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어린 왕자>로 본 번역의 세계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정서, 1964-
서명 / 저자사항
<어린 왕자>로 본 번역의 세계 / 이정서
발행사항
서울 :   새움,   2019  
형태사항
411 p. : 천연색삽화 ; 20 cm
ISBN
9791189271398
일반주기
"생텍쥐페리 연보" 수록  
주제명(개인명)
Saint-Exupéry, Antoine de,   1900-1944.   Petit prince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91788
005 20190730135923
007 ta
008 190726s2019 ulka 000c kor
020 ▼a 9791189271398 ▼g 03700
035 ▼a (KERIS)BIB000015049145
040 ▼a 247009 ▼c 247009 ▼d 211009
041 0 ▼a kor ▼a fre ▼a eng
082 0 4 ▼a 418.043 ▼a 843.912 ▼2 23
085 ▼a 418.043 ▼2 DDCK
090 ▼a 418.043 ▼b 2019
100 1 ▼a 이정서, ▼d 1964- ▼0 AUTH(211009)76537
245 1 0 ▼a <어린 왕자>로 본 번역의 세계 / ▼d 이정서
260 ▼a 서울 : ▼b 새움, ▼c 2019
300 ▼a 411 p. : ▼b 천연색삽화 ; ▼c 20 cm
500 ▼a "생텍쥐페리 연보" 수록
546 ▼a 본문은 한국어, 프랑스어, 영어가 혼합수록됨
600 1 0 ▼a Saint-Exupéry, Antoine de, ▼d 1900-1944. ▼t Petit princ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418.043 2019 등록번호 11181303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도무지 끝이 날 것 같지 않은 번역계의 논쟁이 있다. 바로 역자의 권한은 어디까지인가? 직역과 의역 중 어느 것이 더 좋은 번역인가? 하는 것이다. 2014년 ‘<이방인> 논쟁’을 시작으로 한결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정서 역자는 그때 이후, 페이스북 등을 통해, 단순히 말로만 논쟁을 한 게 아니라 직접 번역한 결과물을 두고 비교 분석해 보이는 방식을 택해 왔다. 이 책은 그러한 논쟁의 총합물이라 할 수 있다.

분량도 얼마 되지 않는 이 조그만 이야기는 전 세계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성경 다음으로 많이 팔린 책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몇 번을 읽는다 해도 번역된 텍스트 너머를 볼 수 없는 독자에게는 역자의 눈으로 제한된 세계를 볼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따라서 역자로 인해 작품은 전혀 다른 세상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그런데 그동안 <어린 왕자>를 얼마나 사랑했든지 간에 국내에서 번역된 기존의 <어린 왕자>를 읽고 우리가 놓치고 있었던 게 있었다면 어찌 되는 걸까? 저자는 원문과 그에 따른 정확한 직역을 통해 그 궁금증을 풀어 준다.

“번역은 원래의 작가 문장에 다가가면 다가갈수록 감동을 줍니다.”
독자에게 직접 원문과 번역문 한 문장 한 글자씩을 짚어 주는 <어린 왕자> 불·영·한 비교.
‘살아 있는’ 어린 왕자의 언어와 목소리를 전한다.


도무지 끝이 날 것 같지 않은 번역계의 논쟁이 있다. 바로 역자의 권한은 어디까지인가? 직역과 의역 중 어느 것이 더 좋은 번역인가? 하는 것이다.
2014년 ‘<이방인> 논쟁’을 시작으로 한결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정서 역자는 그때 이후, 페이스북 등을 통해, 단순히 말로만 논쟁을 한 게 아니라 직접 번역한 결과물을 두고 비교 분석해 보이는 방식을 택해 왔다.
이 책은 그러한 논쟁의 총합물이라 할 수 있다.

“그리하여 이번엔 ‘직역’에 대한 내 생각을 ‘설명’할 것이 아니라, 직접 원문과 번역문을 1 : 1 대응시켜 보여 줌으로써 그것이 결코 불가능한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해 보이고 싶었습니다.”

<어린 왕자>. 분량도 얼마 되지 않는 이 조그만 이야기는 전 세계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성경 다음으로 많이 팔린 책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몇 번을 읽는다 해도 번역된 텍스트 너머를 볼 수 없는 독자에게는 역자의 눈으로 제한된 세계를 볼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따라서 역자로 인해 작품은 전혀 다른 세상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그런데 그동안 <어린 왕자>를 얼마나 사랑했든지 간에 국내에서 번역된 기존의 <어린 왕자>를 읽고 우리가 놓치고 있었던 게 있었다면 어찌 되는 걸까?
저자는 원문과 그에 따른 정확한 직역을 통해 그 궁금증을 풀어 준다.

“이제 이 책 어느 장을 펼쳐 봐도, 작가가 원래 쓴 주어, 서술어, 대명사, 쉼표, 마침표, 접속사 등등 작가의 서술 구조와 다르게 역자 임의로 더하거나 뺀다거나, 의역한 곳이 단 한 군데도 없다는 것을 알아볼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그렇게 직역된 문장들이 얼마나 감동적인가도…….”

“안녕하세요” vs “좋은 아침”
어느 것이 어린 왕자의 목소리였을까?


번역에도 정답이 있다고 하면 동의하기 힘들지도 모른다.
생텍쥐페리가 18장에서 쓴 ‘Bonjour’는 사전에 있는 것처럼 ‘Hello’와 ‘Good morning’ 둘 다로 옮길 수 있는 걸까? 그렇다면 ‘안녕하세요’로 일관되게 번역한 국내 서적들은 맞는 번역일까? 영역자가 다른 장에서 모두 ‘Good morining’으로 옮겼던 인사를 18장에서만 굳이 ‘Hello’라고 한 이유는 뭘까? 나아가 원저자의 문체를 정확히 살리면서 정말 ‘아름다운’ 번역은 가능할까? 등등.
저자는 불ㆍ영ㆍ한 언어 비교를 통해 그 수많은 의문들에 집요하고 꼼꼼하게 답하고 있다.
<어린 왕자>는 기본적으로 아이들을 존중하는 시각으로 쓰여진 작품이라는 게 저자의 생각이다. 따라서 이 작품에 쓰여진 ‘tu’와 ‘vous’의 차이는 간단한 존칭의 차이가 아니라, 이 책이 담고 있는 철학이라는 것이다.


“<어린 왕자>는 전적으로 아이의 시각을 존중해 쓰인 작품입니다.
우리의 번역은 그 기본부터 망쳐 놓고 반백년을 읽어 왔던 셈입니다. (…)
모쪼록 우리의 번역이 세계 어느 나라보다 앞서가,
작가의 원뜻을 고스란히 전달하는 가장 나은 수준에 이르게 되길 앙망합니다.
이 책이 그 길에 다다르는 작은 씨앗이 되길 바라는 마음 또한 간절합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정서(지은이)

2014년 기존 알베르 카뮈 『이방인』의 오역을 지적하는 새로운 번역서를 내놓으며 학계에 충격을 가져왔다. 작가가 쓴 그대로, 서술 구조를 지키는 번역을 해야 한다는 그의 주장은 의역에 익숙해 있는 기존 번역관에는 낯선 것이었다. 이후, 그는 여전히 직역을 주장하며 『어린 왕자』를 불어ㆍ영어ㆍ한국어로 비교하고 그간 통념에 사로잡혀 있던 여러 개념들, 즉 『어린 왕자』에서의 ‘시간 개념’, ‘존칭 개념’ 등을 바로잡아 ‘어린 왕자’를 새롭게 번역해 냈다. 연이어 『위대한 개츠비』 『노인과 바다』 『1984』를 번역하며 기존 번역들의 오역과 표절을 지적했다. 지은 책으로는 장편소설 『카뮈로부터 온 편지』 『당신들의 감동은 위험하다』 『85학번 영수를 아시나요』 『어린 왕자로부터 온 편지』와 번역 비평서 『번역의 정석』 『<어린 왕자>로 본 번역의 세계』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을 펴내며 
어린 왕자 
생텍쥐페리 연보

관련분야 신착자료

Barral, Céline (2020)
Norton, Bonny (2021)
Oustinoff, Michaël (2020)
Boukreeva-Milliaressi, Tatiana (2021)
Herrmann, Michael (2020)
Greiner, Norbert (2021)
Barkhuizen, Gary Patrick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