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자살의 해부학 : 누구도 말하지 못한 자살 유혹의 역사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Winslow, Forbes 유지훈, 역
Title Statement
자살의 해부학 : 누구도 말하지 못한 자살 유혹의 역사 / 포브스 윈슬로 지음 ; 유지훈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유아이북스,   2016  
Physical Medium
318 p. : 삽화 ; 23 cm
Varied Title
(The) anatomy of suicide
ISBN
9788998156602
000 00000cam c2200205 k 4500
001 000045990278
005 20190710161727
007 ta
008 190709s2016 ulka 000c kor
020 ▼a 9788998156602 ▼g 03180
035 ▼a (KERIS)BIB000014178319
040 ▼a 248019 ▼c 248019 ▼d 24801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616.858445 ▼2 23
085 ▼a 616.858445 ▼2 DDCK
090 ▼a 616.858445 ▼b 2016z1
100 1 ▼a Winslow, Forbes
245 1 0 ▼a 자살의 해부학 : ▼b 누구도 말하지 못한 자살 유혹의 역사 / ▼d 포브스 윈슬로 지음 ; ▼e 유지훈 옮김
246 1 9 ▼a (The) anatomy of suicide
260 ▼a 서울 : ▼b 유아이북스, ▼c 2016
300 ▼a 318 p. : ▼b 삽화 ; ▼c 23 cm
546 ▼a 영어로 된 원저작을 한국어로 번역
700 1 ▼a 유지훈, ▼e
900 1 0 ▼a 윈슬로, 포보스, ▼e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cience & Technology/ Call Number 616.858445 2016z1 Accession No. 15134647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영국의 저명한 정신의학자 포브스 윈슬로가 전하는 자살 예방을 위한 처방전이다. 영미권 최초로 자살 문제를 의학적.도덕철학적 측면에서 종합 분석하고 있다. 저자는 자살 충동과 함께 자살의 원인과 과정 그리고 결과를 다각도로 조명한다.

또한, 자살을 옹호하는 철학자와 작가의 주장을 조목조목 비판하며,사회에 만연해 있는 '자살 예찬론'에 대해 논리적으로 맞선다. 이를 위해 필립 피넬, 에스키롤 등, 정신의학 발전에 공헌한 의학자들의 견해를 덧붙여 자살이란 주제뿐만 아니라 관련 정신의학계에 대한 발전사까지 들여다보고 있다.

우리가 몰랐던 자살의 이면
비극의 해법은 가까운 곳에 있다


영국의 저명한 정신의학자 포브스 윈슬로(Forbes Benignus Winslow)가 전하는 자살 예방을 위한 처방전이다.

영미권 최초로 자살 문제를 의학적.도덕철학적 측면에서 종합 분석한 이 책은 자살 충동과 함께 자살의 원인과 과정 그리고 결과를 다각도로 조명한다. 또한, 자살을 옹호하는 철학자와 작가의 주장을 조목조목 비판하며,사회에 만연해 있는 ‘자살 예찬론’에 대해 논리적으로 맞선다. 이를 위해 필립 피넬, 에스키롤 등, 정신의학 발전에 공헌한 의학자들의 견해를 덧붙여 자살이란 주제뿐만 아니라 관련 정신의학계에 대한 발전사까지 들여다보고 있다.

출판사 리뷰

신을 향한 범죄인가, 자존심을 지키는 고귀한 행위인가?
고대부터 근대까지, 자살 논란의 뿌리를 밝힌다!


OECD 회원국 중 10년 넘게 자살률 1위인 한국. 이러한 현상을 두고 누군가는 자살이 오늘날의 문제라고 짐작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자살은 오래전부터 시작된 하나의 ‘역사’다. 성경 속 최초의 자살 사건인 삼손의 일화에서부터 비운의 여왕 클레오파트라, 영국의 시인 토머스 채터턴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자살이 시대와 함께 이어져 왔다. 실제 역사에서는 물론, 문학에서도 자살이 어김없이 등장했다. 대표적인 예로 셰익스피어의 《오셀로》에서 오셀로는 연인을 의심했다는 죄책감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그렇다면 자살은 신을 향한 범죄일까, 아니면 자존심을 지키는 행위일까? 저명한 영국의 정신의학자 포브스 윈슬로(Forbes Benignus Winslow)가 활약했던 19세기 유럽에서는 자살을 신을 향한 악독한 범죄로 치부했다. 자살 기도나 자살 충동에 관한 치료는 관심 밖이었고, 자살자를 단죄하려는 탓에 유가족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곤 했다. 때문에 아무리 자살을 금기시해도 그 수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윈슬로는 자살에 대한 이러한 잘못된 시선을 알아차리고, 자살 현상을 규명하고자 애썼다. 먼저 그는 고대에서부터 이어진 자살 사건을 들여다보았다. 고대에서부터 나라는 용기 있는 선택으로 자살을 꼽았다. 또한, 영웅은 자살을 명예, 피살을 불명예로 여겨왔다. 때문에 시련을 겪으면 줄곧 목숨을 던지곤 했는데, 윈슬로는 로마의 장군 카토와 유대군 사령관 요세푸스의 일화를 비교하여 진정한 용기란 무엇인지 우리에게 묻는다.
한편, 수많은 서양의 철학자들은 ‘내 목숨을 내 멋대로 한다는데’라며 인간만이 할 수 있는 행위로써 자살을 옹호해 왔다. 윈슬로는 이 또한 끊임없이 이어지는 자살 현상에 한몫했으리라 판단하였다. 세네카, 흄, 루소, 몽테뉴 등 자살을 지지하는 사상가들의 주장에 논리적으로 반박함으로써 대중이 사상가의 잘못된 견해에 휘둘리지 않기를 바랐다.

한편, 자살을 선택한 사람들의 자살 동기를 추적해 보지 않을 수 없다. 윈슬로는 자살 동기로 크게 내장 질환이 불러온 자살 충동과 외부의 변화가 불러온 자살 충동을 들었다.
육체적인 측면에서 뇌, 위, 장 같은 신경을 거슬릴 만한 질환으로 고통 받는 사람의 경우에 으레 자살을 염두에 둔다는 점을 역설하였다. 즉, 언제 끝날지 모르는 고통에서 해방되고자 자살을 선택한다는 것이다. 윈슬로는 특히 뇌 질환에 주목했는데, 뇌에 경미한 부상을 입은 사람이 상처의 흔적이 보이지 않아 그대로 살아가다가 결국 자살 충동에 휩싸여 자살하고 만 사례를 덧붙였다. 내장 질환의 경우에는, 여러 작가와 사상가가 내장 질환으로 고통 받다가 정신착란을 겪었던 사례를 소개한다.

정신적인 측면에서 자살 동기를 찾아보면, 먼저 자살은 결코 정신이상으로만 일어나지 않는다는 윈슬로의 주장에 주목해야 한다. 윈슬로는 감정이 ‘배의 돛에 바람을 가득 실어주는 돌풍’과 같다고 표현했다. 즉, 흥분되는 감정이 자살 충동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그는 대중이 단순한 개인사로 여기는 실연, 좌절, 실망 같은 감정이 자살 충동에서 큰 역할을 한다고 보았다.

마지막으로 윈슬로는 자살을 비판하면서도 무고한 죽음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보았다. 그는 자살인지 타살인지 판명하기 어려운 경우, 법의학자가 올바르게 사인을 밝혀낼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였다. 당시 세간의 이목을 끌었던 루이 앙리 조제프 자살 사건을 예로 들며 자살자의 사인을 하나하나 밝혀 간다. 또한, 자살자의 공통점이 여실히 드러난 사건에서부터,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특이한 사건까지 다양한 자살 관련 사건을 분석하였다.

윈슬로가 주장하는 바는 이 한마디로 요약할 수 있다.
“자살은 범죄가 아니다!”
그는 자살을 죄로 단정하는 것이 사회적으로 큰 오류를 범하는 것이라고 역설한다. 자살자는 이미 마음속에서 생을 단념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해진 탓에 어떤 법으로든 그것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이다. 때문에 자살 충동이 일어나기 전에 그것을 예방하고, 만일 자살 충동이 일어났다면 그것을 치료하는 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 또한, 자살 충동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지식만 주입하는 ‘머리’ 교육뿐 아니라, 감정을 다스리는 ‘가슴’ 교육도 병행해야 한다.
우리 또한 자살을 자살자 개인의 문제로만 치부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혹시 자신은 자살할 이유가 없으니 자살 현상에 대해 알아둘 필요가 없다고 여기는가? 그러나 자살 충동은 결코 우리를 빗겨가지 않으며, 또한 개인 스스로의 힘으로 극복하기 어려운 경우도 많다. 윈슬로는 시대를 넘어 우리에게 말한다. 자살은 결코 남의 일이 아니라고 말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포브스 윈슬로(지은이)

영국의 저명한 정신과 의사이자 저술가. 특히 빅토리아 시대 때 정신의학에 있어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았다. 급성 구안와사에 대한 연구로 유명한 외과의사 찰스 벨(Charles Bell) 경의 제자인 그는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niversity College London)을 졸업한 후, 미들섹스 병원(Middlesex Hospital) 병원에서 외과의사로 근무했다. 이후 1849년 애버딘 대학(University of Aberdeen)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땄다. 슬하의 자녀들은 오랜 기간 정신세계를 연구한 아버지의 영향으로 주로 종교인이나 정신학계에서 공적을 남겼다. 특히 둘째 아들인 리틀턴 스튜어트 포브스 윈슬로(Lyttelton Stewart Forbes Winslow)는 정신분석학자로서 희대의 연쇄 살인범인 잭 더 리퍼(Jack the Ripper) 사건에 참여하며 세간에 널리 알려졌다.

유지훈(옮긴이)

경기대학교에서 영어영문과를 졸업하고 영어를 가르치다가 번역가를 전업으로 삼았다. 현재는 출판사 ‘투나미스’를 운영하며 번역 일을 이어 가고 있다. 저서로 『남의 글을 내 글처럼』, 『베껴쓰기로 끝내는 영작문』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강력한 팀을 만드는 리더의 40가지 원칙』, 『가이 포크스』, 『부의 수수께끼』, 『크리에이팅 머니』, 『좋은 사람 콤플렉스』 외 다수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머리말 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가 6

Part 1 자살의 탄생

스스로 죽는 사람들
자살은 과연 명예로운가? 15┃ ‘영웅다운 자결’이라는 모순 24┃ 성경에서 그린 생명의 말로 38┃ 자살을 옹호한 철학자들 42┃ 역사는 어떻게 인간을 죽음으로 내몰았나 47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의 정당화
흄의 궤변 54┃ 자살 예찬 57

형량 없는 범죄
죽은 자에게 죄를 묻다 62┃ 용기 있는 선택 67

정신의 역습
정신의학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74┃ 가책의 덫 79┃ 위험한 사랑 86┃ 유혹의 파도에서 자신을 지켜라 94

자살, 모방인가 전염인가?
모방하는 동물들의 은밀한 유행병 101┃ 죽음을 전염시키는 것들 105

Part 2 자살의 징후

삶이 위태로울 때
황홀한 죽음 112┃ 자살의 유혹이 밀려올 때 115

혼란스런 마음이 불러온 것들
감수성에 빠져들다 120┃ 바이런의 불행 125┃ 유령은 존재할까? 128

육체가 정신을 지배할 때
죽고 싶은 날씨가 따로 있다? 134┃ 몸의 고통이 마음에 주는 영향 139┃ 술과 자살 충동의 관계 141┃ 신체적 증상에 따른 정신적 문제 144┃ 자살 유전자 161┃ 뇌 질환의 숨겨진 비밀 165

자살 충동 처방전
자살 충동 극복 사례 176┃ 환자의 태도에는 일관성이 없다 182┃ 의사가 갖추어야 할 자세 195

광기만이 비극의 결과인가
죽음에 취하다 204┃ 정신이상에 대한 고찰 207┃ 정신이상자의 사례 215┃ 함부로 판단하지 말라 220┃ 자살을 정신의학으로 살펴야 하는 이유 224

Part 3 자살의 본색

법의학으로 본 자살 사건
자살과 타살 사이 234┃ 콩데 가문, 비극을 맞다 237┃ 사건의 진 실을 밝히다 243┃ 법의학자의 의무 249

자살 보고서
프랑스 자살 보고서 258┃ 제네바 자살 보고서 265

죽은 자가 보낸 신호
머리가 주는 단서 272┃ 보이지 않는 해답 275

특이한 자살 사건
좌절감이 부른 비극 279┃ 완벽해 보이는 사람들의 불행 287┃ 죽 기를 작정한 사람들 293┃ 죽음에 이르는 다양한 방법 303

비난은 해결책이 아니다
자살은 범죄가 아니다 314┃ 법보다 우선해야 할 것 316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聖隷嚥下チーム (2021)
대한신장학회 (2022)
WHO Classification of Tumours Editorial Board (2021)
Migliori, Giovanni Battista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