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작은 공간, 브랜딩하기 (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장은별 변사범, 저 신윤예, 저
서명 / 저자사항
작은 공간, 브랜딩하기 / 장은별, 변사범, 신윤예
발행사항
[서울] :   CA books :   퓨처미디어,   2019  
형태사항
269 p. : 천연색삽화 ; 20 cm
총서사항
CA con 시리즈 ;1
ISBN
9788997225507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76851
005 20190322171059
007 ta
008 190321s2019 ulka 000c kor
020 ▼a 9788997225507 ▼g 1365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658.827 ▼2 23
085 ▼a 658.827 ▼2 DDCK
090 ▼a 658.827 ▼b 2019z3
100 1 ▼a 장은별
245 1 0 ▼a 작은 공간, 브랜딩하기 / ▼d 장은별, ▼e 변사범, ▼e 신윤예
260 ▼a [서울] : ▼b CA books : ▼b 퓨처미디어, ▼c 2019
300 ▼a 269 p. : ▼b 천연색삽화 ; ▼c 20 cm
440 0 0 ▼a CA con 시리즈 ; ▼v 1
700 1 ▼a 변사범, ▼e
700 1 ▼a 신윤예,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58.827 2019z3 등록번호 1118067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CA CON 시리즈 1권. 흔히 아는 유명 브랜드가 아니라, 회사 근처나 집 앞 골목에 바로 보이는 하나뿐인 작은 가게. 그 공간들은 어떻게 나에게 특별해지는 걸까? 그리고 그 공간의 스토리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그 작고 단단한 브랜드가 만들어지는 과정이 궁금했던 저자들은 작은 공간을 만들고 브랜딩한 서로 다른 세 가지 사례의 이야기를 청해 들었다. 사람들의 발길을 자연스럽게 이끄는 공간 경험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그 과정의 숨겨진 이야기다.

작은 공간을 만들고 브랜딩하는 이야기

저마다 애정을 갖고 찾는 나만의 공간이 있습니다.
흔히 아는 유명 브랜드가 아니라, 회사 근처나 집 앞 골목에 바로 보이는 하나뿐인 작은 가게입니다. 그 공간들은 어떻게 나에게 특별해지는 걸까요? 그리고 그 공간의 스토리는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그 작고 단단한 브랜드가 만들어지는 과정이 궁금했습니다.

그리고 그 공간을 만들고 브랜딩한 사람이 있지요.
그래서 찾아 나섰습니다. 내가 사는 동네나 그 외에 자주 가는 단골집, 친구가 놀러 오면 데려가고 싶은 펍, 좀 돌아가더라도 오가며 한 번씩 들르는 작은 가게를 만들고 브랜딩하는 사람들을. 어느 주말, 많은 분과 함께 이 작은 공간을 만들고 브랜딩한 서로 다른 세 가지 사례의 이야기를 청해 들었습니다.

하나. 도곡동 수제 버거집 - 풍류랑
둘. 부산 서면 브루어리 - 테트라포드 브루잉
셋. 공생의 열린 공간 - 메이드 인 창신동

사람들의 발길을 자연스럽게 이끄는 공간 경험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그 과정의 숨겨진 이야기입니다. 한 번쯤 나만의 작은 가게를 만들어 보고 싶은 꿈을 가진 사람, 작은 공간을 만들고 브랜딩해보고 싶은 기획자나 디자이너, 지역의 동네라는 공간을 재생하는 예술 활동을 하는 분들을 위한, 그 꿈을 실행에 옮기고 브랜딩하는 이야기를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바로 작은 공간을 만들고 브랜딩하는 과정의 A to Z입니다.

■ IT 업계에서 3년쯤 일해 온 장은별은 친구랑 재미있는 공간을 찾다가 어느 날 우연히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됩니다. 스픽이지 바(Speakeasy Bar)였습니다. 훤한 대낮에는 문이 굳게 닫힌 빈 가계였던 모습이 어둠이 내리면서 핑크빛 조명으로 되살아납니다. 입구 벽에 붙은 작은 도어 사인(문패)을 누르면 사람이 나와 안내합니다. 안으로 들어가니 10여명이 앉을 만한 자유롭고 아늑한 공간이 반깁니다.

독특한 공간을 찾아다닌 그는 남들이 ‘공간 사냥꾼’이라고 부르는 시기를 한동안 보냈습니다. 새로운 공간을 만나는 게 재미있고 즐거웠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이들 공간을 채우고 있는 콘텐츠가 서로 비슷하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먹고(Food), 마시는(Beverage)…. 결국 IT 업계를 떠나 F&B 브랜드 만드는 일에 뛰어들었습니다. 먹고 마시는 경험을 쌓기 위해 방콕, 베를린, 네덜란드, 벨기에, 이탈리아, 포르투갈, 스페인 등 세계 곳곳을 여행하였습니다. 가능한 많은 곳을 찾아다녔고 많은 사람을 만나는 게 공부였습니다. 브랜드, 공간, 사람들.

마침내 저지방 숙성 감성고기 패티와 우리밀 번으로 정육인이 만드는 수제 버거집을 만들고 브랜딩하기에 이릅니다. 도곡동 한적한 주택가 골목에 있는 ‘풍류랑(風流郞)’입니다.

그런가 하면 세계 브루어리 투어로 온갖 종류의 맥주 맛을 다 섭렵해온 맥주 덕후도 있습니다. 친구들이랑 놀 수 있는 작은 펍을 만들고 싶다는 꿈을 오랫동안 키워온 플러스엑스의 변사범입니다. 그러다 후배랑 의기투합해 브루어리 테트라포드 브루잉을 차렸습니다. 그동안 해왔던 브랜딩 프로세스를 따라 클라이언트가 아닌 나만의 브랜드를 만든 것입니다. 부산, 서면에서.

다른 한편으론 나만의 작은 공간을 만들고 브랜딩한다는 것이 먹고 마시는 가게를 차리는 것만이 다는 아닙니다. 동네라는 작은 단위의 공간에서 공생의 가치를 만들어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들 지역의 주민이나 소상공인들이 서로의 관계를 연결하고 확장하여 자신들의 어려운 문제를 함께 해결하여 지속 가능한 삶의 터전을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봉제 공장이 밀집된 동대문 인근의 ‘메이드 인 창신동’이 그렇습니다. 지역의 문제를 디자인으로 해결하는 사회적 기업가 신윤예가 해낸 일입니다.

이 공간들은 어떻게 특별해지는 걸까요? 작고 단단한 브랜드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궁금해서 그 과정을 당사자들에게 청해 들어본 이야기입니다. 작은 공간, 브랜딩하기!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변사범(지은이)

플러스엑스 공동대표. 세계 브루어리 투어로 온갖 종류의 맥주 맛을 다 섭렵해온 맥주 덕후. 친구들이랑 놀 수 있는 작은 펍을 만들고 싶다는 막연한 꿈을 키워오다가 마침내 후배 친구랑 의기투합해 부산 서면에 브루어리 테트라포드 브루잉을 차렸다.

장은별(지은이)

SMCQ F&B 브랜드 디렉터. 매일매일 새로운 공간을 만나는 게 재미있고 설레고 기뻤던 ‘공간 사냥꾼’의 시기를 보내면서, 이들 공간을 채우고 있는 콘텐츠가 먹고 마시는 거라는 공통점을 발견하고는 F&B 디자이너가 되었다.

신윤예(지은이)

공공공간 대표. 공공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하다가 봉제공장이 밀집된 동대문 인근 창신동이라는 지역에서 소상공인들과 새로운 가치를 고민하고 서로의 관계를 연결하고 확장하는 지속 가능한 디자인을 실천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는 말	7 

하나. 도곡동 수제 버거집, 풍류랑	11 

둘. 부산 서면 브루어리, 테트라포드 브루잉	139 

셋. 공생의 열린 공간, 메이드 인 창신동 211

관련분야 신착자료

박준영 (2022)
강지수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