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혼자일 때도 괜찮은 사람 : 권미선 에세이 (Loan 25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권미선
Title Statement
혼자일 때도 괜찮은 사람 : 권미선 에세이 / 권미선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허밍버드 :   백도씨,   2019  
Physical Medium
239 p. ; 19 cm
ISBN
978896833230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03851
005 20191029113729
007 ta
008 191028s2019 ulk 000c kor
020 ▼a 9788968332302 ▼g 03810
035 ▼a (KERIS)BIB000015414742
040 ▼a 244009 ▼c 244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권미선 혼
100 1 ▼a 권미선
245 1 0 ▼a 혼자일 때도 괜찮은 사람 : ▼b 권미선 에세이 / ▼d 권미선
260 ▼a 서울 : ▼b 허밍버드 : ▼b 백도씨, ▼c 2019
300 ▼a 239 p. ; ▼c 19 cm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권미선 혼 Accession No. 11181692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권미선 혼 Accession No. 11181697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권미선 혼 Accession No. 15134840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권미선 혼 Accession No. 11181692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권미선 혼 Accession No. 11181697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권미선 혼 Accession No. 15134840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깊이 있는 감성과 밑줄 긋고 싶은 문장으로 마음을 울리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혼자일 때도 괜찮은 사람>이 봄을 맞아 새 옷을 입었다. 이 책은 20년 가까이 라디오 작가로 일한 권미선의 자전적 이야기다. 저자는 오랜 절절한 경험과 자조 섞인 고백을 통해 홀로 웅크린 채 아파하고 숨죽여 울고 있는 사람들에게 위로 섞인 이야기를 전한다.

'블루밍 에디션'은 춥고 혹독했던 시간을 지나 봄에 꽃이 피어나듯, 우리의 하루하루도 활짝 피어나길 바란다는 의미를 품고 있다. 상실의 아픔, 떠나간 인연, 상처로 얼룩진 기억, 채울 수 없는 결핍, 지나간 시간에 대한 후회와 미련 등… 상처와 아픔으로 굳은 마음을 부드럽게 녹이고, 앞으로 좋은 일만 생길 거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겨우내 혼자 움츠러들어 있던 이들에게 봄 햇살처럼 온기 어린 마음을 건넨다.

“괜찮은 사람이 되고 싶은 당신에게 봄을 선물합니다.”

겨우내 혼자 웅크려 있던 당신에게 건네는
봄을 닮은 따스한 공감과 위로


깊이 있는 감성과 밑줄 긋고 싶은 문장으로 마음을 울리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혼자일 때도 괜찮은 사람》이 봄을 맞아 새 옷을 입었다. 이 책은 20년 가까이 라디오 작가로 일한 권미선의 자전적 이야기다. 저자는 오랜 절절한 경험과 자조 섞인 고백을 통해 홀로 웅크린 채 아파하고 숨죽여 울고 있는 사람들에게 위로 섞인 이야기를 전한다.
‘블루밍 에디션’은 춥고 혹독했던 시간을 지나 봄에 꽃이 피어나듯, 우리의 하루하루도 활짝 피어나길 바란다는 의미를 품고 있다. 상실의 아픔, 떠나간 인연, 상처로 얼룩진 기억, 채울 수 없는 결핍, 지나간 시간에 대한 후회와 미련 등… 상처와 아픔으로 굳은 마음을 부드럽게 녹이고, 앞으로 좋은 일만 생길 거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겨우내 혼자 움츠러들어 있던 이들에게 봄 햇살처럼 온기 어린 마음을 건넨다.

밤이 끝나면 아침이 오고 겨울이 끝나면 봄이 찾아온다. 춥고 외롭고 힘들었던 시간에 인사를 건네고 다가올 앞날에 따뜻한 응원을 보내고 싶다면, 혼자일 때도 괜찮은 사람이 되고 싶다면 블루밍 에디션은 분명 그 이름에 걸맞은 의미 있는 선물이 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권미선(지은이)

아름다운 것을 보고 아름답다고 느낄 수 있는 그 순간을 좋아한다. 마크 로스코의 그림과 막스 리히터의 음악을 좋아한다. 라디오 작가로 일했으며 지은 책으로 《아주, 조금 울었다》(2017)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Prologue

[Part 1. 행복하지 않으면 큰일이라도 난 것처럼]
우리에겐 무엇이 있어 우리가 어둠이 되지 않게 할까
마음이 가난해질 때
내가 나를 할퀼 때
혼자일 때도 괜찮은 사람
행복하지 않으면 큰일이라도 난 것처럼
당신의 아픔이 나의 아픔이 될 때
나는 괜찮았지만 괜찮지 않았다
어둠을 걷고 있던 시절
모든 것이 다 사라진 것은 아니다
나의 결핍을 이해하는 사람
부드러운 림보
봄을 듣는 시간
나는 내가 일찍 죽을 줄 알았다
우리는 다른 사람이니까
내 것이 아닌 것
나라는 사람
그 시절의 나에게
해맑아서 너무 해맑아서
나는 내가 싫어하던 사람이 되고 싶지는 않다
삶은 풀지 않은 이삿짐 상자 같아
그리스의 작은 섬에서

[Part 2. 위로받지 못한 마음]
어떤 슬픔은 늦게 찾아온다
미안해서 화를 낸다
마음의 사막
이제 우리는 그만 만나겠구나
소리, 마음을 찢다
위로받지 못한 마음
누군가를 오래 기다려 본 사람
마음 없는 상냥함이 가장 상처받게 한다
눈부시게 환한 빛
타인의 상처
사랑이 멀어질 때
너는 미움받을 자격이 없다
그 밤, 소년에게
그 시절에는 그 시절의 아픔이 있다
우리는 상처로 이뤄진 사람
나의 불행했던 시간이 위로가 된다면
말들이 아무런 위로가 되지 않을 때
시간을 내어 준다는 것
마음에 근육이 생길 리 없지
전하지 못한 말
나는 너를 봐준다
보내지 못한 답장
그때는 모른다

[Part 3. 엔딩은 도무지 알 수가 없지]
나쁜 하루에도 좋은 순간은 있어
행복은 눈에 잘 띄지
각자의 세계
모든 일에는 끝이 있다
다시 오지 않을 것들
오래 버티는 사람이 이기는 사람
알 수 없어서 견딜 수 없는 시간들이 있다
대기만성의 시간
행운목이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거짓말
그런 날이 있다
좋은 것은 오래가지 않는다
추억은 추억 지금은 지금
가지 않은 길
하지 못한 일 하지 못한 말
깨고 싶은 꿈 깨고 싶지 않은 꿈
어느 흐린 날의 인생
퇴근길 사람들 속에서
쉬워 보인다
내 몫의 불운을 다 견디고 나면
엔딩은 도무지 알 수가 없지
이루지 못한 꿈
쓸쓸했던 시절
반딧불처럼 반짝 빛이 날지도 몰라
기차를 놓치다
가만히 서 있는 삶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