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사회의 학문

사회의 학문 (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Luhmann, Niklas, 1927-1998 이철, 1963-, 역
서명 / 저자사항
사회의 학문 / 니클라스 루만 지음 ; 이철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이론출판,   2019  
형태사항
897 p. ; 23 cm
원표제
Die Wissenschaft der Gesellschaft
ISBN
9791196786007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Sociology --Methodology Social systems Social change Autopoiesi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6520
005 20191126114806
007 ta
008 191119s2019 ulk 001c kor
020 ▼a 9791196786007 ▼g 93300
035 ▼a (KERIS)BIB000015395082
040 ▼a 211032 ▼d 211032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301 ▼2 23
085 ▼a 301 ▼2 DDCK
090 ▼a 301 ▼b 2019z3
100 1 ▼a Luhmann, Niklas, ▼d 1927-1998
245 1 0 ▼a 사회의 학문 / ▼d 니클라스 루만 지음 ; ▼e 이철 옮김
246 1 9 ▼a Die Wissenschaft der Gesellschaft
246 3 9 ▼a Wissenschaft der Gesellschaft
260 ▼a 서울 : ▼b 이론출판, ▼c 2019
300 ▼a 897 p. ; ▼c 23 cm
500 ▼a 색인수록
650 0 ▼a Sociology ▼x Methodology
650 0 ▼a Social systems
650 0 ▼a Social change
650 0 ▼a Autopoiesis
700 1 ▼a 이철, ▼d 1963-, ▼e
900 1 0 ▼a 루만, 니클라스, ▼e
900 1 0 ▼a Lee, Chul,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1 2019z3 등록번호 111818606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2-11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독일의 사회학자 니클라스 루만의 『사회의 학문』 국역본이다. 루만의 사회학적 체계이론을 가장 상세하게 풀어 써서 보여준 책으로, 사상사적으로는, 만하임의 존재의존적 지식사회학을 근본적으로 대체하는 역작이다.

현대사회의 복잡성과 현대적인 학문의 복잡성을 사회학적 체계이론의 일관된 관점에서 분석한 연구로서,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길을 잃은 인문사회과학자, 정책입안자, 교육학자, 행정가, 정치인, 언론인 등에게, 그동안의 학문이 보여주지 못했던 한 줄기 새로운 관점을 선사한다.

― 독일의 사회학자 니클라스 루만의 『사회의 학문』 국역본이 출간되었다.
― 이 책은 『사회적 체계들』과 『사회의 사회』와 함께 루만 사회이론 프로젝트의 3대 주저 중 하나로 꼽힌다.
― 총 732쪽이다
― 이 책은 루만의 사회학적 체계이론을 가장 상세하게 풀어 써서 보여준 책이다.
― 이 책은 사상사적으로는, 만하임의 존재의존적 지식사회학을 근본적으로 대체하는 역작이다.

― 이 책은 지식, 진리, 학문, 인식론, 성찰의 문제, 학문과 사회의 관계 및 학문의 현대성이라는 주제들을 현대적인 시각에서 새롭게 정의한다.

― 학문은 사회 위에 군림하여 사회를 비판하는 특권적인 위치를 가지고 있지 않다
― 학문은 사회의 지식을 생산하는 활동이자 그 결과물의 총체일 뿐이다.
― 학문은 사회전체적인 소통으로부터, 진리냐 허위냐의 관점에서 수립된 특수 소통이다(이것은 경제가 사회전체적인 소통으로부터, 지불할 것이냐 지불하지 않을 것이냐의 관점에서 수립된 특수 소통인 것과 마찬가지이다).

― “진리”는 더 이상 보편타당하며 절대적인 어떤 것이 아니다.
― 진리는 진리이냐 허위냐의 기준에 따라 수립되었으며, 학문을 촉진하고 가능하게 하는 매체에 불과하다.

― 학문은 사회의 필요로부터 생성되었기에 사회의 필수불가결한 요소로서 사회의 생성과 유지에 기여하기도 하지만, 학문의 독자적인 활동이 심화됨으로써 사회에 위협을 생산하기도 한다.

― 루만의 사회학은 생명/의식/소통의 삼분에 기반하면서, 자연과학과 정신과학을 한 뿌리에 두는 사유를 펼치고 있다. 그래서 기존의 육체/정신의 이원론에 기반하며 자연과학과 정신과학을 분리하는 사유 전통에 대한 현대적인 대안을 제안한다

― 이렇게 자연과학과 정신과학에 공통적인 사유의 기반으로서 2차 사이버네틱스가 채택되는데, 이것은 체계와 환경의 동시 생성과 비위계를 전제한다. 즉 전통적인 철학적 인식론에서처럼 주체와 객체 간 위계를 설정하고 사유의 출발점으로 삼지 않는다.

― 체계와 환경은 한 순간 동시에 생성된다. 바로 이때 자아와 타자의 사회적 관계와 이전(before)과 이후(after)의 시간적 관계와 선택되지 않은 ‘다른 것’과 선택된 ‘이것’의 사실적 관계가 생겨난다.

― 루만은 자아와 타자의 사회적 관계에서 생성되는 사회학적 인식론, 시간적인 이전과 이후의 관계에 뿌리를 두는 진화이론적 인식론 등과 같은 새로운 이론적 프레임을 선보인다.

― 학문은 사회를 일방적으로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와의 관계에서 의존성/독립성을 유지한다. 즉 학문은 사회로부터 비롯되고 사회와의 관계를 유지하면서도(의존성), 자신의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하고 유지하여야(독립성) 한다.

― 그래서 성찰은 학문에 의해서 사회에 대해서 이루어지지 않는다. 성찰이 이루어져야 하는 곳은, 학문과 사회의 관계 지점이어야 한다.

― 학문이 사회에 유용한 지식을 만들어내는 긍정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사회에 잠재적인 위협을 생산하는 부정적인 측면을 모두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

― 이 책은 전체적으로, 현대사회의 복잡성과 현대적인 학문의 복잡성을 사회학적 체계이론의 일관된 관점에서 분석한 연구로서,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길을 잃은 인문사회과학자, 정책입안자, 교육학자, 행정가, 정치인, 언론인 등에게, 그동안의 학문이 보여주지 못했던 한 줄기 새로운 관점을 선사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니클라스 루만(지은이)

체계이론을 정립한 독일의 사회학자. 1927년 독일 북부 뤼네부르크에서 태어났다. 1943년 징집돼 독일군에 복무했고 전후 한때 포로수용소에서 생활했다. 1946년 프라이부르크대학에 들어가 법학을 공부한 뒤, 뤼네부르크와 첼레의 행정법원에서 법률시보로 일했고, 뤼네부르크 고등행정법원 행정공무원과 니더작센주 문화교육부의 고등사무관으로 재직했다. 1951년부터 철학, 문학, 사회학, 문화인류학과 민속학 문헌에 관한 메모카드를 작성하기 시작했다. 1955년부터 1962년까지 니더작센주 문화교육부 주의회 담당자로 재직했고, 이 시기 첫 논문 「행정학에서의 기능개념」(1958)을 발표했다. 1960년에는 1년간 연구휴가를 떠나 하버드대학 사회학과에서 탤컷 파슨스와 깊은 이론적 교류를 한다. 이때 조직이론 연구를 계속하면서 체계이론에 대한 관심을 심화하고 사회학 연구를 자신의 진로로 결정한다. 1964년, 첫 저서 『공식조직의 기능들과 후속 결과들』을 출간했고, 이는 이후 교수자격논문으로 인정받았다. 1965년부터 헬무트 셸스키가 이끌던 도르트문트 사회연구소 부소장으로 재직했고, 1966년 박사논문으로 인정받은 『공공행정에서의 법과 자동화』를 출간하고, 이해에 박사학위와 교수자격을 취득했다. 1968년 셸스키의 제안을 받아들여 새로 설립된 빌레펠트대학의 사회학과 교수로 부임했다. 이때 연구계획 ‘대상: 사회이론, 기간: 30년, 비용: 없음’을 제출한다. 빌레펠트대학에서 1993년까지 재직했으며, 1998년 11월 6일 빌레펠트 근교 외를링하우젠에서 타계했다. 루만은 많은 저서를 남겼는데, 주요 저서로는 1970년부터 1995년까지 주제별로 자신의 논문 90편을 편집해 수록한 『사회학적 계몽』(전 6권), 『사회구조와 의미론』(전 4권), 체계이론을 집대성해 사회이론의 패러다임을 바꾼 『사회적 체계들』(1984), 근대사회의 복잡성을 사유한 『근대의 관찰들』(1992), 타계하기 1년 전에 출간한 최후의 역작 『사회의 사회』 (1997)를 비롯해, 하버마스와의 논쟁을 편집한 『사회이론인가 사회공학인가?』(1971), 『제도로서의 기본권』(1965), 『목적개념과 체계합리성』(1968), 『법사회학』(1972), 『종교의 기능』(1977), 『복지국가의 정치이론』(1981), 『열정으로서의 사랑』(1982), 『아르키데메스와 우리』(1987), 『사회의 경제』(1988), 『사회의 학문』(1990), 『사회의 법』(1993), 『사회의 예술』(1995) 등이 있다. 그 밖에 그의 사후 여러 저작들이 계속 출간중이다.

이철(옮긴이)

서울대학교 독어교육학과를 졸업. 독일 빌레펠트 대학 사회학 박사. 동양대학교 행정경찰학부 교수. 『사회적 체계들 - 일반 이론의 개요』 (근간), 『사회이론 입문』, 『사회의 교육체계』, 『사회의 스포츠』, 『예술체계이론』, 『사랑 - 연습』, 『벌거숭이 임금님 - 신임보스의 사회학』, 『쉽게 읽는 루만』, 『사회이론인가, 사회공학인가? - 체계이론은 무엇을 수행하는가?』, 『니클라스 루만 - 인식론적 입문』, 『사회학의 기본 - 사회학적 사유와 관찰』 등을 번역하였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 7
1. 의식과 소통 ... 13
2. 관찰함 ... 79
3. 지식 ... 145
4. 진리 ... 201
5. 체계로서의 학문 ... 325
6. 올바른 환원들 ... 433
7. 성찰 ... 559
8. 진화 ... 657
9. 학문과 사회 ... 737
10. 학문의 현대성 ... 837

관찰함의 인식론(이철) ... 861
색인 ... 875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