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서정주의 신라정신 또는 릴케현상 : 한국 시학, 그이행의 역량을 찾아서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익균 金益均, 1975-
서명 / 저자사항
서정주의 신라정신 또는 릴케현상 : 한국 시학, 그이행의 역량을 찾아서 / 김익균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소명출판,   2019  
형태사항
526 p. ; 23 cm
ISBN
9791159054099
서지주기
참고문헌: p. 510-525
주제명(개인명)
서정주   徐廷柱,   1915-200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5372
005 20191111160715
007 ta
008 191108s2019 ulk b 000c kor
020 ▼a 9791159054099 ▼g 93810
035 ▼a (KERIS)BIB000015401731
040 ▼a 211023 ▼c 211023 ▼d 211009
082 0 4 ▼a 895.714 ▼2 23
085 ▼a 897.16 ▼2 DDCK
090 ▼a 897.16 ▼b 서정주 2019
100 1 ▼a 김익균 ▼g 金益均, ▼d 1975-
245 1 0 ▼a 서정주의 신라정신 또는 릴케현상 : ▼b 한국 시학, 그이행의 역량을 찾아서 / ▼d 김익균 지음
246 1 1 ▼a The Shilla spirit of Seo Jung-ju or the Rilke phenomenon : ▼b Korean poetics, the search for its capacity for transformation
246 3 1 ▼a Shilla spirit of Seo Jung-ju or the Rilke phenomenon
260 ▼a 서울 : ▼b 소명출판, ▼c 2019
300 ▼a 526 p. ; ▼c 23 cm
504 ▼a 참고문헌: p. 510-525
600 1 4 ▼a 서정주 ▼g 徐廷柱, ▼d 1915-2000
900 1 0 ▼a Kim, Ig-Kyun,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서정주 2019 등록번호 111817511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2-07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서정주'적인 것은 무엇인가? 서정주라는 한국 현대시의 거장의 시를 읽는 새롭고 설득력 있는 독법을 제시하고 있을뿐더러, 서정주 개인의 시학에 대한 탐구를 넘어 그가 속해 있던 1930년대~1970년대 한국 문학장의 중심에 서정주의 신라정신이 놓여 있음을 빼어나게 분석하고 있다. 저자는 충실한 문학적 재고조사를 통해 서정주 자신의 입으로 연관성이나 영향을 말하지 않았던 릴케와의 관계를 성공적으로 분석해냈다는 점에서 그 성과를 높이 평가할 수 있다.

2015년에 탄생 100주년을 맞았고 곧 다가올 2020년에는 20주기를 맞이하게 된다. 그러나 서정주가 죽고 신설되었던 ‘미당문학상’은 20년을 못 채우고 폐지되었다. 그 좌충우돌의 과정에서 나온 많은 입론들의 타당성을 검증해 보기 위해서는 앞으로 좀 더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야 한다.
이에 서정주의 신라정신 또는 릴케 현상은 서정주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으면서 한국 지성사 안에 릴케 현상의 자리를 마련한다. 서정주를 비판하거나 옹호하는 이들의 기존 논리와 거리를 두면서 1910년대 중반에 태어나 1930~1970년대에 왕성하게 활동했던 한 시인의 정신적 삶을 문제화하고 있다. 역사 속의 인물은 우선 ‘이해’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미당문학상’ 존폐 논란의 와중에 장정일은 서정주의 시세계를 계승한 시인들이 미당문학상을 받는 것은 문제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다만 서정주의 시세계를 어떻게 규정할 것인가를 핵심 문제로 놓았다. 장정일의 입론에서 서정주는 ‘생의 구경적 탐구’를 시업으로 삼은 “한국 전통의 미학과 정신”을 대표하는 시인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해방 이후 서정주의 시세계가 겉보기에는 “한국 전통의 미학과 정신”을 표현한 것처럼 보이지만 일제 말 ‘동양론’과의 연관성과 맺는 관계에 주목하면 오히려 반민족적이고 고대 그리스정신의 번안이라는 혐의를 통해서는 비민족적이다. 이는 관점을 달리하면 혼종적인 식민지 근대성의 정화로 읽을 수 있다는 의미가 된다.
‘서정주 시세계’를 계승한 시인이 상을 받는 것은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장정일의 주장은 근본적인 질문으로 다시 읽힌다. ‘서정주’적인 것은 무엇인가?

이 질문에, <서정주의 신라정신 또는 릴케 현상>은 다음을 중심으로 서정주를 살펴보았다.

첫째, 정통적인 서정주 연구의 형이상학적인 접근을 뒤집어 구체적 역사성을 산출한다. 서정주 중기시는 한국전쟁의 고통을 초연함으로 승화 혹은 회피했다고 평가되면서 영원성이라는 서정주 특유의 형이상학적인 태도로 이해되어 왔다. 하지만 서정주의 중기시는 서정주 개인의 형이상학이 아니라 고통을 이겨나가는 한국 사회의 경험이 표현된 것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둘째, 외국문학자들 특히 불문학자들에 의해 축적된 서정주-보들레르에 대한 비교문학적 접근을 해체한다. 서정주가 ‘보들레르의 도당’이었다는 자전적 서술에 근거해 그의 초중기 시는 보들레르의 여러 시편들과 비교문학적으로 분석되어 왔다. 그러나 이 책은 서정주의 자전적 서술을 확인한바 서정주의 발언의 진의는 등단하기 전의 습작기에 ‘보들레르의 도당’이었다는 의미였음을 지적한다. 또한 서정주 발언의 맥락은 자신이 등단 직후 ‘보들레르와 톨스토이’ 사이에서 방황하다가 니체에게로 넘어갔다는 데 있음을 밝혔다. 이 책은 ‘서정주-니체’의 비교문학적 접근을 통해서 추의 미학을 개척한 ‘탐미적 서정주’ 이미지를 ‘고통의 몸부림과 자가 치유를 위한 지혜를 찾아나서는 서정주’의 이미지로 대체하고 있다.

셋째, 1970년대 서정주가 당대성을 공유하면서 민중문학과 새마을 문학 사이에서 제3의 길을 개척했음을 밝힌다. 서정주의 유년시절의 기억에 기반해 있는 『질마재 신화』는 산업화 시대에 반문명적 상상력을 제시한다는 평가와 1970년대의 당대성이 부재하다는 반론이 상존하고 있다. 『질마재 신화』의 당대성을 부정하는 논거는 ‘신라정신’의 시대착오성이라는 전제에 연원을 두고 있다. 『석사 장이소의 산책』의 서사 공간 1969년의 ‘서울-고욤다래 나루터’와 『질마재 신화』의 공간, 인물, 생태학적 자연관은 많은 유사성을 보여주는데 『질마재 신화』가 서정주의 유년기 체험과 연루된다면 『석사 장이소의 산책』의 시간이 텍스트를 집필하기 시작한, 달리 말하면 텍스트의 모티브를 얻은 시기인 1969년으로 제한된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익균(지은이)

1975년 부산 출생. ‘비순응적 순응’에 봉착한 진보의 한계 너머, ‘대안의 대안’을 탐색하며, 시민다움의 정치로서 문학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석사 과정 중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주니어 국제한국학학술대회 논문 공모에 당선되었으며, 동국대에서 석사, 박사 학위를 마쳤다. 동국대 한국문학연구소 전임연구원을 역임한 뒤, 성균관대 국어국문과에서 박사후국내연수를 수행하였으며, 현재 동국대, 성균관대, 군산대 등에서 강의 중이다. 2010년 <시작> 문학평론 부문에 당선되고 2015년 한국연구재단 우수논문에 선정되었으며, 2019년 현재 계간지 <발견>, <리토피아> 편집위원과 한국시학회 편집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을 내면서 3

제1부 독서 대중과 시민다움의 계기로서 릴케 현상
제1장 독서 대중과 시민다움의 계기로서 릴케 현상 13
1. 대한민국 독서 대중의 탄생-릴케처럼 13
2. ‘문학(시)과 정치’라는 화두와 시민다움의 정치 15
3. 독서 대중의 문학적 글쓰기와 릴케 현상 25
4. “뇌옥속에서의 질주”를 대중들masses의 양가성으로 사유하기 41

제2부 서정주의 신라정신과 남한문학장
제1장 서정주 혐오를 역사화하기 위하여 53
1. 문제 제기 53
2. 연구 범위 및 연구 방법 65
3. 선행 연구 검토 75
제2장 1940년대 문학장과 신라정신의 모색 88
1. 신체제기의 상징폭력과 ‘동양’으로 가는 길 88
2. 해방기 상징폭력과 ‘한국적 입상’의 탄생 139
제3장 1950년대 문학장과 신라정신의 전개 188
1. 1950년대 ‘국민 시인’의 탄생과 순수시의 주류화 188
2. 1950년대 동양론과 ‘서정주’의 신라정신 252
제4장 1960년대 문학장과 신라정신의 계보학 324
1. 신라에서 질마재로 나아가는 여정 324
2. 서정주론의 구축과 신라정신의 봉합 338
3. 남한문학장의 형성과 순수시론-서정주와 후속세대의 상징투쟁 357
4. 신라정신, 영원의 역사성을 묻다 392

제3부 서정주, 릴케 시학의 재구성
제1장 동양적 전회와 그리스적 의지-?국화옆에서?에 이르는 길 399
1. 동양적 전회? 서정주‘론’으로 들어가는 비밀의 문 399
2. ?시작 과정(졸작 국화옆에서를 하나의 예로)?에 나타난 하우스만-릴케의 절합 404
3. ?국화옆에서?와 니체의 거울-‘보들레르-서울여자’와의 결별을 넘어서 417
제2장 서정주의 시론 연구-신낭만주의로부터 심학에 이르는 도정 437
1. 서정주 시론의 범주 문제 437
2. ‘예지의 시’라는 유령-‘입법≠묘법≠예지’와 신라정신 443
3. 서정주의 ?문학의 장래?를 읽는 한 방법 456
4. 문文과 문학의 동시병존이라는 아포리아 467

제3장 박정희 레짐과 신라정신의 마주침-?석사 장이소의 산책?을 중심으로 470
1. ?석사 장이소의 산책?이 놓인 자리 470
2. 박정희 정부의 대학 구조조정과 시간 강사 장이소의 서울 탈출의 손익분기점 478
3. 1969년, 서울-고욤다래 나루터와 1970년대 민중문학의 여명기 485
4. 서정주의 신라정신과 생태문학적 가능성 504

참고문헌 510
초출일람 526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순옥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