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은지 이수경, 역
Title Statement
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 / 김은지 지음 ; 이수경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디자인이음,   2019  
Physical Medium
165 p. ; 21 cm
ISBN
9791188694396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90870
005 20190717165149
007 ta
008 190716s2019 ulk 000cp kor
020 ▼a 9791188694396 ▼g 03800
035 ▼a (KERIS)BIB000015111905
040 ▼a 211015 ▼c 211009 ▼d 211009
041 0 ▼a kor ▼a eng
082 0 4 ▼a 895.715 ▼2 23
085 ▼a 897.17 ▼2 DDCK
090 ▼a 897.17 ▼b 김은지 책
100 1 ▼a 김은지 ▼0 AUTH(211009)27949
245 1 0 ▼a 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 / ▼d 김은지 지음 ; ▼e 이수경 옮김
260 ▼a 서울 : ▼b 디자인이음, ▼c 2019
300 ▼a 165 p. ; ▼c 21 cm
546 ▼a 韓英對譯
700 1 ▼a 이수경, ▼e▼0 AUTH(211009)73621
900 1 0 ▼a Kim, Eun-ji, ▼e
900 1 0 ▼a Lee, Su-gyung,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7 김은지 책 Accession No. 11181243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김은지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솔잎' '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 '묘연' 등의 시가 수록되어 있다. 김은지 시인의 시에는 따뜻한 감정과 예리한 시선이 녹아들어 있다. 시인의 시를 읽으면 비 오는 오후 책방에 앉아 좋아하는 책을 펼칠 때처럼 촉촉하고 섬세해진다. 시인은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며 세상을 살핀다. 오후의 벚꽃, 왼쪽 페달, 비디오테이프, 말차 케이크처럼 일상 속에서 건져 올린 친근하고 감성적인 시어들이 우리의 마음에 더 가까이 닿는다.

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

김은지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솔잎」「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묘연」등의 아름다운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김은지 시인의 시에는 따뜻한 감정과 예리한 시선이 녹아들어 있습니다. 시인의 시를 읽으면 비 오는 오후 책방에 앉아 좋아하는 책을 펼칠 때처럼 촉촉하고 섬세해집니다. 시인은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며 세상을 살핍니다. 오후의 벚꽃, 왼쪽 페달, 비디오테이프, 말차 케이크...처럼 일상 속에서 건져 올린 친근하고 감성적인 시어들이 우리의 마음에 더 가까이 닿습니다.
_
언젠가 당신 만나게 되면
솔잎이 언제 떨어지는지 아느냐고 물어보리라
다른 사람에게는 물어보지 않고
솔잎에 대해 궁금해 하면서 살아가리라

김은지 작가와의 짧은 서면 인터뷰 -

* 『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는 3부로 나뉘어 있네요. 어떤 기준으로 구성하셨나요.
_
챕터 구성에 대해 말씀드리면
시를 쓸 때와 비슷하게 작업했어요.
호흡을 조절하면서
너무 의도적이지 않게
편안하게 읽힐 수 있도록 배치하려고 노력했습니다.

* 시집에 영문 번역을 실으신 구체적인 이유도 있으신가요?
_
가장 직접적인 영향은 디자인이음에서 나온 김은비 작가님의 시집 『사랑하고도 불행한』입니다.
일본어 번역이 담긴 시집이 굉장히 새로웠고 멋졌어요.

더 근원적인 이유는 오래 같이 글을 쓰는 친구들과 번역에 대해 자주 이야기했어요.
한국인으로서의 글을 쓰는 것만큼 한 명의 인류로서 글을 쓰는 것에 관심이 많아요.
한국어를 사용하지 않는 독자를 만나는 것은 오랜 꿈이었습니다.
제가 외국 시인의 번역된 시를 좋아하는 것도 저에게 어떤 작용을 했을 것 같아요.

* 시를 쓰실 때 어떤 부분을 중요하게 생각하시나요?
_
다양성과 전달력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저 자신의 스타일이나 시 세계가 있는 것도 좋겠지만, 어떤 패턴이 느껴질 때마다 지금까지 쓴 것은 모두 잊고 좀 다르게 써 보려고 노력합니다.
다채로운 대상들을 다루고 싶어요.

* 언제부터 시를 쓰셨어요?
-
원래 소설가가 되고 싶어서 문창과 대학원에 들어갔어요.
그런데 김소월 전집을 공부하고 백석 전집을 공부할 때쯤 시를 많이 쓰기 시작했어요.

* 작가님은 어떤 시를 추구하시나요?
-
추구하는 시는 잘 모르겠지만...
자유롭게 써서 자연스럽게 전달되기를 바라며 씁니다.
‘자유롭게’라는 말은 무모한 시도를 할 때나 낯선 대상을 다룰 때 용기를 주는 말입니다.
예전에 미학을 공부하다가 저에게 크게 다가온 말이 있었어요.
예술 작품에서의 ‘좋음’은 무엇일까 하는 것이었는데요,
‘여름날 나무 그늘에 들어가면 좋지 않은가.’ 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저도 그런 좋음이 느껴지는 시를 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은지(지은이)

이동환 작가와 같이 혜화동 핏어팻(Pit a Pat) 책방에서 같이 책 모임을 기획하고 글을 썼다. 2016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시 쓰고 소설 쓰고 팟캐스트 만들고 그림 그리고 대본도 쓴다. 작은 책방에서 열리는 시 모임을 좋아해 여전히 시 모임을 하고 있다. 시집『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고구마와 고마워는 두 글자나 같네』(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2019 우수출판콘텐츠 선정작)가 있다. 스토리북으로『코니의 소중한 기억』,『브라운과 친구들』(공저)이 있고, 독립출판 소설로『영원한 스타-괴테 72세』, 에세이 『팟캐스터』(공저)가 있다.

이수경(옮긴이)

이화여대 졸업 후 미국에서 석사. ㈜바른번역 한영번역가로 활동. 『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를 번역하면서 시를 다시 사랑하게 되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1부- 
솔잎 
책방에서 빗소리를 들었다 
마리아나 해구 
마취 
튜닝 페그 
염소의 예방 접종 
혼자 여행하기의 어려움 
왼쪽 페달 
대여 
지진 

-2부- 
붓 
화첩의 첫 번째 그림?옥순봉도 
마지막 문장 
눈썹, 셔터 우선 
불냄새 
일인식 식당 
메세나폴리스로 간다 
서보 기구 
내가 아는 어떤 사람이 
망고 
가까운 사이 
묘연 

-3부- 
퇴직 축하 모임 
오후의 벚꽃 
철길 
축제 
단 한 사람 
정해진 빛을 보는 방식 
막 
민트 
비디오테이프를 기리는 노래 
에필로그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