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문학은 위험하다 : 지금 여기의 페미니즘과 독자 시대의 한국문학 (Loan 1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소영현, 저 양윤의, 저 서영인, 저 장은정, 저 백지은, 저 강지희, 저 정은경, 저 허윤, 저 김미정, 저 차미령, 저 양경언, 저 조연정, 저 인아영, 저
Title Statement
문학은 위험하다 : 지금 여기의 페미니즘과 독자 시대의 한국문학 / 소영현 [외]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민음사,   2019  
Physical Medium
417 p. ; 23 cm
Series Statement
민음의 비평 ;10
ISBN
9788937412356 9788937412202(세트)
General Note
공저자: 양윤의, 서영인, 장은정, 백지은, 강지희, 정은경, 허윤, 김미정, 차미령, 양경언, 조연정, 인아영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86156
005 20190605173625
007 ta
008 190604s2019 ulk b 000cu kor
020 ▼a 9788937412356 ▼g 04810
020 1 ▼a 9788937412202(세트)
035 ▼a (KERIS)BIB000015166837
040 ▼a 211020 ▼c 211020 ▼d 211009
082 0 4 ▼a 895.7099287 ▼2 23
085 ▼a 897.099287 ▼2 DDCK
090 ▼a 897.099287 ▼b 2019
245 0 0 ▼a 문학은 위험하다 : ▼b 지금 여기의 페미니즘과 독자 시대의 한국문학 / ▼d 소영현 [외]
260 ▼a 서울 : ▼b 민음사, ▼c 2019
300 ▼a 417 p. ; ▼c 23 cm
440 0 0 ▼a 민음의 비평 ; ▼v 10
500 ▼a 공저자: 양윤의, 서영인, 장은정, 백지은, 강지희, 정은경, 허윤, 김미정, 차미령, 양경언, 조연정, 인아영
700 1 ▼a 소영현, ▼e▼0 AUTH(211009)74455
700 1 ▼a 양윤의, ▼e▼0 AUTH(211009)127626
700 1 ▼a 서영인, ▼e▼0 AUTH(211009)138858
700 1 ▼a 장은정, ▼e▼0 AUTH(211009)15133
700 1 ▼a 백지은, ▼e▼0 AUTH(211009)106738
700 1 ▼a 강지희, ▼e▼0 AUTH(211009)73626
700 1 ▼a 정은경, ▼e▼0 AUTH(211009)54842
700 1 ▼a 허윤, ▼e▼0 AUTH(211009)116492
700 1 ▼a 김미정, ▼e▼0 AUTH(211009)37129
700 1 ▼a 차미령, ▼e▼0 AUTH(211009)113255
700 1 ▼a 양경언, ▼e▼0 AUTH(211009)109189
700 1 ▼a 조연정, ▼e▼0 AUTH(211009)82512
700 1 ▼a 인아영, ▼e▼0 AUTH(211009)86889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099287 2019 Accession No. 11181054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099287 2019 Accession No. 15134644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099287 2019 Accession No. 11181054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099287 2019 Accession No. 15134644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민음의 비평 10권. 『문학은 위험하다』는 2015년 이후 문학에게 더욱 뚜렷한 요청이 된 페미니즘에 입각해 비평의 주요 쟁점을 다루었다. ‘페미니즘’, ‘현실’, ‘재현’, ‘독자’에 관한 논의의 아카이브이며, 시민-독자가 견인한 페미니즘 이후 문학의 기록이자 전망이다.

이 책에 참여한 여성 비평가들은 그간의 문학을 직시하고, 이후의 문학을 상상한다. 그리하여 문학은 무해함의 무력함에서 빠져나와 스스로 위험해질 수 있다. 문학은 위험하다. 현실과 재현, 독자와 문학 사이에서 비평은 그 위험함에 응답할 수 있다. 그 응답함이 비평의 책무라고 『문학은 위험하다』는 힘주어 말한다.

그간의 문학을 직시하고
이후의 문학을 상상하는
페미니즘 비평 운동


비평의 존재이유에 대한 회의적 질문이 쏟아지던 최근까지도 묵묵히 번호를 늘려오던 <민음의 비평> 시리즈가 열 번째 책으로 여성 비평가 13인의 평론집 『문학은 위험하다』를 선보인다. 『문학은 위험하다』는 2015년 이후 문학에게 더욱 뚜렷한 요청이 된 페미니즘에 입각해 비평의 주요 쟁점을 다루었다. ‘페미니즘’, ‘현실’, ‘재현’, ‘독자’에 관한 논의의 아카이브이며, 시민-독자가 견인한 페미니즘 이후 문학의 기록이자 전망이다. 이 책에 참여한 여성 비평가들은 그간의 문학을 직시하고, 이후의 문학을 상상한다. 그리하여 문학은 무해함의 무력함에서 빠져나와 스스로 위험해질 수 있다. 문학은 위험하다. 현실과 재현, 독자와 문학 사이에서 비평은 그 위험함에 응답할 수 있다. 그 응답함이 비평의 책무라고 『문학은 위험하다』는 힘주어 말한다.

■ 전진했던, 하지 못했던 페미니즘
1부는 ‘페미니즘 이후의 문학사’라는 제목 하에 1960년대부터 지금까지의 비평의 주요한 쟁점을 페미니즘을 통과한 감각으로 다시 읽고 썼다. 소영현은 1960~70년대 《창작과비평》이 비평적으로 주목한 「분례기」와 「객지」의 사례를 살핌으로써 승인되거나 소거된 여성의 자리를 밝힌다. 양윤의는 소설가 오정희의 작품들을 분석하며 새롭고 과감한 토폴리지(topology)를 제시한다. 서영인은 여성문학이 주류로 떠오른 시기로 평가되는 1990년대를 되돌아보며 당시 한정적이었던 여성문학 담론을 지적하고, 의미와 가치의 재평가 필요성을 역설한다. 장은정은 1990~2000년대 여성시를 논하며 ‘지금-여기’에서 다르게 읽히는 텍스트가 있다는 사실 자체에서 비평의 책무를 읽어 낸다. 백지은은 ‘여성’을 덜 말함으로써 ‘여성성’을 허물려고 했던 2000년대 문학이 ‘젠더 패러독스’에 처하게 된 곤경을 짚는다. 강지희는 신성화와 세속화의 이분법으로 2000년대 여성소설을 타자화했던 당대의 비평을 재고한다. 정은경은 최근 한국소설을 바탕으로 여성의 일과 가사 노동, 돌봄의 문제를 고찰한다. 허윤은 『82년생 김지영』을 읽음으로써 새로이 나타난 독자들의 움직임을 살피고, 너른 연대의 가능성을 사유한다.

■ 똑같고, 또 다른 질문을 반복하며
2부는 강남역 살인사건, 문단 내 성폭력 해시태그 운동, 미투 운동으로 이어진 일련의 페미니즘 운동 이후 한국문학의 흐름을 진단하는 비평들을 모았다. 소영현은 해시태그 #문단_내_성폭력 폭로 이후 문학장의 변화 또는 변화 없음의 양태를 살핀다. 김미정은 『82년생 김지영』을 둘러싼 최근의 논의를 일별하며 공론장의 변화로 흔들리는 재현을 강조한다. 서영인은 기존의 독법이 총체적으로 의심되는 현실에서 비평이 가진 권위의 정체를 다시 사유해야 함을 역설한다. 차미령의 글은 2010년대 후반 한국문학의 특성으로 떠오른 적극적 퀴어 호명을 세심히 짚으며 작금의 폭력과 혐오, 그 너머를 꿈꾸는 한국문학을 기대케 한다. 강지희는 2017년 촛불 혁명 후의 문학을 황정은과 박상영을 중심으로 논하며 문학의 다음 자리를 모색한다. 백지은은 조남주와 최은영의 소설을 비평하며 새롭게 등장한 독자들에 의해 문학적?미학적 감성이 재배치되고 있음을 이야기한다. 양윤의는 강화길의 작품을 분석하여 잠재적인 것을 구현하는 여성서사를 증명해 낸다. 양경언은 2000년대 이후 한국시에서 무성성을 지향한다는 명목으로 소거된 젠더를 발견하며, 최근의 시를 젠더 프레임으로 읽을 때에 비로소 맞닥뜨릴 질문을 제시한다. 장은정은 이소호의 첫 시집 『캣콜링』 작품 해설을 통해 폭력을 재현하는 시의 방식에서부터 지금-여기의 고통을 쓰고 읽는 삶의 방식에까지 비평의 논점을 전진시킨다. 조연정은 이른바 ‘백래시’라고 불릴 만한 일련의 비평들을 대상으로 한 깊은 숙고를 바탕으로 같은 질문을 무겁게 반복한다. 인아영은 개인적 소회가 담긴 짧은 글을 통해 “문학은 억압하지 않는다.”라는 전제를 뒤집는다. 그는 문학에게, 문학을 하는 사람에게 문학은 그 자신의 억압까지 반성할 수 있고, 반성해야 한다고 말한다. 서문에서 소영현이 선언하듯 쓴 문장, “문학은 위험하다.”는 책의 말미에 이르러 인아영의 문장, “문학은 억압한다.”로 이어진다.

문학은 위험하다, 문학은 억압한다, 같은 명제는 여러 질문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다. 『문학은 위험하다』의 표지에 사족처럼 붙은 해시태그(#)는 이 문장이 단순한 명제로서 기능하고 있지 않음을 알려주는 장치다. 인터넷에 발산된 문학에 대한 정보와 주장, 리뷰와 감상은 해시태그 안에서 분류되고 나열된다. 최초의 해시태그는 다음 해시태그를 일으킨다. 여기 13편의 비평문은 비평 운동으로서 작동할 것이며, 이는 다음의 비평에 항시 열려 있다는 뜻이다. 질문은 질문을 낳을 것이고, 이어지는 질문에 답을 하는 과정에서 문학 앞에 육박해 온 현실의 문제들을 함께 사유할 수 있을 것이다. 『문학은 위험하다』가 비평이 우려와 탄식, 자학에서 벗어나 다른 비평의 가능성을 실험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조연정(지은이)

197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200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평론 부문에 당선되어 비평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서울대학교 기초교육원 강의교수로 재직 중이다. 비평집 『만짐의 시간』이 있다.

서영인(지은이)

문학평론가, 근대문학연구자. 2019년 현재 국립한국문학관에서 일하고 있다. 평론집으로 『충돌하는 차이들의 심층』 『타인을 읽는 슬픔』 『문학의 불안』을, 연구서로 『식민주의와 타자성의 위치』 등을 썼다.

차미령(지은이)

서울대 국문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계간 『문학동네』 편집위원을 역임했으며, 현재 광주과학기술원 기초교육학부 교수로 재직중이다.

정은경(지은이)

2003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비평 활동을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지도의 암실』 『디아스포라 문학』 『밖으로부터의 고백』 등이 있다.

소영현(지은이)

2003년 《작가세계》로 비평 활동을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올빼미의 숲』 『분열하는 감각들』 『프랑켄슈타인 프로젝트』 『하위의 시간』 등이 있다.

양윤의(지은이)

2006년 중앙신인문학상 평론 부문으로 등단하여 비평 활동을 시작했다. 비평집으로 『포즈와 프러포즈』, 『문학은 위험하다』(공저)가 있다. 2020년 현재 고려대학교 교양교육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백지은(지은이)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7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평론을 쓰기 시작했다. 비평집으로 『독자 시점』이 있다.

김미정(지은이)

2004년 문학동네 신인평론상을 받으며 평론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창비에서 발행하는 <문학3>을 함께 만들며, 광운대, 숭실대, 서울예대 등 여러 대학에서 학생들과 배움을 주고받고 있다. 제도 밖 장소에서 다양한 삶을 사는 이들과 고민을 나누고 공부하며 『민중이 사라진 시대의 문학』(2006)을 공저했고, 여러 연구자와 함께 『민주주의, 증언, 인문학』(2018), 『문학을 부수는 문학들』(2018)을 썼다. 한편, 도쿄에서 수학하고 생활한 경험의 연장선상에서 『살게 해줘! 프레카리아트, 21세기 불안정한 청춘의 노동』(2011, 2017)을 한국어로 옮긴 이래로, 『전후라는 이데올로기』(2013), 『정동의 힘』(2016), 『군도의 역사사회학』(2017)을 번역했다. 인간, 테크놀로지, 만들어갈 공통장에 대한 관심 속에서 현재 정동 관련 저작을 옮기고 있다.

양경언(지은이)

1985년 제주에서 태어났다. 이화여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서강대 국문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11년 『현대문학』에 평론 「참된 치욕의 서사 혹은 거짓된 영광의 시―김민정론」을 발표하며 비평활동을 시작했다. 2019년 신동엽문학상을 받았다.

허윤(지은이)

부경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조교수. 이화여자대학교 국문과 및 동 대학원 졸업. 〈1950년대 전후 남성성의 탈구축과 젠더의 비수행〉, 〈냉전 아시아적 질서와 1950년대 한국의 여성혐오〉, 〈1950년대 퀴어 장과 법의 접속〉 등의 논문과 《1950년대 한국소설의 남성 젠더 수행성 연구》를 썼다. 함께 쓴 책으로 《그런 남자는 없다》 《문학을 부수는 문학들》 《을들의 당나귀 귀》가 있고, 게일 루빈의 《일탈》을 함께 번역했다.

장은정(지은이)

문학평론가. 공동저서로 『#문학은_위험하다』가 있다.

강지희(지은이)

<조선일보> 신춘문예 평론 부문으로 등단.(2008) <문학동네> 편집위원으로 활동 중. 현재 한신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 재직 중.

인아영(지은이)

서울대학교 인류학과·미학과 졸업. 국어국문학과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 계간 『문학동네』 편집위원. 2018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평론부문에 당선된 후,?연구와 동시대 문학평론을 병행하고 있다. 『문학은 위험하다』(민음사, 2019)를 함께 썼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서문 5 

1부 페미니즘 이후의 문학사 

비평 시대의 젠더적 기원과 그 불만 - 소영현 19 
여성과 토폴로지 - 양윤의 47 
1990년대 문학 지형과 여성문학 담론 - 서영인 68 
죽지 않고도 - 장은정 95 
전진(하지 못)했던 페미니즘 - 백지은 122 
2000년대 여성소설 비평의 신성화와 세속화 - 강지희 145 
‘돌봄’의 횡단과 아줌마 페미니즘을 위하여 - 정은경 167 
로맨스 대신 페미니즘을! - 허윤 191 

2부 너머의 비평들: 페미니즘에서 퀴어까지 

페미니즘이라는 문학 - 소영현 209 
흔들리는 재현·대의의 시간 - 김미정 233 
문학사, 회고와 동어반복, 혹은 성찰의 매듭 - 서영인 260 
너머의 퀴어 - 차미령 274 
광장에서 폭발하는 지성과 명랑 - 강지희 292 
(표현) 민주화 시대의 소설 - 백지은 312 
잠재적인 것으로서의 서사 - 양윤의 328 
최근 시에 나타난 젠더 ‘하기(doing)’와 ‘허물기(undoing)’에 대하여- 양경언 346 
겨누는 것 - 장은정 374 
같은 질문을 반복하며 - 조연정 393 
문학은 억압한다 - 인아영 405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