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쓰기의 공식 프렙(Prep)! : 에세이부터 보고서까지 논리적인 구조로 완성하는 글쓰기 비법 (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임재춘
서명 / 저자사항
쓰기의 공식 프렙(Prep)! : 에세이부터 보고서까지 논리적인 구조로 완성하는 글쓰기 비법 / 임재춘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반니,   2019  
형태사항
243 p. ; 22 cm
ISBN
9791196765804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43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94789
005 20190816153921
007 ta
008 190814s2019 ulk b 000c kor
020 ▼a 9791196765804 ▼g 0319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08.04957 ▼2 23
085 ▼a 808.0497 ▼2 DDCK
090 ▼a 808.0497 ▼b 2019z4
100 1 ▼a 임재춘
245 1 0 ▼a 쓰기의 공식 프렙(Prep)! : ▼b 에세이부터 보고서까지 논리적인 구조로 완성하는 글쓰기 비법 / ▼d 임재춘 지음
246 3 ▼a 쓰기의 공식 프렙!
246 3 ▼a 쓰기의 공식 Prep!
260 ▼a 서울 : ▼b 반니, ▼c 2019
300 ▼a 243 p. ; ▼c 22 cm
504 ▼a 참고문헌: p. 243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8.0497 2019z4 등록번호 11181383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8.0497 2019z4 등록번호 15134747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8.0497 2019z4 등록번호 11181383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8.0497 2019z4 등록번호 15134747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회사에서 보고서를 쓸 때도, 자기소개를 쓸 때도, 틈틈이 SNS를 할 때도 글쓰기는 항상 어렵다. 몇날 며칠을 고민해서 나름 괜찮게 보고서를 쓴 것 같은데, 상사들은 불만족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급하게 글을 써내야 할 상황에 닥치면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몰라 첫 문장에만 몇 시간을 버리기도 한다. 왜 글쓰기는 어렵고 힘들게만 느껴질까? 정말 재능이 있어야만 글을 잘 쓸 수 있는 걸까? 많이 읽고, 많이 생각하고, 많이 써보면 정말 글을 잘 쓸 수 있는 것일까?

처음부터 글을 잘 쓰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글을 쓸 때도 분명히 기술과 공식이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많은 유명한 작가들이 오랜 시간 그 기술과 공식을 갈고 닦으며 자신의 글을 발전시킨다. 잘 쓴 글이 어떻게 써졌는지 그 원리와 공식을 모른다면 필요할 때마다 쉽고 빠르게 글을 생산하기가 어렵다. 이 책에서는 빠른 시간에 좋은 글을 쓸 수 있는 ‘쓰기의 공식’으로 ‘프렙(PREP)’을 제시한다. 글쓰기를 할 때 글의 문단 구조를 프렙으로 잡고, 그 구조에 맞춰서 글을 쓰면 글이 쉽게 풀리는 것이다.

프렙은 간단히 말해서, 주장/주제(Point)가 되는 부분을 먼저 쓰고, 이를 뒷받침할 이유/근거(Reason)를 대고, 근거를 증명할 수 있는 사례(Example) 등을 제시한 뒤에, 다시 주장을 강조하는 것을 말한다. 저자는 이에 더해 단문 쓰기를 강조한다. 짧은 문장으로 자신의 생각을 간결하게 전달할 때 프렙의 힘이 더욱 커지는 것이다. 이 두 가지만 잘 지키면 ‘쓰기의 공식’이 완성된다.

구조는 ‘프렙’, 문장은 짧게!
보고서, 제안서, 기획서, AI 시대의 자소서 쓰기까지
AI 시대에도 통하는 쓰기의 공식!

유시민, 최재천, 이외수 등 글쓰기 달인이 즐겨 쓰는 프렙 문단 활용법!
《한국의 이공계는 글쓰기가 두렵다》 저자의 최신작!


회사에서 보고서를 쓸 때도, 자기소개를 쓸 때도, 틈틈이 SNS를 할 때도 글쓰기는 항상 어렵다. 몇날 며칠을 고민해서 나름 괜찮게 보고서를 쓴 것 같은데, 상사들은 불만족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급하게 글을 써내야 할 상황에 닥치면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몰라 첫 문장에만 몇 시간을 버리기도 한다. 왜 글쓰기는 어렵고 힘들게만 느껴질까? 정말 재능이 있어야만 글을 잘 쓸 수 있는 걸까? 많이 읽고, 많이 생각하고, 많이 써보면 정말 글을 잘 쓸 수 있는 것일까?
처음부터 글을 잘 쓰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글을 쓸 때도 분명히 기술과 공식이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많은 유명한 작가들이 오랜 시간 그 기술과 공식을 갈고 닦으며 자신의 글을 발전시킨다. 잘 쓴 글이 어떻게 써졌는지 그 원리와 공식을 모른다면 필요할 때마다 쉽고 빠르게 글을 생산하기가 어렵다. 이 책《쓰기의 공식, 프렙!》에서는 빠른 시간에 좋은 글을 쓸 수 있는 ‘쓰기의 공식’으로 ‘프렙(PREP)’을 제시한다. 글쓰기를 할 때 글의 문단 구조를 프렙으로 잡고, 그 구조에 맞춰서 글을 쓰면 글이 쉽게 풀리는 것이다. 프렙은 간단히 말해서, 주장/주제(Point)가 되는 부분을 먼저 쓰고, 이를 뒷받침할 이유/근거(Reason)를 대고, 근거를 증명할 수 있는 사례(Example) 등을 제시한 뒤에, 다시 주장을 강조하는 것을 말한다. 저자는 이에 더해 단문 쓰기를 강조한다. 짧은 문장으로 자신의 생각을 간결하게 전달할 때 프렙의 힘이 더욱 커지는 것이다. 이 두 가지만 잘 지키면 ‘쓰기의 공식’이 완성된다.

“글쓰기에서 문단은 척추처럼 구조적 역할을 한다. 각각의 문단은 ‘인류 최고의 전달력’을 지닌 ‘프렙 PREP’을 활용하여 문장을 P(주제)-R(이유)-E(예)-P(주제 강조)로 전개한다. 글의 형식적 전략은 단문을 써서 전달력을 강화한다. 이 두 가지 전략이 합쳐지면 글쓰기의 공식이 탄생한다. (……) 문장의 순서와 구조가 자동으로 결정되고 문장은 단문이 주를 이룬다. 이렇게 하면 글쓰기가 무척 쉬워진다. 자동번역은 물론이거니와 인공지능도 정확하고 빠르게 그 내용을 인지한다.”
- 본문에서

보고서, 제안서, 기획서, AI 시대의 자소서 쓰기까지
글을 못 써 좌천당했던 저자가
터득한 글쓰기 비법!


저자는 원자력국장으로 일하던 시절 글을 못 써서 좌천당한 경험이 있다. 방사선폐기물 처분 부지 확보를 위한 신문 공고 문안을 유명 작가에게 의뢰했지만 막상 받아본 글이 실망스러워서 저자가 직접 작성을 했다. 밤 새워 작성한 원고를 장관에게 팩스로 보냈지만, 장관은 크게 화를 냈고, 그날 오전 원자력국장에서 좌천되었다고 한다.
그 이후로 자신의 경쟁력이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되었고, 해외에 나가서도 글쓰기 강좌를 들으며 절치부심 끝에 글쓰기 방법을 익혔다. 저자의 첫 책인《한국의 이공계는 글쓰기가 두렵다》는 25쇄 이상 판매된 책으로 그 노력의 산물이다.
보고서, 제안서, 기획서는 직장인이 쓰는 주요 문서다. 글쓰기가 직장 내에서 얼마나 중요한가를 잘 아는 저자는 보고서, 제안서, 기획서를 쓸 때 프렙을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지 알려준다. 프렙으로 정보를 체계화하고 효율적으로 처리 할 수 있음을 조감도를 통해 보여주는데, 단순직렬형(1형식), 계층구조형(2형식), 대비형(3형식)의 프렙 구조만 익히면 누구라도 쉽게 주요 문서들을 작성할 수 있다.
프렙으로 문단을 구성하고 전체 글을 구성하는 것은 AI 시대의 자소서 쓰기에 더욱 적합하다. 자소서도 이제 AI가 채점하는 시대가 온 만큼 그에 맞는 글쓰기 전략이 필요하다. 프렙은 AI가 채점하기에 적합한 구조다. 지원자가 회사가 원하는 인재상을 파악했다면 그에 맞춰 주제를 정하고 프렙 형식으로 글을 전개하면 훌륭한 자소서가 될 수 있다.

풍부한 글쓰기 사례로 하는 실전 교정,
그리고 꼭 지켜야 할
글쓰기의 원칙들!


이 책이 지닌 장점 중의 하나는 실제 글쓰기 사례가 풍부하다는 점이다. 유시민, 최재천, 이외수 작가 의 글 뿐 아니라 교과서, 신문기사, 칼럼, 연설 등 다양한 글 사례를 예로 들며 좋은 글은 무엇이고 어떻게 써야 하는가를 차근차근 밝힌다. 유명한 작가들의 좋은 글에도 프렙의 공식이 그대로 적용된다. 핵심 내용(P)을 먼저 이야기하고, 근거(R)를 대고, 예시(E)를 대고, 다시 강조하는 패턴이 자주 등장한다. 부족하고 아쉬운 글은 프렙에 맞춰 실전 교정을 해보기도 한다. 쓰기의 공식을 거친 글들이 더욱 명쾌해지고 분명해지는 것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또한 프렙 구조 외에도 글쓰기를 할 때 지켜야 할 기본 원칙들을 알려준다. 일물일어(一物一語)의 원칙을 비롯, 일관된 명칭 사용하기, 주어를 빼놓지 않는 완전한 문장 형태 지키기, 수식어와 피수식을 가깝게 두기 등은 논리적이고 실용적인 글에서는 꼭 필요한 원칙들이다.
글쓰기는 누구나 두렵다. 하지만 막연히 두려워말고 좋은 방법을 적용해 첫 문장을 쓰기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 프렙은 글의 구조를 잡아주는 좋은 길잡이다. 무엇을 말해야 할지 생각하고, 근거는 무엇이 있을지 하나씩 생각하다 보면 글감이 서서히 잡힐 것이다. 무엇을 생각해야 할지 알려주고, 어떻게 정리하면 되는지 잡아주는 것이 바로 프렙이다. 이 책으로 논리적이고 전달력이 좋을 글을 써보자.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글쓰기의 중심을 잡아주는, ‘프렙’의 힘! 

1장_ 글쓰기, 누구나 두렵지만 길은 있다 
1. 인생에 글맛을 알기까지 
2. 글쓰기는 기업과 개인의 성공에 필수 
3. 최재천 교수의 치열한 글쓰기 
4. 글쓰기 공부는 형식보다 구조가 먼저다 

2장_ 프렙 문단으로 글쓰기 
1. 글쓰기 공부는 문장보다 문단이 먼저다 
2. 프렙, 인류 최고의 전달술 
3. 소대처럼 조직하는 프렙 문단 
4. 프렙 구조로 고쳐 쓰기 

3장_ 글쓰기의 형식은 단문으로 하라 
1. 단문의 힘, 전달력 
2. 주어 없는 문장은 얼굴 없는 사람 
3. 어떻게 주어를 쓰는가 

4장_ 글은 철저하게 독자를 위해 쓰라 
1. 결재권자는 ‘결론’을 원한다 
2. 보고받는 사람의 취향까지 고려하라 
3. 독자의 기대에 부합하는 논리 전개 방법: 프렙 문단과 패턴 
4. 전문 용어와 약어는 독자에 맞춰라 

5장_ 알기 쉽고, 정확하고, 간결하게 쓰기 
1. 알기 쉽게 쓰기 
2. 정확하게 쓰기 
3. 간결하게 쓰기 

6장_ 글쓰기 실력을 높여주는 실전 교정 
1. 5문단 기본 에세이 쓰기 
2. 좋은 글, 나쁜 글 분석하기 
3. 5~6문단 글쓰기 
4. 보고서, 제안서, 기획서 쓰기 
5. 자기소개서 쓰기 

참고문헌 및 인용자료

관련분야 신착자료

서종훈 (2021)
Hesse, Hermann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