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학자들은 알려주지 않는) 지식인의 교양. [1], 사람 편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곽작가
서명 / 저자사항
(학자들은 알려주지 않는) 지식인의 교양. [1], 사람 편 / 곽작가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책읽는수요일 :   한국물가정보,   2019  
형태사항
246 p. : 삽화 ; 19 cm
ISBN
9791190122030 9791190122023 (Set)
일반주기
수도원 장서각에서 마담 퐁파두르의 살롱, 뉴턴의 실험실까지 오늘의 세계를 이해하려면 꼭 알아야 할 사람들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6751
005 20191128173430
007 ta
008 191119s2019 ggka 000c kor
020 ▼a 9791190122030 ▼g 04100
020 1 ▼a 9791190122023 (Set)
035 ▼a (KERIS)BIB000015379413
040 ▼a 247009 ▼c 247009 ▼d 211009
082 0 4 ▼a 001.3 ▼2 23
085 ▼a 001.3 ▼2 DDCK
090 ▼a 001.3 ▼b 2019z7 ▼c 1
100 0 ▼a 곽작가
245 2 0 ▼a (학자들은 알려주지 않는) 지식인의 교양. ▼n [1], ▼p 사람 편 / ▼d 곽작가 지음
260 ▼a 파주 : ▼b 책읽는수요일 : ▼b 한국물가정보, ▼c 2019
300 ▼a 246 p. : ▼b 삽화 ; ▼c 19 cm
500 ▼a 수도원 장서각에서 마담 퐁파두르의 살롱, 뉴턴의 실험실까지 오늘의 세계를 이해하려면 꼭 알아야 할 사람들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1.3 2019z7 1 등록번호 1118188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딜레탕트 곽작가의 학자들은 가르쳐주지 않는 지식인의 교양! 보카치오가 고서들을 뒤지던 수도원 장서각에서 마담 퐁파두르의 살롱, 뉴턴의 실험실, 그리고 20세기 초의 아우슈비츠까지 오늘날의 세계를 만든 생각의 거인들을 만난다.

사람편에서는 대표적인 인물과 그들의 활동 및 작품을 통해 모더니티의 다양한 양상을 보여준다. ‘오늘의 세계를 만든 사람들’, 즉 ‘반드시 알아야 할 사람들’이라 할 수 있다. 시대로서 ‘근대’는 19세기에 들어서야 손에 구체적으로 잡힐 듯 분명해지지만, 모더니티는 그 전부터 이미 여러 곳에서, 여러 사람을 통해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보카치오가 고서들을 뒤지던 수도원 장서각에도, 루이 15세의 애첩 마담 퐁파두르의 살롱에도, 라이프니츠와 경쟁하던 아이작 뉴턴의 실험실에도 모더니티는 존재하고 있었다. 슬프게도 한참 후 20세기 초의 아우슈비츠에도.

1. 과연 ‘근대’, ‘근대성’이란 무엇일까요?
모던(modern)은 당장 ‘시대’를 떠올리게 하지만, 그것을 넘어서는 한참 더 큰 것, 한마디로 얘기하기에는 너무 큰 것, 어떤 경향이나 태도, 자기 인식이자 세계관이자 가치관, 또 어떤 때는 특정한 ‘분위기’이자 ‘정조’, 여러 분야에서 일어난 굉장히 다층적이고 다양한 변화, 시대이자 태도이며 방향, 또 약간은 분산된 거대한 에너지이다.

2. 오늘의 세계를 이해하기 위한 꼭 사람들
<지식인의 교양: 사람 편>에서는 대표적인 인물과 그들의 활동 및 작품을 통해 모더니티의 다양한 양상을 보여준다. ‘오늘의 세계를 만든 사람들’, 즉 ‘반드시 알아야 할 사람들’이라 할 수 있다. 시대로서 ‘근대’는 19세기에 들어서야 손에 구체적으로 잡힐 듯 분명해지지만, 모더니티는 그 전부터 이미 여러 곳에서, 여러 사람을 통해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보카치오가 고서들을 뒤지던 수도원 장서각에도, 루이 15세의 애첩 마담 퐁파두르의 살롱에도, 라이프니츠와 경쟁하던 아이작 뉴턴의 실험실에도 모더니티는 존재하고 있었다. 슬프게도 한참 후 20세기 초의 아우슈비츠에도.

3. 교양 있는 대화를 위한 지식인의 기초
교양 있는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근대성’에 관한 기초 지식이 필요하다. ‘포스트모더니즘’이나 ‘신자유주의’ 같은 세계적 담론의 맥락을 파악하기 위해서도 그 지식이 필요하고, 책을 읽긴 읽어야겠는데 도대체 무슨 책부터, 어떤 식으로 읽어야 할지 독서의 체계를 잡기 위해서라도 그 지식이 필요하다. 특히 독서를 잘하기 위해서 이 지식이 무척 필요하다. 아무 맥락 없이 손에 잡히는 대로 닥치는 대로 읽는 것도 좋지만, 시쳇말로 그건 가성비가 너무 떨어지는 일이 아닌가. 남들이 읽으니까 나도 읽는 식이라면 유행은 따라가겠지만 교양은 쌓이지 않는다. 지식의 기초가 튼튼한 사람이 하는 말과 유행어만 입에 담는 사람의 말은 무게도 다르고 깊이도 달라서 설득의 힘도 다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곽작가(지은이)

문화평론가. 대학에서는 의학과 사회학을 전공했으나 전공분야뿐 아니라 문학, 역사, 철학,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쌓은 딜레탕트다. 서구문명의 기반에 해당하는 그리스·로마 문화와, 18세기 말 프랑스 혁명에서 20세기 초 1차 세계대전에 이르는 ‘길고 긴 19세기’의 역사에 특히 관심이 많다. 그는 21세기 최후의 인문학적 과제 중 하나인 ‘근대성(modernity)’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해 지금도 즐겁게 공부하고 있다. 현재 팟캐스트 ‘꼬리에 꼬리를 무는 예술’에 고정출연 중이다. 저서로는 『인문학 일러스토리Ⅰ-모든 것은 그리스에서 시작되었다』, 『인문학 일러스토리 II -고전으로 보는 로마문화사』, 『배낭여행 영어회화』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세계화의 종말』, 『비잔틴제국 비사』, 『문화 연구를 위한 현대사상가 50』, 『웬디 베켓 수녀의 명화 이야기』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1부. 근대로 가는 길
‘근대(近代)’란 무슨 뜻일까요?
근대 ‘인문학’은 왜 피렌체에서 시작됐을까?
구텐베르크와 마르틴 루터의 혁명
한국 개신교는 칼뱅의 후계자
근대적 주체를 이해하는 가장 쉬운 방법
인류 역사의 황금기는 언제였을까?

2부. 코페르니쿠스적 전환 : 코페르니쿠스, 다윈, 프로이트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제5원소’란 무엇이었나?
프톨레마이오스의 천체 시스템
코페르니쿠스 모델의 치명적 약점
다윈과 프로이트의 혁명

3부. 계몽의 정신 : 루소와 볼테르
우주는 정교한 시계? 하느님은 시계공?
이신론과 범신론
계몽주의의 핵심은 이성에 대한 믿음
인간은 왜 불평등한가?
인간은 자유롭게 태어났으나 도처에서 쇠사슬에 묶여 있다
볼테르 = 르네상스 + 종교개혁?
라이프니츠의 철학적 낙관주의와 싸우는 캉디드
리스본 대지진은 하느님의 경고?
똘레랑스의 원조는 볼테르

4부. 과학, 진보, 진리
과학과 ‘자연철학’은 어떻게 다른 것일까?
뉴튼이 만들어낸 대통일장 이론
‘진리’란 무엇인가?
“모든 사람은 죽는다”는 명제의 치명적 약점
과학혁명과 패러다임이란 무엇인가?

5부. 인식론의 시대: 로크, 흄, 칸트
나는 나비인가, 장자인가?
우리는 우리가 알고 있는 걸 어떻게 아는가?
바클리, “니가 진짜로 아는 게 뭐냐?”
정신이란 게 특별한 게 아닙니다!
칸트, 회의주의로부터 인간 이성을 구하라
모르는 건 모른다고 하라

6부. 과학과 종교: 갈릴레오의 재판
자연과학과 사회과학의 방법은 같다
종교와 과학의
결정적 차이는 무엇인가?
천지창조의 정확한 시간
목성의 위성들은 메디치가 사람들
코페르니쿠스의 저서는 금서가 아니었다!
빵과 포도주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변한다?
대세는 지동설?
갈릴레오의 쓸쓸한 말년

관련분야 신착자료

민음사. 편집부 (2021)
송상용 (2021)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HK/HK+성과확산총괄센터 (2021)
東京大学未来ビジョン研究センタ- (2021)
21세기 장성아카데미 (2021)
Braunstein, Florence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