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누구나 꽃이 피었습니다 : 영화보다 재미있는 현실 인권 이야기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예원, 1982-
서명 / 저자사항
누구나 꽃이 피었습니다 : 영화보다 재미있는 현실 인권 이야기 / 김예원 지음
발행사항
고양 :   이후,   2019  
형태사항
182 p. : 천연색삽화 ; 20 cm
ISBN
978896157096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86331
005 20220520142139
007 ta
008 190605s2019 ggka 000c kor
020 ▼a 9788961570961 ▼g 03300
035 ▼a (KERIS)BIB000015082870
040 ▼a 211029 ▼c 211029 ▼d 211021 ▼d 211009
082 0 4 ▼a 323.087 ▼2 23
085 ▼a 323.087 ▼2 DDCK
090 ▼a 323.087 ▼b 2019 ▼g (2021 5쇄)
100 1 ▼a 김예원, ▼d 1982- ▼0 AUTH(211009)100109
245 1 0 ▼a 누구나 꽃이 피었습니다 : ▼b 영화보다 재미있는 현실 인권 이야기 / ▼d 김예원 지음
260 ▼a 고양 : ▼b 이후, ▼c 2019
300 ▼a 182 p. : ▼b 천연색삽화 ; ▼c 20 cm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3.087 2019 등록번호 111810681 도서상태 분실(장서관리)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23.087 2019 등록번호 121260027 도서상태 정리중 반납예정일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3.087 2019 등록번호 111810681 도서상태 분실(장서관리)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23.087 2019 등록번호 121260027 도서상태 정리중 반납예정일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김예원 변호사는 스스로를 “성격이 직업이 된 사람”이라고 말한다. 부당한 일을 보면 쉽게 넘기지 못한다. 눈이 한쪽밖에 없는 사람은 1종 면허를 딸 수 없다는 현실을 몸소 겪게 되자, 눈이 한쪽이라고 세상을 반쪽밖에 못 보고 살 거라는 사람들의 편견을 깨기 위해서라도 법을 바꿔야 한다 생각했다. 도로교통법과 시행령 개정안을 발의한 끝에 결국 성공한다.

그런 김예원 변호사가 사법 시험을 공부하던 시절부터 유일한 취미는 영화 관람이었다. 영화를 통해 우리 속의 차별과 편견을 나누고 싶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을 살고 있는 실제 사람들의 이야기를 영화 이야기와 함께 들려준다. 법조인이자 장애를 지닌 여성으로서, 세상의 비뚤어진 시선을 먼저 가늠하는 바로미터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 책 한 권으로 독자들은 자신의 공감 지수가 어느 정도인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문제적 변호사 김예원, 영화 속 인권을 말하다 |

“갓난아기를 데리고 법정에 들어가는 변호사” “인공 안구를 빼내 들고 변호를 한 장애인 변호사” “젖 물린 채 변호하는 세 아이 엄마 변호사” 김예원 변호사를 장식하는 수식어는 이렇게나 다양하다. 법조인 앞에 붙는 수식어치고는 꽤나 특이하다 하겠다. 태어날 때 의료 사고로 한쪽 눈을 잃었으나, “너무 예쁘면 지나치게 인기가 많아서 피곤해질까 봐 그런 건가?” 해 버리는 초긍정주의자, 김예원. 스스로를 장애인이라 생각하며 살아오지 않았지만, 힘없고 약한 이들이 부당한 일을 겪는 것을 보면 몸이 먼저 움직이는 공감 능력자다. 자신이 장애인이어서 장애인 인권 변호사로 살아야겠다, 마음먹은 것이 아니라 자신이 믿고 있는 가치관대로 살다 보니 자연스레 그런 길을 걷게 된 것뿐이다.
김예원 변호사는 스스로를 “성격이 직업이 된 사람”이라고 말한다. 부당한 일을 보면 쉽게 넘기지 못한다. 눈이 한쪽밖에 없는 사람은 1종 면허를 딸 수 없다는 현실을 몸소 겪게 되자, 눈이 한쪽이라고 세상을 반쪽밖에 못 보고 살 거라는 사람들의 편견을 깨기 위해서라도 법을 바꿔야 한다 생각했다. 도로교통법과 시행령 개정안을 발의한 끝에 결국 성공한다. 앎과 삶이 이렇게 일치하는 사람도 드물 것이다.
그런 김예원 변호사가 사법 시험을 공부하던 시절부터 유일한 취미는 영화 관람이었다. 영화를 통해 우리 속의 차별과 편견을 나누고 싶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을 살고 있는 실제 사람들의 이야기를 영화 이야기와 함께 들려준다. 법조인이자 장애를 지닌 여성으로서, 세상의 비뚤어진 시선을 먼저 가늠하는 바로미터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 책 한 권으로 독자들은 자신의 공감 지수가 어느 정도인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법보다, 제도보다 그 속의 사람|

장애인 작업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한 달에 받는 월급이 얼마인지 아시는가? 백만 원? 백오십만 원? 우리의 상식은 장애인이 겪어내야 하는 현실과는 엄청 거리가 있다. 장애가 있는 아이를 배려하려 애썼던 선생님의 노력이 결국은 다른 아이들이 그 아이를 공격하는 결과를 낳았다면 그 까닭은 무엇일까? 장애인은 벌금 대신 사회봉사로 대체할 자격이 애초에 주어지지 않았다는 사실은 알고 계시는지? 성 추행범으로 오해받은 장애인이 두렵고 얼떨한 상태에서 “죄송합니다”라고 말했고, 그것을 자백으로 인정한 경찰은 불러 주는 대로 자술서를 쓰라고 한다. 그래서 재판까지 받을 지경에 놓였을 때, 사람들에게 늘 먼저 사과하라고 교육시킨 엄마는 엄청나게 자책한다. 그러나 그게 진짜 엄마 탓일까? 기막힌 현실은 차고도 넘친다. 영화를 씨줄로, 현실 속 이야기를 날줄로 엮어, 장애 당사자와 김예원 변호사가 답답한 현실과 어떻게 싸워 왔는지 들려준다. 책장을 덮는 순간, 우리에게 김예원 변호사가 있어 참 다행이다, 저절로 말하게 된다.

|조금 울컥하고 뭔가 뭉클한|

책에서 다루고 있는 영화는 모두 13편이다. 오래된 고전부터 최신 애니메이션, 독립영화에 이어 초대박 흥행 영화까지 다양하게 다루고 있다.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통해 여성 장애인의 이야기를, 애니메이션 <주토피아>를 통해서는 장애인 작업장의 노동자들 이야기를, <맨발의 기봉이들>에서는 선의로 포장한 채 다가오는 나쁜 사람들의 이야기를, <시네마천국>을 통해서는 나와 다른 사람과 살아가는 지혜로운 처신에 대해서, <7번 방의 선물>을 통해서는 선입견으로 범죄자가 만들어지는 현실을 이야기하는 식이다. 널리 알려진 영화건 다소 생소한 영화건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 친절한 설명이 곁들여져 있어, 영화를 보지 않은 사람이라도 충분히 따라올 수 있다.
장애인 주차장에 장애인이 차를 대려고 하는데도 “아프면 집에나 가만히 있지…”라는 말을 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사회에서는 비단 장애인만이 아니라 비장애인도 살아가기 힘들다. 그건 자명한 사실이다. 미국이라는 나라가 ‘흑인과 우리는 같은 화장실을 쓸 수 없다’는 부당한 말을 해도 되는 사회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다. 대놓고 분리하거나 차별하지는 못한다 해도 보이지 않는 구분은 수도 없이 많다. 그것을 인지하고 인권 감수성을 높이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만이 이 사회를 정상 사회로 한 발짝이라도 나아가게 할 것이다. 그 길로 가는 데 이 책이 작은 힘이라도 보탤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예원(지은이)

사회적 소수자와 연대하는 일을 직업으로 삼은 변호사이자 활동가. 세 아이를 기르며 장애인권법센터에서 일하고 있다. 겨울에 태어나서인지 겨울을 가장 좋아한다. 첫눈을 기다리며 올해에도 봉선화 물을 들였다. 『누구나 꽃이 피었습니다』 『이상하지도 아프지도 않은 아이』 『상처가 될 줄 몰랐다는 말』을 썼다.

버닝피치(그림)

사계절 내내 볼이 빨간 일러스트레이터.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한 뒤 휘슬러, LG생활건강, 한진관광, 교원 등 여러 기업의 광고, 사보 일러스트를 작업했고, 다수의 단행본에 그림을 그렸다. 직접 그리고 쓴 그림책으로 『기차는 치익치익』이 있으며, 2020년 북스타트 도서로 선정되어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눌 수 있었다. 현재 한 아이의 엄마로서 새롭게 배우고 커가는 중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하는 글 
들어가며 

1. 나무늘보도 직장이 있는데, 장애인은 일할 곳이 없다­<주토피아>의 나무늘보는 어떻게 취직했을까? 

함께생각 1 장애인을 처음 만났을 때 

2. 장애 여성의 당당한 도시살이 ­ <조제>야 그런 남자 필요 없다! 

3. 아프면 집에 가만 있으란 말이 제일 싫어 ­ 하고 많은 이름 중에 하필이면 <애자> 

4. 먹여 주고 재워 줬으니 감지덕지라니요? ­ 우리 주변에 살고 있는 <맨발의 기봉이>들 

함께생각 2 재판받는 발달장애인 

5. ‘투명인간’ 취급하지 마세요 ­ <마더> 속 원빈은 엄마 덕에 행복했을까? 

6. 그저 함께 살아가고 싶은 것뿐 ­ <시네마천국>, 그리고 장애인천국! 

7. 무조건 ‘같이’ 있기만 하면 저절로 통합 교육인가요? ­ <우리들> 속 살아 숨 쉬는 아이들 마음 

함께생각 3 장애인이 시설에만 산다면 

8. 세상을 무서워하지 말아요 ­ <밀양>의 신애는 정신병원에서 나와 어떻게 살았을까? 

9. 사회봉사에도 자격이 필요한가요? ­ <헬프> 속 화장실 자격, 장애인의 사회봉사 자격 

10. ‘원칙’ 같은 소리 하고 있네 ­ <나, 다니엘 블레이크> 이야기 

함께생각 4 잘못된 법은 바꿔야지요 

11. 중증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친구가 될 수 있을까? ­ <언터처블> 속 1퍼센트 우정의 실현 가능성 

12. 일부러 그런 게 아니에요, 내겐 자연스런 일이에요 ­ <말아톤>의 초원이와 얼룩말 엉덩이 

13. 그것은 정말 선물이었을까? ­ <7번 방의 선물> 속 예승이 아빠가 받은 선물의 실체 

장애인권법센터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