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여행자를 위한 도시인문학) 강릉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호희
서명 / 저자사항
(여행자를 위한 도시인문학) 강릉 / 정호희 지음
발행사항
서울 :   가지,   2019  
형태사항
297 p. : 삽화 ; 19 cm
총서사항
여행자를 위한 도시인문학 시리즈
ISBN
9791186440513 9791186440179 (세트)
일반주기
부록: '걸어서 강릉 인문여행' 추천코스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97887
005 20190911095349
007 ta
008 190909s2019 ulka 001c kor
020 ▼a 9791186440513 ▼g 04980
020 1 ▼a 9791186440179 (세트)
035 ▼a (KERIS)BIB000015305817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5 ▼a 307.76 ▼2 23
085 ▼a 953.35 ▼2 DDCK
090 ▼a 953.35 ▼b 2019
100 1 ▼a 정호희 ▼0 AUTH(211009)15140
245 2 0 ▼a (여행자를 위한 도시인문학) 강릉 / ▼d 정호희 지음
260 ▼a 서울 : ▼b 가지, ▼c 2019
300 ▼a 297 p. : ▼b 삽화 ; ▼c 19 cm
440 0 0 ▼a 여행자를 위한 도시인문학 시리즈
500 ▼a 부록: '걸어서 강릉 인문여행' 추천코스
500 ▼a 색인수록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35 2019 등록번호 11181476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여행자를 위한 도시 인문학> 시리즈. 국내 도시 여행의 새로운 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강릉의 어제와 오늘을 그곳에 터를 잡고 오랫동안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 생생한 서사로 잇는다. 책은 총 5부로 구성되었다. 강릉오죽헌/시립박물관에서 유물 관리 및 전시 기획을 담당하는 큐레이터로 오래 일해온 저자의 전문성을 한껏 살려 강릉의 역사와 인물, 민속 이야기를 특히 충실하게 기술했다.

커피, 경포, 독립영화제 등이 오늘날 여행자를 강릉으로 불러 모으는 키워드라면 오죽헌, 강릉단오제, 한송정 등은 강릉이라는 도시의 뿌리를 알려주는 키워드들이다. 오래된 것과 새로운 것이 한 도시에서 어떻게 공존하며 탄탄한 문화 지형을 만들어가고 있는지, 이곳에서 나고 자란 문화관찰자이자 문화재관리자의 눈으로 세심하게 조명해 해설해준다.

이야기가 쏟아지는 강릉 여행책
오늘의 강릉을 이루고 있는 모든 것에 대한 인문적 길잡이


속 깊은 도시여행자를 위한 강릉 인문여행 안내서. 아름다운 바다도시이자 문향, 예향, 솔향이 넘실대는 역사도시 강릉을 인문학적으로 조금 더 깊숙이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강릉오죽헌/시립박물관에서 유물 관리 및 전시기획 업무를 오래 담당해온 전문 큐레이터가 강릉의 주요한 역사·지리적 환경, 오래된 민속과 변화하는 공간들, 고유한 음식과 축제, 언어, 기억할 만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50여 가지 키워드로 풀어서 썼다. 커피, 경포, 독립영화제 등이 오늘날 여행자를 강릉으로 불러 모으는 키워드라면 오죽헌, 강릉단오제, 한송정 등은 강릉이라는 도시의 뿌리를 알려주는 키워드들이다. 오래된 것과 새로운 것이 한 도시에서 어떻게 공존하며 탄탄한 문화 지형을 만들어가고 있는지, 이곳에서 나고 자란 문화관찰자이자 문화재관리자의 눈으로 세심하게 조명해 해설해준다.

<여행자를 위한 도시 인문학> 시리즈에 대하여
알면 더 사랑하게 되는 로컬의 재발견


<여행자를 위한 도시 인문학>, 줄여서 ‘여도인’ 시리즈는 국내 여행자들이 사랑하는 전국의 도시들을 인문적 시선으로 조금 더 깊숙이 들여다보고 풍경 이면의 뿌리와 정신까지 읽어주는 문화 안내서이다. 그 도시에서 태어났거나 어떤 이유로든 오래 머물면서 문화의 흐름과 변천사를 지켜본 저자들이 그 지역의 주요 역사·지리적 배경, 고유한 음식과 축제, 건축과 주거문화, 현지민의 언어와 대표적 인물, 그밖에 다양한 풍속과 라이프스타일 속에서 이야기를 끌어내 지역의 고유함과 차이를 알게 한다. 인문적 스토리를 찾아 느린 도시 여행을 즐기는 사람, 그 도시에서 한번쯤 살아보거나 이주할 계획을 갖고 있는 사람, ‘로컬의 재발견’을 시도하고 있는 오늘의 젊은 세대들에게 공간의 서사를 발견하고 이해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기획되었다.

대관령 너머, 별처럼 많은 이야기를 품고 있는 역사도시
우리를 끌어당기는 강릉의 풍경과 멋, 사람과 공간의 서사를 이야기하다


강릉 하면 대관령 고개와 소나무가 떠오른다. 혹자는 바다 향기 물씬한 경포와 주문진항, 정동진을 떠올릴 것이다. 고전문학에 조예가 깊은 이라면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 허난설헌과 허균, 매월당 김시습을 떠올릴 수도 있다. 그런데 요즘 젊은이들이라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덕분에 생겨난 KTX 강릉선 종착역이 그곳에 있다는 사실에서 강릉 이야기를 시작할지도 모르겠다.
이 책은 국내 도시 여행의 새로운 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강릉의 어제와 오늘을 그곳에 터를 잡고 오랫동안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 생생한 서사로 잇는다. 책은 총 5부로 구성되었다. 강릉오죽헌/시립박물관에서 유물 관리 및 전시 기획을 담당하는 큐레이터로 오래 일해온 저자의 전문성을 한껏 살려 강릉의 역사와 인물, 민속 이야기를 특히 충실하게 기술했다.
제1부는 강릉 하면 누구나 쉽게 떠올릴 수 있는 키워드들로 문을 연다. 역사적으로 강릉을 중앙집권적 사고에서 분리해 고유의 문화를 지켜내게 만들었던 지형적 경계, ‘대관령’ 이야기에서 시작해 강릉을 상징하는 ‘소나무’, 바람이 드세고 폭설이 내리는 날씨를 상징하는 말 ‘일구지난설’, 그리고 강릉을 대표하는 공간들―경포, 오죽헌, 주문진항, 정동진, 소금강 등의 절경과 장소에 서린 역사적 이야기를 풀어낸다.
제2부는 ‘도시 전체가 유적지’인 강릉 역사 탐방이다. 1200년 전 왕권쟁투의 역사를 보여주는 명주군왕릉, 고즈넉한 천년 고찰들(굴산사지, 한송사지, 보현사), 강릉 유일의 국보로 삼문이 돋보이는 객사 임영관, 강릉대도호부 관아, 선비들의 풍류가 녹아 있는 누정들(경포대, 해운정, 호해정), 공자와 이이를 배향한 사립 교육기관(오봉서원, 송담서원),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차 유적지 한송정, 아름다운 장원 선교장 등을 만난다.
제3부는 맛과 멋, 이야기가 있는 도시 산책이다. 옛 명성과 현대 문화가 어우러진 구도심 명주동을 지나 강릉의 얼굴과도 같은 중앙시장, 안목해변의 커피거리, 독특한 주제의 박물관들, 헌화로와 바다부채길, 도심 속의 산(화부산, 월대산, 모산봉) 등을 돌아보고 강릉의 유명한 먹거리와 정동진독립영화제 등 요즘 젊은 도시 여행자들이 따라가 볼 만한 체험의 길로 안내한다.
제4, 5부는 강릉 토박이 저자가 아니라면 쉽게 엮을 수 없었을 글들이다. 4부 ‘강릉의 민속과 풍속’ 편에서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제례 중 하나인 강릉단오제와 전통놀이 강릉관노가면극, 조형미가 빼어난 마을 솟대인 강문 진또배기 이야기, 신분을 따지지 않는 청춘경로회와 마을 촌장을 모시고 합동 세배를 올리는 위촌리 도배 풍습, 그리고 설화 속 여신이 머무는 공간 대관령국사여서낭, 주문진 진이서낭에 대해 들려준다.
제5부 ‘강릉 사람, 강릉 정신’에서는 우리나라 지폐얼굴을 두 명이나 배출한 강릉 출신 역사인물들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강릉 사람들의 기상과 정신을 엿볼 수 있는 강릉 토박이 말, ‘살아 학산, 죽어 성산’이라는 향언에 담긴 의미, 전통 있는 축구 사랑 ‘농상전’ 이야기, “셋이 모였으니 계나 하자” 하던 강릉 사람들의 결속력 등을 이해하기 쉽게 풀어준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저자가 직접 선정해 추천하는 ‘걸어서 강릉 인문여행’ 5코스를 부록으로 묶어 소개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호희(지은이)

강릉에서 나고 자랐다. 초·중·고등학교를 모두 강릉에서 다녔고 강릉원주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강릉으로 발령받아온 영(대관령) 너머 사람과 결혼해 강릉에 눌러앉았다. 오죽헌시립박물관에서 26년간 유물을 다루며 상설전시와 기획전시를 담당해왔다. 지금은 강릉시청 문화예술과로 자리를 옮겨 문화재관리 업무를 한다. 혼자 궁싯궁싯거리는 시간을 좋아하고 일 년 내내 매화, 수수꽃다리, 인동초, 산국 향기를 탐하러 쏘다닌다. 오늘도 강릉 길 어딘가에서 자연에 말을 건네고 화답해달라 조르고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강릉 인문 지도

제1부_강릉을 상징하는 것들
강릉 고유의 문화를 지켜낸 경계 대관령
마을 곳곳에 솔향이 넘실대는 소나무 고장
바람 드세고 폭설 내릴 때 하던 말 일구지난설
거울처럼 맑은 호수를 품은 경포
까만 대나무가 자라는 집 오죽헌
해 맞으러 가는 한반도 정동쪽 정동진
갯내 푸른 바다 마을 주문진항
작은 금강산 소금강
강릉의 둘레를 모두 잇는 바우길
해발 1100미터 능선 위에 퍼진 초록빛 안반데기
강릉 역사의 어제와 오늘을 가른 변곡점 올림픽과 KTX

제2부_역사 속 현장을 거닐다
강릉에 살았던 옛사람들의 흔적 도시 전체가 유적지
1200년 전 왕권쟁투의 역사를 보여주는 명주군왕릉
고즈넉한 천년 고찰 굴산사지·한송사지·보현사
강릉 유일의 국보, 삼문이 돋보이는 객사 임영관
시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거듭난 강릉대도호부 관아
전통시대 공립 중등학교 강릉향교
공자와 이이를 배향한 사립 교육기관 오봉서원·송담서원
선비들의 풍류가 녹아 있는 누정 경포대·해운정·호해정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차 유적지 한송정
아름다운 장원 선교장

제3부_이야기가 있는 도시 산책
옛 명성과 현대 문화가 어우러진 구도심 명주동
강릉의 얼굴과도 같은 재래시장 중앙시장
애절한 사랑을 이룬 길 월화거리
오늘 머 먹나? 강릉의 먹거리
강릉에만 있는 독특한 주제의 박물관 산책
8월에 만나는 한여름 밤의 꿈 정동진독립영화제
한국 커피 역사를 새롭게 써낸 커피도시
내 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면 헌화로
거친 파도를 발밑으로 만나는 바다부채길
어머니의 마음이 3000개 돌탑으로 쌓이다 모정탑길
친구 같은 도심 속의 산 화부산·월대산·모산봉
회복된 생태가 꽃을 피우다 경포가시연습지
자연을 배우고 몸과 마음을 쉬게 하는 휴양림과 수목원

제4부_강릉의 민속과 풍속
신과 인간이 만나는 공간 강릉단오제
소매각시 자살소동이 가져온 강릉의 평화 강릉관노가면극
조형미 빼어난 마을 지킴이 강문 진또배기
신분을 따지지 않는 청춘경로회
마을 촌장 모시고 합동 세배 위촌리 도배
설화 속 여신이 머물다 대관령국사여서낭·주문진진이서낭

제5부_강릉 사람, 강릉 정신
족적 뚜렷한 조선시대 화가 신사임당
오죽헌에서 태어난 성리학의 거두 율곡 이이
중국·조선·일본에서 시집 간행된 허난설헌
시대를 앞선 천재, 공공도서관을 열다 허균
《금호신화》를 지은 사육신 김시습
내 마음은 호수요 김동명
강릉 사람들의 생활과 정서를 담아낸 강릉말
‘살아 학산, 죽어 성산’이라는 향언
화끈한 축구사랑 농상전
내집단 결속이 강한 사람들 “셋이 모였으니 계나 하자”

부록_‘걸어서 강릉 인문여행’ 추천 코스
#1 역사 속 인물과 함께 호수길을 걷다
#2 뚜벅뚜벅 옛 도심으로 들어가 보기
#3 동해의 풍광과 바다 사람들의 삶
#4 위용 당당한 소나무 군락의 정취
#5 천년단오, 신을 만나다

찾아보기_키워드로 읽는 강릉

관련분야 신착자료

대가야박물관 (2021)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 (2021)
한국. 국가보훈처. 국립4·19민주묘지 (2020)
임진란정신문화선양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