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모든 것은 그 자리에 : 첫사랑부터 마지막 이야기까지 (Loan 7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Sacks, Oliver, 1933-2015 양병찬, 역
Title Statement
모든 것은 그 자리에 : 첫사랑부터 마지막 이야기까지 / 올리버 색스 ; 양병찬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alma,   2019  
Physical Medium
369 p. ; 24 cm
Varied Title
Everything in its place : first loves and last tales
ISBN
9791159922510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p. 353-358)색인수록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Neurologists --Biography
주제명(개인명)
Sacks, Oliver,   1933-201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83584
005 20190514174600
007 ta
008 190514s2019 ulk b 001c akor
020 1 0 ▼a 9791159922510 ▼g 03400
035 ▼a (KERIS)BIB000015117901
040 ▼a 211064 ▼c 211064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616.80092 ▼2 23
085 ▼a 616.80092 ▼2 DDCK
090 ▼a 616.80092 ▼b 2019
100 1 ▼a Sacks, Oliver, ▼d 1933-2015 ▼0 AUTH(211009)57975
245 1 0 ▼a 모든 것은 그 자리에 : ▼b 첫사랑부터 마지막 이야기까지 / ▼d 올리버 색스 ; ▼e 양병찬 옮김
246 1 9 ▼a Everything in its place : ▼b first loves and last tales
260 ▼a 서울 : ▼b alma, ▼c 2019
300 ▼a 369 p. ; ▼c 24 cm
504 ▼a 참고문헌(p. 353-358)색인수록
600 1 0 ▼a Sacks, Oliver, ▼d 1933-2015
650 0 ▼a Neurologists ▼v Biography
700 1 ▼a 양병찬, ▼e▼0 AUTH(211009)42060
900 1 0 ▼a 색스, 올리버,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616.80092 2019 Accession No. 11180939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것들'에 관한 올리버 색스의 순수한 열정, 근원적 통찰, 명민한 정신을 우아한 문장으로 담아낸 에세이집으로, <모든 것은 그 자리에>를 통해 우리는 의사, 과학자, 사상가, 작가로서의 면모뿐만 아니라 사려 깊은 친구이자 관대한 이웃으로 우리 곁에 머무는 올리버 색스를 만날 수 있다. 「뉴욕타임스」 「뉴요커」 「라이프」 등에 기고하거나 그의 노트에 써내려간 33편의 에세이가 실려 있는데, 그중 7편은 이 책을 통해 처음 공개되는 것이다.

책은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첫사랑'에서는 올리버 색스가 유년 시절부터 지금까지 사랑했던 것들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2부 '병실에서'는 의사와 과학자로서의 면모가 돋보이는 에세이들로 가득하다. 3부 '삶은 계속된다'에는 우주에 대한 동경, 자연계에 존재하는 생명체들에 대한 애정이 깊이 묻어나는 에세이들이 실려 있다.

올리버 색스는 나의 영웅이다. 그는 이 책 속에 여전히 살아 있다.
우리가 죽기 전에 읽어야 할 책이 있다면, 그것은 올리버 색스의 책이다. 내가 얼마나 ‘경이로운 존재로 이 우주에 살다간 생명체’인지
깨닫게 해줄 테니까. 나도 올리버 색스처럼 글을 쓰고 싶다.
정재승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올리버 색스는 나의 영웅이다!” 정재승 교수 추천!
그가 처음 사랑했던 것들과 마지막으로 전하고 싶은 이야기까지
오늘, 우리가 만나는 올리버 색스의 모든 것

미발표 에세이를 수록한 올리버 색스의 마지막 책
영어판과 한국어판 동시 출간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것들’에 관한 올리버 색스의 순수한 열정, 근원적 통찰, 명민한 정신을 우아한 문장으로 담아낸 에세이집으로, 《모든 것은 그 자리에》를 통해 우리는 의사, 과학자, 작가로서의 면모뿐만 아니라 사려 깊은 친구이자 관대한 이웃으로 여전히 우리 곁에 머무는 올리버 색스를 만날 수 있다. 이 책에는 올리버 색스가 〈뉴욕타임스〉 〈뉴요커〉 〈라이프〉 등에 기고하거나 그의 노트에 써내려간 33편의 에세이가 실려 있는데, 그중 7편은 처음 공개되는 것이다. 《모든 것은 그 자리에》은 2019년 4월 23일 영어판과 한국어판이 동시에 출간된다.

《모든 것은 그 자리에》에 실린 에세이들은 하나같이 예리하면서도 따뜻한 지적 통찰이 깃든 완결성 있는 작품인 동시에, 각각의 에세이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면서 올리버 색스라는 거대하고도 아름다운 존재를 거의 완벽하게 담아내고 있다. 즉 그가 평생 사랑했던 것들과 마지막 순간까지 추구했던 가치들을 감동적인 이야기로 재현하고 있으며, ‘따뜻한 의학’을 실천하고 설파하는 의사, 무한한 상상력과 지적 호기심으로 발현되는 과학자로서의 면모를 매우 성공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또한 문학적 기품이 깃든 문장과 서사를 읽다 보면, 우리는 어느새 작가로서의 올리버 색스에 대한 경탄에 이르게 된다. 그러므로 이 마지막 에세이집은, 현재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올리버 색스에 관한 모든 것’을 담아낸 거의 유일한 책이다.

“도대체 인간은 왜 이렇게 태어났단 말인가?”

이 책은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첫사랑’에서는 올리버 색스가 유년 시절부터 지금까지 사랑했던 것들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유년 시절부터 성인이 되기까지 너무나 사랑하던 수영과 얽힌 추억으로부터 시작하여, ‘자연의 책’ 박물관들 이야기, 학창 시절 푹 빠져 있던 생물학 수업과 그로 인해 생긴 에피소드,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어가게 했던 도서관과 책들에 대한 회고, ‘화학의 시인’으로 불리던 험프리 데이비에 관한 소고 등으로 이어진다.

2부 ‘병실에서’는 의사와 과학자로서의 면모가 돋보이는 에세이들로 가득하다. 의대생 시절을 비롯해 신경과 전문의로서 일하던 시절에 만났던 환자들의 임상 사례와 연구들이 다채로운 이야기와 함께 전개된다. 또한 신경학과 꿈·환각·임사체험 등과의 상관관계에 대한 과학적 숙고, 일시적·지속적·영구적 무(無)와 소멸에 대한 철학적 고찰 등은 필연적으로 ‘인간됨(being human)’ 자체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에 가닿는다. 딸꾹질, 틱(투레증후군), 우울증, 조현병, 노환, 치매, 알츠하이머병 등에 관한 소재들은 흥미로운 이야기들과 맞물리면서 질병과 환자와의 관계는 물론, 환자들과 우리들이 새롭게 맺어야 하는 관계, 즉 ‘치유 공동체’를 향한 따뜻한 호소로 이어진다.

세상의 근원을 향한 명민한 정신, 세상을 아우르는 마음
올리버 색스의 결연한 소망이 담긴 아름다운 문장들의 향연


3부 ‘삶은 계속된다’에는 우주에 대한 동경, 자연계에 존재하는 생명체들에 대한 애정이 깊이 묻어나는 에세이들이 실려 있다. 그리고 그 동경과 애정은 자신의 삶에 대한 찬탄으로도 발화된다. 작가이자 의사인 아툴 가완디는 “의사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올리버 색스만큼 제대로 가르쳐준 사람은 없었다”고 말했지만, 이 마지막 에세이들을 읽은 독자들은, 굳이 우리가 의사가 아니더라도 ‘온전한 사람이라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올리버 색스만큼 제대로 가르쳐준 사람이 없었다’는 것을 인정하게 될 것이다. 지구라는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아가는 한 존재로서, 우리가 마땅히 가져야 하는 삶의 경이로움. 바로 그 지점에 이르러, 이 책은 올리버 색스의 마지막 소망이 담긴 결연한 문장들로 마무리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어떠한 역경 속에서도, 심지어 지구가 황폐해지더라도 인간의 삶과 문화적 풍요는 생존할 것이라는 희망을 감히 품는다. … 세상을 하직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지금, 나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점을 신뢰한다. 인류와 지구는 생존할 것이고, 삶은 지속될 것이며, 지금이 인류의 마지막 시간이 되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의 힘으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좀 더 행복한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것은 가능하다.”
_ <삶은 계속된다>에서

미발표 에세이를 포함한 ‘최고의 작가’의 마지막 책

〈더 사이언티스트(The Scientist)〉는 《모든 것은 그 자리에》의 출간을 앞두고 프리뷰를 실었는데, 올리버 색스에 대한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색스와 비교될 저자들은 지금껏 없었고 현재에도 없다”고 단언한다.

“왕성한 글쓰기 경력이 우리 문화에 깊숙이 각인된 지 오래지만, 색스는 이번 에세이집을 통해 자신의 전설을 더욱 강화한다. <뉴욕타임스>에서는 1990년 ‘임상적 색채를 띤 책들’을 거시적으로 리뷰하며, 색스를 일컬어 ‘현대의학의 계관시인’이라고 한 것으로 유명하다. 외람된 말이지만, 나는 색스에게는 그보다 위대한 묘비명(epitaph)이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과학 저술계의 셰익스피어’라고 해도 충분하지만, 색스와 비교될 저자들은 지금껏 없었고 현재에도 없다고 생각한다. 암이 그의 신체를 앗아갔을망정, 그의 음성만큼은 여전히 독자들의 귓가에 쟁쟁하게 울리고 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
_ 출처: https://bit.ly/2GuZaaV, 번역: 양병찬

이 책에는 〈딸꾹질에 관하여〉 〈로웰와 함께한 여행〉 〈차와 토스트〉 〈가상적 정체성〉 〈오랑우탄〉 〈정원이 필요한 이유〉 〈삶은 계속된다〉 등 일곱 편의 미발표 에세이가 포함되어 있다(〈로웰와 함께한 여행〉는 일부 내용은 다른 매체에 발표되었음). 특히 책의 마지막에 자리 잡은 〈삶은 계속된다〉에서, 올리버 색스는 궁극적으로 자신의 삶을 앗아갈 암과 투쟁하면서도, 세상을 떠날 날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인정하면서도, 세상에 대한 사랑과 긍정과 희망을 끝내 지켜낸다. 마지막까지 우아하고도 눈부시게 아름다운 문장으로.

알마가 펴낸 올리버 색스의 책들

《편두통(Migraine)》(강창래 옮김, 초판 2011/특별판 2016)
《깨어남(Awakenings)》(이민아 옮김, 초판 2011/특별판 2016)
《나는 침대에서 내 다리를 주웠다(A Leg To Stand On)》(김승욱 옮김, 2012)
《목소리를 보았네(Seeing Voices)》(김승욱 옮김, 2012년)
《뮤지코필리아(Musicophilia)》(장호연 옮김, 초판 2012/특별판 2016)
《올리버 색스의 오악사카 저널(Oaxaca Journal)》(김승욱 옮김, 2013)
《마음의 눈(The Mind's Eye)》(이민아 옮김, 2013)
《환각(Hallucinations)》(김한영 옮김, 2013)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The Man Who Mistook His Wife for a Hat)》(조석현 옮김, 초판 2015/개정판 2016)
《색맹의 섬(The Island Of The Colorblind)》(이민아 옮김, 초판 2015/개정판 2018)
《온 더 무브(On the Move: A Life)》(이민아 옮김, 초판 2016/개정판 2017)
《고맙습니다(Gratitude)》(김명남 옮김, 초판 2016/특별판 2016, 2018)
《의식의 강(The River of Consciousness)》(양병찬 옮김, 2018)
《모든 것은 그 자리에(Everything in Its Place)》(양병찬 옮김, 2018)
(이상, 국내 출간 순서)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올리버 색스(지은이)

1933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났다. 옥스퍼드 대학교 퀸스칼리지에서 의학 학위를 받았고, 미국으로 건너가 샌프란시스코와 UCLA에서 레지던트 생활을 했다. 1965년 뉴욕으로 옮겨 가 이듬해부터 베스에이브러햄 병원에서 신경과 전문의로 일하기 시작했다. 그 후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과 뉴욕 대학교를 거쳐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신경정신과 임상 교수로 일했다. 2012년 록펠러 대학교가 탁월한 과학 저술가에게 수여하는 ‘루이스 토머스상’을 수상했고, 옥스퍼드 대학교를 비롯한 여러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5년 안암이 간으로 전이되면서 향년 82세로 타계했다. 올리버 색스는 신경과 전문의로 활동하면서 여러 환자들의 사연을 책으로 펴냈다. 인간의 뇌와 정신 활동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쉽고 재미있게 그리고 감동적으로 들려주어 수많은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뉴욕타임스〉는 문학적인 글쓰기로 대중과 소통하는 올리버 색스를 ‘의학계의 계관시인’이라고 불렀다. 지은 책으로 베스트셀러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를 비롯해 《색맹의 섬》 《뮤지코필리아》 《환각》 《마음의 눈》 《목소리를 보았네》 《나는 침대에서 내 다리를 주웠다》 《깨어남》 《편두통》 등 10여 권이 있다. 생을 마감하기 전에 자신의 삶과 연구, 저술 등을 감동적으로 서술한 자서전 《온 더 무브》와 삶과 죽음을 담담한 어조로 통찰한 칼럼집 《고맙습니다》, 인간과 과학에 대한 무한한 애정이 담긴 과학에세이 《의식의 강》, 자신이 평생 사랑하고 추구했던 것들에 관한 우아하면서도 사려 깊은 에세이집 《모든 것은 그 자리에》를 남겨 잔잔한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홈페이지 www.oliversacks.com

양병찬(옮긴이)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동 대학원을 졸업한 후 기업에서 근무하다 진로를 바꿔 중앙대학교에서 약학을 공부했다. 약사로 활동하며 틈틈이 의약학과 생명과학 분여의 글을 번역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포항공과대학교 생물학연구정보센터의 지식리포터 및 바이오통신원으로, 「네이처」「사이언스」 등에 실리는 의학 및 생명과학 기사를 실시간으로 번역·소개하고 있다. 번역한 책으로는 『나만의 유전자』『영화는 우리를 어떻게 속이나』『매혹하는 식물의 뇌』『곤충 연대기』『가장 섹시한 동물이 살아남는다』『센스 앤 넌센스』 등이 있다. 그의 페이스북에는 매일 아침 다양한 최신 과학 기사들이 올라온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1. 첫사랑 
물아기 
사우스켄싱턴의 기억 
첫사랑 
화학의 시인, 험프리 데이비 
도서관 
뇌 속으로의 여행 

2. 병실에서 
냉장보관 
신경학적 꿈 
무 
세 번째 밀레니엄에서 바라본 신 
딸꾹질에 관하여 
로웰과 함께한 여행 
억제할 수 없는 충동 
파국 
위험한 행복감 
차와 토스트 
가상적 정체성 
나이든 뇌와 노쇠한 뇌 
쿠루 
광란의 여름 
치유의 공동체 

3. 삶은 계속된다 
거기 누구 없소? 
청어 사랑 
다시 찾은 콜로라도스프링스 
공원의 식물학자들 
안정성의 섬을 찾아서 
깨알 같은 글씨 읽기 
코끼리의 걸음걸이 
오랑우탄 
정원이 필요한 이유 
은행나무의 밤 
필터피시 
삶은 계속된다 

참고문헌 
출처 
찾아보기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대한모발학회 교과서편찬위원회 (2021)
이영실 (2020)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2021)
Amin, Mahul B.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