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한나 아렌트) 사유의 전선들 : 기억과 이야기, 의식적 파리아의 정치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창조
서명 / 저자사항
(한나 아렌트) 사유의 전선들 : 기억과 이야기, 의식적 파리아의 정치 / 정창조 지음
발행사항
성남 :   두번째테제,   2018  
형태사항
352 p. ; 22 cm
ISBN
9791196096069
주제명(개인명)
Arendt, Hannah,   1906-197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91217
005 20190722130524
007 ta
008 190722s2018 ggk 000c kor
020 ▼a 9791196096069 ▼g 03100
035 ▼a (KERIS)BIB000014988932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20.01 ▼2 23
085 ▼a 320.01 ▼2 DDCK
090 ▼a 320.01 ▼b 2018z7
100 1 ▼a 정창조 ▼0 AUTH(211009)122892
245 2 0 ▼a (한나 아렌트) 사유의 전선들 : ▼b 기억과 이야기, 의식적 파리아의 정치 / ▼d 정창조 지음
260 ▼a 성남 : ▼b 두번째테제, ▼c 2018
300 ▼a 352 p. ; ▼c 22 cm
536 ▼a 이 도서는 2018년 경기도 우수 출판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선정작임
600 1 0 ▼a Arendt, Hannah, ▼d 1906-1975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20.01 2018z7 등록번호 12125133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한나 아렌트는 국내에서도 유명한 철학자이자 사상가이다.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도 소개될 만큼 그의 사상은 현대인들에게 의미가 깊은 것으로 여겨진다. 한나 아렌트의 많은 개념과 저서들, 악의 평범성에 관한 논의나 전체주의의 기원, 인간의 조건 등에 대한 탁월한 통찰과 이에 대한 이해는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뜨거운 주제들이다.

우리가 민주주의를 체화한 시민으로 살아가려고 할 때, 그의 사상은 많은 도움을 주며, 그런 의미에서 한나 아렌트의 사상은 여전히 현실성을 가진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젊은 철학 연구자이며 장애인 활동지원사로 일하는 저자가 노들장애학궁리소와 인문학 공동체 우리실험자들에서 강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흔하게 접하던 한나 아렌트에 대한 통속적 해석이 아닌 묻혀져 있던 새로운 한나 아렌트의 사유를 함께 만나고자 시도한다.

악의 평범성, 자유주의, 민주주의의 사상가 한나 아렌트?
스스로를 세계에 열어가는 파리아(Pariah, 버림받은 자)로서 정치를 다시 사고하다


한나 아렌트는 국내에서도 유명한 철학자이자 사상가이다.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도 소개될 만큼 그의 사상은 현대인들에게 의미가 깊은 것으로 여겨진다. 한나 아렌트의 많은 개념과 저서들, 악의 평범성에 관한 논의나 전체주의의 기원, 인간의 조건 등에 대한 탁월한 통찰과 이에 대한 이해는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뜨거운 주제들이다. 우리가 민주주의를 체화한 시민으로 살아가려고 할 때, 그의 사상은 많은 도움을 주며, 그런 의미에서 한나 아렌트의 사상은 여전히 현실성을 가진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한나 아렌트 사유의 전선들 - 기억과 이야기, 의식적 파리아의 정치》는 젊은 철학 연구자이며 장애인 활동지원사로 일하는 저자가 노들장애학궁리소와 인문학 공동체 우리실험자들에서 강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흔하게 접하던 한나 아렌트에 대한 통속적 해석이 아닌 묻혀져 있던 새로운 한나 아렌트의 사유를 함께 만나고자 시도한다.
이 책에서 독자들은 기억과 이야기를 중심 테마로 인간 실존과 정치 영역에서 이야기가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공식적 주류적 역사 이해에서 벗어난 역사적 패자들이 어떻게 자신을 드러낼 수 있는지 하나하나 만날 수 있다. 이를 통해서 ‘의식적 파리아pariah’, 즉 스스로가 사회적으로 버림받은 자임을 의식적으로 받아들이고 주류 사회와 싸워 나가는 자로서의 위치에서 자신의 정치철학적 여정을 시작한 한나 아렌트의 진면목을 새롭게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에 수록된 강의를 따라 가다 보면 어느새 독자들은 자신의 이야기와 한나 아렌트의 사상이 만나는 부분을 경험할 수 있다. 한나 아렌트를 다시 새롭게 이해하는 길에 독자 여러분을 초대한다.
* 2018 경기콘텐츠진흥원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선정작


한나 아렌트에게서 우리는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해저에 묻힌 진주와 산호를 캐어 오는 잠수부처럼
망각에 빠질 행위 및 사건들을 우리에게 드러내는 이야기꾼처럼
‘정상인’으로서가 아니라 의식적 파리아처럼

알려지지 않았던 한나 아렌트의 진면목을 만나다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이 커져 가던 2016~17년 촛불집회 이후, 사회 변화와 함께 한나 아렌트의 사상은 민주주의와 악의 평범성에 관한 탁월한 통찰로 많은 주목을 끌게 되었다. 그는 이제 민주시민이 가져야 할 덕목을 이야기하는 안온한 철학자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한나 아렌트 사상이 가지는 함의가 그것뿐일까? 오히려 한나 아렌트의 사유에, 주류에서 벗어난 새로운 정치를 꿈꾸게 하는 가능성이 숨겨져 있는 것은 아닐까? 이러한 질문들을 바탕으로 저자는 기억과 이야기, 다소 낯설 수 있는 파리아Pariah의 정치에 관해 이야기하며, 한나 아렌트 텍스트와 현실의 접점을 함께 살펴볼 수 있도록 우리를 안내한다.
세계에서 사람들이 다원성/복수성plurarity을 발현하는 한 방식인 이야기는 한나 아렌트 철학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기억과 이야기, 의식적 파리아로서의 위치성 또한 아렌트 철학을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한 한 부분이다. 그럼에도 한나 아렌트 사상의 핵심을 구성하는 이러한 점들은 국내에서 아직 많이 소개되어 있지 않다. 이제는 그 의미만큼 진부해져 버린 악의 평범성에 관한 논의만이 대중들에게 소비되고 있을 뿐이다. 친숙한 강의 형식으로 구성된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도식화된 이해에서 벗어나 한나 아렌트 사유를 바탕으로 우리 시대 정치를 좀 더 근본적으로 사유하는 데 많은 실마리를 얻을 수 있다.
《한나 아렌트 사유의 전선들-기억과 이야기, 의식적 파리아의 정치》에서 저자는 한나 아렌트가 소위 민주시민의 덕목을 이야기하는 철학자일뿐 아니라, 더 중요하게는 이야기를 매개로 그 전통을 형성해 나가고 있는 투쟁 공간들 및 ‘소수자로서의 행위자들’의 정치 공간과 전적으로 무관하지 않은 철학자라고 주장한다. 저자는 한나 아렌트의 철학이 억압받는 정체성을 가진 자들이 ‘이야기’를 통하여 자기 자신과 타자들, 자신이 처한 세계적 조건을 이해하고,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 나가는 행위의 전통을 구성하는 데 중요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이런 기본 이해를 바탕으로 독자들은 사회에 자기 목소리를 들려주기 어려운 사람들, 장애인, 성소수자, 해고 노동자, 철거민, 빈민 등 주변부에 밀려나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수집해서 이야기하는 ‘이야기꾼’들이 이들의 이야기로 건저 올린 망각되어 가는 이야기들을 함께 찾아볼 수 있다. 더불어 이야기로 드러나는 다원성/복수성이 어떻게 정치의 조건이 되는지도 함께 탐색하며, 한나 아렌트 사상의 폭넓은 가능성을 함께 발굴할 수 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역사의 연속적 흐름을 깨고 출현한 사건들의 진귀한 의미를 캐 올리는 잠수부처럼, 이야기의 힘에 주목하면서 이야기를 통해 자기 자신과 타자들, 자신이 처한 세계적 조건을 이해하고,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 나가는 행위들을 배우며 스스로 살아가는 현장에서도 자신만의 이야기를 함께 나눌 수 있는 가능성을 얻게 될 것이다.
이 책은 한나 아렌트 철학 강연록을 새롭게 정리한 것이다. 1~7강에 이르기까지 이 책의 흐름을 따라가다 보면 한나 아렌트의 삶을 함께 나누는 것에서 시작해, 그가 앞서 말한 사상들을 펼칠 수 있었던 맥락을 살펴보고, 기억과 이야기와 파리아론을 거쳐 인권의 역설, 권리들을 가질 권리, 악의 평범성, 전체주의 이해, 노동관, 세계 소외와 지구 소외 등 한나 아렌트의 핵심 문제들을 빠뜨리지 않고 다루게 된다. 저자는 한나 아렌트의 텍스트를 충실하게 읽음과 동시에 우리 삶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이러한 통찰 속에서 어떻게 새롭게 만날 수 있는지 탐색한다. 저자와 함께 독자들은 지루한 해설이 아닌 살아 있는 인문 강좌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6강은 한나 아렌트가 인간의 ‘활동적 삶Vita Activa’에 대해 어떻게 생각했는지에 대해 다루며, 한나 아렌트 사상에 비판적인 여러 입장들과 대화를 시도한다. 한나 아렌트는 활동적 삶을 노동, 작업, 행위로 구분하며, 근대 사회가 이것 중 노동의 활동에만 지나치게 주목하여 다른 활동들의 본 의미를 제대로 바라보지 못하게 만들었다고 비판한다. 이러한 아렌트의 설명은 애초부터 마르크스주의와의 대결 속에서 구성된 것이기에 아렌트의 인간론은 여러 반대자들에게 문제가 있는 설명으로 취급되는 경향이 있었다. 저자는 아렌트의 인간론이 근본적으로 마르크스의 노동 및 실천 개념에서부터 출발한 것이며, 또 그것을 나름대로 넘어서기 위한 치열한 사유의 결과물이라 말한다. 이에 대한 논의를 통해 저자는 한나 아렌트의 인간론을 그저 자유주의적인 것으로 치부해 버리고 마는 것에 의문을 제기하며, 오히려 아렌트의 철학이 오늘날 노동운동을 포함한 저항적 운동들에도 꽤 중요한 문제의식을 던져 준다고 주장한다. 이렇듯 한나 아렌트의 철학은 여러 측면에서 우리가 처한 현대의 다종다양한 문제들을 함께 다루고, 우리가 함께 고민할 수 있도록 해 준다. 이 책은 단순한 철학 해설서로써가 아니라 독자들이 삶 속에서 문제들과 씨름하며 고민할 때 작은 도움이 되어 줄 것이다.
책은 강의와 더불어 각 장마다 현장감 있는 질의응답도 포함하고 있다. 질의응답을 통해 나눈 여러 이야기들은 독자들의 궁금증을 반영하면서 이 책에서 나눈 논의가 더욱 풍성해지도록 돕는다. 단순히 한나 아렌트 텍스트의 이해를 넘어서서 이를 통한 새로운 사유, 새로운 정치를 그려 볼 수 있다. 생전에 ‘우정의 천재’라 일컬어졌던 한나 아렌트의 친구로 함께 사유하고자 하는 독자들에게 이 책은 훌륭한 길동무가 되어 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창조(지은이)

노들장애학궁리소 연구원, 노들장애인야학 교사로 활동하며, 투쟁하는 장애인의 활동지원 노동을 하고 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원에서 「한나 아렌트의 정치적 판단 이론 연구」라는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고, 박사 수료 후에는 한국외국어대학교와 유한대학교에서 철학 및 윤리학을 강의했다. 현재는 한나 아렌트의 철학과 마르크스주의, 장애학을 연구하며 소수자 운동들과 계급 해방 운동 간의 만남에 대하여 고민하고 있다. 저서로 『지식의 역사와 그 지형도』(공저)가 있으며, 「권력 분립과 인민 권력 사이의 관계에 대한 연구: 몽테스키외, 맑스주의, 아렌트를 중심으로」, 「마오주의, 인민 해방 이론인가? 전체주의적 기획인가?」 등의 논문을 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며 5 

1 한나 아렌트의 삶을 ‘이야기하기’, 그리고 의식적 파리아Pariah의 정치 23 

2 기억과 이야기의 정치학 75 

3 인권의 역설: 아렌트의 자연권 비판과 ‘권리들을 가질 권리’에 대하여 125 

4 역사 자연 법칙과 인간의 자유: 아렌트의 이데올로기론과 전체주의 이해 161 

5 공무원처럼 말하기, 소크라테스처럼 말하기: ‘악의 평범성’에 관하여 215 

6 마르크스의 노동 개념을 넘어서? 한나 아렌트의 정치적 인간 존재론: 노동, 작업, 행위에 관하여 255 

7 한나 아렌트의 근대 과학 및 자본주의 사회 비판: 지구 소외와 세계 소외에 관하여 307

관련분야 신착자료

평화드림포럼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