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철학으로 현대음악 읽기 : 바흐에서 전자음악까지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영욱
서명 / 저자사항
철학으로 현대음악 읽기 : 바흐에서 전자음악까지 / 박영욱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바다출판사,   2018   (2020 3쇄)  
형태사항
271 p. : 삽화 ; 22 cm
ISBN
9791196517328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65-27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73061
005 20210608105132
007 ta
008 190228s2018 ulka b 000c kor
020 ▼a 9791196517328 ▼g 9367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780.1 ▼2 23
085 ▼a 780.1 ▼2 DDCK
090 ▼a 780.1 ▼b 2018
100 1 ▼a 박영욱
245 1 0 ▼a 철학으로 현대음악 읽기 : ▼b 바흐에서 전자음악까지 / ▼d 박영욱 지음
260 ▼a 서울 : ▼b 바다출판사, ▼c 2018 ▼g (2020 3쇄)
300 ▼a 271 p. : ▼b 삽화 ; ▼c 22 cm
504 ▼a 참고문헌: p. 265-271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1 2018 등록번호 11184964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780.1 2018 등록번호 1513445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1 2018 등록번호 11184964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780.1 2018 등록번호 1513445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현대음악가들이 탐구한 새로운 ‘음’에 대한 철학적 해석을 담고 있다. “음악에서 음이란 무엇이며, 이들을 어떻게 하나의 곡으로 만들어내야 하는가”를 고민했던 현대음악가들의 음악적 탐색을 철학적 탐색으로 발전시킨 것이다. 특히 저자는 바흐의 음악을 "조성음악의 중력으로부터 벗어난 무중력의 음악이자 일탈의 운동"으로 정의하며, 그를 현대음악의 시조로 격상시킨다.

현대음악의 진정한 시작으로 평가받는 쇤베르크는 “비조성적 화음”과 “음의 응집력”을 강조함으로써 “음악을 자율적인 소통 체계를 지닌 하나의 고유한 장”으로 발전시켰다고 주장한다. 전자음악의 경우 새로운 음악적 재료를 사용함으로써 음악적 자장을 넓혔으며 이는 철학의 가치와도 궤를 같이 한다고 주장한다. 이처럼 저자 박영욱은 <철학으로 현대음악 읽기>을 통해 현대음악의 시작부터 현대적 흐름까지 철학적 안목과 해석으로 노정하고 있다.

바흐의 ‘무중력’ 음악에 담긴 종교·철학적 명제
화음을 넘어 응집력의 세계를 추구한 쇤베르크의 사상
전혀 다른 음악적 재료에 기반한 전자음악의 철학

왜 현대음악가들은 ‘새로운 음’을 탐구했는가


현대음악가들은 20세기 이전 음악에서는 전혀 일어나지 않은, ‘음’에 대한 새로운 탐구를 시작했다. 그들은 단지 좋은 소리나 화음에 천착한 것이 아니라 음의 ‘무한한 가능성’을 찾는 일에 집중했다. 현실의 참모습으로서 진리는 무질서하고 파편적인 산문의 형태를 띤다. 그러므로 아름다운 화음과 선율이라는 인위적이고도 아름다운 가상의 세계를 만드는 것만이 음악의 임무는 아니다. 가상의 소리가 아닌 파편이라는 소리 자체를 하나의 산문으로 완성하는 것 역시 음악이 해야 할 일이다. 음과 소음의 구분은 무의미하며 소음이든 음이든 그것은 소리라는 하나의 카테고리로 통합된다. 베토벤 음악에서의 음이나 강력한 전자음, 혹은 일상의 소리 모두 음악적인 현상으로서 소리이다. 현대음악가들은 이처럼 음의 의미를 넓히고, 그 가치를 찾는 일에 매진했다.
《철학으로 현대음악 읽기》는 현대음악가들이 탐구한 새로운 ‘음’에 대한 철학적 해석을 담고 있다. “음악에서 음이란 무엇이며, 이들을 어떻게 하나의 곡으로 만들어내야 하는가”를 고민했던 현대음악가들의 음악적 탐색을 철학적 탐색으로 발전시킨 것이다. 특히 저자는 바흐의 음악을 "조성음악의 중력으로부터 벗어난 무중력의 음악이자 일탈의 운동"으로 정의하며, 그를 현대음악의 시조로 격상시킨다. 현대음악의 진정한 시작으로 평가받는 쇤베르크는 “비조성적 화음”과 “음의 응집력”을 강조함으로써 “음악을 자율적인 소통 체계를 지닌 하나의 고유한 장”으로 발전시켰다고 주장한다. 전자음악의 경우 새로운 음악적 재료를 사용함으로써 음악적 자장을 넓혔으며 이는 철학의 가치와도 궤를 같이 한다고 주장한다. 이처럼 저자 박영욱은 《철학으로 현대음악 읽기》을 통해 현대음악의 시작부터 현대적 흐름까지 철학적 안목과 해석으로 노정하고 있다.

현대음악의 시조, 바흐
바흐에게 음악은 종교적 믿음을 표현하는 수단이었다. 바흐의 음악은 종교적 믿음이나 성경의 이야기 혹은 예수의 말씀을 수사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바흐가 음악의 본질을 종교적 실재와 관련짓는다는 것이다. 바흐는 음악을 종교적 찬양의 수단으로 보고 그것에 헌신했다기보다 음악 자체를 신과 동일시했다. 바흐는 곡의 구성이 더 완전할수록 그 속에 더 많은 신이 내재한다고 믿었다. 이는 종교적 믿음이나 말씀을 수사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음악이 지닌 종교적 의무의 전부가 아니며, 오히려 완전한 음악을 만드는 것 자체가 음악가의 종교적 의무라는 의미이다. 음악이 곧 신앙이라는 바흐의 신념은 바로 완전한 음악을 만드는 것이었다.
바흐는 음악의 ‘무중력’을 표현한 첫 번째 음악가다. 무중력 상태란 절대적 균형의 상태라고 할 수 있는데, 어떤 방향으로도 향할 수 있는 무한한 방향을 지닌 상태를 뜻한다. 이렇게 무한한 방향을 지닌 절대적인 균형의 상태야말로 완전한 신의 세계임에 틀림없다고 바흐는 믿었다. 물론 바흐의 음악이 실제로 이러한 완벽한 세계에 도달하는데 성공적이었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바흐의 음악은 무한한 방향을 지닌 무중력의 상태를 지향한다는 점에서 현대음악의 시작이라고 감히 말할 수 있다. 현대음악이 무한한 음의 가능성을 탐구했다는 점에서 바흐를 현대음악의 시작으로 보는 것은 매우 타당하다고 할 수 있다.
바흐는 음악적 주제의 내재적 가능성과 그 복합성을 탐구하는 창조적 탐구가다. 바흐는 주어진 화음의 원리에 따라 주제를 선형적으로 전개하지 않으며, 주제에 내재한 다양한 전개의 가능성을 펼쳐 보인다. 바흐의 음악은 형식 자체가 목적이 아니며 그가 주제를 다양하게 전개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부차적인 결과물이다. 사람들이 바흐의 음악을 지나치게 형식적인 것으로 오해하는 이유는 바로 이런 사실에서 비롯한다.
바흐의 음악은 시작과 끝이 불분명한, 끊임없이 반복을 통해서 아무것도 전개되지 않는 마치 정지된 것과 같은 느낌을 준다. 그러나 그러한 정지는 물리적인 시간의 정지가 아니다. 서사라는 인위적인 힘(중력)이 음악에서 강력하게 작용하게 되면 순간을 이루는 각각의 소리들은 독립성을 상실하게 된다. 정지란 바로 하나의 순간, 즉 소리가 지닌 무한한 방향의 가능성을 펼치는 가능성의 세계로 향하는 문이다.

쇤베르크, 새로운 음악을 시작하다
현대음악의 직접적인 시작은 쇤베르크다. 쇤베르크는 현대음악이 아름답지 않고 귀에 거슬리는 난해한 음악이라는 통념을 만든 시조라고 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음악을 자율적인 소통 체계를 지닌 하나의 고유한 ‘장’으로 이해할 때 비로소 쇤베르크 음악의 진보성이 드러난다는 점이다. 쇤베르크는 전통적인 조성음악의 체계를 절대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기를 거부하였다. 그런데 실제로 그가 거부한 것은 전통적인 음악적 소통의 체계 자체가 아닌 그 소통의 체계를 받아들이는 방식이었다. 쇤베르크의 음악은 전통적인 음악의 소통 체계 자체를 거부한 셈이다. 이런 맥락에서 보자면 쇤베르크야말로 음악을 자율적인 체계의 소통영역으로 이해하고 하나의 독립된 ‘장’으로 간주한 최초의 음악가였다.
쇤베르크는 ‘현대음악’이라는 새로운 음악을 시작했음에도, 스스로는 자신의 음악이 전통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쇤베르크가 계승한 전통이란, 바흐처럼 음을 수평적으로(대위법) 배열하면서도 수직적으로(화음) 구성하는 것, 그리고 베토벤이나 브람스 등으로부터 주제를 풍부하게 변형시키는 법, 또한 바그너처럼 곡 전체의 일관성을 유지하면서도 동시에 그것을 매우 표현력 있게 발전시키는 보편적인 기법들이다. 흥미로운 사실은 쇤베르크가 이러한 전통적 기법들을 충실하게 따를 때 오히려 일반적으로 알려진 전통적 기법들로부터 점차 멀어질 수밖에 없다는 역설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쇤베르크의 진보성은 곧 한계에 달한다. 그는 전통적인 조성음악에서의 체계를 절대적인 체계가 아닌 인위적인 체계로 보았지만, 아쉽게도 조성음악을 넘어서 절대적인 음악의 내적 체계가 가능하다고 보았다. 이는 쇤베르크의 음악이 니클라스 루만의 체계이론과 완전하게 갈라지는 지점이기도 하다. 루만에 따르면 소통의 구조로서 체계는 어떠한 경우에도 완전할 수 없다. 소통은 불투명성을 전제한다. 그는 소통을 블랙박스 과정으로 이해하는데 이는 근본적으로 소통이 불완전할뿐더러 완전한 의사전달이라는 소통의 목적이 불가능함을 암시한다.

전혀 새로운 음악적 재료를 추구한 전자음악
전자음악은 전통적인 악기와 달리 전기적인 신호로 소리를 만들어내는 전자악기를 이용한 음악이다. 전자음악이 현대음악의 한 방향성으로 평가할 수 있는 이유는 전통적인 악기와는 다른 “전혀 새로운 음악적 재료”에 기반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통적인 악기는 물리적인 공기의 진동에 의해서 만들어진 음이라는 재료가 바탕이다. 반면 전자악기는 인위적으로 합성된 전기신호에 의해 만들어진 음이라는 재료에 바탕을 둔다. 이러한 재료의 차이는 단순한 내용물의 차이가 아니라 전혀 새로운 음악적 구성의 차이를 낳는다. 재료란 단순한 질료 혹은 내용과 다르다. 일반적으로 질료 혹은 내용물은 형식과 대립되는 것으로 간주한다. 그래서 음악은 음이라는 질료를 특정한 리듬, 선율, 화음의 형식의 틀로 가공하여 만들어내는 작업으로 생각한다. 전자음악은 기존의 악기들과 달리 무수히 다양한 음들을 창조하고 기록함으로써 전통적인 음악적 재료와는 다른 음악적 재료를 제공한다. 음을 거의 무제약적으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는 이러한 자유는 곧 원초적 소리를 다룰 수 있는 자유로 여겨졌다.
전자음악을 대표하는 실험적인 음악가들이 관심을 가진 구체적인 음들을 사용하여 만들어진 구체음악이었다. 구체적인 음이란 전통적인 악기에서 사용하는 인위적인 음들, 즉 장단음계의 음에 속하는 음높이를 지닌 음만을 사용하는 음들과 전혀 다른 음을 말한다. 가령 기계적인 소음, 일상적인 소리, 사람의 비명소리 등이 구체적인 음이라고 할 수 있다. 구체적인 음은 전통적인 음악에서는 소음으로 간주되어 배척되었다. 규칙성을 지니지 않았기 때문에 이상적인 규칙을 지니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자음악을 이러한 구체적인 음들을 제한적으로나마 구현할 수 있었고, 그 실험적 시도들이 셰퍼, 바레즈, 슈톡하우젠, 그세나키스 등에 의해서 구체화되었다.

철학으로 현대음악 읽기
현대 음악가들이 단지 듣기 좋은 소리나 화음에 천착하기보다는 음의 무한한 가능성을 탐구했다. 음악의 구성에서 미리 주어진 표상, 즉 어떤 규범적 주제나 형상 혹은 화성전개의 법칙을 거부하는 것이다. 음악에서 규범적인 질서, 즉 합목적인 체계성을 배제함으로써 소음처럼 여겨지는 것은 현대음악의 단점이 아니라 미덕이다. 소음은 한 사회의 지배적인 질서에 통합되지 못한 주변의 소리이다. 사회학적으로 보자면 그것은 제도권에 흡수되지 못한 무의미한 소리에 불과할지 모르지만 제도가 지닌 한계를 대변하는 소리이기도 하다. 소음을 비롯해 현대음악가들이 천착한 음의 무한한 가능성은 철학적 인식의 큰 토대가 되기도 하였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영욱(지은이)

현 숙명여자대학교 교양학부 부교수. 고려대학교 철학과 및 동 대학원 박사 과정을 졸업했다. 국민대학교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홍익대학교 예술학과, 한양대학교 작곡과,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등에서 강의했으며 저서로는 『철학으로 현대음악 읽기: 바흐에서 전자음악까지』(서울: 바다출판사, 2018), 『보고 듣고 만지는 현대사상: 예술이 현상해낸 사상의 모습들』(서울: 바다출판사, 2015), 『필로아키텍처: 현대건축과 공간 그리고 철학적 담론』(서울: 향연, 2009), 『데리다와 들뢰즈: 의미와 무의미의 경계에서』(서울: 김영사, 2009), 『매체, 매체예술, 그리고 철학』(서울: 향연, 2008)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서문 : 음악에 도래한 추상화의 시대 = 4
1장 왜 바흐로부터 출발하는가? - 바흐의 무중력 그리고 리게티의 구름 = 25
 바흐, 음악의 ''''무중력''''을 표현하다 = 27
 리게티, (뜬)구름을 잡는 음악 = 51
2장 ''''새로운 음악''''을 시작하다 - 쇤베르크의 음악과 현상학적 환원 = 71
 화음의 세계를 넘어 ''''응집력''''의 세계로 = 73
 쇤베르크의 현상학적 환원 - 조성음악을 넘어선 보편적 질서의 탐구 = 80
 새로운 음악의 응집력 - 화음이 아닌 ''''유사성''''과 ''''상동성'''' = 91
 쇤베르크는 자신의 원칙에 충실했는가? = 103
3장 전자음악의 탄생 - 쇤베르크의 한계를 넘어서 = 107
 전자음악의 혁명성 - 새로운 재료는 새로운 형식을 만든다 = 109
 쇤베르크는 새로운 재료에 맞는 기술을 사용했는까? = 114
 전자음악의 탄생 - 쇤베르크를 넘어서 = 128
4장 ''''더'''' 새로운 음악을 찾아서 - 베베른과 불레즈 = 137
 여전히 새롭지 않은 오래된 관습을 타파하다 = 139
 아도르노의 편협함 - 쇤베르크 이후 새로운 음악에 대해 비판적인 이유 = 144
 안톤 베베른 - 수직축과 수평축을 넘어선 ''''대각선적인 것''''의 혁명 = 156
 새로운 음악의 혁명 - 거시적 구조로부터 미시적인 ''''강도''''의 차원으로 = 166
 사건으로서 음의 미시적 세계 - 다시 바흐, 리게티와 만나다 = 187
5장 음악적 반복의 새로운 시도 - 미국 미니멀리즘 음악 = 191
 반복형식에 대한 새로운 접근은 왜 필요한가? = 193
 동일성을 생산하는 전통음악의 반복구조 vs. 차이를 생산하는 현대음악의 반복구조 = 198
 전통음악의 재현주의를 거부한 미니멀리즘 = 212
  라 몬트 영의 반복구조
  테리 라일리의 반복 구조 
  스티브 라이히의 반복 구조
  필립 글래스의 반복 구조 
 반복과 사건, 그리고 강도의 세계 = 232
각주 = 236
참고문헌 = 265

관련분야 신착자료