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나는 빠리의 이방인 : 사회심리학에서 찾은 철학적 사색의 즐거움

나는 빠리의 이방인 : 사회심리학에서 찾은 철학적 사색의 즐거움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小坂井敏晶 박은영, 역
Title Statement
나는 빠리의 이방인 : 사회심리학에서 찾은 철학적 사색의 즐거움 / 고자카이 도시아키 지음 ; 박은영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Lemon culture(레몬컬쳐),   2018  
Physical Medium
365 p. ; 21 cm
Varied Title
異邦人のまなざし : 在パリ社会心理学者の遊学記
ISBN
9791188840014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73160
005 20190923173100
007 ta
008 190228s2018 ulk 000c kor
020 ▼a 9791188840014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150.92 ▼2 23
085 ▼a 150.92 ▼2 DDCK
090 ▼a 150.92 ▼b 2018
100 1 ▼a 小坂井敏晶
245 1 0 ▼a 나는 빠리의 이방인 : ▼b 사회심리학에서 찾은 철학적 사색의 즐거움 / ▼d 고자카이 도시아키 지음 ; ▼e 박은영 옮김
246 1 9 ▼a 異邦人のまなざし : ▼b 在パリ社会心理学者の遊学記
260 ▼a 서울 : ▼b Lemon culture(레몬컬쳐), ▼c 2018
300 ▼a 365 p. ; ▼c 21 cm
546 ▼a 일본어로 된 원저작을 한국어로 번역
700 1 ▼a 박은영, ▼e
900 1 0 ▼a 고자카이 도시아키, ▼e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1/ Call Number 150.92 2018 Accession No. 15134462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아무리 깊이 생각하더라도 인간이 정하는 이상, 그 앞에 기다리고 있는 것이 ‘올바른 세상’이라는 보장은 없다. 근본 없이 출발하는 수밖에 없다. 어떻게 할 것인가? 사회심리학을 기반으로 현대 사회와 사람들의 사고방식에 대해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고 스스로 생각해볼 것을 권유하는 책이다.

사람들은 전자 매체의 발달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수많은 정보를 손쉽게 구할 수 있다. 또한, 여러 분야의 다양한 정보를 알고 있는 것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이 책은 지금까지의 지식과 정보가 오히려 사고를 방해하는 것이라면서 스스로 생각해보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세상에서 답이 사라져버렸다. 아무리 깊이 생각하더라도 인간이 정하는 이상, 그 앞에 기다리고 있는 것이 ‘올바른 세상’이라는 보장은 없다. 근본 없이 출발하는 수밖에 없다. 어떻게 할 것인가? 이것이 이 책의 질문이다.

상식으로부터 깨어나기 위해, 위대한 지성이 이끌어주는
‘스스로 생각하기 위한 길잡이’


이 책은 사회심리학을 기반으로 현대 사회와 사람들의 사고방식에 대해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고 스스로 생각해볼 것을 권유하는 책이다. 사람들은 전자 매체의 발달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수많은 정보를 손쉽게 구할 수 있다. 또한, 여러 분야의 다양한 정보를 알고 있는 것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이 책은 지금까지의 지식과 정보가 오히려 사고를 방해하는 것이라면서 스스로 생각해보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 고자카이 도시아키는 파리의 대학에서 사회심리학을 가르치고 있다. 프랑스에 살기 전에도 유럽, 중근동 아시아 각지를 여행하고 기술 통역으로 북아프리카의 알제리에 거주했다. 환갑을 맞은 저자는 인생의 3분의 2 가까이를 외국에서 보낸 셈이다. 가정 환경으로 보나 관심사로 보나 저자는 프랑스와 접점이 없었다. 하지만 신기한 우연이 하나둘 쌓이며 상상도 못했던 걸음들을 옮기게 됐다. 저자는 아주 작은 우연이 사람의 일생을 좌우하는 현실에 몇 번이나 경이로움을 느꼈다. 그러한 궤적을 이어가며 이문화 속에서 생각하고 느낀 것들에 관해 이야기한다.

빠리의 이방인

우여곡절을 겪은 후에 찾게 된 프랑스의 학계에서 저자는 세 가지 의미로 이방인 위치에 있었다. 첫 번째로 언어도 문화도 다른 환경에서 나고 자란 외국인으로서 프랑스인과는 생각하는 방식이 달랐다. 두 번째로 일반 대학이 아닌 사회과학고등연구원에서 학제적인 연구 태도를 익혔기 때문에 사회심리학에 종사하는 동료들과는 관점이 상당히 달랐다. 그리고 세 번째로 애초에 학문 자체가 이질적인 세계였고 학자가 될 유형의 사람은 아니었다. 이 세 가지 이유로 저자는 프랑스 학계에서 이방인으로서, 외부인의 관점에서 사색을 거듭해왔다.
이방인이라는 위치는 외부에 있는 것도 내부에 있는 것도 아니다. 멀리 있으면서 동시에 가까운 곳, 그런 경계적인 시야에 나타나는 세계를 그려갈 것이다.

사회심리학에서 찾은 철학적 사색의 즐거움

시중에는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쌓을 수 있는 서적들이 넘쳐나고 지식 경쟁을 부추기기도 한다. 그리고 반대로 그런 경쟁 사회에 지친 사람들을 타깃으로 한 힐링용 심리학 서적들도 인기를 끈다. ‘나는 빠리의 이방인'은 이런 풍조 속에서 우리가 아무 의심 없이 기대고 있는 상식과 가치들이 사실은 얼마나 취약한 것들인지, 스스로 사고하는 것의 의의는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게 해준다는 점에서 앞서 말한 책들과 크게 차별화된다. 점점 무엇이 옳고 그른지 선명하게 알기 힘들어지는 요즘 많은 사람들이 꼭 읽어볼 필요가 있는 책이 아닐까 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고자카이 도시아키(지은이)

파리 제8대학 심리학부 준교수. 1956년 아이치현 출생. 알제리에서 일-불 기술 통역 일을 하다가 1981년 프랑스로 이주. 와세다 대학 중퇴. 1994년 파리 사회과학고등연구원 수료 후, 릴 대학 준교수를 거쳐 현직에 있다. 저서로는 『민족이라는 허구』, 『책임이라는 허구』, 『사람이 사람을 심판한다는 것』, 『사회심리학 강의 ‘닫힌 사회’와 ‘열린 사회’』 등이 있다.

박은영(옮긴이)

일본 가고시마현과 아키타현의 시청에서 5년간 통번역, 국제교류 업무를 했다. 귀국 후 일본 관계 기관에서 근무하다 현재는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나는 빠리의 이방인>, <가정식 혼밥>, <카레 쿠킹 북>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한국어판 서문 = 4 
들어가며 = 8 
1부 새로운 생각은 어떻게 탄생하는가 
 1장 나만의 생각을 위한 길잡이 
  지식이 사고를 방해한다 = 23 
  당연한 것을 의심하라 = 29 
  모순 속에 숨은 기회 = 35 
  이질적 생각을 대하는 자세 = 42 
  독창성의 진짜 의미 = 49 
  답이 아닌 질문을 배우다 = 52 
 2장 나만의 생각을 위한 도구들 
  형식이 자유를 낳는다 = 60 
  비유가 형식을 확장한다 = 69 
  고전에서 형식을 배우다 = 74 
  열린 사회의 논리 구조 = 78 
  사회 변화와 진화론 = 81 
  자기 방어가 이해를 방해한다 = 88 
  감정이 사고의 틀을 바꾼다 = 93 
 3장 인문학은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가 
  학교가 개성을 죽이고 있다 = 100 
  수업의 진짜 역할은 무엇인가 = 109 
  스승과 제자는 공동체가 아니다 = 116 
  교육의 두 가지 임무 = 120 
  대학 교직원의 실태 = 126 
  지식은 변혁하는 운동 = 129 
  대학에도 개혁이 필요하다 = 135 
  경쟁이 개성을 죽인다 = 139 
  보편적 가치라는 이데올로기 = 143 
  열린 사회의 의미 = 147 
  ''''올바른 세상''''과 싸우기 위해 질문하라 = 152 
2부 학문과 이방인의 삶 
 4장 프랑스라는 새로운 세계로 떠나
  일본을 떠난 계기 = 163 
  첫 해외에 첫발을 딛다 = 168 
  인상이 나빴던 프랑스 = 172 
  아시아를 거닐다 = 175 
  알제리로 떠나다 = 181 
  이름뿐인 통역 = 186 
  도스토예프스키와의 만남 = 191 
  통역의 추억 = 201 
  우연의 신비함 = 204 
  신념과 행동 사이 = 207 
  퇴로를 끊다 = 212 
 5장 대학의 이중적인 모습을 보다 
  유학의 시작 = 217 
  사회과학고등연구원 = 220 
  첫 번째 책 = 226 
  대학 취직의 속사정 = 229 
  사회심리학이라는 특수성 = 232 
  프랑스의 대학 제도 = 235 
  학위의 이면 = 242 
  사기극 같은 학위 심사 = 245 
  대학과 학자들의 편협함 = 252 
 6장 무엇을 하고 싶은가, 무엇을 할 수 있는가, 무엇을 해야 하는가 
  국제인과 이방인 = 256 
  40대의 불안과 초조 = 262 
  이류 인간 = 265 
  ''''철학''''자와 철''''학자'''' = 271 
  마술에 빠진 날들 = 278 
  과학과 마술의 공통점 = 285 
  교수가 되지 않은 이유 = 291 
  나는 왜 쓰는가 = 301 
 7장 이방인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기 
  다수파의 폭력 = 312 
  프랑스인의 결혼관 = 319 
  자유와 다양성 = 325 
  프랑스인이 바라본 일본인 = 331 
  위선 = 337 
  서양에 대한 열등감 = 341 
  명예 백인 = 346 
마치며 = 356 
현대서관판 후기(2003년) = 36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Schacter, Daniel L. (2020)
Kantowitz, Barry H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