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동진, 저 최경희, 저 김주은, 저 민세훈, 저
Title Statement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 / 이동진 [외]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트래블코드,   2019  
Physical Medium
250 p. : 천연색삽화 ; 19 cm
ISBN
9791196607708
General Note
여행에서 찾은 외식의 미래  
공저자: 최경희, 김주은, 민세훈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 246-25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4524
005 20191106112037
007 ta
008 191105s2019 ulka b 000c kor
020 ▼a 9791196607708 ▼g 03320
035 ▼a (KERIS)BIB000015401057
040 ▼a 245008 ▼c 211009 ▼d 211009
082 0 4 ▼a 647.95068 ▼2 23
085 ▼a 647.95068 ▼2 DDCK
090 ▼a 647.95068 ▼b 2019z1
245 0 0 ▼a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 / ▼d 이동진 [외]지음
246 1 8 ▼a 뭘모아싫
260 ▼a 서울 : ▼b 트래블코드, ▼c 2019
300 ▼a 250 p. : ▼b 천연색삽화 ; ▼c 19 cm
500 ▼a 여행에서 찾은 외식의 미래
500 ▼a 공저자: 최경희, 김주은, 민세훈
504 ▼a 참고문헌: p. 246-250
700 1 ▼a 이동진, ▼e
700 1 ▼a 최경희, ▼e
700 1 ▼a 김주은, ▼e
700 1 ▼a 민세훈,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647.95068 2019z1 Accession No. 11181717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제목처럼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은' 사람들이 여행에서 생각의 재료를 얻을 수 있도록 여행에서 찾은 인사이트를 공유한 책이다. '여행에서 찾은 외식의 미래'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 <뭘모아싫>은 홍콩, 타이베이, 상하이, 런던,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6개 도시에서 발견한 생각의 틀을 깨는 식음료 매장 12곳을 소개한다.

오리지널 레시피 없이 미쉐린 스타를 단 샌프란시스코의 레스토랑 '인 시투'에서는 남의 것을 나의 것으로 만드는 편집의 기술을, 바텐더가 없는 타이베이의 칵테일 바 '드래프트 랜드'에서는 업의 핵심을 버림으로써 얻은 혁신을, 신장개업을 달마다 하는 홍콩의 레스토랑 '테이스트 키친'에서는 임대업과 컨설팅업의 경계를 허무는 업의 진화를 엿볼 수 있다.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다면? 여행에서 생각의 재료를 찾아보자!

<퇴사준비생의 도쿄>, <퇴사준비생의 런던> 등 베스트 셀러를 연이어 선보였던 트래블코드가 이번엔 하나의 도시가 아니라 하나의 업종에 주목했다.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는 식음료 업을 중심으로 홍콩, 타이베이, 상하이, 런던,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6개 도시에서 발견한 생각의 틀을 깨는 매장 12곳을 소개한다.

오리지널 레시피 없이 미쉐린 스타를 단 샌프란시스코의 레스토랑 '인 시투'에서는 남의 것을 나의 것으로 만드는 편집의 기술을, 바텐더가 없는 타이베이의 칵테일 바 '드래프트 랜드'에서는 업의 핵심을 버림으로써 얻은 혁신을, 신장개업을 달마다 하는 홍콩의 레스토랑 '테이스트 키친'에서는 임대업과 컨설팅업의 경계를 허무는 업의 진화를 엿볼 수 있다.

이처럼 외식의 미래를 담은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는 식음료 업계 관계자를 위한 책이기도 하지만, 기획자를 위한 책이기도 하다. 기획자는 세상이 기대하는 새로움을 선보이기 위해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은' 상황에 처하는 것이 기본값이기 때문이다. 이들에게 휴식이나 관광이 아니라 생각의 재료를 찾기 위해 떠나는 여행을 제안하는 것이다. 식음료 업종은 생각의 재료를 찾기 위한 소재인 셈이다.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를 읽으면서 6개 도시 12곳의 매장을 여행하다보면, 새로운 생각이 차오를 것이다.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다면? 여행에서 생각의 재료를 찾아보세요! <뭘모아싫> 출간

- 홍콩, 타이베이, 상하이, 런던,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6개 도시에서 발견한 생각의 틀을 깨는 식음료 매장 12곳 소개... 여행에서 찾은 외식의 미래

<퇴사준비생의 도쿄>, <퇴사준비생의 런던> 등 흥행작을 연이어 선보였던 트래블코드에서 신간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를 출간한다(이하 뭘모아싫). 제목처럼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은' 사람들이 여행에서 생각의 재료를 얻을 수 있도록 여행에서 찾은 인사이트를 공유한 책이다. '여행에서 찾은 외식의 미래'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 <뭘모아싫>은 홍콩, 타이베이, 상하이, 런던,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6개 도시에서 발견한 생각의 틀을 깨는 식음료 매장 12곳을 소개한다.

목차만 봐도 새로운 생각이 차오른다. 오리지널 레시피 없이 미쉐린 스타를 단 샌프란시스코의 레스토랑 '인 시투'에서는 남의 것을 나의 것으로 만드는 편집의 기술을, 바텐더가 없는 타이베이의 칵테일 바 '드래프트 랜드'에서는 업의 핵심을 버림으로써 얻은 혁신을, 신장개업을 달마다 하는 홍콩의 레스토랑 '테이스트 키친'에서는 임대업과 컨설팅업의 경계를 허무는 업의 진화를 엿볼 수 있다.

이처럼 <뭘모아싫>에서는 여러 도시에서 발견한 사례들을 소개하면서, 4가지 관점으로 새로운 생각을 떠올릴 수 있는 재료를 찾아보길 제안한다. 올드했던 과거의 요소를 재해석하거나, 평범했던 고객 경험을 다채롭게 설계하거나, 당연했던 고정관념을 파괴하거나, 혹은 앞서가는 미래 기술을 도입하는 등의 방법으로 생각의 물꼬를 틀 수 있도록 돕는다.

외식의 미래를 담은 <뭘모아싫>은 식음료 업계 관계자를 위한 책이기도 하지만, 사실 <뭘모아싫>의 핵심 타깃 독자는 기획자다. 기획자는 세상이 기대하는 새로움을 선보이기 위해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은 상황에 처하는 것이 기본값이기 때문이다. 이들에게 <뭘모아싫>은 휴식이나 관광을 위해서가 아니라 생각의 재료를 찾기 위해 떠나는 여행을 제안한다. '평소와의 다름'과 '일상과의 단절'을 통해 새로운 생각이 차오를 기회를 만들어보자는 것이다. 여행의 목적이 바뀌면 여행의 가치가 달라진다.

<뭘모아싫>은 식음료를 시작으로 리테일, 호텔 등으로 이어지는 시리즈의 첫 번째 콘텐츠이자, <퇴사준비생의 도쿄>, <퇴사준비생의 런던> 등 '퇴사준비생의 여행(www.bagtothefuture.co)'에서 파생된 스핀오프 콘텐츠다. '퇴사준비생의 여행' 시리즈가 하나의 도시에서 다양한 업종을 다룬 반면, '뭘모아싫' 시리즈는 하나의 업종을 중심으로 여러 도시에서 발견한 사례를 담았다. 차이점을 두면서도 여행지를 비즈니스 관점으로 관찰하고 디코딩하는 방식을 시그니처로 이어가기 위해 구성 방식과 서술 방식은 동일하게 유지했다. 깊이 있고 입체적인 분석의 수준도 여전하다.

아울러 <뭘모아싫>은 책, 디지털 콘텐츠, 여행, 강연, 이벤트, 굿즈 등으로 포맷을 넘나들며 원소스 멀티유즈할 계획이다. 이미 출간 전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빵집 태극당과 함께 <뭘모아싫>에서 소개한 타이베이의 펑리수 가게 써니힐즈의 인사이트를 구현하는 콜라보 이벤트를 열어 성황리에 마쳤다. 콘텐츠를 책 속에 가둬두지 않고, 여러 도시에서 발견한 인사이트를 독자들이 서울에서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이다.

한편, <퇴사준비생의 도쿄>와 <퇴사준비생의 런던>은 2017년과 2018년에 주요 서점의 경제경영 분야 베스트셀러였다. 특히 <퇴사준비생의 도쿄>는 한국경제신문이 올해의 경제경영서 BEST 10으로, 교보문고가 올해 최고의 책 #경영 TOP 3로 선정할 만큼 콘텐츠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퇴사준비생의 런던> 출간 후에는 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덮기 아쉬운 독자들을 위해 도쿄, 런던, 뉴욕, 샌프란시스코, 타이베이, 홍콩 등 크리에이티브가 넘치는 도시에서 찾은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온라인 콘텐츠 구독 플랫폼인 '퇴사준비생의 여행(www.bagtothefuture.co)에 매주 업데이트하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동진(지은이)

사회 생활을 시작한지 10년이 넘었는데, 여전히 철 없이 호기심을 가지고 세상을 바라봅니다. 그래도 분위기 파악은 할 줄 알아 남들을 귀찮게 하지는 않고, 스스로에게 묻고 답하기를 즐깁니다. 질문의 중심엔 '왜?'가 있습니다. 물론 눈 앞에 펼쳐진 현상에 대한 이유를 안다고 보이는 게 달라지진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쓸데 없어 보이는 '왜?'를 묻는 이유가 있습니다. 현상의 뒷모습을 알아야 고민의 과정을 디코딩하고 벤치마킹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수집한 생각의 재료를 바탕으로 세상에 새로운 기획을 선보이는 일을 합니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여행의 이유를 만드는 '트래블코드'에서 여행 콘텐츠를 기획하고 제작합니다. 『퇴사준비생의 도쿄』, 『퇴사준비생의 런던』,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 『생각이 기다리는 여행』 등이 대표적인 콘텐츠입니다. 여행 콘텐츠를 기획하고 제작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여행에 대해 고민하고 여행을 갈 일이 많습니다. 여행이 큰 마음 먹고 떠나는 일이 아니라, 일상이 여행인 셈입니다. 그래서 지금 하는 일을 좋아하고, 계속하고 싶습니다. 당연히 미래가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르겠지만요.

최경희(지은이)

김주은(지은이)

'퇴사준비생의 여행' 시리즈에서 홍콩 콘텐츠를 담당합니다. 연세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에이티커니에서 전략 컨설팅, 홈플러스에서 전략 기획과 글로벌 소싱 업무를 했으며, 트래블코드에서 콘텐츠 기획 및 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민세훈(지은이)

'퇴사준비생의 여행' 시리즈에서 상하이 콘텐츠를 담당합니다. 연세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GS칼텍스 재무본부를 거쳐 트래블코드에서 콘텐츠 기획 및 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우선 과거를 재해석해 보자
01. 추억의 맛을 초현실적으로 소환하는 디저트 가게 - 낯선 익숙함이 날선 새로움을 만든다 [잇 달링 잇]
02. 찻집에서 별자리를 찾아보는 이유 - 소통할 줄 아는 전통 문화는 시간을 이긴다 [스미스 앤 슈]
03. 감옥에 자유를 허하면 생기는 일 - 과거의 유산은 지키면 유물, 살리면 보물 [비하인드 바]

고객 경험을 바꿔보면 어떨까?
04. 오리지널 레시피 없이 미쉐린 스타를 단 레스토랑 - 남의 것을 나의 것으로 만드는 편집의 기술 [인 시투]
05. 디저트를 공짜로 대접하는 디저트 가게 - 구경을 구매로 바꾸는 접객의 기본 [써니힐즈]
06. 조리 과정을 메뉴로 만든 레스토랑 - 기다림을 기대감으로 끌어올리는 방법 [원 하버 로드]

고정관념은 부수라고 있는 거야
07. 바텐더가 없는 칵테일 바 - 업의 핵심을 버리면 혁신이 생긴다 [드래프트 랜드]
08. 신장개업을 달마다 하는 레스토랑 - 임대업과 컨설팅업은 종이 한 장 차이 [테이스트 키친]
09. 마시지 않을 와인을 파는 와인 매장 - 업을 재정의하면 고객층이 달라진다 [베리 브로스 앤 러드]

미래 기술을 도입해 본다면?
10. 카페와 바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로봇팔의 힘 - 비용은 낮추고 매출은 높이는 로봇 활용의 정석 [레시오]
11. AI 스피커가 술을 팔면 달라지는 것들 - 구매의 맥락을 파악하면 고객의 지갑이 열린다 [보틀로켓 와인 앤 스피릿]
12. 로봇 레스토랑은 업그레이드 중 - 상상하는 대로 현실이 되는 로봇의 쓸모 [로봇 허]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