
260 ▼a 서울 : ▼b 해나무 : ▼b 북하우스 퍼블리셔스, ▼c 2019
300 ▼a 198 p. : ▼b 삽화 ; ▼c 21 cm
500 ▼a 색인수록
650 0 ▼a Flatulence ▼x Popular works
700 1 ▼a 이지연, ▼e
900 1 0 ▼a 게이츠, 스테판,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612.3 2019 Accession No. 12125106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방귀는 왜 소리가 날까? 냄새 나는 방귀와 그렇지 않은 방귀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다른 동물들도 방귀를 뀔까? 방귀를 뀌면 왜 창피할까? 열렬한 방귀 애호가이자 선도적인 과학 커뮤니케이터인 방귀 박사 스테판 게이츠는 『방귀학 개론』을 통해 이 의문들에 답을 제시한다.

첫 번째, 방귀는 전적으로 자연스럽고 건강한 생리 현상이다. 방귀는 소화 과정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만들어지는데, 주로 우리 장내에 서식하는 세균이 식이섬유를 분해한 결과로 만들어진다.『방귀학 개론』에서 저자는 이러한 사실들 외에도 방귀의 양과 냄새를 늘리거나 줄이는 방법, 여자의 방귀와 남자의 방귀의 차이, 방귀를 참을 때 벌어지는 일 등 흥미로운 과학적 사실들을 알려준다.

두 번째, 방귀는 우리가 정말로 아름다운 존재임을 증명한다. 방귀는 이 우주와 그 안에서 살아 숨 쉬고 있는 우리가 얼마나 아름다운 존재인지 증명한다. 태양에서 수소 핵융합으로 만들어진 빛 에너지가 식물의 광합성을 통해 음식으로 바뀌고, 그 음식이 소화과정을 통해 고약한 냄새를 풍기기까지, 방귀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그 자체가 우주와 태양, 지구, 생태계, 인체를 모두 담고 있는 하나의 대서사시이다.

마지막으로, 우리 모두 방귀를 사랑하자. 사람들은 누구나 타인 앞에서 방귀를 뀌는 것을 창피하게 느낀다. 너무나 잦고 지독한 방귀 때문에 사회생활이 곤란한 이들도 분명히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방귀를 너무 미워하진 말자. 저자는 방귀를 너무 부끄럽고 창피하게 여긴 나머지 방귀를 참느라 신체적으로, 사회적으로 불편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조언한다.

방귀 화학, 방귀 생물학, 방귀 물리학, 방귀 심리학까지···
방귀를 뀌고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필독서
방귀 박사가 직접 알려주는 방귀의 모든 것!


방귀는 왜 소리가 날까? 냄새 나는 방귀와 그렇지 않은 방귀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다른 동물들도 방귀를 뀔까? 방귀를 뀌면 왜 창피할까? 열렬한 방귀 애호가이자 선도적인 과학 커뮤니케이터인 방귀 박사 스테판 게이츠는 방귀와 냄새, 엉덩이에 관한 대중적인 과학서인 『방귀학 개론』에서 이 의문들에 답을 제시한다. 방귀는 인체의 신비로움과 과학의 즐거움을 깨닫게 해주는 최고의 주제다. 하지만 방귀의 가장 큰 장점은 무엇보다도 재미있다는 것이다. 『방귀학 개론』과 함께 흥미진진하고 향기로운 모험을 떠나보자!

누군가에게 물어보기는 부끄러운
방귀에 대한 궁금증을 파헤친다!


○ 방귀란 무엇일까?
○ 왜 어떤 방귀는 지독한 냄새가 나고 어떤 방귀는 그렇지 않을까?
○ 병에 방귀를 담아서 보관할 수 있을까?
○ 방귀 냄새를 맡으면 건강에 안 좋을까?
○ 방귀를 계속 참으면 어떻게 될까? (쾅?!)
○ 물고기, 해파리, 거미, 흰개미, 새도 방귀를 뀔까?
○ 여자의 방귀와 남자의 방귀는 어떻게 다를까?
○ 방귀가 가장 많이 나오는, 방귀 냄새가 가장 지독한 음식은?

“방귀를 트다”라는 표현이 있다. 이는 연인이나 부부, 혹은 가까운 사이에서 방귀를 더 이상 숨기지 않는 것을 뜻한다. 방귀를 트는 것은 가장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신의 부끄러운 모습을 숨기지 않고 솔직하게 보여주는 것을 의미하며, 그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방귀를 터야만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물론, 여기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간과하는 질문이 있다. 사람들은 왜 방귀를 숨길까? 방귀는 왜 부끄러운 걸까? 아니, 방귀는 애초에 왜 소리가 나고, 고약한 냄새를 풍길까? 만약 당신이 이런 심오하고 중요한 질문을 품고 있다면 (그리고 다른 사람에게 물어보기 부끄러워 숨기고 있었다면) 이 책 『방귀학 개론』을 펼칠 자격이 있다.
사실, 『방귀학 개론』은 방귀를 부끄러이 여기는 이 사회에서 살아가는 모든 이들이 알아야 하는 중요한 사실들을 담고 있다. 첫 번째, 방귀는 전적으로 자연스럽고 건강한 생리 현상이다. 방귀는 소화 과정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만들어지는데, 주로 우리 장내에 서식하는 세균이 식이섬유를 분해한 결과로 만들어진다. 방귀의 양이나 횟수, 냄새는 어떤 장내 미생물을 보유하고 있는지, 어떤 음식을 먹는지, 어떤 생활 습관을 가지고 있는지에 따라서 크게 달라진다. 방귀 가스의 99퍼센트는 냄새가 전혀 없으며, 고약한 냄새는 나머지 1퍼센트 때문에 생긴다. 『방귀학 개론』에서 저자는 이러한 사실들 외에도 방귀의 양과 냄새를 늘리거나 줄이는 방법, 여자의 방귀와 남자의 방귀의 차이, 방귀를 참을 때 벌어지는 일 등 흥미로운 과학적 사실들을 알려준다.

“당신의 몸을 알고 방귀를 사랑하라”

두 번째, 방귀는 우리가 정말로 아름다운 존재임을 증명한다. 방귀는 이 우주와 그 안에서 살아 숨 쉬고 있는 우리가 얼마나 아름다운 존재인지 증명한다. 태양에서 수소 핵융합으로 만들어진 빛 에너지가 식물의 광합성을 통해 음식으로 바뀌고, 그 음식이 소화과정을 통해 고약한 냄새를 풍기기까지, 방귀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그 자체가 우주와 태양, 지구, 생태계, 인체를 모두 담고 있는 하나의 대서사시이다. 만약 이 과정 중에서 한 단계라도 어긋난다면 방귀는 탄생하지 못할 것이다. 방귀를 이해하는 것은 곧 우주를 이해하는 것이요, 우리 지식의 한계를 시험하는 것이다. 태양에서 인체로 이어지는 장대한 이야기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방귀는 우리가 생명을 품고 있고, 살아 있으며, 결함이 있고, 복잡하고, 자각하는 존재임을 목청껏 선언한다. 『방귀학 개론』을 통해서 이러한 사실들을 알고 나면 방귀를 뀔 수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인지 깨닫게 된다.

“더 분명하고 쉽고 재미있게 전달할 수만 있다면
저는 기꺼이 방귀는 방귀라고, 엉덩이는 엉덩이라고,
그리고 필요하다면 항문이 아니라 똥구멍이라고 표현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우리 모두 방귀를 사랑하자. 사람들은 누구나 타인 앞에서 방귀를 뀌는 것을 창피하게 느낀다. 너무나 잦고 지독한 방귀 때문에 사회생활이 곤란한 이들도 분명히 있다(저자는 그런 사람들을 위한 대책도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하지만 그렇다고 방귀를 너무 미워하진 말자. 저자는 방귀를 너무 부끄럽고 창피하게 여긴 나머지 방귀를 참느라 신체적으로, 사회적으로 불편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조언한다. 불결하면서도 깨끗하고, 발칙하면서 더럽고, 지극히 세속적이고, 유기적이면서 복잡하며, 달콤하면서도 고약한 냄새를 풍기는 방귀는 사랑받을 만한 가치가 있다고 말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스테판 게이츠(지은이)

열렬한 방귀 애호가인 스테판 게이츠는 (스스로 세계 최고의 직업이라고 생각하는) 음식 탐험가이다. 그는 음식과 과학을 주제로 글을 쓰는 작가이며 <가스트로랩Gastrolab>, <푸드 팩토리Food Factory>, <가스트로너츠Gastronuts> 등 17개의 BBC 프로그램에서 진행자를 맡았다. 그는 선도적인 과학 커뮤니케이터로 ‘빅뱅 페어Big Bang Fair’ 등의 과학전람회에서 음식과 과학을 포함한 다양한 주제로(이 책의 내용도 포함해서) 대규모 라이브 쇼를 진행했다. ‘첼트넘 사이언스 페스티벌Cheltenham Science Festival’의 객원 감독으로 일했다. 『먹을 수 있는 곤충에 관한 필드 가이드 Insects: An Edible Field Guide』 『모험미식가: 낭만적이고, 무모하고, 용감한 이들을 위한 음식 모험 Gastronaut: Adventures in Food for the Romantic, the Foolhardy, and the Brave』 등의 책을 집필했다.

이지연(옮긴이)

서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 후 삼성전자 기획팀, 마케팅팀에서 일했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시작의 기술』, 『내 인생 구하기』,『인간 본성의 법칙』, 『위험한 과학책』, 『제로 투 원』, 『돈의 심리학』, 『수도자처럼 생각하기』, 『스토리의 과학』, 『룬샷』, 『아이디어 불패의 법칙』, 『만들어진 진실』, 『인문학 이펙트』,『리더는 마지막에 먹는다』, 『평온』, 『다크 사이드』, 『포제션』,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외 다수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들어가는 말 6
Chapter 01 방귀 화학 14
Chapter 02 방귀 생물학 48
Chapter 03 방귀 물리학 108
Chapter 04 방귀 박사에게 물어봐 136
Chapter 05 방귀에 관한 소소한 이야기 172
감사의 말 192
찾아보기 194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Powers, Scott K (2021)
Gologorsky, Daniel (2021)
Lepore, Frederick E. (2021)
石浦章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