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술의 반란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최명
서명 / 저자사항
술의 반란 / 최명 지음
발행사항
파주 :   나남,   2018  
형태사항
562 p. ; 24 cm
ISBN
9788930089784 9788930086554 (세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73530
005 20190816172929
007 ta
008 190228s2018 ulk 000c kor
020 ▼a 9788930089784 ▼g 04810
020 1 ▼a 9788930086554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최명 술
100 1 ▼a 최명
245 1 0 ▼a 술의 반란 / ▼d 최명 지음
260 ▼a 파주 : ▼b 나남, ▼c 2018
300 ▼a 562 p. ; ▼c 24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최명 술 등록번호 1513450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나남신서 1978권. 로맨티스트 최명 교수의 교양 있는 풍류 견문록. 멋이 넘치는 애주가로 이름 높은 최명 교수가 술을 끊었다. 그야말로 '반란'이다. <술의 반란>에서 저자는 단주 전후로 쓴 교우기, 여행기, 일상의 단상과 편지를 알뜰하게 모았다.

책은 최명 교수가 단주를 선언한 사건으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지인들은 의아하여 술렁이고 의심마저 한다. 술벗들은 괜히 서운하다. 하지만 주선(酒仙)이 술을 안 마셔도 풍류인들 어디 가랴? 교우기는 정이 넘치고 여행기는 멋이 깊다. 편지는 문장마다 다감하다. 단상에는 재치가 가득하다. 멋이란 술이 아닌 사람에게서 찾아야 한다. 김동길 교수나 예술가 한용진 등과 서로 아끼며 함께하는 이야기에서, 저자는 그 사실을 넘치도록 보여 준다.

주선(酒仙)이 술을 끊다? 빈 술잔의 멋은 더 깊다!
‘박람강기’ 최명(崔明) 교수의 풍류 종단기


로맨티스트 최명 교수의 교양 있는 풍류 견문록! 멋이 넘치는 애주가로 이름 높은 최명 교수가 술을 끊었다. 그야말로 ‘반란’이다.《술의 반란》에서 저자는 단주 전후로 쓴 교우기, 여행기, 일상의 단상과 편지를 알뜰하게 모았다.
잔을 내려놓아도 멋과 통찰은 더욱 깊어 간다. 고금동서를 아우르는 해박한 지식과 풍류가 어우러진, 그만의 맛깔나는 흥겨움이 책에서 무르익었다. 앎과 삶을 풍요롭게 엮어 내는 최명 교수의 글을 읽을수록 흥이 전염한다.
흥을 풀어내는 문장도 감칠맛 난다. 때때로 마침맞게 등장하는 명문은 이백과 도연명의 다감함에 취하게 한다. 테니슨과 예이츠의 명시는 일상을 빛나게 한다. 가벼운 문장이 범람하는 오늘날,《술의 반란》은 담백하고 깊은 감동을 독자에게 선사한다.

로맨티스트 주선(酒仙) 최명, 금주를 선언하다

《술의 반란》은 최명 서울대 명예교수의 풍류 일기다. 단주 전후로 쓴 교우기, 여행기, 서평, 편지와 생활의 단상을 모아 한 권에 알뜰하게 엮었다. 작은 일에서도 삶의 즐거움을 발견하는 지혜와 에너지가 대목마다 넘쳐 난다. 책은 최명 교수가 단주를 선언한 사건으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흥이 넘치는 애주가로 이름 높았던 저자이니만큼, 그야말로 ‘반란’이다. 지인들은 의아하여 술렁이고 의심마저 한다. 술벗들은 괜히 서운하다. 하지만 주선(酒仙)이 술을 안 마셔도 풍류인들 어디 가랴? 교우기는 정이 넘치고 여행기는 멋이 깊다. 편지는 문장마다 다감하다. 단상에는 재치가 가득하다. 멋이란 술이 아닌 사람에게서 찾아야 한다. 김동길 교수나 예술가 한용진 등과 서로 아끼며 함께하는 이야기에서, 저자는 그 사실을 넘치도록 보여 준다.

해박함과 흥이 어우러져 읽을수록 맛있는 풍류 이야기!

잔을 내려놓아도 멋과 흥은 더욱 깊다. ‘박람강기’로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최명 교수는 흥겨움에서도 남다르다. 고금동서를 아우르는 해박한 지식이 넉넉한 풍류와 어우러져, 그만의 맛깔나는 흥겨움으로 무르익었다. 문득 전해들은 ‘좁은 문’ 이야기에 각종 고사(古事)가 흥을 돋우며 펼쳐진다. 신선처럼 장강을 유람하는 길에는 중국과 한국, 유럽의 역사가 교차한다. 유쾌한 술자리에선 조니워커와 도연명이 만나고, 인생무상의 애달픔을 조조와 체 게바라가 함께한다.
때때로 우리는 여러 지식이 일상과 너무 멀리 있다고 착각한다. 하지만 저자는 앎과 삶을 함께 엮어 낼 때 비로소 풍요롭다는 진실을 잘 드러낸다. 《술의 반란》에서 유구한 고사와 고고한 문학은 삶의 순간순간을 풍성하게 한다. 그래서 최명 교수의 글을 읽을수록 깊이 있는 흥이 전염해 온다.

낭가파르바트의 위용을 카라코람 하이웨이에서 처음 보았을 적에, 나는 옆의 누군가에 물었습니다. ‘파르바트’가 무슨 뜻인 줄 아느냐고? 아무런 대답이 없었습니다. 대답을 기다린 것도 아닙니다. 나는 속으로 말했습니다.
“파르바트는 꿈이란 뜻이다. 낭가파르바트는 ‘남가일몽’(南柯一夢)인 것이다.”
-본문 중에서

담백하고 고아한 문장에 깊은 감동과 지혜를 담다

자신만의 흥을 풀어내는 문장 또한 비길 데 없이 감칠맛 난다. 때때로 마침맞게 등장하는 한시는 이백과 도연명의 감성에 취하게 한다. 테니슨과 예이츠의 시는 일상의 단편을 빛나게 한다. 언제 어디서나 적절하게 떠오르는 명문(名文)이 최명 교수의 시선에 가득하다.
호쾌하면서도 품격을 잃지 않는 고아한 문체에 수많은 문인의 멋을 담아낸 최명 교수. 잠시 있다 사라질 가벼운 문장이 범람하는 오늘날, 《술의 반란》은 담백하고 깊은 감동과 흥취를 독자에게 선물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최명(지은이)

서울대 법과대학 법학과를 졸업하고(1962년), 미국 The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에서 정치학 석사(1967년)?박사(1970년) 학위를 받았다. 미국 Monmouth College 전임강사(1969-1970년), 서울대 신문대학원 조교수(1972-1975년),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정치학과 조교수??부교수??교수(1975-2006)를 역임했다. 현재 서울대 명예교수다. 저서로는 『현대중국의 정치: 전체주의 정치체제의 현실과 특색』(1974), 『현대중국의 이해』(1975), 『미국정치론』(1975), 『비교정치학서설』(1979, 1985, 1998), 『소설이 아닌 삼국지: 삼국연의 평전』(1994), 『소설이 아닌 '林巨正' : 벽초와 임꺽정 그리고 나』(1996), 『춘추전국의 정치사상』(2004), 『나의 글 나의 정치학』(2006), 『술의 노래: 나의 술벗 이야기』(2014), 『술의 반란』(2018) 등이 있고, 역서로는 『비교국가론: 비교정치의 전략』(1985), 『민주국가론』(1985), 『중국정치사상사』(1988, 1998)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5
시작의 글 _칼로 물 베기 13

1부 사람들

백세청풍의 화백 _ 김병기 37
반세기의 논객 _ 김대중 47
바둑계의 이단아 _ 문용직 61
철학과의 여학생 _ 소크라테스 80
그리운 친구 _ 요시다 아키히로 84
큰 돌쟁이 형 _ 한용진 90
건국의 아버지 _ 이승만 104

2부 생활의 낙수

이영학의 새 ① _ 새가 날아든다 149
이영학의 새 ② _ 새떼 이야기 152
한용진의 작품 _ 돌새(石鳥)의 이야기 159
감자 이야기 167
문 이야기 187
어화지란(漁火之亂) 215
국가의 간성 223
사고 229
소풍길 241
지하철 248
정치학과 유실사건 257
정치학과 재직 시절 260

3부 여행기

지중해 크루즈 291
김동길과 크루즈 ① _ 고베?대만 305
김동길과 크루즈 ② _ 오키나와 332
김동길과 크루즈 ③ _ 장강(長江) 362
서안?상해 여행 425
대만 여행 436
대구 나들이 450
울산 방문기 459
2005년 K2 트레킹 _ 유산기 466

4부 편지, 추천사, 서평 등

김혜선 박사에게 507
문성자 선생께 ① 514
문성자 선생께 ② 516
장윤식 교수께 518
홍세준 박사에게 519
존경하는 강신항?정양완 두 선생님께 521
〈관중평전〉 추천사 528
〈조조통치론〉 추천사 532
정치사상학회 서평모임의 辯(2005년) 535
정치사상학회 축사 539
김동길의 〈좁은 문〉 창간사 542
한 영국 공군 조종사의 편지 551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