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拍电影时我在想的事

拍电影时我在想的事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是枝裕和, 1962- 禇方叶, 譯
서명 / 저자사항
拍电影时我在想的事 / 是枝裕和 著 ; 禇方叶 译
발행사항
海口 :   南海出版公司,   2018  
형태사항
354 p. : 揷畵 ; 21 cm
원표제
映画を撮りながら考えたこと
ISBN
9787544294041
일반주제명
Motion pictures --Production and direction --Japan Motion picture producers and directors --Japan --Biography
주제명(개인명)
是枝裕和,   1962-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92516
005 20190730092031
007 ta
008 190729s2018 cc a 000c achi
020 ▼a 9787544294041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chi ▼h jpn
082 0 4 ▼a 791.430233092 ▼2 23
085 ▼a 791.430233 ▼2 DDCK
090 ▼a 791.430233 ▼b 2018z3
100 1 ▼a 是枝裕和, ▼d 1962-
245 1 0 ▼a 拍电影时我在想的事 / ▼d 是枝裕和 著 ; ▼e 禇方叶 译
246 1 9 ▼a 映画を撮りながら考えたこと
246 3 ▼a Pai dian ying shi wo zai xiang de shi
246 3 ▼a Eiga o torinagara kangaeta koto
260 ▼a 海口 : ▼b 南海出版公司, ▼c 2018
300 ▼a 354 p. : ▼b 揷畵 ; ▼c 21 cm
600 1 4 ▼a 是枝裕和, ▼d 1962-
650 0 ▼a Motion pictures ▼x Production and direction ▼z Japan
650 0 ▼a Motion picture producers and directors ▼z Japan ▼v Biography
700 1 ▼a 禇方叶, ▼e
900 1 0 ▼a Korēda, Hirokazu, ▼e
900 1 0 ▼a Chu, Fangye,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91.430233 2018z3 등록번호 1118131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저자소개

고레에다 히로카즈(지은이)

영화감독이자 텔레비전 연출가. 1962년 도쿄에서 태어났고, 와세다 대학교 제1문학부 문예학과를 졸업했다. 1987년 텔레비전 다큐멘터리 제작사 티브이맨 유니언TVMAN UNION에 입사하여 연출 일을 시작했다. 1995년 〈환상의 빛〉으로 감독 데뷔하기 전까지 교육, 복지, 재일 한국인 등 다양한 사회적 제재를 바탕으로 비판적 시각이 돋보이는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환상의 빛〉은 1992년 당시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소속해 있던 제작사 프로듀서의 제안으로 시작되었다. 처음 기획 단계에서는 텔레비전 드라마로 만들어질 예정이었으나,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시나리오 초고를 읽은 후 “빛과 그늘 묘사에 대한 고집”이 생겨 영화로 찍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아직 영화를 찍어 보지 않은 연출가, 아직 주연을 맡아 본 적 없는 신인 배우가 만나 “영화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데뷔작”이라 평가받는 영화를 만들었다. 그 후 영화와 텔레비전 다큐멘터리를 오가며 활동했다. 〈환상의 빛〉을 비롯한 〈원더풀 라이프〉 〈디스턴스〉 〈아무도 모른다〉 등에서 ‘죽은 자’와 ‘남겨진 자’를 그리며 상실과 슬픔의 치유 과정을 특유의 시각으로 보여주었다. 〈걸어도 걸어도〉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바닷마을 다이어리〉 〈태풍이 지나가고〉는 어릴 때부터 체내에 각인된 홈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자기만의 기준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이 밖에도 원수를 갚지 않는 무사의 이야기 〈하나〉, 인형의 눈으로 삶의 공허를 담아낸 〈공기인형〉을 찍었다. 2017년 홈드라마의 틀을 벗어나 법정 드라마 〈세 번째 살인〉을 발표했고, 이듬해인 2018년 〈어느 가족〉으로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2019년에는 프랑스에서 카트린 드뇌브, 쥘리에트 비노슈, 이선 호크와 함께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을 찍었다. 영화와 텔레비전 다큐멘터리 연출 외에 자신의 오리지널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소설 《원더풀 라이프》 《걸어도 걸어도》 《태풍이 지나가고》 《어느 가족》을 썼고, 에세이집 《걷는 듯 천천히》, 영화자서전 《영화를 찍으며 생각한 것》을 썼다. 2014년에는 티브이맨 유니언으로부터 독립하여 ‘복을 나누다’라는 뜻을 가진 제작자 집단 ‘분부쿠分福’를 설립했다.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