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당신의 그 미소가 좋아서 : 304일간 29개국을 방랑한 청년 식객 이야기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정믿음
Title Statement
당신의 그 미소가 좋아서 : 304일간 29개국을 방랑한 청년 식객 이야기 / 정믿음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바이북스,   2019  
Physical Medium
251 p. : 삽화 ; 20 cm
ISBN
979115877076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73756
005 20200403103026
007 ta
008 190228s2019 ulka cv kor
020 ▼a 9791158770761 ▼g 039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641.502 ▼2 23
085 ▼a 641.502 ▼2 DDCK
090 ▼a 641.502 ▼b 2019z2
100 1 ▼a 정믿음
245 1 0 ▼a 당신의 그 미소가 좋아서 : ▼b 304일간 29개국을 방랑한 청년 식객 이야기 / ▼d 정믿음 지음
260 ▼a 서울 : ▼b 바이북스, ▼c 2019
300 ▼a 251 p. : ▼b 삽화 ; ▼c 20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cience & Technology/ Call Number 641.502 2019z2 Accession No. 15134524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요리로 세상과 사람 사이를 누비는 청년 식객 여행기. “누군가 미소를 지어줄 그 상상이 나를 요리하게 한다”는 정믿음 작가가 304일간 29개국을 방랑한 요리 여행을 책으로 엮었다. 우리가 흔히 먹는 음식이 외국이라는 낯선 환경에서 만난 귀한 사람들에게 어떤 미소를 안겨주는지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세계를 돌며 요리로 사람을 만나고, 그것을 통해 귀한 깨달음까지 얻은 여행이 끝났다. 그럼 또다시 새로운 여행을 떠나야 할까? 작가 정믿음은 자신이 받은 감사함을 되돌려주는 여러 가지 프로젝트 기획하고 실천하며 새로운 영역으로 여행을 하고 있다.

요리로 세상과 사람 사이를 누비는 청년 식객 여행기. “누군가 미소를 지어줄 그 상상이 나를 요리하게 한다”는 정믿음 작가가 304일간 29개국을 방랑한 요리 여행을 책으로 엮었다. 우리가 흔히 먹는 음식이 외국이라는 낯선 환경에서 만난 귀한 사람들에게 어떤 미소를 안겨주는지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당신의 그 미소가 좋아서》는 단순히 요리나 여행에 관한 기록이 아니라 사람에 관한 이야기다. 이 책을 통해 그의 음식과 추억을 맛보고 선한 영향력을 나누는 계기를 마련해보자.

요리를 시작한 이유
“나의 요리로 누군가에게 평생 잊을 수 없는 행복한 기억을 선물할 수 있다는 것은 내게 정말 인상적으로 와 닿았다. 그때 그 미소를 잊을 수 없어 나는 요리를 시작했다. ‘당신의 그 미소가 좋아서’”
이제 먹방은 단순히 방송 콘텐츠의 대세가 아니라 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용어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군침이 도는 음식을 보는 동안에는 행복감을 느껴도 그 후에 밀려오는 공복감과 허무함이란 부작용도 있다.
그런데 304일간 29개국을 방랑한 청년 식객 이야기인 정믿음의 《당신의 그 미소가 좋아서》는 흔한 먹방 여행기가 아니다. 음식 그 자체보다는 요리를 통해 마음을 주고받은 경험을 다룬 책이다. 음식을 먹을 후 짓는 미소를 잊을 수 없어 요리를 시작한 청년 식객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특별한 음식이 된다
“오랜만에 한식이라며 정말 행복해하던 사람들의 미소가 어찌나 좋던지 나는 받는 거보다 해줄 때 가 더 좋다. 이래서 요리는 내 천직인가 보다. ‘한식’, 한국에서는 평범하기 그지없지만 2억 만 리 타지에서는 특별한 음식이 된다.”
청년 식객 정믿음의 이야기가 특별한 것은 외국에 나가 그곳의 현지식이나 맛집을 탐방한 것이 아니라, 함께 여행하는 동료들과 마음을 나누며 상황에 맞는 한식을 직접 요리해주었기 때문이다. 맛도 맛이지만 미소가 절로 지어지는 특별한 요리 이야기인 것이다.
한식의 세계화를 위해 정부까지 나선 적이 있지만 그 성과가 미비했던 이유는 음식의 맛이나 현지화로는 극복할 수 없는 문제, 즉 잊을 수 없는 경험을 제공하지 못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정믿음의 특별한 한식 이야기는 그 자체로도 흥미롭지만 한식을 널리 알리는 단초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도 중요하다.

22킬로그램의 배낭
“그리고 외국인 친구들 사이에 소문이 하나 퍼졌다. ‘배낭 뒤에 태극기를 달고 다니는 동양인을 보면 그가 묵는 알베르게로 따라가라 그러면 그에게 한국 음식을 거하게 대접받을 수 있다.’”
정믿음의 산티아고 순례길은 22킬로그램의 배낭과 함께했다. 10킬로그램 이상의 식재료가 담겨 있어서 몸은 고생했어도, ‘만약 10킬로그램의 배낭이었다면 열 명의 친구가 생겼겠지만 22킬로그램의 배낭을 메서 스물두 명의 친구를 만들 수 있지 않았을까?’라는 자평처럼 소중한 인연이라는 결실을 남겼다.
이 여행기의 매력이 바로 여기에 있다. 요리와 세상과 사람 사이를 누빈, 따뜻하고 정감 있는 사연이 다른 여행기에서 쉽게 맛볼 수 없는 달콤 쌉쌀한 맛을 느끼게 해줄 것이다. 우리가 흔히 먹는 음식이 외국이라는 낯선 환경에서 만난 귀한 사람들에게 어떤 미소를 안겨주는지 함께 동행해보자.

다시 여행을 시작하다
“지인, 외국인 친구 그리고 소외된 계층에게 나의 요리 재능을 기부하는 ‘믿식당’, 아는 만큼 만들 수 있다는 초심으로 시작한 맛집 분석 ‘믿슐랭’, 내가 받았던 감사함을 되돌려주는 ‘선한 영향력 프로젝트’, 그리고 이 모든 이야기를 담은 책을 출간하기까지, 상상하던 프로젝트를 현실에 옮기기 시작했다.”
세계를 돌며 요리로 사람을 만나고, 그것을 통해 귀한 깨달음까지 얻은 여행이 끝났다. 그럼 또다시 새로운 여행을 떠나야 할까? 작가 정믿음은 자신이 받은 감사함을 되돌려주는 여러 가지 프로젝트 기획하고 실천하며 새로운 영역으로 여행을 하고 있다.
《당신의 그 미소가 좋아서》도 그런 도전 중 하나다. 선한 영향력을 세상에 퍼트리기 위해 지금까지 자신의 한 일을 정리하고, 새로운 도전을 이 책을 통해 시도하는 것이다. 이제 청년 식객이 세계가 아닌 여러분의 마음속으로 여행을 떠났다. 이 책을 통해 그의 음식을 맛보고 선한 영향력을 함께 나누는 계기를 마련해보자.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정믿음(지은이)

요리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 소심하고 내성적이었던 어린 시절에 정말 인상적으로 와 닿았다. 중3이 되던 해,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한국조리고등학교에 진학하며 본격적인 요리 인생을 시작했다. 하지만 상상과는 달랐던 요리의 현실에 회의감을 느끼게 되고 그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나만의 작은 프로젝트와 도전을 시작하게 됐다. 초심을 되찾기 위해 시작한 ‘힐링키친’, ‘옥탑방 프로젝트’ 같잖은 도전부터 이 책을 쓰게 된 요리 세계여행까지, 멀게만 보이던 상상의 조각들이 작게라도 꿈꾸고 꾸준히 실행하다 보니 성공까지는 아니더라도 점점 그 꿈에 가까워지고 있다. 지금도 사람들에게 행복한 미소를 선물하기 위한 다양한 도전을 이어나가고 있다. 누군가의 미소가 정체돼 있던 자신을 움직였듯, 오늘의 작은 기록이 누군가의 마음을 움직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글을 썼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추천의 글 _ 안 되는 줄 알면서도 하는 사람 / 유성호 = 4
Prologue _ 미역국은 기본 제공 음식입니다 = 8
1 Appetizer _ 처음이라서 : 100일간의 첫 해외여행과 그 후의 현실
 첫 번째 이야기 : 믿식당을 오픈하게 된 이유 = 18
  01. 인생 첫 술 = 22
  02. 미지근한 맥주 = 28
  03. 노력한 만큼 행복할 수 있다 = 34
  04. 평범하지만 특별했던 날들 = 40
  05. 내가 행복하지 못한데 = 44
  06. 나만 아는 ''''내 여행의 민낯'''' = 46
  07. 소중한 사람들이 알려준 그 길 = 48
  08. 무모한 용기가 아니라니까요 = 53
  09. 세상에 공짜는 없다 = 56
2 Main 1 _ 용기 내서 다시 한번 : 시베리아 횡단열차, 산티아고 순례길
 두 번째 이야기 : 나의 중2병 = 62
  10. 인연은 붙잡아야 운명이 된다 = 64
  11. 누군가의 용기가 누군가의 용기를 낳는다 = 69
  12. 가족, 또 다른 말로 식구라고 한다 = 72
  13. 죄책감 없는 여행 = 75
  14. 오늘은 내 마음 가는 대로 = 78
  15. 어른이 되면 갚아도 돼 = 83
  16. 결국에는 ''''0''''이니까 남은 게 없네 = 86
  17. "What the hell, Fuck 믿음!" = 90
  18. 여기서부터 산티아고 = 94
  19. 나는 무개념 한국인? = 97
  20. 모든 것에는 이유가 있다, 단 사랑에는… = 104
  21. 아들은 앞을 보며 걷잖아 = 108
  22. 네, 당신들도 걷고 있는 그 길입니다 = 111
  23. 희로애락 = 114
  24. ''''부엔 카미노'''' 그 한마디의 힘 = 116
  25. 행복해지는 물 Camino Life''''s begin = 120
  26. 사람을 걷는다, 사람 때문에 걷는다 = 124
  27. 마지막 완주자 = 128
  28. 역주행의 묘미 = 131
  29. 하루짜리 인연 = 134
  30. 사랑할 수 있을 때 사랑하라 = 137
  31. 각자의 속도 = 140
  32. 22킬로그램의 배낭 = 142
3 Main 2 _ 돌아오지 않는 이 순간을 위하여 : 아프리카, 인도&네팔
 세 번째 이야기 : 같잖은 도전부터가 시작이다 = 148
  33. 맥주를 마시기까지 = 152
  34. 편견 = 155
  35. 또 취소라고요? = 158
  36. 한국인 동행 = 160
  37. 기다리지 말아요 = 163
  38. 부대찌개는 싸구려? = 166
  39. 천국이 있다면 이런 모습일까? = 170
  40. 지금 하거나 평생 하지 말거나 = 173
  41. 오늘은 코스 요리입니다 = 176
  42. 다합 식혜 = 179
  43. 피가 두꺼운 만두 = 183
  44. 최고의 칭찬 = 186
  45. 너의 요리로 기억하게 될 한국의 맛 = 189
  46. 미역을 가지고 다니는 이유 = 193
  47. 유치 뽕짝 = 196
  48. 나도 어쩔 수 없는 사람이구나 = 200
  49. 저의 이야기를 팝니다 = 202
  50. 유종의 미 = 206
  51. 같은 길을 다시 걷는다는 것 = 210
  52. 사치의 가치 = 212
  53. 선한 영향력 = 214
4 Dessert _ 도전이 끝난 뒤의 나는 : 두 번째 여행이 끝난 후 1년간의 삶
 네 번째 이야기 : 사람들은 왜 사서 고생을 할까? = 220
  54. 여행 후에 나는 = 222
  55. 그냥 울고 싶다 = 224
  56. 누군가의 꿈을 좇고, 누군가의 꿈이 되는 것 = 226
  57. 여행 후의 성패는 이것에 달렸다 = 231
  58. 결단을 내려야 할 때 = 235
  59. 조연이 되기로 했다 = 238
  60. 영어를 잘하고 싶다 = 241
  61. 나의 분신 = 243
Epilogue _ 믿식당 잠정 휴업합니다 = 247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이어령 (2021)
장, 데이비드 (2021)
다카라지마사.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