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별것도 아닌데 예뻐서 : # 일상, 그리고 쓰다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박조건형, 1977- 김비, 1971-, 저
Title Statement
별것도 아닌데 예뻐서 : # 일상, 그리고 쓰다 / 박조건형, 김비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김영사,   2018  
Physical Medium
291 p. : 삽화(일부천연색) ; 21 cm
ISBN
978893498299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90728
005 20190715174053
007 ta
008 190715s2018 ggka 000c kor
020 ▼a 9788934982999 ▼g 03810
035 ▼a (KERIS)BIB000014931508
040 ▼a 244009 ▼c 244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박조건 별
100 1 ▼a 박조건형, ▼d 1977- ▼0 AUTH(211009)21989
245 1 0 ▼a 별것도 아닌데 예뻐서 : ▼b # 일상, 그리고 쓰다 / ▼d 박조건형, ▼e 김비 지음
260 ▼a 파주 : ▼b 김영사, ▼c 2018
300 ▼a 291 p. : ▼b 삽화(일부천연색) ; ▼c 21 cm
700 1 ▼a 김비, ▼d 1971-, ▼e▼0 AUTH(211009)98885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박조건 별 Accession No. 11181235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박조건 별 Accession No. 12125286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박조건 별 Accession No. 11181235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박조건 별 Accession No. 12125286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그리고 쓰는 순간, 일상은 예술이 된다." 드로잉 작가 박조건형과 소설가 김비의 아름다운 일상 예찬. 일상을 채우고 있는 '별것도 아닌 것들'에 대한 정성스러운 시선. 서로를 사랑하고 기록하며 사는 이야기.

'일상을 따뜻하게 그리는 현장 노동자'라는 평을 받아 온 박조건형이 소설가 아내 김비와 함께 '별것은 아니지만 예쁜 우리의 일상'을 그리고 썼다. 두 사람은 스스로 '가난한 예술가'라고 소개하며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일상을 마주하며 살아 낸 보통의 삶이 얼마나 소중한지 말한다.

"아주 사소한 것들이지만 막상 닥치지 않으면 모르는 그런 일들이 있다. 살다 보면 생각보다 그런 일들은 참 많다. 대단한 삶의 진리나 원칙들을 깨우치는 일도 중요하겠지만, 때론 그런 순간을 경험하고 배워가는 일이 더 중요하게 느껴질 때가 있다." - '터널 안 교통사고' 중에서 (p.73)

우리의 일상은 ‘기록’되어야 한다.
모든 생은 그만한 가치가 있으므로.


열악한 노동 현장, 25년간의 우울증, 성소수자의 삶, 가족, 결혼 등 두 사람을 둘러싼 여러 일상의 면을 특유의 따뜻하고 유쾌한 시각으로 그려냈다. 생계를 위해 펜보다 폐유를 만지는 날이 더 많고, 멀쩡한 날보다 상처 입어 찢어지는 날이 더 많지만 그저 오늘도 끊어지지 않고 이어지는 일상이 너무 소중해 기록하지 않고는 배길 도리가 없다고 두 사람은 입을 모은다.

“그저 지금 우리가 흘려보내는 여기, 이 시간도 언젠가 끌어안지 못해
안타까워할 그 무수한 시간 중 하나라는 걸 나의 신랑도 세상 모든 사람도
깨달을 수 있기를 바란다. 그래서 이대로 흘려보내지 말아야 할
여기 이 귀한 시간을 각자의 방식대로 다시 또 멋지게
기록하고 간직할 수 있기를 말이다.”
_김비 프롤로그 <우울 여행자의 아내> 중에서 (p.14)

‘일상 드로잉’은 말 그대로 일상을 ‘그려보는 것’이다. 그리고 거기에 짤막한 글 한 줄을 보태면 더 좋다. 이 간단한 기록은 오늘도 잘 살아 내느라 고생한 나에게 쓰는 격려이자 내 생에 가치를 더하는 가장 쉽고 정성스러운 수고이다.

# 특수 제본
《별것도 아닌데 예뻐서》는 특수 제본 방식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책등에 끈을 노출하여 드로잉 에세이의 투박한 매력을 더했으며, 180도 펼침으로 책에 담긴 그림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비(지은이)

소설가. 제주에서 엄마와 같이 살고 싶었지만, 엄마를 버리고 도망쳐 나와야 했던 비겁한 둘째. 김비, 박조건형. 두 사람이 함께 쓴 책으로 《별것도 아닌데 예뻐서》 《길을 잃어 여행 갑니다》 《슬플 땐 둘이서 양산을》이 있다.

박조건형(지은이)

십 년간 현장 노동자로 살다가 짝지 덕에 그림을 다시 그리게 되었다. 전업으로 일상 드 로잉 작가 생활을 삼 년 반 정도 하다가 다시 직장을 알아보고 있다. 우울증 경력은 이십구 년 차이다. 김비, 박조건형. 두 사람이 함께 쓴 책으로 《별것도 아닌데 예뻐서》 《길을 잃어 여행 갑니다》 《슬플 땐 둘이서 양산을》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내 그림을 좋아해 주고, 다음 그림도 기대해 주었다 _박조건형 
우울 여행자의 아내 _김비 

일상 하나	‘사랑’하며 사는 일 
일상 둘 임대 아파트에 월세 삽니다 
일상 셋 나는 현장 노동자 
일상 넷 우리의 우울에 입맞춤을 

에필로그 
손톱 깎는 내 모습, 짝지 모습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