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임을 위한 행진곡을 [그만] 부르자 : 도서와 문서로 보는 김영모의 현대사

임을 위한 행진곡을 [그만] 부르자 : 도서와 문서로 보는 김영모의 현대사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영모, 1944-
서명 / 저자사항
임을 위한 행진곡을 [그만] 부르자 : 도서와 문서로 보는 김영모의 현대사 / 김영모 지음
발행사항
서울 :   광화,   2019  
형태사항
343 p. : 삽화 ; 23 cm
ISBN
979118990301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5697
005 20191115103108
007 ta
008 191112s2019 ulka 000c kor
020 ▼a 9791189903015 ▼g 03070
035 ▼a (KERIS)BIB000015427172
040 ▼a 241018 ▼c 241018 ▼d 211009
082 0 4 ▼a 951.904 ▼2 23
085 ▼a 953.07 ▼2 DDCK
090 ▼a 953.07 ▼b 2019z4
100 1 ▼a 김영모, ▼d 1944-
245 1 0 ▼a 임을 위한 행진곡을 [그만] 부르자 : ▼b 도서와 문서로 보는 김영모의 현대사 / ▼d 김영모 지음
260 ▼a 서울 : ▼b 광화, ▼c 2019
300 ▼a 343 p. : ▼b 삽화 ; ▼c 23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7 2019z4 등록번호 11181780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1950년대부터 2016년대까지의 대한민국, 그 생생한 역사의 주요 현장을 도서와 각종 희귀 문서, 사진 자료 154점을 통해 들여다보는 책이다. 저자가 평소 가장 관심을 두던 현대사 분야의 책과 문서 중 중요한 것만을 골라 섬세한 손길로 직조해냈다.

1950년대부터 2016년대 까지의 대한민국, 그 생생한 역사의 주요 현장을 도서와 각종 희귀 문서, 사진 자료 154점을 통해 들여다보는 책!!
저자는 평소 가장 관심을 두던 현대사 분야의 책과 문서 중 중요한 것만을 골라 섬세한 손길로 직조해 내고 있다. 정사(正史)를 담은 정통 역사서는 아니지만 유려하면서고 힘 있는 필치로 써 내려간 문장들과 소중한 사진자료들로 인해 대한민국 현대사의 주요 포인트 곳곳을 목격하기에 모자람이 없을 것이다.

“암울했던 80년대 시국의 민주화운동·인권운동·노동운동의 가투(街鬪) 현장에서 진압경찰 백골단 무리들의 곤봉과 최루탄 세례에 쫓겨 달아나며 대학생·근로자·민주화운동가들이 가장 많이 불렀던 ‘민중의 노래’ ‘열사들 의 노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었다.
30년의 세월이 흘러 이제 광주민주화운동의 으뜸가는 주제였던 ‘5월 광주민중항쟁 진상규명’과 ‘학살정권 타도’ 투쟁 과정에서 소리 높여 불러댔던 또 다른 2곡의 주제가 <광주출정가>·<5월>과 함께 ‘5월 광주’의 3대 상징곡으로도 불리었다.
10여 년 가까이 계속되어 온 가창 절차 논쟁의 핵심은, 매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전에서 부르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합창·제창 형식을 둘러싼 국가보훈처와 행사집행위원회 간의 서로 다른 주장의 관철 고집에 있다는 것이다. 문제의 발단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이 ‘정부기념일’ 로 제정된 1997년부터 2008년까지는 ‘제창’ 방식으로 참석자 모두가 함께 불렀으나 사회 일각의 문제 제기로 2009년부터는 ‘합창’ 방식으로 불 러오고 있는데 대해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민주화운동 관련단체, 광주시 의회와 야당 등은 “과거처럼 제창 방식으로 도로 바꾸어야 한다”고 매년 요구해 오고 있던 차, 기념식을 이틀 앞둔 2016년 5월 16일 주무부처인 국가보훈처가 “<임을 위한 행진곡>이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인한다는 논란이 남아 있고, 모두가 부르도록 강요할 수 없기 때문… 5.18이 광 주시민만의 행사가 아니라 ‘전 국민을 대표하는 정부의 기념행사’이기 때문에 국민적 갈등 소지를 차단하기 위해…”라는 배경 설명과 함께 “(예년처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의 합창 방식을 고수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나온 데서 비롯된다. -중략-

이 주장에 대해 야당 측과 제창 찬성 측 시민단체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이 ‘영혼결혼식’이나 민주화운동을 위해 1982년부터 불리어진 노래이기 때문에(역사성이나 기득권을 내세워, 그 뒤에 벌어진 국가정체성 관련 주변상황의 현저한 변화나 직접적 안보 위협은 염두에도 두지 않고) ‘종북 논란’은 어불성설이며, 무엇보다도 5.18민주화운동의 정신과 역사를 담은 상징적 노래이기 때문에 ‘국민통합 저해’라는 논리는 5.18정신을 폄훼하는 것이라고(‘5.18 성역’으로 모든 것을 감싸며) 맞서고 있다.
양측 모두 논리상 한 치도 양보하기 어려운, 평행선적 명분론을 앞세운 주장들을 펼치고 있음은 물론이다.
그런데 5.18민주화운동 관련자의 한 사람이기도 한 필자의 눈에는 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주장자(고집자)들 중 일부 인사들의 제창 고집 의도의 감춰진 속내에 약간의 불온성과 불순성이 들여다보인다는 것이다.
그러면 내년에도, 아니 내후년… 에도 되풀이될 것이 뻔한 이 합창―제창 논쟁 속의 숨어 있는 불온·불순성은 무엇인가? 그것은 가창(歌唱) 목적의 의도된 이념성·음모성에 있다 할 것이다. 혹자는 체제 전복 의도의, 혹 자는 반국가·반정부… 타도 투쟁 의도의… 혹자는 국가이념 이완 목적의 … 혹자는 ‘대선표’·‘지역 몰표’ 구걸 목적의….
어떤 약도 다 약성과 독성을 아울러 가지고 있듯이, 이 <임을 위한 행진 곡>도 노래 부르는 사람이나 부르고자 하는 목적이나 때나 장소에 따라 때로는 엄숙하고 경건한 추념(추모)곡도 되고, 때로는 ‘주의자·음모가’들의 흉포스런 음모성 선전선동가가 되기도 할 것이라는 의미에서이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기 이전부터 희생자의 묘역 돌며 그저 자연스레 추모의 정 담아 부르곤 했던 ‘아름다운 가사와 힘찬 가락’의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 그러다가 노무현 대통령이 5.18기념식장에서 반주에 맞춰 함께 불렀다거나, 노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통령 참석하의 청와대 모임 뒤풀이 행사나 여의도 ‘리멤버 1219’ 노사모 집회장(2003. 12 .19.)에
서 대통령과 함께 두 주먹 불끈 쥐고 ‘고성방가’한 때부터 정치적 선전선동 목적의 ‘혁명가’ 내지 ‘저항가’로 변질되어 버린 <임을 위한 행진곡>. ‘민주…총’이나 ‘…선생조합’이나 공무원노조 집회4원들의 불법 반정부 집회시위장에서 확성기를 틀어놓고 귀청 찢어지게 불러대는 <임을 위한 행진곡>.
해마다 5.18묘역에 모여, 혹은 원색의 정치적 이념성 선전선동문구 담긴 대형 플래카드·깃발 앞세우고 반체제·반정부 구호 외치며 금남로를 누비면서 각자의 이기적 소망 담은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 불러대는 여야 정치인이나 386 운동권 출신 정치인·음모가들·체제 전복 목적의 종북 좌파 모험주의자들이 불러대는 <임을 위한 행진곡>까지 진정한 5.18추념곡으로 참석자 모두가 입을 맞춰 한목소리로 제창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때만 되면 각지에서 떼 지어 몰려 내려와, 핏자국 선명하게 배인 금남로의 아스팔트 길 누비며 철 지난 원색의 운동권 노래 고성방가 하며 ‘大選票’ 계산하는 대선주자들이나 FTA 결사반대 주의자들이나 ‘…행 버스’ 선동꾼들이 고공(高空) 무대에서 두 주먹 흔들어대며 불러대는 <임을 위한 행진곡>은, 한 맺힌 5.18 유가족들과 민중항쟁 희생자들이 오열 속에 소 리 죽여 흐느껴 부르는 <임을 위한 행진곡>과는 가사와 곡조만 같을 뿐 가창(자)의 가창의도와 포부가 다를 것이기 때문에 결코 추모곡으로 함께 부를 수 없겠다는 것이 필자의 소견이다.
그러니 우리 모두 ‘홍위병의 노래’가 다 되어버린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제 그만 부르기로 하자는 것이다.… 5월도 알맹이만 남기고 껍데기는 날려 보내자는 것이다!”
- 본문 중에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영모(지은이)

1944년 전남 광양 태생으로 광주서중, 광주고등학교와 한국외국어대학교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를 나왔다. 1975년부터 1999년까지 국회도서관에 근무하였으며, 1980년대의 민주화운동과 관련 해직·투옥되기도 하였다. 1980년~1989년의 해직기간 동안에는 도서출판 <시인사>의 대표를 지내기도 했다. 2019년 현재는 출판 평론과 일본사의 연구·번역에 주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출판·독서 평론집인 『순간의 책 영원의 책』, 『대한민국을 읽다』와 일본사 연구서인 『일본을 움직인 사건과 인물』, 『에도시대 서민풍속사』, 그리고 『범죄은행』 등 번역소설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01 온몸을 던져 맨손으로 적의 총탄에 맞서 조국을 지키다가 장렬히 산화해 간 청춘들의 영대장(永代帳;靈台帳)代帳;靈台帳) ― 「戰歿學徒名單」
02 자유당(自由黨) 정권의 종말을 재촉한 3종의 정치 문건 ‘崔仁圭·洪璡基 內務部長官 訓示’와 이기붕(李起鵬)의 ‘(자유당 당원에의) 감사편지’ 그리고 ‘사퇴고려 성명서’에 나타난 3.15사태 대처 방안에 관한 논조들
03 ‘채광석·김정환 씨를 즉각 석방하라!’ ― 자유실천문인협의회와 민통련의 연행 문인 석방 요구 성명서
04 莊園의 추억; 낭만시대 마지막 추억의 징표 ‘莊園 移轉開業 人事狀’
05 「스승의 길」 ―洌巖先生의 學問과 生涯
06 찢긴 표지, 잘린 페이지 ―「糞地」와 「五賊」 필화사건의 전말
07 북핵 위협 시대의 안보 교과서 ―「韓美相互防衛條約―李大統領과 덜에스 美 國務部長官共同聲明」
08 “若 無 湖 南/是 無 國 家” ― 毅齋 許百鍊 畵伯의 휘호 도자접시
09 差別과의 戰爭 ; 문학작품을 통한 일본 賤民史 추적― 「破戒」와 「다리 없는 강」
10 「막스 웨버 硏究」 ―現代 社會科學의 集大性
11 「삶과 믿음의 교실」 ―이오덕 교육수상집
12 「開化運動과 甲申政變」 ―한국사의 대토론
13 촛불의 미학(美學)과 추학(醜學); 혁명의 도구로 전락한 추악한 모습의 촛불 ―보도사진들이 보여주는 촛불 광란의 여러 모습들
14 수차례 사선을 넘은 청렴·투사형 정치인의 모범 월파(月坡) 서민호(徐珉濠)의 「나의 獄中記」
15 허근욱(許槿旭)의 북한 탈출기 ―「내가 설 땅은 어디냐」·「흰 벽 검은 벽」
16 사도법관(使徒法官) 김홍섭(金洪燮)의 시집 「無明」과 수필집 「創世紀抄」·「無常을 넘어서」
17 손도심(孫道心)의 일본 망명기 『怨讐는 없다; 한 정치가의 망명수기』
18 효당(曉堂) 엄상섭(嚴詳燮)의 정치평론집 『權力과 自由』
19 <한국정신문화연구원>의 설립 경과를 밝히고 있는 김태길의 회고록 『체험과 사색』과 차지철 경호실장의 「指揮書信 第3號」
20 <임을 위한 행진곡>을 그만 부르자! ―껍데기들이 부르는 거짓 마음의 노래
21 김신조의 자전 에세이 「나의 슬픈 역사를 말한다」가 보여주는 1.21사태와 124군부대의 비화 ㅡ「나의 슬픈 역사를 말한다」
22 금세기 최대의 엑소더스 흥남 철수와 월남 탈출 ―구원의 탈출선(흥남 철수)과 절망의 탈출선(사이공)
23 쌀(밥)에 관한 명상; 굶주리던 시절의 쌀 생산·소비 풍속도 ―농사 관련 책자와 사진 자료로 추억해 보는 1950년~1960년~1970년대식 농사(농촌) 풍경
24 오영수의 「特質考」와 조영암의 「하와이 근성 시비」

관련분야 신착자료

서대문형무소역사관 학술심포지엄 (2021)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21)
국립김해박물관 (2021)
어반플레이.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